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두 발로 그린 그림, 보셨나요?> 포스팅(http://v.daum.net/link/26400409)을 통해 소복히 쌓인 눈 위에 발자국으로 그림을 남기는 작가 Sonja Hinrichsen의 이야기를 들려드린 적이 있었죠. 그 어떤 인공적인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또 돈도 전혀 들이지 않고도 한걸음 한걸음의 발자국으로 작품을 남기는 Sonja Hinrichsen의 작업은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며칠 전 일요일에 서울에는 심지어 잠시 동안이나마 눈이(!) 내리기도 했지만 3월도 거의 끝나가는 요즘 곧 날씨가 풀릴 조짐이 슬슬 보이고 있습니다. 초봄 날씨에서 여름 날씨로 갑자기 바뀌곤 했던 근 몇년간의 4월을 생각하면 더위가 시작될 날도 그리 멀지 않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얘기는 해변과 모래사장, 바닷가의 날들도 머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한데요, 오늘은 두 발로 그린 그림 이야기에 이어 눈이 아니라 해변의 모래사장에 작품을 남기는 작가의 이야기를 들려드리려 합니다 ^^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 안드레스 애머도어(Andres Amador)는 캘리포니아의 모래사장 위에 모래와 갈퀴로 그림을 그리는 작가입니다. 그리고 그는 마당이나 밭에서 낙엽이나 건초더미를 쓸어모을 때에 쓰는 갈퀴와 막대기를 그림도구로 사용하고 있지요. 파도가 쓸고 지나가 표면이 매끈매끈해진 모래사장을 갈퀴로 긁으면 긁힌 부분만 표면이 거칠어지면서 자연스럽고도 뚜렷하게 흔적이 남게 되는데요, 안드레스는 이런 방식을 이용해 해변 위에 아름답고도 거대한 패턴을 남기는 작업을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집에서 구글어쓰(Google Earth)로 캘리포니아 각지의 해변을 둘러보며 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릴 장소를 물색했다고 하는군요.

 

 

 

 

 

 

 

 

 

게다가 이 작업을 처음 시작하기 전에는 밀물과 썰물, 조수간만의 차이에 대해 반년 가량을 공부했다고 합니다. 밀물 때와 썰물 때에 모래사장의 크기와 상태가 얼마나 다른지 그 동안의 조사를 통해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여름과 겨울의 모래 상태, 겨울 날씨가 모래사장 그림에 미치게 될 영향 등에 대해서도 사전에 고려하고 작업에 착수했던 것이지요.

 

각각의 그림 크기는 평균 폭이 20m 정도로, 하나를 그리는 데에는 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고 합니다. 혼자서 그리는 것 보다는 누군가와 함께 그리는 것을 더 좋아한다고 하네요. 모래사장 위에 그려진 그림인만큼 파도가 다시 휩쓸고 지나가면 그림은 점차 흐려지면서 사라져 가지만 그림이 사라져가는 과정 또한 작품의 일부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어떤 인공적인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충분히 아름다운 그의 그림들. 언젠가는 아무런 흔적도 없이 사라지기에 더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언젠가 우리의 뒷모습도 이 그림들과 같이, 머물 때에는 충분히 아름답지만 떠날 때에는 아무런 나쁜 것도, 불필요한 것도 남기지 않고 깨끗이 돌아서는 그런 모습이 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이미지출처 | http://www.andresamadorarts.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디자인 액티비즘 프로젝트 1 <우리의 4대강을 되찾자> by 슬로우워크+ 리슨투더시티

장소: 프로젝트 스페이스 모래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삼거리 두리반)
초대 일시: 2011년 4월 13일 오후 5:30분
전시 기간 : 2011년 4월 13일-
전시장 일-월 (오전11 - 오후6시)

www.slowalk.co.kr / listentothecity.org

슬로워크가 자본주의의 틀 밖의 예술의 가능성을 연구하는 시각예술 단체 리슨투더시티(Listen to the City)와
함께
<우리의 4대강을 되찾자>전시를 합니다.

조계사 경내에 위치한 컨테이너 전시공간 '
모래'는 이전에도 물의 날 포스팅을 통해 알려드린 적이 있는데요,
리슨투더시티에서 4대강에 대한 릴레이 전시를 이어오고 있는 프로젝트 스페이스 공간입니다.

* 안국역 조계사 내에 위치한 프로젝트스페이스 모래 컨테이너에서 열린 전시는 4월 22일 오전10시에
동교동 삼거리에 위치한 두리반(
http://cafe.daum.net/duriban)으로 이동하여 계속됩니다. 참고해주세요~



이번 전시에는 리슨투더시티에서 제작한 티셔츠와 슬로워크에서 안녕 2011년 달력 이후 새롭게 진행하는
<4대강 사업 추진본부에 엽서 보내기 캠페인>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과천시에 위치한 '4대강 사업 추진본부' 앞으로 주소가 적혀있는 엽서에
각자 하고 싶은 이야기를 적어 우편으로 보내는 캠페인인데요, 전시장에 준비되어 있는 270원 우표를 붙여서
벽에 붙여주시면, 나중에 저희가 한꺼번에 4대강 사업 추진본부 앞으로 발송할 예정입니다.
|

그리고 <4대강 멸종위기 동식물 12종 엽서 + 캠페인 엽서 + 스티커>가 들어있는 모두 엽서 세트도
5,00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리슨투더시티는 4대강 지도를 공공장소에서 분필로 그리는 작업을 하여 사진으로 보여주고,
4대강 문제-모더니티와 휴머니즘에 관한 어반드로잉스 2권과 4대강 반대 티셔츠를 판매합니다.


엽서 세트는 곧 온라인에서도 구매 가능하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그 밖에도 그 동안 슬로워크 블로그를 통해 알렸던 4대강 사업에 대한 글과 이미지를 보실 수도 있고, 
푹신한 방석에 앉아 反 4대강 사업 활동에 대한 자료들을 읽거나 따뜻한 차도 한 잔 드실 수 있으니
조계사 근처, 인사동 근처에 오시는 분들은 모래에 한 번 꼭 들러주세요!

그리고 전시 기간동안 twitter @anti4rivers, @listetothecity 페이스북: 리슨투더시티 를 통해
4대강 반대 트위트 리본을 받을 수 있으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꽁꽁 얼어붙은 한겨울 호숫가 위.












무언가 지나간 흔적이 있습니다.












저기 한 사람이 있군요.

저분이 남긴 흔적일까요?








무언가 의도적으로 흔적을 남기고 있는 듯한 모습입니다.


위에서 그 흔적을 살펴보자면~









짜잔.












이 놀라운 흔적을 남기는 사람은 Jim Denevan 입니다.






그는 대지위에 그림을 그리는 작가입니다.

자연의 자연스러운 조건이 만들어내는 놀라운 풍경속에

거대한 스케일의 그림을 그립니다.

지구의 온도가, 파도가, 바람이 만들어낸 각기 다른 풍경 안에서,

단순한 방법으로 흔적을 남깁니다.


그 흔적들은 다시 지구의 온도가, 파도가, 바람에 의해서 지워지고, 없어집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지구에 대해서 생각하게 하고, 자연에 대해서 고민하게 만드는 그의 놀라운 대지미술 작업!



한번 따라가 볼까요.










어디선가 파도에 밀려온 통나무 조각을 줏어가지고 나타난 Jim Denevan~!





슥삭슥삭 그리면,

오오오~
















깨알 같이 보이는 작가의 모습과 대조되는 작품의 스케일이 놀랍기만 합니다.

















어쩌 저리 정확한 타원을 그려 낼 수 있을까요?

동화속에 나오는 상상 속 공간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이것은 벽돌;;; 인가요..




































이번엔 장소를 옮겨서

사막입니다.












자동차로 그린 원..

얼마나 크다는 이야기인가요!;







놀라운 크기입니다.






위에서 바라보는 사진은 비행기안에서 찍은 것인가 보군요.























전세계를 누비면서, 자연 곳곳에 거대한 그림을 그리는 Jim Denevan의 대지미술!






별 다른 설명 없이도, 그의 작품은 우리에게 자연, 지구에 대한 어떤 종류의 영감을 선사합니다~!

좋은 감상이 되셨나요~

그의 다른 작업이 궁금하신 분들은 그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세요!

홈페이지








출처: http://www.jimdenevan.com/news.ht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