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세대인 요즘 부모들은 아이가 태어나면 아기 사진을 바로 SNS에 올리고 사람들의 축하와 인사를 받습니다. 하지만 아기의 발언권이나 초상권에 대해 생각하는 이는 없을텐 데요. 출생 첫날부터 아기는 자신의 프라이버시가 공개되는 것이죠. 로라 코넛은 이러한 트랜드가 다음 세대의 삶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하는 의문을 제기합니다. 그리고 아기에게 스스로 권한을 주면 어떨까 하는 재미난 발상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아기용품 New Born Fame입니다.


 

 


이 귀여운 모빌은 에인트호번 디자인 아카데미(Design Academy Eindhoven)의 졸업 작품에 선보인 로라 코넛(Laura Cornet)의 작품입니다. 소셜미디어인 트위터(twitter)와 페이스북(facebook) 로고 모양의 모빌로 아기가 다가가면 자동으로 영상이 찍히고 포스팅됩니다.






이 한 켤레의 신발에는 GPS가 탑재되어 아기의 위치와 걸음걸이 수를 재어 활동차트를 기록해 부모의 모바일로 전송됩니다. 그리고 이 장난감의 볼이 돌아갈 때마다 아기의 사진을 찍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각기 다른 방식으로 형성된 정보가 고스란히 온라인으로 전송되는 것이죠. 물론 부모 대신 아기 스스로의 힘으로 말이죠.





 

 


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3세 미만의 아이를 가진 페이스북 사용자 엄마들의 게시물 중 96%가 아이의 사진이었습니다. 'Facebook moms'이라는 단어도 소셜미디어 1세대인 부모들의 이러한 현상을 뜻하죠.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온라인상에서 과도한 정보를 유출하게 되는 시대에 소셜미디어의 올바른 사용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 아닐까합니다.  


출처| www.lauracornet.nl


by 나무늘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컴퓨터 사용량이 많아 뻐근해진 목과 어깨의 긴장을 풀어주려 목을 뒤로 젖혀 천장을 올려다 보았습니다. 머리위에 전등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고개를 돌려보니 슬로우워크 디자인실 천장에는 총 5개의 전등이 있더군요. 그리고 2개의 책상에 개인용 스탠드가 놓여져 있구요. 생각해보니 개인용 스탠드가 달린 구역엔 전등이 필요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러분도 잠시 단 1분 만 투자해 눈을 들어 천장을 둘러보세요. 어디 하나쯤은 없어도 되는 전구가 반드시 있을 것입니다. 이 전구는 원래 없어도 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빼도 전혀 불편하지 않을 것이죠. 그렇게 전구 자체를 빼두면 전기 사용을 줄이자고 신경 써서 스위치를 끄는 수고도 아낄 수 있지 않을까요?

 

 

 

 

알고보니 전구를 빼는 효과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이더군요. 기후변화행동연구소의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전구 10개 중에서 1개만 빼도 원전 3.7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된다고합니다. 또 연간 전기요금을 4,931억 원이나 줄일 수 있고 전구 하나는 1년 동안 약 70kwh의 전력을 소모하여 31.4k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시킨다. 10%인 8,927만개를 빼면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을 2,803,078톤이나 줄일 수 있습니다.

 

 

 

 

이런 효과를 생각해 기후변화행동연구소, THE ECO, slowalk가  <한등빼기캠페인>을 함께 기획해보았습니다.

 

 

 

<한등빼기 캠페인>은 지나친 조명으로 낭비되는 전기를 줄이기 위해 가정, 사무실,
가게에서 불필요한 전구 하나를 빼내 전력소비를 줄이는 캠페인입니다.

 

 

 

 

통계적으로 우리나라 가구에는 평균 9개의 전등이 설치돼 있다고 합니다. 그럼 그 중에서 불필요한 전등 하나를 뺀다면?

 

 

 

 

첫째, 원전 3기를 줄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둘째, 약 25만 명이 연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습니다

셋째, 잣나무 약 1억 8000만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습니다

넷째, 하루 2분씩 휴대전화 사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다섯째, 매일 쓰레기를 1리터씩 줄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슬로워크 디자인실에도 불필요한 전등 하나를 빼야겠죠?

 

 

 

 

 

 

스탠드가 설치된 책상 위 전등의 전구를 빼내고, 빈 자리에 모빌을 만들어 달아두기로 했습니다.

 

 

 

 

 

전구를 빼내었지만 책상에 설치된 스탠드 덕분에 특별한 차이를 느낄 수 없습니다. 그동안 제 머리위에서 에너지가 낭비되고 있었다는 얘기기도 하지요ㅠ.

 

 

 

많은 사람들이 환경을 위한 실천을 불편하거나 어려운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등빼기캠페인은 단순히 전구 하나를 빼내어 손쉽게 환경을 지킬 수 있는 방법입니다. 지금 천장을 확인해 어디 하나쯤 없어도 되는 전구가 있는지 잘 살펴보세요. 그런 전구가 있다면 얼른 전구를 빼내어주시구요.^^ 

 

 

 

그 전구는 원래 없어도 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빼도 전 ~ 혀 불편하지 않을겁니다!!!

 

 

 

 

한등빼기캠페인 모빌 전개도.pdf

* 한등빼기캠페인에 관심있으신 분들을 위해 모빌 전개도 파일을 첨부해드립니다. 불필요한 전구를 빼내고 난 후 허전한 자리에 모빌을 만들어 달아주세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집집마다 거실 큰 유리창에, 또는 내방 작은 창문에 커튼 하나씩은 달려있으신가요?
커튼은 여름에는 햇빛을 차단하고 채광조절 기능을 하면서 겨울에는 외풍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또 집안의 인테리어에도 한몫을 하는 중요한 소품이죠.
외풍이 센 제 방 창문에도 두툼한 커튼이 드리워져 있는데요, 오늘 소개시켜 드릴 커튼은 일반적인 가정에서 볼 수 있는 패브릭 형태의 커튼이 아니라 독특한 소재와 형태로
만들어진, 게다가 혁신적인 기능까지 겸비하고 있는 커튼입니다.

 

1. Energy Curtain

 

 

외관으로는 일반적인 버티컬 형식의 커튼처럼 보이시죠?
하지만 이 커튼은 산업 디자이너 캐롤라인 븰러, 조한 레스트롬, 린다 워빈, 마고 제이콥스, 라미아 메즈가 설계한 에너지커튼 입니다.

 

 

이 커튼은 낮에는 햇빛과 열을 수확하고, 밤에는 커튼 안에 저장된 전력으로 자연 발광을 하게끔 설계되었습니다. 커튼을 쳐서 낮동안의 빛을 모아서 소비하고 커튼을 닫음으로 에너지를 저장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커튼을 내리고 닫는 행위를 통해서 생산과 소비의 두가지 형태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기도 합니다.

 

 

2. Soft House Solar Textiles curtain

  

 

이 커튼은 건축가 쉴라 케네디가 설계한 유연하고 반투명한 가정용 커튼입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땐 일반적인 흰색 천으로 보이지만, 확대된 사진으로 보면 알수 있듯이 태양광 섬유로 만들어진 커튼입니다. 낮에 햇빛과 열을 수확하고 어둠속에서 조명을 밝힐 수 있는 이 커튼으로 전원 16000와트까지 생산할 수 있다고 하네요. 

 


 

 

3. Solar curtain SunTiles

 

 

 

덴마크출신의 디자이너 Astrid Krogh는 사용하지 않는 태양 전지 패널을 재활용해서 썬타일을 설계했습니다. 썬타일은 태양열 커튼으로 겨울 낮에 방을 데워주는 기능을 합니다.
태양열을 이용한 친환경적인 난방시스템을 가져다 준 것 뿐만 아니라 버려진 태양전지를 재활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모빌 형태의 커튼이 방안 인테리어에도 효과적일 것 같네요.

 

 

4. Solar Modules

 

 

 

감각적인 디자인의 모빌형태로 보이는 이 커튼은 Integral Studio Vinaccia에서 디자인한 태양열을 이용한 장식용 커텐입니다.

 

 

 

세라믹타일로 만들어진 이 장식용 커텐은 LED와 태양패널이 내장되어 있어 햇볕이 잘 드는 창가쪽에 걸어두면 낮동안 흡수한 태양열 에너지를 저녁에 LED로 밝히는데 사용된다고 하네요.
또한 세라믹타일이 개별적으로 분리되기 때문에 자유로운 형태로 개성있는 인테리어가 될 수 있겠네요.

 

 

 

햇빛과 외풍을 '차단'하는 기능을 넘어서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빛과 열을 '생산'하는 멋진 커튼, 잘 보셨죠?

한옥으로 지어진 슬로워크에는 커튼이 따로 없습니다.

슬로워크는 전통적인 방식의 한옥이 아니라 유리문으로 되어 있어 외풍에 대한 걱정은 없는데요, 햇빛을 막아주는 채광조절기능을 바로 창호지가 맡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 자리 앞 문에 붙여진 창호지의 모습입니다. 오후의 겨울 햇살이 은은하게 비추고 있죠?

 


 

유리창과 나무 창살에 덧대어진 창호지가 이중으로 든든하게 막아주고 있는데요, 물론 콘크리트나 돌보다는 못하지만 한지로 만들어진 창호지는 요즘 쓰는 복사지나 노트 같은 일반종이보다는 단열성이 훨씬 뛰어나다고 하네요.

 

한지는 투명한 유리와 달리 햇볕을 그대로 통과시키지 않았으므로 강렬한 빛대신 온화하고 은은한 빛을 방안으로 받아들여 방안의 분위기를 차분하고 아늑하게 만들어준다고 해요. 그리고 한지로 만든 창호지는 유리처럼 공기를 차단하지 않았으므로 실내외의 공기를 조금씩 순환시켜주어 자연스럽게 방안의 탁한 공기와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교환시켜주는 환풍구로서의 기능도 해주었다고 합니다.
이처럼 창호지는 채광과 통풍을 자연스럽게 해내는 여러가지 기능을 가지니 우리 조상들의 지혜는 역시 뛰어납니다.

 

혁신적인 기술로 만들어진 현대적인 커튼과 전통적인 커튼기능의 창호지까지 알아보았는데요, 추운 겨울 따뜻한 햇살은 듬뿍 받고 겨울 바람은 꽁꽁 막아서 따뜻한 겨울 나시길 바랍니다^^

 

(이미지 출처: greendiary.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