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주는 아름답고 환상적인 선물 무지개,

비가 내린 후 여러 가지 기후 조건이 갖춰질 때 어쩌다 한번 볼 수 있는 희귀한 자연 현상이지요.

 

이러한 무지개를 우리가 원할 때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에서 출발한,
아티스트 '마이클 존스 맥킨(Michael Jones McKean)'의 무지개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그의 프로젝트는 하늘을 가로질러 무지개를 쏘아올리는 방식의 작업으로,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Omaha, Nebraska)에 위치한 '베미스 현대 예술센터(Bemis Center for Contemporary Arts)'

안에 있는 그의 작업실 건물과 넓은 주차장 공간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002년부터 행해지고 있는 이 무지개 프로젝트는, 어떤 장소에 존재하는 창조된 작품을 뜻하는

'장소 특정적 미술(Site Specific Art)'의 범위 안에 들어간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루에 두 번, 15분 동안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어떠한 원리로 이렇게 무지개를 만들어내는 것일까요~?
바로 태양열과, 모아둔 빗물을 재사용하여 가능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모든 물은 비가 왔을 때 베미스 센터 옥상의 탱크를 통해 저장해둔 빗물로,
모아둔 빗물을 공기 중에 분사하여 무지개가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을 형성할 수 있습니다.

 

그 과정에 필요한 전력은 태양열 시스템이 해결해주며,
빗물이 촘촘한 물 벽을 만드는 것을 도와준다고 합니다.
인공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무지개이지만, 필요한 것은 자연적인 무지개와 마찬가지로
빗물과 태양 뿐 입니다. 진짜 무지개와 같다고 볼 수 있겠지요^^

 

 

 

 

 

 


이상 삭막한 도시경관에 자연적인 현상을 활용하여
새로운 시각적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공공미술 프로젝트 였습니다.^^ 

Posted by slowalk





태풍 '뎬무'가 한반도를 휩쓸고 간 와중에, 서울 하늘에 빙그레 뜬 는 다들 보셨는지요 ? : )




태풍 "뎬무" 지나간 뒤 수원에 뜬 무지개





여기 또 하나의 아름다운 무지개 이야기를 좀 들려드릴까 합니다-








이 설치작품은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듀오 아티스트 Alain Guerra 와 Neraldo de la Paz의

작품으로, 보시다시피 '버려진 옷'들을 재료로 조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 옷들은 마이애미에 있는 헌옷을  활용하는 어떤 회사의 수거함에서 찾을 것들이라고 하네요-








마치 버려진 옷들이 쌓여서 거대한 림프조직이 형성되는 듯 합니다.

작가는 이렇게 수많은 옷들이 버려지고, 낭비되는 식의 '대량소비'시스템에 대한

비판을 의도했다고 해요.작가 스스로가 옷을 재활용하기도 하면서,

'낭비'하는 것에 대한 비판을 하는 셈이니 좀 더 설득력이 생기네요-












이런! 사람들이 이 옷들에 먹히고 있는 것 같군요.

이정도의 레이어드룩을 소화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게 분명합니다.!!



어쨌든 보기엔 멀쩡해보이는 옷들이고, 패션은 언제나 복고바람을 반기는 가운데,

옷장 속 처박아 두고 안입고 있는 옷들이나, 정리대상 1순위 옷들을 한 번 다시봐야겠군요. ^^


design by Alan Guerra, Neraldo de la Paz



Posted by slowalk




를 본 지 얼마나 오래 되셨나요.

제가 보여드릴게요  물감만 가지고 오세요~







자 여기에다가 쭈욱,


이제 와이퍼를 작동시키면

" 쓰윽!~"





간단한 아이디어이지만
놀라운 영감을 선사하는 이 무지개는
디자인 작품을 통해서 세상에 메시지를 선사하는  네덜란드의 멀티플레이어 디자이너 Helmut Smits의 작품입니다.

올해 36인 그의 작품은 한가지 매체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설치, 공공디자인, 페인팅, 그래픽디자인, 제품디자인, 영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작업들은 우리이게 몇가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지요.











'강아지야 넌 왜 거기에 들어가 있니?'_Bicycle Rack











각종 알류미늄 캔을 가지고 만든 램프_ Coca-Cola Light











I♥NY?  I♥NW!!!  - i love new work







Skirting Board Sunset







Territories_동물들의 영역.








Without Cabinet






Cars Sorted by Colour







Automatic Street Musician










Parking for White Cars Only _ 오직 하얀색 만을 위한 주차공간










이처럼
Helmut Smits 의 작업은 평면과 입체, 그리고 미디어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인 작업을 쏟아 냅니다. 그의 작업들은 때로는 위트넘치게 우리를 미소짓게 만들다가도, 때로는 깊은 성찰을 유도해내기도  합니다.


지금보실 작품은 그의 영상작업입니다.

영화의 엔딩크레딧의 형식을 차용한 이 영상작업은,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의 이름을 담고 있습니다.




The End




이 영상은  전달하는 메시지, 시사성, 그것을 담고 있는 형식. 모든게 적절히 어우러지면서 우리에게 이 사건과 관련되서 많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Helmut Smits 는 어떻게 이렇게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면서 작업을 할 수 있었을까요?

역시 중요한 것은 매체를 다루는 능력이 아니라, 사회를 바라보는 눈과, 그것을 통해서 재해석 하는 눈, 그리고 그것들을 통해  그만의 유머와 위트 섞인 메시지 인 것 같습니다.

그의 작품을 통해서 잠시나마 미소짓고, 우리 주변에 대해서 생각하셨다면 그걸로도 대단한 성공이네요.

사회를 성찰하고 디자인을 통해서 세상에 메시지를 던지는
디자인액티비스트 Helmut Smits 였습니다.


출처: http://helmutsmits.nl/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