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버섯 이야기 입니다.
버섯은 이제 피자, 파스타, 스프, 샐러드에만 들어가는 채소가 아니라는 사실을 다들 알고 계셔야 할 듯합니다. 단순히 미네랄이 풍부하고 칼로리가 적은 먹을 수 있는 야채가 아니라는 사실도 말이지요. 독버섯에 있는 독성분을 화학적으로 추출해서 농약대신 사용한 사례도 있습니다만,  이제 버섯은 새로운 영역에도 한걸음 내딛었습니다. 바로 "패키지용기"입니다.






이 버섯으로 만든  패키지는 불과 열에도 강하고, 충격도 잘 흡수한다고 합니다. 버섯으로 만든 만큼, 미생물에 의한 분해도 잘 된다고 합니다. 특히, 제품 폐기시, 산소가 없는 곳에서도 잘 분해가 된다고 합니다.

 이 버섯패키지는 미국의 국립과학재단 산하의 두곳의 Rensselaer 폴리텍대학의 연구소에서 만들어졌습니다. 이 연구소에서는 버섯패키지의 핵심이 되는 Mycobond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Mycobond는 먹을 수 없어서 버려지는 과일과, 버섯의 뿌리를 결합,추출해서 만들었습니다.  이 Mycobond로 만들어지는 패키지 용기는 기존의 패키지 용기보다 1/8의 에너지를 사용해서 제작할 수 있으며, 제작시 1/10의 탄소이산화물만 생산합니다.

 아래의 영상은, 이 패키지 기술을 가능하게 만드는 핵심성분인 Mycobond의 생성모습을 담은 영상입니다. 원하는 패키지의 몰드안에서 Mycobond를 자생시키면, 그 몰드 모양 그대로, Mycobond가 성장, 완성된 패키지 모양대로 성형되는 원리로 제작됩니다.


(영상출처: http://www.nsf.gov/news/news_videos.jsp?cntn_id=117385&media_id=67091&org=NSF)





몰드의 모양에 따라서, 어떠한 형태든지 자유자재로 만들어 낼 수 있는 이 친환경 패키지 용기는, 그 강도도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단순히 패키지 용기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범퍼, 건물의 건축자재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패키지용기는 Mycobond 라는 미생물의 성장에 기반해서 만들어지므로, 자연발생적인 생산과정을 보여줍니다. 이 부분이 시사하는 점이, 무엇일까요? 바로 Mycobond 는 특별한 기술이 없는 일반사람들도 버섯을 재배하듯이, 길러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원하는 모양대로 집에서도 패키지를 직접 만들어서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실제로 이 버섯패키지 용기를 개발한 NSF 에서는 2013년까지, 가정에서 이러한 친환경 패키지를 스스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도록 보급화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slowalk





잡지들 많이 보시나요?

쓸데없는 페이지, 수많은 광고 때문에 정작 내용이 없는 잡지들도 있습니다.

여기, 그런 걱정을 전혀 할 필요가 없는 잡지가 있는데요.

구독하시겠습니까?






1 issue  SHELL
 
이게 정말 잡지냐구요?
네, 바로 티셔츠 매거진!
말그대로 '입는 잡지'인거죠!
 
 
세계 최초로 'Wearable magazine'을 선언한 이 잡지를
구독하게 되면 5주마다 당신의 집앞에
새로운 'T-shirt magazine'이 배달됩니다.
처음가입시에는 'members issue'라는 특별호가
배달된다네요. 가격은 19유로이고 스웨덴 거주자는 200SEK 라고 하네요.
 
 
티셔츠 안에는 이달의 이슈에 관한 기사가 들어있고,
티셔츠 앞면에는이 이슈를 주제로 한 다양한  디자이너들의
그래픽이 프린트되어 있습니다.


issue 25 : Medium is the message   3rd anniversary 기념 티셔츠이기도 하다네요.
마샬맥루한의 유명한 문구를 위트있게 티셔츠맥락에 맞춰 비틀어 표현한 게 재밌네요.
 
 
다른 잡지와 달리 '지면이 부족'한 관계로 다달의 이슈 하나를
메인토픽으로 삼는데요, 에디터 과정은 여느 잡지사와 별로
다른 건 없다고 하네요. 
 
만드는 공정또한 환경을 생각해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구독자 수만큼 생산해내며 그래픽을 찍는 프린터기 역시
친환경 마크를 받은 것이라 합니다.
 



issue 56 : SUPPORT KAREN
 
이번 호 T-magazine의 시선은 뉴욕의 환경운동가에게 꽂혔습니다.
 
미국에서 하루에 버려지는 쓰레기만 4.5파운드에 달하는데요.
강대국답게 쓰레기의 양도 어마어마하군요.
뉴욕에서 쓰레기 재활용가임을 자처한 Karen Herzog는 이렇게
어마어마하게 버려져나가는 못쓰는 벽돌들, 누군가 버린 타자기 등등을 재활용하기 위해 자신의 집 마당에 모아놓고
자선단체 및 필요한 이웃들과 나누고 있는데요.
사실 이웃들이 그녀의 마당에 있는 '쓰레기더미'를 불쾌하게
여기며 신고를 하는등 그다지 협조적이지 않다고 하는군요.
 
결국 그녀는 $79,000의 벌금을 뉴욕시당국으로부터 선고받았습니다! 
쓰레기를 재활용하고도 처벌이라니요! 그것도 쓰레기를 자가적으로 처리할 수 없어 인근 주(state)로 수출해야하는 곳에서 말입니다!


카렌을 도와주자!!!@!@
SUPPORT KAREN 이라고 귀엽게 외치고 있는 그래픽도 재미있어보이네요.
이 티셔츠를 입고 다니면서 다른 사람들과 자연스레 이 이슈에 관해 새로운 생각들을 교환하고 얘기하며 공유하지 않을까요?
Karen에게도 도움도 될 겸 말이죠.
 
 
 
 
2004년에 친구들사이에서 '재미'로 시작된 프로젝트에서
지금은 전세계 50여개국에 티쳐츠잡지를 배달하는
제법 큰 규모로 성장했는데요!



issue 55: Do I look illegal?  - 멕시코와 미국의 접경지역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마약갱단에 관 이슈.
 
 
이런 티셔츠들에 담긴 메세지들에 함께 공감하는 독자들끼리
뭔가 실제 액션을 취할 '부록 악세서리'등도 함께 나오는 것도
재밌을 것 같네요.
 
 
 
 
 
어떤가요,
 
티셔츠의 식상한 그래픽, 혹은 잡지라는 매체의 한계에서 벗어나
티셔츠와 잡지를 합쳐 재치있게 세상의 이야기들을 전하는
T-magazine 저도 구독하고 싶어지네요.
 
 
 
독자투고란이 있다면 서울의 무궁무진한 이야기도 한 번 이슈로 다뤄달라고 부탁하고 말이지요.
 
 
 
 






Posted by slowalk







 <미하엘 판덴 베셀라르의 작품 -  '보이는 것은 진실이 아니다'>

 

 

 

텔레비전. 그리스어로 멀리서 보다라는 뜻인데 너무 가깝게 보고 있지 않으신가요?
최근 외국의 한 비영리미디어단체에서 '텔레비전은 마약이다'라는 동영상을 만들어 배포했네요.

텔레비전은 마약? 너무 심한 표현인가요?
바보상자라고 불리는 텔레비전. 전파를 타고 마음만 먹으면 24시간 내내
다양한 프로그램을 골라 볼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매년 4월 마지막 주에 텔레비전 끄기 운동을 전개 하고 있다.
'끊임없이 가짜 꿈과 행복을 파는...'좋은 프로 골라 보는 맛도 좋지만
아예 끊을 수는 없지만, 시청 시간을 줄이면 어떨까요?
그 시간에 책을 읽고 잠시라도 가족간에 대화를 회복하는 시간을 가진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미국의 중산층 가정마다 보통 n+1대의 텔레비전이 있다.
여기에서 n은 각 가정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수
그러면 +1은?스포츠 방송을 시청하디 위한 별도의 텔레비전이 한 대 더 있다는 말.
" 분명한 것은 '화면의 진실'이 특정한 목적에 따라 제조되고 생산된 진실이라는 점이에요.
화면의 진실은 그것을 선택하고 모은 사람들의 진실입니다."
 
* 이성의 섬(요제프 바이체 바움) 인터뷰 내용 중에서 발췌

   
"텔레비전은 인간이 본래 가지고 있는 정신적 육체적인 능력을 감소시킬 뿐 아니라
반생태적이고 비민주적인 본성을 가지고 있다. 텔레비전은 자연과 타인으로부터 멀어지게 할 뿐만 아니라
자신마저 소외시키고 인간의 감각구조를 혼란스럽게 한다.
텔레비전은 사실과 거짓을 구분할 수 없게 만들고 부자와 권력을 위해 복무한다." - 제리 맨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