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하지만 맞벌이가 증가하고 삶이 점점 바빠지는 많은 부모에게는 아이들과 좋은 추억을 쌓는 것은 큰 과제처럼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오늘은 일 년에 한 달을 정하여 매일매일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쑥쑥 키워주는 Dinovember를 소개합니다.

 

 

 

 

 

미국 캔사스시에서 작가 겸 편집자로 일하는 Refe Tuma씨는 4명의 자녀를 두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4명의 아이를 상대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이라고 하는데요. 그럴 때마다 Refe씨는 아이들의 손에 스마트기기를 손에 쥐여줬다고 합니다. 가장 손쉽게 아이들을 조용하게 만드는 방법이었죠. (iTunes Store의 교육 카테고리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어플리케이션 중 72% 영, 유아와 어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상품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작년부터 Refe씨와 그의 아내는 아이들을 위해 재미난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이름 하여 다이노벰버(Dinovember). Dinosaurs (공룡)과 November(11월)의 합성어로서 11월 한 달 동안 아이들이 잠에서 깨기 전에, 장난감 공룡들로 재미난 상황을 연출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11월에는 너희가 자는 동안 장난감 공룡이 살아 움직인다고 믿게 하는 것이 다이노벰버 프로젝트의 목표입니다.


그럼 어떠한 상황들이 연출되었는지 함께 보실까요?

 

 

 

 

처음에는 시리얼 상자를 습격한 공룡으로 소소하게 시작되었습니다.

 

 

 

 

 

부엌을 습격한 공룡을 보고 아이 중 하나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엄마, 부엌 문을 잠궈둬야겠어요'.

 

 

 

 

 

공룡들은 설거지도 합니다.

 

 

 

 

 

벽에 낙서를 한 모습을 보고 '아빠랑 엄마가 이걸 못보게 해야되는데.. 공룡이 벽에 그림을 그렸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Refe씨는 iPad와 인터넷티비에 빠져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프로젝트를 생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스마트기기로 세상을 경험하는 것과 함께, 현실에서도 불가사의한 경험을 하면서 창의적인 상상을 하고 재밌는 추억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하는데요. 횟수로는 2년째인 다이노벰버에 가장 나이가 많은 딸이 의심을 품게 되어 올해는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딸 아이가 아빠 엄마가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품지 못하도록 엄마가 아끼는 병을 깨고, 벽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칠하는 과감한 시도를 했습니다. 이러한 과감한 연출은 딸의 의심을 한 방에 날려버렸고, 다행히 올해까지는 딸 아이가  공룡이 살아있다는 것을 믿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이노벰버는 11월 20일 현재 진행 중입니다.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dinovember)를 통해 매일 아침, Refe씨의 집에서 어떤 모습으로 공룡이 살아있는지 볼 수 있는데요.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다른 부모들의 다이노벰버 사진도 받고 있습니다. 여러 아빠 엄마가 참여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Refe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유년 시절은 너무나 빨리 흘러가요. 그래서 그 시기를 확실히 재미있는 시간이 되도록 해주고 싶어요. 필요한 것은 평소보다 조금 더 많은 에너지, 창의력, 그리고 플라스틱 장난감이죠'. 이제 11월이 열흘 남짓 남았습니다. 여러분의 가정에 어린 자녀가 있다면 다이노벰버 프로젝트를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세상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재밌는 아빠 엄마가 되실 겁니다.

 

 

자료출처: Refe Tuma 씨 medium.com페이지, www.facebook.com/dinovember, washingtonpost.com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맞벌이 부부로 살아가는 젊은 부부들에게는 아이를 맘 놓고 맡기고 일하러 갈 수 있는 어린이집만큼 중요한 것도 없을 것 같은데요. 2월 27일부터 3월 3일까지 예정되었던 민간 어린이집 집단 휴원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다행히도 28일로 휴원이 철회되었지만, 이 사태를 통해 열악한 보육교사의 처우 등 여러 부분이 이슈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맘 놓고 아이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어린이집을 소개합니다. 아쉽게도 이 어린이집은 브라질에 있습니다. 브라질 리오에 사는 Eunice씨는 1997년 남편과 함께 어린이집을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지역주민 중 대다수의 엄마들이 맘 놓고 아이들을 맡기고 일터로 갈 수 있도록 말이죠. 그런데 몇 엄마들이 아이를 찾으러 오지 않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Eunice씨는 그런 아이들을 입양하였고 그 아이들의 숫자는 32명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약 50명 정도의 아이들이 어린이집에 통원하게 되었고요. 남편, 그리고 무료로 숙식을 제공하는 대신 일하는 어른들의 도움으로 어린이집을 꾸려왔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친구들과 주변 교회들, NGO, 시의 후원을 받아 운영되었지만, 점점 자금난에 시달리게 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Eunice씨는 고민 끝에 재봉협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어린이집의 꼭대기 층에 공간을 마련해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지역주민 엄마 몇 명을 고용하는 것으로 시작하였다고 하네요. 금전적인 부담은 컸지만 어느 정도 유지를 할 정도로 사업은 이어졌다고 합니다.






이런 어려운 상황을 바꾸게 된 사건이 몇 달 전에 어린이집에 생겼는데요. 어린이집의 아이들이 티비 쇼인 Caldeirão de Huck 에 보낸 사연이 채택되어 쇼의 프로그램 중의 하나인 Home Sweet Home을 통해 어린이집이 리모델링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중요시하는 브라질의 디자인 스튜디오 Rosenbaum이 리모델링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어린이집 리디자인에는 페트병과 콜라 운반 상자, 재활용 골판지 등을 재활용했다고 합니다.











리모델링 전의 부엌 겸 공부방 모습







리모델링 후



어린이집이 방송에 나오고 나서 봉재공장은 전보다 많은 일감이 들어왔고, 한 라디오 채널에서는 17,000불의 모금액을 기부하는 등, 기업과 개인 후원도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몇몇 사회적 기업가의 도움을 받아 의류 재활용, 비닐 재활용 등의 다양한 제작 재활용 방법 또한 배울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현재는 이 어린이집 겸 봉제공장은 홈페이지도 만들어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는지 또한 볼 수 있습니다.







10년이 넘는 시간을 아이들을 위한 마음으로 어린이집을 운영해온 Eunice씨와 어린이집을 통해 살아난 마을공동체 이야기를 들으며 대한민국의 모든 어린이집도 이렇게 맘 놓고 보낼 수 있는 따뜻한 곳이기를 바랍니다.





자료출처: http://www.rosenbaum.com.
http://www.costuraunida.com.br/
http://www.good.is/post/in-rio-a-day-care-evolves-into-a-sustainable-business/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