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대중적인 술이 된 와인.

그 다양한 종류만큼이나 와인을 즐기는 분들 또한 많아졌는데요, 국내 와인시장이 가장 활발했던 2008년에는 그 규모가 4000억원에 달하고 2007년에는 수입량이 2만 2991톤에 달할 정도로 거대한 시장이 되었습니다.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물량만큼이나 대중적으로도 친숙해진 와인.

그런데 와인, 하면 생각나는 대표적인 것들 중 하나가 바로 '코르크 마개'가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코르크 마개를 딸 때 필요한 와인따개도 생각나고요. 

 

 

 

 

그런데 와인따개를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되고, 간단히 돌려서 열면 되는 편리함 때문에 언제부터인가 스크루 캡

(돌려서 여는 뚜껑)이 코르크 마개를 대체하기 시작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와인 비평가 중 한 명인

로버트 파커 Robert Parker마저도 언젠가 모든 와인병은 스크루 캡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예견하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러한 스크루 캡의 경우 가격이 저렴하긴 하지만 알루미늄이나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환경적으로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스크루 캡에게 밀려났던 천연 코르크 마개의 시대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유는 '아무리 스크루 캡이 편리하다고 해도 와인 마개는 단연 코르크 마개'라고 믿는 전세계 와인 애호가들의

취향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제 와인 생산업체의 70%가 스크루 캡 대신 다시 코르크 마개를 선택하고 있다고

합니다. 프랑스의 대형 수퍼마켓 체인에서도, 영국의 대표적인 수퍼마켓 체인인 세인즈버리에서도 자체 브랜드

와인을 모두 코르크 마개로 바꾸었다고 하고요. 천연 코르크 마개의 최대 생산국인 포르투갈은 작년 한해에만

32억개의 코르크 마개를 판매했습니다.

 

400년 전부터 와인 마개의 역할을 담당해온 코르크 마개는 코르크나무의 껍질로 만들어져 환경적으로 해를

끼치지 않는 천연 소재로 이루어져있습니다. 말 그대로 '나무 껍질'로 만들어졌으니 자연적인 분해가 가능해

썩어도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는 것이지요.

 

 

 

 

그리고 이 코르크 마개를 만들어내는 코르크 나무는 포르투갈에서 주로 서식하는 수목으로, 사철 푸른 상록수

입니다. 이 때문에 포르투갈은 스페인, 북아프리카 국가들과 더불어 전세계 코르크 생산량의 절반 가량을 공급

하고 있습니다. 코르크 나무 한그루가 40살 가량이 되어야 고품질의 코르크 마개를 생산할 수 있기는 하지만,

대신 40살 이후 부터는 최대 200년 동안 코르크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하니 코르크 생산이 코르크 나무의 생장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당장의 편리함보다는 환경을 생각할 줄 아시는 분들이라면,
다음 와인을 구매할 때에는 스크루 캡 와인 대신 코르크 마개 와인을 구입하시는 것이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조선일보, 부산일보, 한겨레 등)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레드와인을 마실까? 화이트와인을 마실까?
대부분 와인을 고를 땐, 먼저 그 색을 선택하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이젠 매혹적인 레드와인과 맑은 화이트 와인만이 아니라 그린와인까지 그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그린와인, 처음 들어보신 다구요?




그린와인이란 바로 친환경 와인 의미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소비자들의 환경 보호 의식은 높아져가기에 요즘은 와인시장에서도 친환경 제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수출 1위 품목 와인. 역시 와인하면 프랑스 아닌가요? 특히 보르도, 부르고뉴 지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와인의 고향입니다. 그래서 2006년 기준 수출액은 약 14조원에 달했고, 18만 9000여명이 와인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프랑스의 국민 산업이 지구온난화 때문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고급 와인 산지인 프랑스 중부 부르고뉴 지역은 남부지역만큼 온화한 날씨가 되었고, 보르도 지역은 스페인 바르셀로나만큼 따뜻해졌습니다. 즉, 기온의 변화로 생산되는 포도의 맛도 변하게 되어 오랜동안 지켜온 그 전통의 와인맛을 지킬 수 가 없게 되었습니다.




와인을 생산하기 위한 포도는 품종에 따라 일조량, 기온, 습도, 토양 등 재배 조건이 모두 다릅니다. 따라서 작은 온도차이라도 포도의 당도와 산도에 즉각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재배가 무척이나 까다로운 작물이죠. 전문가들은 현재 수준으로 온실가스가 방출되면 2100년엔 지구 평균기온이 지금보다 최대 6도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렇게되면 보르도, 부르고뉴 지역에서는 더 이상 포도를 재배할 수 없다는 뜻이죠. 지구온난화로 프랑스의 국민산업인 이 와인산업이 무너지면 프랑스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지구온난화로 이런 문제를 겪는 나라가 프랑스 뿐만이 아닙니다.
스페인도 포도밭을 높은 곳으로 옮겨 기후변화에 대처하고 있으며, 독일의 명산 아이스 와인도 온난화로 인해 포도가 얼지 않아 그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구 온난화 막지 못하면 와인이라는 문화가 한 시대의 유물이 되어버릴 수도 있습니다.



와인산업에 불어닥친 이 위기, 어떻게 해결방법이 없을까요? 특별한 근본적인 대책없이. 와인농장을 더 높은 곳으로만 옮겨야만 하는 걸까요??



가까운 미래에 이상 기후로 인해 더 이상 최고급 와인을 만들어내지 못할 것이란 우려에 위기의식을 느낀 와이너리 명가들이 코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이 와이너리들은 지구 온난화의 진행 속도를 늦추기 위해 저탄소 정책을 몸소 실천합니다. 즉 유기농법으로 포도를 생산할 뿐만아니라, 와인 생산 과정에서도 친환경 기술을 접목시키고 있습니다.




1. 미국의 친환경 와이너리, Parducci.
이곳은 모든 와인을 풍력에너지와 태양열 에너지로 생산하는 미국 최초의 100%탄소중립 와이너리입니다. 반드시 포도는 지역 포도 생산자에게 유기농법으로 재배된 포도만을 구매하고, 와인은 친환경 에너지로 생산되며, 패키지까지도 환경을 생각하는 재질로 만들어 사용한다고 하네요. 

< 미국 최초의 100%탄소중립 와이너리 인증마크 >



2. 칠레의 친환경 와이너리, 카르멘.
카르멘은 칠레 와이너리 중 최초로 지난해부터 병당 490g의 무게를 420g으로 줄여 연간 1700t의 탄소 배출을 절감하고 있습니다. 이 정도의 탄소 배출양은 500대의 차량이 내뿜는 탄소 배출과 같은 수준이죠. 이런 카르멘의 저탄소 정책이 널리 알려지면서 최근 국내 환경포럼의 오찬 후원 와인으로 카르멘 리세르바 카버네 소비뇽, 카르멘 리세르바 소비뇽 블랑, 카르멘 나티바 카버네 소비뇽 등이 자주 올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3. 칠레의 친환경 와이너리, 코노수르.
이 곳 역시 세계에서 몇 안 되는 탄소 중립 인증서를 갖고 있는 와이너리입니다. 이 와인 브랜드는 나무를 통해 만드는 코르크가 아닌 제일 처음으로 돌리는 스크루 캡을 사용했습니다. 레이블에 그려진 자전거 그림도 굉장히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전합니다. 이 자전거 모양의 레이블은 코노수르 모든 농장의 인부들의 출퇴근 수단이 자전거이고, 이를 타고 포도밭을 돌보는 일꾼들의 노력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 코노수르의 자전거 모양의 와인 레이블 >



4. 미국 나파벨리, 쉐이퍼.
최고급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 밸리의 쉐이퍼 포도원에서는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포도가 재배되고 있습니다. 제초제 대신, 클로버, 귀리, 완두콩, 겨자나무 등을 심어 잡초의 번식을 막는 한편, 천연 비료로도 활용하고 있습니다. 지피 작물 때문에 몰려드는 동물들의 접근을 막는데도, 화학 약품 대신 매와 올빼미 등 자연의 힘을 빌리고 있구요. 하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주변 언덕과 건물 지붕을 뒤덮고 있는 대형 태양 전지판입니다. 일조량이 많은 날은 소비 전력보다 생산 전력이 많아서 오히려 돈을 벌고 있다네요.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법을 도입하고, 탄소 배출량도 줄이면서, 좋은 품질과 맛좋은 와인을 생산해내는 그린 와이너리. 닥쳐온 위기를 참 지혜롭게 해결해내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 노력에 부흥해  이젠, 몸에도 좋고 지구에게도 이로운 그린와인을 즐겨 마셔볼까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