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프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06 애플,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누가 만들까? (1)
  2. 2010.10.23 맥북에어의 친환경성 (1)

저 토종닭은 아이폰3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휴대폰은 그냥 전화만 할 수 있으면 된다는 제 생각을 많이 바뀌게 해준 아이폰이었습니다. 대학교 졸업반 시절 산 맥북프로 15인치는 4년이 지난 지금도 제 보물 리스트 3안에 들어갑니다. 조잡하지 않고도 사용하는데 불편한 점이 없는 단순함의 미학이 저를 이 핸드폰과 노트북을 제품 이상으로 생각하고 좋아하게 만들었는데요. 애플의 전자기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심플한 외관과는 달리 조금 복잡한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알게 된 이 복잡한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


 

Foxconn은 애플을 포함한 세계적인 회사의 전자기기를 만드는 2차 생산 업체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100만 명에 가까운 직원을 고용하고 있고요. 스티브잡스도 자신의 전자기기를 만드는 하청업체의 문제점을 알고 있는 듯하나, 그 해결책을 선뜻 내놓지는 못하는 듯 보였습니다.


Foxconn은 중국 청두chendu와 선전shenzen등을 비롯해 생산 공장을 가동하고 있는데요. 아래의 동영상은 그곳의 현실을 조금이나마 비춰줍니다.



'여자는 남자처럼 일하고, 남자는 기계처럼 일한다.'라고 말하는 공장 직원의 말이 맴돕니다.


Mike Daisey는 미국의 배우이며, 사회의 문제를 이야기하는 사람입니다. 그는 개인적으로 IT 기기들에 관심이 많았고, 특히 애플 광이었다고 합니다. Mike는 한 IT관련 웹 사이트에서 어느 사용자가 자신의 아이폰에 있던 사진을 올린 것을 보고 궁금증을 갖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 아이폰에는 중국의 공장에서 카메라 테스트를 하기 위해 촬영된 사진 4장이 들어있었고, 이 사진이 판매 전에 미쳐 삭제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사진에는 아이폰을 만드는 사람들의 모습이 찍혀 있었고요.

 

 

마이크는 이 사진을 보기 전까지는 자신이 미치도록 좋아하는 아이폰이나 애플 노트북이 기계가 그냥 막연히 중국에서 만들어지겠지.. 하는 생각만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사진을 보고 '한 대의 아이폰의 카메라 테스트를 위해 사람의 손으로 4장의 사진을 찍었다면, 모든 아이폰도 똑같이 사람의 손을 통해 4장의 사진을 찍었을 거야..'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이 현장을 직접 보기 위해 중국 신천에 갔다고 합니다.

마이크는 물론 아이폰을 만드는 환경이 이상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은 했습니다. 하지만 직접 본 현실은 더욱 안 좋았다고 합니다. 자원하기는 했지만 14, 13, 12살의 어린아이도 인권이 침해되는 환경에서 일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많은 직원이 힘든 환경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었지만,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겠어라는 생각으로 단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마이크는 한때는 작은 어촌이었던 선전이, 생산 단가를 낮추기 위해 이곳에 공장을 만들고 산업화시킨 기업들의 욕심많은 태도를 꼬집습니다.

아래의 인터뷰를 보시면 Foxconn의 직원들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 알 수 있습니다. 한 달에 300불이 안 되는 임금은, 중국은 물가가 싸니깐 그럴 수도 있겠지 라는 이유를 댈 수 있겠습니다.



Foxconn의 CEO는 자신의 직원을 동물에 비교했다고 합니다.

애플의 새로운 CEO인 팀 쿡이 현재의 생산 공급망을 구축하였는데요. 애플의 멋진 디자인처럼 생산 공급망 또한 멋지길 기대해봅니다.

 

마이크는 애플 제품의 생산을 비꼬지만, 애플의 불편한 진실을 알기 전에 산 애플 제품을 계속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애플 제품을 버리고 다른 것을 산다고 해서 이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닐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만큼 많은 제품이 건강하지 못한 생산 공급망을 거치고 있다는 이야기고요.

 

애플을 제품을 볼 때마다 열악한 환경에서 이 제품을 만든 사람에 대해 생각하게 되고, 전과 같이 애플의 신제품에 미친 듯이 열광을 하지 않는 정도가 현재 그가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소비자가 무심코 기업의 행위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소비가 어떠한 결과를 가져오는지를 알고 깨어있어서 기업에 바른 공정을 고친 제품을 소비자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 마이크의 주장입니다.

이 이야기는 애플만이 아닌 우리가 즐겨 사용하는 많은 것을 만드는 모든 거대한 기업들의 이야기라고 생각이 됩니다. 새로 출시되는 아이패드3 나 아이폰5도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고 있는데요. Think different라는 애플의 슬로건이 사물과 기술에서 멈추지 않고 한 발 더 나가 사람과 환경에도 적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아래 동영상은 BONUS!! 애플 제품 생산 공장에서 발생하는 투신자살 사건을 풍자하는 동영상입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애플사는 20일 (현지시간) 새로운 맥북에어 모델을 공개 했습니다.



새로 나온 맥북에어는 그 기능성과 디자인 이외에도 "친환경적" 면모가 부각되고 있습니다. 맥북에어와 같은 최신 IT 제품과 환경 컨셉의 결합으로 인해서, 이제는 다른 다국적IT기업들도 기능,디자인을 넘어서는 환경에 대한 고민도 해야 할 때임을 알려주는 계기가 되었겠지요. 애플의 환경에 대한 구호가 수사적인 마케팅에 그친다고 하더라도 말이지요.

이번에 공개된 맥북에어의 친환경성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할까요? 새로운 맥북에어는 효율적 에너지 공급과 환경을 생각하는 에너지 소비 프로세스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Mac계열 제품들 중에서도 가장 높은 에너지 절약률을 자랑 합니다.



맥북에어는 하드웨어 자체도 에너지 효율이 높은 부품을 사용할 뿐만 아니라  맥의 운영체제가 각각의 하드웨어의 사용에 최적화되어 설계되었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전력을 분배한다고 합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에너지절약을 위해 상호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대기모드인 맥북에어의 소비전력은 12W 이하로, 집에서 사용하는 백열전구 하나(60W)의 소비전력이 대기 모드인 맥북에어 다섯대에 맞먹는다고 합니다. 애플은 키보드의 자판과 자판을 타이핑하는 순간에도 에너지 절약에 신경을 쓰는데요. 키를 누르는 순간에 프로세서의 작동을 통제하여 에너지를 밀리와트 단위까지 절약가능케 했다고 합니다. 아래 이미지를 보면, 키보드를 치는 순간만  프로세서의 활동량이 증가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유해물질인 납, PVC, 등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친환경하드웨어를 만들어냈습니다. 애플사에서는 최초로 수은이 사용되지 않은 LED 백라이트 디스플레이와 비소가 첨가되지 않은 유리를 썼다고 합니다. 맥북의 케이스또한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을 채택하였으며,  대부분의 회로기판에 PVC를 사용하지 않은 전선과 브롬으로 처리한 내연제 소재를 쓰지 않았다고 합니다.

                                              





도표로 보니 1360 g 에 불과한 이 얇고도 작은 노트북이 얼마나 친환경 소재에 최적화 되어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부피의 경량화를 추구하면서도 소재의 친환경성도 함께 생각하는 애플의 전략이 애플에 대한 브랜드 충성도도 높이고, 환경을 생각하는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 같습니다.






애플의 친환경 지향에 대한 이러한 노력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은 이곳에 들어가시면 살펴 보실 수 있습니다. 제품을 공장에서 만드는 단계, 운반하는 단계, 가정에서 사용하는 단계, 재활용되는 단계 까지 모든 상황에서 발생되는 환경에 대한 영향을 조사하고, 이에 대한 정보를 각 상황에 맞게 소비자들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애플의 이러한 환경에 대한 노력을 단순한 수사적인 마케팅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애플이 한 해 판매하는 컴퓨터의 양을 생각해보면 환경에 대한 제품의 사소한 신경들이 큰 영향력으로 응집될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해마다 2억5천만대의 컴퓨터가 팔립니다. 컴퓨터의 사용주기는 갈수록 줄어들어서 이제는 2년남짓한 주기로 컴퓨터를 바꾼다고 합니다. 그 만큼 폐기되는 컴퓨터의 양도 많고 새로 만들기 위해 소모되는 자원의 양도 많습니다. 애플의 이러한 친환경에 대한 노력 역시 다른 기업에게 분명한 영향을 미치겠지요. 중요한 것은 소비자가 어떠한 반응으로 이러한 상품들을 대하는지에 달렸습니다. 소비자가 원하면 그것에 반응하는 것이 기업이니까요. 앞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상품에 있어서 장기적인 안목으로 친환경적인지를 살펴보면 어떨까요. 친환경적인 품목을 고르는 눈이 밝아지면,  단순히 트렌드, 수사적 마케팅을 넘어서 진정한 친환경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는 시대가 도래할테니까요 ^^



사진,글 출처:  http://www.apple.com/macbookair/environment.html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