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 들어가 점원에게 무선인터넷 암호를 물었던 경험, 다들 있으실 것입니다. 친구에게 메세지가 와있지는 않은지, 새로운 뉴스가 뜨지는 않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카페에서의 인터넷 연결은 필수 사항이 되어버렸는데요, 인터넷뿐 아니라 통화조차 불가능한 이색 카페가 있어 소개 합니다.





외관상으로는 다른 카페와 별다를 것 없어 보이는 벤쿠버의 Faraday Cafe. 이 카페에 들어서면 무선인터넷을 포함한 모든 전자파는 차단됩니다.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거나 스마트폰으로 친구와 메세지를 주고받는 등 평소 자연스레 했던 일들을 이곳에서는 할 수가 없는 것이죠. 인터넷이 되지 않는다는 컵에 새겨진 문구가 매우 인상적이네요.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디자이너 Julien Thomas는 스마트폰을 구입한 이후로 그것이 주는 편리함만큼 인간관계의 공허함과 피로를 느꼈다고 합니다. 그는 카페를 방문한 사람들이 잠시나마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커피 한 잔의 여유와 함께 신문을 읽거나 친구들 혹은 낯선 사람과의 대화를 즐기는 모습을 기대했던 것이죠. 





이 카페의 이름인 Faraday는 새장에 전류가 흐르더라도 그 속에 새는 안전하다는 '패러데이의 새장'의 원리에서 그 이름을 가져왔는데요, 실제로 카페 내부는 전기장의 세기가 0이 되는 금속 도체로 둘러싸여 외부의 통신과는 철저히 차단되도록 설계되었다고 합니다.





그는 한시라도 스마트폰에서 눈을 뗄 수 없는 사람들에게 이곳이 일시적인 피난처이자 자신의 삶을 되돌아볼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 되기를 바라며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하는데요, 아쉽게도 이 카페는 2주간만 운영하는 팝업(pop-up)형태로 운영되어, 커피는 기부를 받아 판매하며 외부 음식 반입 또한 환영한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이 없이도 할 수 있는 일은 분명 많을 것입니다. 꼭 이 카페 안에서가 아니더라도 괜찮습니다. 잠시라도 옆에있는 스마트폰을 멀리하고 손 편지를 쓰거나 오래된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며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popupcityfastcoexist



by 소금쟁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떻게 지구 전체에 인터넷을 공급할 수 있을까? 여기 수많은 풍선을 띄워 전 지구를 덮는 와이파이존(!)을 만들겠다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매번 엉뚱한 상상으로 유명한 구글X가 또 한 번 재밌는 상상을 펼칩니다. 이른바 ‘프로젝트 룬(Project Loon)’입니다. 프로젝트 룬의 목표는 태양열로 움직이는, 고압의 풍선을 12.5 마일 상공에 띄워 풍선 안의 안테나로 지상에 인터넷을 공급하는 것입니다. (12.5마일은 약 20.1킬로미터로 비행기가 나는 고도의 2배라고 하네요)




태양열로 작동하는 장치들



구글X의 최고 기술자 리치듀발(Rich Duval)의 말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1800년대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고대 중국의 한 장군이 하늘로 불빛을 띄워 보내 추가 병력을 불렀다고 하는데요. 듀발은 10년 전 MIT 미디어랩에 있을 때부터 어떻게 하면 풍선에 무선인터넷 장비를 달아 세상을 덮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합니다. 






구글은 이미 뉴질랜드에서 실험을 시작했고 50명의 지상 테스터를 위한 30개의 풍선이 띄워졌습니다.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사람들은 구글이 자사의 광고 비즈니스를 홍보하기 위한 수작이라고 하지만 비영리로 전 지구에 인터넷을 공급한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특히나 사고 또는 재해로 지상 인터넷 연결이 끊긴 지역이라면? 그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실험은 계속되며 여러 가지 넘어야 할 산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예측하기 힘든 날씨입니다. 풍선의 대부분은 연구진의 예측대로 움직였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았다고 합니다. Ibis-74라는 풍선은 예상된 위치에 머무르지 않고 갑자기 불어온 폭풍을 따라갔는데 12일 후 남극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더군다나 태양열로 가동되는 장치에 매우 추운 날씨와 극지방의 태양광의 각도는 치명적이라고 하네요. 



Ibis-74의 이동 경로



아직 해결해야 할 복합적인 문제들이 많지만 구글의 프로젝트 룬은 계속됩니다! 전 지구를 덮는 그 날까지.




참고 링크 : fastcoexist.com #1fastcoexist.com #2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인터넷을 통해, 가고자 하는 장소에 대한 정보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서울역에서 광화문광장까지 키워드(나이, 체력 포함)를 입력하면

보통 걸음으로 몇 분

뛰어가면 몇 분

버스를 타면 몇 분

자세하게 이동경로와 걸리는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볍게 터치만 해주시면....






교통정보 뿐만 아니라

인터넷 검색도 자유롭게.



* 자료출처: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