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6.01 명함,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2. 2010.04.08 폐지로 친환경 명함을 만들어 보자!






처음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서 우리는 늘 명함을 꺼내 상대방에게 전달합니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간단하고 편하게 나타내는 명함은 어디서 시작되었을까요? 명함의 발생은 기원전 중국에서부터라고 합니다. 옛날 사람들은 처음으로 만난 상대 앞에 작은 돌멩이를 놓고 멀리 떨어져 그것을 지켜봄으로써 자신에게 적의를 보이는지 판단했습니다. 이후에는 집의 주인이 부재중일 때 방문한 사람이 나무판을 깎아 이름을 적어 두기도 했는데요. 이렇듯 명함의 시작은 자신의 존재를 알리며 호의를 보이는 수단이었습니다.



프로이트의 명함



유럽은 프랑스 루이 14세 때 명함이 생겼다고 하는데요. 15세기에는 동판으로 만들어진 명함이 생겨났고, 17세기에는 귀족이나 지위가 있는 사람들이 사교의 수단으로 트럼프와 유사한 형태의 카드를 명함으로 사용했습니다. 19세기에는 중산층도 명함을 사용하기 시작하였으며, 비즈니스 용도뿐 아니라 방문 시에도 명함을 건넸다고 합니다.




민영익의 명함


우리나라에도 옛날에 명함을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는데요, 조선시대의 풍속과 생활상을 설명한 <경도 잡지> <동국세시기>를 보면 세함()이라는 것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관원이나 선생의 집에 인사차 방문하였을 , 방문자가 자신의 이름을 쓴 종이를 접어 드리는 것을 ‘세함’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근대식 명함은 19세기 구미 순방을 한 민영익의 명함으로 가로 5.5 세로 9 미국산 종이에 민영익의 필체로 이름을 적어놓은 것이 있습니다.


현대에 와서 명함은 성명주소직책으로 자신을 나타내는 것을 넘어, 특이한 디자인과 아이디어로 받는 사람의 기억에 남도록 만들기도 하는데요.







이렇게 멋진 명함 디자인을 하기에 앞서,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것은 무엇일까요명함 디자인을 할 때에는 먼저 재단 사이즈와 작업 사이즈를 알아야 합니다.

위의 그림처럼, 작업 영역은 명함 크기로부터 2-3mm의 여유를 두고 제작합니다우리나라에서 일반적인 명함 사이즈는 86*52, 90*50입니다90*50 크기의 명함이라면 92*52가 작업 영역이 되겠습니다. 재단 시 2mm정도의 오차가 날 수 있으니까요. 명함의 내용은 테두리로부터 5mm는 안쪽에 들어가는 것이 권장됩니다.


명함을 만들었으면, 상대방에게 전해주어야 할 차례입니다. 명함을 줄 때에도 지켜야 할 예절이 있다고 하는데요명함 매너는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주는 행동이 될 수 있으니 잘 알아두면 좋겠죠? 명함 매너 10가지를 알려드립니다.


명함 매너 10가지

1. 명함은 명함집에 거꾸로 넣어두어 한 번에 꺼내어 상대방에게 바로 전해질 수 있도록 준비합니다.

2. 명함은 아랫사람이 먼저, 방문 시에는 방문자가 먼저 건넵니다.

3. 명함을 주고받을 때는 먼저 자신의 소개를 짤막하게 난 다음 명함을 건네주는 것이 좋습니다.

4. 명함은 서서 주고받는 것이 좋습니다.

5. 명함을 건네는 위치는 상대방의 가슴 높이가 적당합니다.

6. 명함을 건넬 때는 상대방에게 읽기 편하게 자기의 이름이 상대방 쪽을 향하게 합니다.

7. 명함을 받으면 내 명함도 건네야 합니다.

8. 명함을 받을 땐 두 손으로 주고 두 손으로 받습니다.

9. 명함을 받았을 경우에는 하의 주머니에 넣지 말고 상의 안쪽 주머니에 넣습니다.

10. 명함은 꼼꼼히 살핀 뒤 정중하게 간수합니다. 상대가 보는 앞에서 명함을 명함 넣거나 아무 곳이나 놓아두면 안 됩니다.



멋진 디자인의 명함과 매너만큼, 처음 명함을 주고받으며 만든 관계를 지속적인 인연으로 만드는 것 또한 중요한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명함으로 시작한 만남으로 좋은 관계를 만들어내길 바라겠습니다.


by 부엉이 발자국


출처: designer daily



Posted by slowalk

비즈니스를 위한 자리에서 혹은 개인적인 자리에서, 사람들과의 첫 만남은
인사와 함께 명함 건네주기에서부터 시작되지요.

가장 작은 얼굴이라 불릴 만큼 명함은 그 사람을 드러내주는 중요한 도구 중 하나인데요,
명함 하나로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마음을 듬뿍 표현할 수는 없을까요?
 
요즘은 어딜 가도 친환경이 아닌 것이 없습니다. 기업에서도 개인적으로도
에코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뜨거워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무늬와 형식만 에코디자인인 것들이 넘쳐나고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재생용지에 콩기름 잉크를 사용한다면 일반 명함보다는 친환경적이라 할 수 있지만,
그 보다는 더 본질적인 친환경 프로세스가 필요하겠지요.






포르투갈의 Fischer Lisbon 디자인 그룹에서 만든
친환경적인 접근의 ‘Ecological Business Card’입니다.

정보를 도장으로 만들어,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쓰다 버린 종이에 찍으면 면함이 완성됩니다.
찢어진 박스도, 구겨진 종이도, 자투리 종이라면 무엇이라도 사용 가능합니다.







이 명함은 일반명함을 찍어낼 때의 공정이 생략되어,
명함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종이의 낭비와 에너지 소모가 없을 뿐 아니라
운송비용이 들지 않아 제조비용을 줄일 수 있는 환경적이고 경제적인 명함입니다.
이런 것이 진짜 에코디자인 아닐까요?^^
 







모양도 크기도 가지각색이지만, 재활용될 종이에 따라 다양한 느낌이 연출되네요.
오히려 낡은 종이에 찍힌 느낌이 더 좋은 것도 같습니다~




그밖에 친환경적인 재활용 명함들 만나볼까요?






종이 대신 떨어진 나뭇잎을 사용하여 스탬프로 찍은 명함도 있습니다.
나뭇잎들이 떨어질 때 부지런히 차곡차곡 모아두어야겠습니다.
사용 후 버려져도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겠지요~








흔히 사용하는 줄무늬 노트로 만든 명함.
심플하지요. 별다른 디자인이 필요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명함 꽂이 어떠세요?
어디서 많이 보던 노란 종이지요~ 바로 전화번호부를 재활용한 명함꽂이 랍니다.
원통만 있다면 제작도 쉽고, 기능적이고 디자인적으로도 훌륭합니다.


건네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미소 짓게 만드는 재활용 명함으로
이젠 PR도 친환경적으로~!

 


자료 출처 : www.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