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동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05 알파벳 문자로 표현된 멸종위기 동물들
  2. 2010.05.12 뜨거운 커피에 녹아버린 북극곰? (2)

기후변화, 환경오염과 함께 수많은 동물들이 지구에서 사라져가고 있습니다.

날마다 무려 150여종의 동물이 멸종한다고 하고 있고,

내년 이맘때쯤엔 50,000여종의 동물이 자취를 감추게 된다고 합니다.


우리가 알파벳을 외우듯이, 멸종위기에 쳐한 동물들을 항상 기억할 수 있다면,

그 동물들에 대한 위협도 조금은 줄어들텐데요.



이 포스터는 'red list with red fonts'라는 제목으로 2010 도쿄디자인위크에 출품된 작품입니다.

2010 도쿄디자인위크에서 진행되고 있는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이란 주제의 섹션에는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디자인 작품들이 출품되고 있습니다.


AAmur Leopard (아무르표범),

B는 Polar Bear (북극곰),

C는 Common Chimpanzee (침팬지),

등 입니다.



특히 A의 Amur Leopard는 한반도에 주로 서식해서

한국표범이나 조선표범으로도 알려져있는 표범 종의 하나입니다.

19세기,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한반도 전역에서 흔하게 볼 수 있었다고 하네요.

우리나라에서도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동식물1급에 지정되어 있는 귀한 동물입니다.


동물 이름 옆에 써있는 EX, EW, CR 등의 글씨는 멸종에 처한 그 위험성의 정도입니다.

EX는 멸종된 상태(Extinct), EX는 야생에서 볼 수 없는 상태(Extinct in the Wild),

CR는 심각한 위험에 처한 상태(Critically Endangered) 등을 의미합니다.

원의 가운데에 가까울 수록 더 큰 위험에 처해있는 것이죠.


이렇게 각 알파벳에 맞는 멸종위기 동물들로 알파벳 문자표를 만들면?



멸종위기 동물들을 기억하기가 한층 더 쉬워지지 않을까요?

아이들은 알파벳을 배우면서 멸종위기 동물들도 함께 배울 수 있겠군요.


이제 A를 생각할 땐 Apple이 아니라 Amur Leopard를,

B를 생각할땐 Boy가 아니라 Polar Bear를 떠올려보세요.

Posted by slowalk





올 봄에는 겨울옷을 언제 집어넣어야 할지 난감할 정도로
유난히 추웠던 이상 저온 현상이 많이 일어났지요.

이러한 이상 저온 현상은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라고 하네요.

특히 우리나라 온난화 추세는 세계 평균보다 두 배 정도 빠르다고 하니,
우리에게도 그 심각성이 점점 피부로 와 닿는 요즘입니다.









그렇다면 북극에 사는 북극곰들은 어떨까요?
지구온난화로 가장 고통 받고 생존의 위협을 느끼는 동물이겠지요.

지구온난화로 북극해 연안 얼음이 녹으면서 바다표범 등
주요 먹잇감을 구하지 못해 북극곰들의 수가 날이 갈수록 줄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멸종 위기에 처할지도 모르는 북극곰에 관한 메시지
재미있게 전달하는 작업이 있어 소개해 보려 합니다.











북극곰 모양으로 생긴 각설탕 'Sugar Bears'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선보인 Jovana Bogdanović의 작품입니다.










뜨거운 커피 안에 퐁당, 한 조각 떨어뜨리면
설탕 곰 서서히 녹아 형체가 사라져버리겠지요.

지구가 뜨거워지면서 살 곳을 잃고, 먹잇감을 잃어 점점 사라져 버리는
북극곰에 관한 직접적이고 도발적인 경고의 메시지를 흥미롭게 풀어냈습니다.


커피에 설탕을 넣듯,
우리가 무심코 하는 지구에 해를 끼치는 행동들로
얼마나 수많은 북극곰들을 물 속으로 빠뜨리고 있을까요? 











달콤한 설탕이 전달하는 쓰디 쓴 메시지.
지구온난화에 관한 우리의 경각심을 다시 한번 일깨워줍니다.







이미지출처 : youngserbiandesigners.org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