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 디자인이란?


플랫 디자인. 디자인에 관심이 있거나 종사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한 번은 들어봤을 용어입니다. 미니멀리즘에 뿌리를 두고 있는 이 디자인 트렌드는 무엇이 ‘아닌가'에 의해 정의되곤 합니다.


우선 플랫 디자인은 3D가 아닙니다. 플랫이라는 용어 자체가 이차원적 형태를 의미하며, 그림자, 하이라이트, 텍스처 등 심도나 차원을 나타내는 요소는 배제됩니다. 플랫 디자인은 스큐어모픽(skeuomorphic)도 아닙니다. 플랫 디자인은 실제 세계에 존재하는 오브젝트나 프로세스를 구현하는 스큐어모피즘에 대항하여 발생했습니다. 스큐어모피즘에서는 그림자, 텍스처, 반사, 엠보싱 등이 흔하게 사용됩니다.



iOS의 스큐어모픽 디자인(좌)과 플랫 디자인(우)


플랫 디자인은 2012년부터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Windows8과 iOS7이 보급되면서 그에 대한 모방도 급격히 늘어났습니다.



Window 8.1


이제 플랫 디자인이 유행하기 시작한지 몇 년이 흘렀고 그 경향은 더욱 강해지고 있습니다. 단순히 스쳐가는 유행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플랫 디자인의 장,단점과 그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플랫 디자인의 장점 

반응형 디자인과의 호환성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이 플랫 디자인을 도입하면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안겨주었습니다. 플랫 디자인은 웹과 모바일 디자인에 좋은 영향을 미치며 발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플랫 디자인의 기본 원리는 다른 디자인 카테고리에도 적용이 가능하지만, 그리드를 기반으로 레이아웃과 그래픽이 구성되는 웹과 모바일에 특히 적절하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디바이스와 스크린 사이즈에 맞춰 쉽게 사이즈를 조절하거나 배열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아래 예시를 살펴보면 웹과 모바일 사이에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디자인을 단순화하거나 재배치 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Sergey Valiukh 플랫 디자인의 웹과 모바일 적용


반면 스큐어모피즘은 그림자나 텍스처 등의 디테일과 함께, 고정된 이미지 사이즈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보기 방식에 적절한 대응을 하기 힘듭니다. 


유연한 프레임워크

그리드, 카드, 모듈, 블록. 어떻게 불리든지 한결같은 기하학 형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 레이아웃에서는 각각의 요소가 적절히 배치되어 있고 한 눈에 쉽게 들어옵니다.


그리드의 프레임워크는 매우 유연합니다. 디자이너가 콘텐츠를 보여주기에 가장 적절한 배치를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리드를 기반으로 한 아래의 브로슈어 디자인을 살펴보면, 다양한 사이즈의 사각형에 타이포그래피나 아이콘 요소들이 들어가 있습니다. 통일감 있는 색, 블록, 단순한 일러스트레이션이 플랫 효과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Bureau of Betterment

아래의 웹사이트는 메뉴, 직원 프로필, 서비스 리스트 등에 다양한 방법으로 그리드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Teamgeek

깔끔하고 가독성 높은 타이포그래피

플랫 디자인은 디자이너의 타입 선택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크고 현대적인 타이포그래피가 자주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림자와 기타 효과가 없기 때문에 텍스트의 가독성은 높아집니다.


Radium Labs

True Digital  산세리프 타입은 플랫 스타일과 잘 어울리지만, 세리프와 디스플레이 

타입페이스도 헤드라인에 사용하기에 나쁘지 않습니다



플랫 디자인의 단점


사용성과의 타협


플랫 디자인의 깔끔하고 현대적인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디자이너들은 미적인 외형에 집착하게 되는 덫에 빠지곤 합니다. 그 결과 특히 웹과 모바일의 사용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어떤 것이 클릭 가능한지 아닌지 구분이 모호하게 되는 경우가 나타납니다. 모든 것이 동일한 바탕 위에 시각적으로 플랫하기 때문입니다. 심플함을 추구하다가 중요한 기능과 액션들은 가려지고 사용자들은 이것들을 놓치게 됩니다. 아래 웹사이트를 살펴봅니다. 모든 박스들을 클릭할 수 있을까요? 몇 개만 가능할까요? 단지 보는 것 만으로는 판단하기 힘듭니다.



Mike Kus 어떤 것을 누를까요?



구별의 모호함


모든 비즈니스, 브랜드, 개인 디자인 프로젝트는 제각각의 개성을 드러냅니다. 웹사이트, 앱, 명함, 포스터 등 종류는 상관이 없습니다. 플랫 디자인의 또 하나의 단점은 단순하고 정제된 비주얼 스타일로 인해 서로가 매우 비슷해진다는 데 있습니다. 순수하게 플랫 스타일로 작업하는 디자이너들은 제한된 원칙과 선택을 바탕으로 작업을 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서로 다른 디자이너들이 디자인한 아래의 모바일 인터페이스들은 모두 기하학 형태를 바탕으로 흰색의 산세리프 텍스트를 취하고 있습니다. 색상 선택 또한 매우 비슷합니다.


Marco La Mantia & Simone Lippolis (좌) /  Luis Vaz (우) 

하늘 아래 같은 디자인은 없다지만


과도한 유행


플랫 디자인은 그동안 디자인 트렌드 리스트에 지속적으로 등장했습니다. 현재의 테크놀로지를 반영하고 현대적인 느낌의 작업을 하고자 하는 디자이너들에게 끊임없이 인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트렌드의 문제점은 디자이너들이 그 효용성을 따지지 않고 단순히 대세를 따르게 한다는 것에 있습니다. 이때 아무 목적 없이 디자인을 선택하게 되는데 그 한 예가 ‘긴 그림자’입니다.


아래는 타이포그래피와 아이콘에 자주 사용되는 긴 그림자 유행의 전형적인 예시들입니다. 두 예시는 플랫이라는 새로운 스타일이 유행하기 시작한 2013년에 제작되었습니다. 긴 그림자는 플랫 디자인의 밋밋함을 해소하기 위한 장식 적인 요소로 많은 디자이너들이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Alexander Lototsky (좌) Erik Malmsköld (우)


앞에서 이야기한 바와 마찬가지로, 깊은 생각 없이 유행하는 스타일을 선택하고 디자인하는 것보다 더욱 위험한 것은 사용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입니다. 이것에 대한 또 다른 예시가 바로 아주 얇고 가벼운 타입페이스를 선택해 깔끔하고 미니멀한 디자인을 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가독성은 희생됩니다. 다양한 보기 환경에 따라 최적으로 맞추게 되면, 특히 작은 사이즈에서 얇은 폰트들이 문제가 됩니다.

Olivier Zattoni 작고 얇은 텍스트는 가독성이 떨어집니다



플랫 디자인의 미래: 플랫 2.0


지난 몇 년 간 디자이너들은 플랫 디자인으로 다양한 시도들을 했고, 이미 플랫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적절하게 스타일을 발전시켰습니다. 초창기 플랫 디자인이 엄격한 시각 법칙을 따랐다면 최근에는 미적, 기능적 이유로 그림자, 텍스처 등을 적당히 도입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런 변용의 결과로 나타난 디자인을 ‘플랫 2.0’ 혹은 ‘거의 플랫(almost-flat)’ 이라고 부르곤 합니다. 이 스타일은 좀 더 타협적입니다. 플랫 디자인의 단순함을 유지하면서도 약간의 스큐어모픽 특징을 더해 높은 사용성과 시각적인 다양성을 추구합니다. 그중 하나는 요소들을 배열 할 때 색에 변화를 주거나 그림자를 더함으로써 약간의 깊이감을 더하는 방식입니다. 흔히 사용되는 또 다른 접근법은 플랫 일러스트레이션이나 아이콘 대신 사진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아래의 예시는 플랫 디자인의 그리드 레이아웃과 가독성은 유지하고, 요소들을 배치할 때 텍스처 일러스트레이션을 가미했습니다. 플랫 2.0의 좋은 예시입니다.


Quotes Magazine



머티리얼 디자인 (Material Design)


‘거의 플랫(almost-flat)’ 디자인과 유사점이 많은 머티리얼 디자인은 구글에 의해 개발된 비주얼 언어입니다. 그리드 기반의 레이아웃과 ‘계획적인 색상 설계, 정확히 맞물리는 이미지, 큰 사이즈의 타이포그래피, 의도적인 여백'으로 대담하고 그래픽적인 비주얼을 추구합니다.

Google Material design 


머티리얼 스타일은 ‘시각적인 암시는 실제 세계를 기반으로 한다' ‘익숙한 촉감'을 바탕으로 종이에서 영감을 얻습니다. 스큐어모피즘과 맞닿아 있는 부분입니다.

아래의 UI 콘셉트를 살펴보면 버튼에 섬세한 그림자와 색을 사용해 내비게이션을 선명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배경의 큰 타입페이스와 표면의 종이 같은 레이어링으로 위계를 설정하고 있습니다.

Violetta for Tubik Studio 머티리얼 디자인이 적용된 웹사이트

Ultralinx 머티리얼 디자인이 적용된 웹사이트가 모션과 결합되면 이렇게 보입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은 분명히 플랫 디자인의 요소를 가지고 있지만, 빛과 그림자, 움직임, 기타 다른 디테일들을 사용해 플랫 디자인을 조금 더 유연하고 발전적으로 차용하고 있습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에 대해 좀 더 알고 싶다면? 포스팅 바로가기


구글에서는 디테일한 머티리얼 디자인 가이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므로, 디자이너들은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실험과 해석을 시도해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같은 큰 브랜드들이 디자인 스타일의 보급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은 이를 충분히 이해하고 발전시켜 사용자들에게 제공해야 합니다.


by 돼지발자국


출처: Design School

Posted by slowalk

Being Limited를 운영하고 있는 Paula Borowska가 DesignModo에 쓴 What is the point of material design?의 번역입니다. 되도록 원문의 의도가 나타나도록 했지만 내용에 따라 의역한 부분이 있습니다. 





이번 구글 I/O에서 발표된 ‘머티리얼 디자인’이란 간단하게 말해 “구글의 다양한 플랫폼 안에서 사용자 경험을 하나로 묶는다”입니다. 이런 “통합”은 서비스(기술)를 더 쉽고, 간결하고, 직관적으로 만들어 전체적인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킬 것입니다. 



구글이 발표한 머티리얼 디자인 데모



구글의 머티리얼 디자인 


아시다시피 구글은 매우 매우 큰 회사이고, 검색엔진부터 브라우저, OS, 안경(Glasses)까지 수많은 기술과 서비스를 가진 회사입니다. 언뜻 보면 일관성 없어 보이는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에 대한 경험을 통합하고 서로 연결해야 할 텐데요. 머티리얼 디자인은 단지 새로운 UI의 하나가 아니라 “구글과 함께하는 모든 경험”입니다. 



다양한 플랫폼(기기, 서비스)에서의 머티리얼 디자인


머티리얼 디자인의 큰 부분은 사용자가 다양한 기기를 사용할 때, 그 흐름이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는 것입니다. 만약 누군가 걸어가면서 이메일을 쓰다가 그냥 열어 두었다면, 시계나 휴대폰, 태블릿에서 이메일을 이어서 쓸 수 있습니다. 따로 저장할 필요도 없고 동기화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찾아서 마무리 짓고 보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퇴근하고 집으로 돌아왔다면 업무 관련 이메일은 잠시 미루고 친구나 가족들이 보낸 이메일 알림이 나타납니다. 퇴근 후의 시간을 고려해서 알림을 보여주는 것이지요.  이렇게 눈에 보이지 않는 배려들은 단순히 시각적인 UI라고만 할 수 없습니다. 사용자의 삶을 보다 똑똑하고 만드는 것이 머티리얼 디자인입니다. 



UI


앞으로 구글의 주요 인터페이스가 될 머티리얼 디자인. 머티리얼 디자인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머티리얼 디자인 제작의 핵심은 “물리적인 세계”입니다. 무슨 의미일까요? 구글의 Jon Wiley는 Fast company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가 무언가를 만들 때 수천 년 동안 축적된 기술을 적용한다. 그러나 소프트웨어 디자인의 기술은 이제 시작이다”


구글이 머티리얼 디자인의 UI를 만들 때 무언가 화려하고 빛나는 것을 만들고 싶었지만, 디자인에 큰 영향을 줄 머티리얼 디자인 개념을 만들어 가면서 여러 연구가 필요했습니다. 

존 웨일리는 이어서 말합니다. 


“우리는 한 발 물러서 생각해 보았습니다. 모든 소프트웨어를 살피고, 질문해 보았다. 이것은 무엇으로 만들어졌을까?”


카드스탁 디자인



카드처럼 레이어를 겹겹이 쌓아올린 디자인


구글은 디지털 세계에 실제와 같 물리적인 감각을  넣고 싶었습니다. 애플이 스큐어몰피즘을 통해 이를 만들려고 했었지요. 구글이 보기에 스큐어몰피즘은 훌륭했지만 그보다 더 잘할 수 있었습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에는 스큐어몰피즘과 같은 장식적인 질감이 없습니다. UI는 깔끔하고 심플하지요. 스큐어몰피즘은 이와 비교하면 매우 과장되어 보입니다. 그러면 카드스탁은 어떨까요?

카드스탁은 머티리얼 디자인을 정의하는데 중요한 개념입니다. 구글의 디자이너들은 디지털 세상을 최대한 물리적으로 만들고 싶었고, UI 요소들을 마치 카드를 쌓은 것처럼 겹겹히 쌓아 나갔습니다. 많은 디자이너들이 좋아하는 이 방식은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구글은 한 발 더 나아가 그림자 도구를 적용해  UI요소들이 진짜 (종이)카드처럼 보이도록 했습니다. 구글의 디자이너들에게 있어 현실의 (물리적)세계는 매우 중요하고 지키고 참고해야할  무언가입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이 모바일 디자인에 적용된 모습



실제 종이와 비슷하게


구글은 디자인의 중심에 종이를 놓았습니다. 안드로이드 디자인의 리더인 Matias Duarte는 머티리얼 디자인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터치에 대해 반응으로 단순히 스크린의 모양과 색상이 바뀌는 대신 픽셀이 가지고 있는 본연의 form을 향상킬 것으로 기대한다”


디지컬 세계에서 실제와 같은 경험을 주려면, 실제 종이를 연구해야 했습니다. 실제 그림자가 어떻게 보이는지 알아보려고 다양한 레이어로 종이 아이콘을 만들어 연구했습니다. 비록 실제 종이가 머티리얼 디자인 UI처럼 형태가 변하거나 하지는 않더라도 연구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결국 머티리얼 디자인은 디자인을 한 발 더 나아가도록 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를 구글에서 펼쳐가고 있다는 점입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이 진보적이지 않더라도 사용자에게 영향을 주고 있는 디자인 작업에 중요한 척도가 될 것입니다.  



현실의 물리법칙을 적용. 사용자의 터치에 자연스럽게 움직입니다. 



디지털 물리학


머티리얼 디자인의 큰 원칙은 디지털 왕국에 가상 물리 감각을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사용자가 스크린을 보고 여러가지 앱을 사용하는데 있어, 머리티얼 디자인은 감각과 관계에 대한 어떤 형태을 만들어 냈습니다. 

물리학이 디지털 세계에 적용되기 이전에도 어떠한 관계를 보여주는 것은 중요한 일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직관적인” 앱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서 입니다. 앱이나 웹사이트 디자인은 무엇보다 직관에 의해서 결정되고, 특정한 규칙에 얽메이지 않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앱이나 웹사이트는 사용하기 어려워질 것입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은 사용자들이 직관에 의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UI안에 시각적인 관계를 만들고 싶어합니다. 중요한 점은 이런 관계를 현실화 시키는 것입니다. 실제 UI는 머티리얼 디자인과 더 즐겁게 상호작용하기 위한 독특한 애니메이션, 그림자, 색상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의 핵심은 무엇일까?


결국 머티리얼 디자인은 구글의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를 하나로 묶기 위한 방법입니다. 이 디자인의 기반에는 여러 기기들을 사용할 때 끊김이 없는 사용 흐름을 위한 똑똑한 기술들이 있습니다. 사용하기 불편한 이메일을 생각해 봅시다. 여러 개의 이메일 앱을 각각 확인해야 하고, 어떤 앱은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파일이나 사진을 공유할 때도 문자 메세지를 보낼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언제 어디서나 일관성 있는 모습으로



사용자와 상호작용하는 UI



만약 TV나 시계, 스마트폰을 쉽게 동기화할 수 있다면? 아니면 실제로 자동차를 통해서도 끊김 없는 편리함을 누릴 수 있습니다. 이제 메세지나 파일을 동기화할 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집에서는 폭주하는 업무 이메일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거꾸로 어젯밤에 보낸 사진이 업무 시간에 나타나는 일도 없을 것입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은 멋진 UI 이상입니다. 구글이 하고 있는 일은 전반적인 경험을 쫓고 있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구글은 사용자들의 기술을 사용하는데 보다 쉽고 나은 방향을 제공하려고  노력중이라는 겁니다. 



결론


구글은 다양한 플랫폼에 적용될 머티리얼 디자인을 발표했습니다. 수많은 기술과 서비스를 가지고 있는 기업인만큼 이들을 하나의 경험으로 묶어서 제공해야만 합니다. 머티리얼 디자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때 통합적인 경험을 갖도록 하는 것이 과연 옳은 방향일까요? 머티리얼 디자인이 디자이너들에게 애플의 스큐어몰피즘만큼의 영감을 줄 수 있을까요? 함께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참고

Google I/O 2014 - Material design principles

What is the Point of Material Design?

Google Is About To Take Over Your Whole Life, And You Won't Even Notice

Skeuomorphism in User Interface Design, What is It?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