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도상국 중 많은 나라가 오염된 식수를 먹을 수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있다는 사실은 모두 잘 알고 있을 겁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깨끗한 식수와 위생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만으로도 비위생적인 환경에 의한 설사 증세로 죽는 사람을 65% 줄일 수 있다고 하니까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대안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데요, 최근 정말 생소한 정수법이 개발되어 공개됐습니다. 바로 '책'으로 물을 정화시키는 방법인데요, 물에만 닿아도 쉽게 찢어지는 종이로 이루어진 책이 어떻게 물을 정화할 수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소개합니다, '드링커블북(Drinkable Book).'





드링커블북은 미국의 비영리단체 워터이즈라이프(Water is Life)와 그래픽디자이너 브라이언 가트사이드(Brian Gartside)가 함께 만들어낸 책입니다. 워터이즈라이프는 식수 문제에 대한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데요, 이번엔 그래픽디자이너와 함께 책으로 물을 정화하는 독특한 필터를 개발했네요.





이 책은 여러 과학자 및 개발자들의 오랜 연구 끝에 개발되었는데요, 내지가 은 나노입자로 코팅되어 있어 물에 넣으면 대장균, 콜레라, 장티푸스 등 각종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할 수 있는 필터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한 장 한 장 쉽게 뜯을 수 있게 구성되어 있는데요, 각 페이지는 60일 동안 사용이 가능하고, 총 20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책 한 권으로 약 5,000L의 물을 정수할 수 있으며, 4년 동안 사용 가능한 셈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물에 대한 간단한 메시지도 인쇄돼 있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기능도 합니다. 물론 인쇄된 잉크는 식용가능한 것이라고 하네요.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필터박스를 위아래로 끼웁니다.





그리고 책에서 종이 한장을 떼어낸 뒤, 





떼어낸 종이를 필터상자 바닥에 끼워넣습니다.





그 위로 오염된 물을 부어주면 완료!





하단 상자로 물이 정수되어 떨어집니다. 정말 간단하죠?


워터이즈라이프는 33개국에 이 책을 공급하는게 목표라고 합니다. 비위생적인 환경에 놓여있는 사람들을 위한 정수기는 꾸준히 개발되어 왔었죠. 보통 간단한 물통 형태로 디자인된 아이디어들이 많았는데요, 정화력이 뛰어난 이 종이필터는 그 기능과 보급화 면에서 꽤 기발한 듯 싶습니다. 물론 간단해 보이지만 과학자와 개발자들의 지독한 연구 끝에 나온 최첨단(?) 발명품이겠죠. 이처럼 열악한 환경에 맞게 보다 쉽게 보편화될 수 있는 구호제품이 끊임없이 개발되면 좋겠습니다.





출처: Water is Life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플라스틱 용기에 든 물과 음료, 얼마나 구입하고 얼마나 버리시나요? 저는 매주 분리수거를 할 때마다 플라스틱 병을 가장 많이 버리게 되는데요. 

여기 무심코 버리게되는 플라스틱 용기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사진이 있습니다. 작가이자  환경 운동가인 크리스조던(Chris Jordan)은 미국에서 5분마다 버려지는 2백만개의 플라스틱 병을 프레임에 담았습니다. 




사진출처 : foam by Chris Jordan


매립지에서 생을 마감하는 이 어마어마한 플라스틱 용기, 환경을 위해서 모두 먹어버린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런던의 디자인전공 학생들이 제작한 먹을 수 있는 패키지, "Ooho(오호)"는 이런 단순한 아이디어로부터 탄생되었습니다. 렉서스 디자인어워드에서 수상한 이 패키지는 재료비가 거의 들지 않고 위생적이며 친환경적이기까지 해 플라스틱을 대체할 물병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계란노른자를 감싸는 껍질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학생들은 원래 요리에 이용된 기술인 구체화 기법(spherification)을 발전시켜 이 패키지를 만들었는데요, 염화나트륨과 알긴산염이 생성한 외부막과 젤 형태의 내부 막이 접착제 없이 물을 위생적으로 보존해 준다고 합니다. 레시피에 사용된 이 알긴산염은 체내 노폐물 배출에 도움을 주고 혈당 수치를 억제하는 식품첨가물이기도 합니다.





한번 열면 모두 마셔야 하고, 주위에 물을 쏟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 플라스틱 병에 비해서는 좀 더 가볍고 휴대하기 좋아 보입니다. 내구성이나 제조 방법에 있어서 아직은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 많기에 레시피를 대중에게 공개했다고 합니다.





생수를 생산하는 기업에게는 플라스틱병 제조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버리더라도 자연 분해되기 때문에 환경에도 해가 되지 않는 착한 물병입니다. 또한 물이 부족하고 재활용 시스템이 발달되어 있지 않은 개발 도상국에서 꽤나 유용한 아이디어가 될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플라스틱 병에 담긴 물을 마신 후 그것을 바로 쓰레기통에 버립니다. 그들 중 80%는 재활용이 되지 않죠. '오호'는 가정에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친환경 물병입니다. 레시피를 수정하고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가능성도 충분합니다

누구나 인식하고 있는 환경문제이지만 구체적인 방법과 실험으로 대안을 제시한 학생들의 착한 아이디어가 참 기특한 것 같습니다. 아직은 연구단계에 불과한 이 패키지가 곧 상용화되어 쌓여만가는 플라스틱 물병이 사라지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출처: Inhabitatfastcoexist, designboom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땀을 물로 정수해주는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유니세프(Unicef)와 세계 청소년 축구대회 고디아컵(Gothia Cup)의 공동 프로젝트, 'Sweat for Water'입니다.




3월 22일은 유엔(UN)이 1993년부터 지정한 '세계 물의 날(World Water Day)'이었습니다(공식홈페이지 이동).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예전에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요, 저개발 국가 어린이들에 대한 깨끗한 식수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는 사실은 다들 알고 계시죠? 이들의 평균 물 사용량은 일반인들에 비해 25%(5L)밖에 안 되는데, 그중 오염된 식수가 대부분이고, 깨끗한 물을 뜨러 직접 5시간이나 걸리는 거리를 왕복해야 합니다.


이들을 위해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캠페인이 시도되고 있는데요, 유니세프는 어린이와 물에 관한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스웨덴의 세계 청소년 축구대회인 고디아컵과 손잡고 물에 대한 재밌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요, 바로 땀을 식수로 바꿔주는 정수기를 내놓은 것이죠.



물론 사람들의 땀을 모아 물 부족 국가 아이들에게 전달해주기 위한 프로젝트는 아니라고 합니다. 물 부족 문제의 심각성을 고취시키기 위함이라고 하는데요, 정수 기기를 제안하는 다양한 프로젝트가 있었지만 땀을 물로 정화시켜주는 건 처음이어서 흥미롭습니다. 사람이 완벽하게 자급자족(?)으로 물을 섭취할 수 있는 것과 다름없지 않을까요?



이 땀 기계는 고디아컵 내내 행사장에 설치되어 사람들의 참여를 유도했다고 합니다. 경기를 뛴 선수들뿐만 아니라 관람하러 온 사람들에게까지 자전거로 땀을 내게 하여 참여하게끔 했죠. 참여 문구도 귀엽고 자극적이네요. '당신의 땀을 원해요!(We want your sweat!)'


땀을 물로 바꾸는 원리는 간단합니다. 열심히 운동을 한 뒤 땀에 흠뻑 젖은 옷을 탈수기에 넣기만 하면 되는 것! 몇 분 뒤 탈수 된 땀이 모여 정수돼 나옵니다.








아주 소량으로 나오는데요, 한 잔씩 들이키는데 다소 찝찝해하는 표정이긴하지만 즐거워합니다.




참여한 이들은 '난 땀을 마셨습니다!(I drank sweat!)' 푯말을 들고 인증샷을 찍고, SNS에 공유됐습니다.



는 일파만파 퍼져 최대 9천 4백만 명에게 공유됐다고 추정됩니다. 각국 언론에서도 다양하게 소개됐고요. 물론 앞에서 보았듯이 땀 몇 방울로 충분한 식수를 만들기는 어렵겠만, 이 작은 시도가 공익적인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것뿐만 아니라 미래 대안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이 열리는 기회였으면 좋겠네요^^


출처 | Deportivo



by 고래 발자


Posted by slowalk

친구들과 즐겁게 술한잔하고 돌아왔는데, 다음날 지긋지긋한 숙취로 고생해본적 있으신가요? 대부분 만취 후 자연치유(?)가 되도록 고통을 안고 있거나, 약국에 가서 숙취드링크를 구입해 드시거나, 라면을 끓여드시거나 등등의 방법으로 숙취를 해소하고 있으시죠?


여기, 흥미로운 숙취해소법이 있어 소개해드립니다. 예전에 슬로워크에서 "인포그래픽으로 알아보는 세계의 숙취해소법"을 소개해드린적이 있는데요. 오늘은 "자연의 음식들로도 숙취를 해소할 수 있는 여섯가지 방법"을 전해드립니다.  비단 숙취해소 뿐만 아니라 몸의 건강에도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첫번째 방법은 '바나나' 를 통한 숙취해소입니다.




운동을 즐겨하는 사람들이 가장 즐겨먹는 과일도 바로 바나나라고 하는데요. 이 바나나는 나트륨과 균형을 이루어 정상 혈압을 유지하고 몸속 노폐물 처리, 에너지 대사 및 뇌기능 활성화를 돕는 '칼륨'을 다량함유하고 있습니다.  


술을 많이 마셨을 때에는 몸에서 칼륨이 다량 배출됩니다. 이 때문에 바나나를 섭취하게 되면 칼륨을 보충시켜 숙취로 인한 고통을 줄여주게 됩니다. 때문에 만취 후, 잠들기 전 바나나를 섭취하신다면 다음날 보다 상쾌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냥 바나나를 통채로 드셔도 좋을 테고, 이어지는 자연 숙취 해소 재료들을 섞어 바나나 스무디를 만들어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바나나는 숙취해소 뿐만 아니라 우울증, 생리통, 수면장애, 혈압문제, 두뇌활동, 변비, 속쓰림, 입덧, 신경불안에 도움이 됩니다. 심지어는 모기 물린데에 바나나 껍질로 문지르면 통증까지도 완화된다고 합니다. 바나나에 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다음의 링크를 확인해주세요. [바로가기] 



두번째 숙취해소 음식은 '꿀' 입니다. 




꿀은 신이내린 자연 재료 중 하나로 과당(fructose )을 함유하고 있어 술(알코올)에 대응하는 몸의 신진대사를 돕습니다. 물론 바나나처럼 꿀도 칼륨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숙취가 정말 심하신 분들은 상태가 호전될 때까지 20분에 한번 씩 약 2~6 티스푼을 드시면 좋습니다. 뜨거운 물에 타서 드시거나 직접 꿀을 드셔도 됩니다.  



세번째는 '와사비 목욕' 입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숙취를 해소위해서는 몸에 좋은 무언가를 섭취하는 것 먼저 떠올리실텐데요. 섭취많큼 중요한 것이 바로 '배출'이라 합니다. 이를 위해 욕조에 따뜻한 물을 받고 와사비 한스푼을 풀어 반신욕을 즐겨보세요. 이 방법은 몸의 해독을 도와 숙취해소를 돕습니다.  



네번째는 '탄수화물' 입니다. 무작정 빵을 많이 먹는 것은 득이 될리 만무. 적당량만을 섭취하시면 빵이 위에 남은 알콜을 흡수하여 숙취해소를 돕는다고 합니다.  



다섯번째는 '토마토' 입니다. 




서양사람들은 보통 토마토를 주스로는 마시지 않는데요, 예외적으로 술을 잔뜩먹은 다음날엔 또 다시 펍에 가거나 혹은 집에서 Bloody Mary라는 '토마토 쥬스 칵테일'을 마십니다.(Bloody Mary 만드는 법 클릭


이것이 단순히 미국의 문화나 관습에 불과한 것이 아닌 것 같습니다. 바로 토마토에는 비타민, 미네랄, 효소,  알콜을 분해하는 과당 역시 함유하고 있어 숙취해소를 돕기 때문입니다. 토마토 스무디 레시피는 토마토에 칠리페퍼(매운고추), 설탕, 라임을 넣어 갈아 마시는 방법입니다. 



여섯번째는 '물' 을 많이 마시기입니다.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온 후 잠자기전에 술이 깰 때까지 충분한 물을 마셔보세요. 소주 1잔에 물 1잔씩 비운다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술을 많이 마셨으면 그만큼 물을 많이 마셔야겠죠? 시중에 많은 숙취해소 음료들이 나와있지만, 자연적인 재료로 숙취를 물리쳐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inhanitat, banoosh



 by 저어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추운 계절 겨울에는 기온 만큼이나 건조한 실내 공기가 생활에 불편함을 주는데요, 겨울철 체내 수분부족 역시 건강에 매우 위험하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하루에 얼만큼의 물을 마시나요?

 

매일 충분한 물을 마셔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바쁜 하루를 살다보면 물 한잔 마시는 일이 왜그렇게 어려운 일인지 모릅니다. 특히 노인들에게는 갈증에 대한 간과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하는데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maeva berthelot가 개발한 tH2O는 적절한 수분 공급 타이밍을 알려주는 팔찌입니다. 물 소비를 모니터링하는 중요한 목적으로 개발된 의료용 팔찌이죠.

 

 

 

피부에 맞닿은 벨트 부분에서 체내의 수분량을 감지하고, 

 

 

수분 섭취 후 경과한 시간에 따라 그래프가 표시됩니다.

 

 

그리고 수분량이 부족하거나 장시간 수분을 섭취하지 않았을 때, 알람으로 알려줍니다.

 

 

그리고 한 주 동안의 수분 섭취량을 표시하여 줍니다. 

 

 

사용자의 물 소비를 시각화하여 보여주기 때문에 쉽게 인지할 수 있어 늘 생각만 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했던 물 마시기를 좀 더 쉽게 실천 할 수 있겠네요. 아직 아이디어 단계인 이 제품이 실제로 상용화 된다면 필요하신 분들이 꽤 있을듯 한데요^^

 

1일 평균 8잔 정도의 물을 비롯해 신선한 과일과 채소 등을 충분히 섭취하며 몸속의 수분을 유지하는 것,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출처 | maevaberthelot4.wix.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하루동안 당신이 쓰는 물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 아시나요? 사람은 몸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매일 2~3리터의 물을 마셔야 하고 요리와 목욕 등의 용도로 최소 46리터 이상의 물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몸으로 느껴지지 않는 물부족 문제를 외면하며 매일 필요이상의 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가별로 평균 물 사용량을 비교해 볼까요?



미국 5백 50리터, 캐나다 274리터, 아이티 4리터(인당, 일평균)



물부족 문제의 심각성이 미지 알려져 있는 아이티의 경우 평균 4리터의 물로 생활하는 반면 미국은 5백50리터의 물로 생활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나바호어족의 경우 40%의 인구가 화장실과 수도시설 없이 생활하며 심각한 물부족 문제를 겪고 있습니다.





4LITERS는 이들의 생활을 몸으로 체험하기 위해 일주일동안 하루 4리터의 물로 생활하기에 도전하는 교육프로그램입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참가자의 필수품을 살펴볼까요?





마실 물을 담아 다닐 수 있는 물병과, 물티슈, 드라이 샴푸, 향수 등 대부분 물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위생용품들입니다. 하루동안 4리터의 물로 생활하기 위해 평소처럼 여유롭게 샤워를 하거나 머리를 감는 일은 어려운 일이겠죠? 여러분도 한번 도전해 보세요. 당연한 것으로만 여겨졌던 물의 소중함을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출처: 4liters.org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수면의 상승과 인구증가로 인해 더이상 농사지을 땅이 없어진다면, 우리는 바다로 생활영역을 넓혀야 할지 모릅니다. 멀지 않은 미래의 재난에 대비해 바다 위에서도 농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발명품 '시리프(Sealeaf)'를 소개합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빙산이 녹아내리고 지구표면이 물로 뒤덮힌다는 내용의 재난영화 '워터월드'를 기억하시나요? 먼 미래의 이야기로만 여겨졌던 이 영화의 스토리는 어느새 현실로 다가와 있는데요. 영화처럼 워터월드가 된다면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식량일 것입니다. 



영화 속에서도 마실 수 있는 물과 식물을 기를 수 있는 흙은 돈으로도 살 수 없는 귀한 것으로 여겨지는데요. 실제로 우리는 이미 돈을 지불하고 흙과 물을 사야하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시리프는 이러한 식량난에 대비해 바다 위에서 수경재배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공기 튜브가 장착되어 있는 시리프를 여러개 연결하면 더 많은 작물을 재배 할 수 있는 바다 위 텃밭이 형성됩니다. 또 각 시리프마다 태양열판이 장착되어 있어 일일이 점검을 하지 않아도 자체적으로 온도조절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습니다.







농사를 지을 수 없는 척박한 지역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제품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아이디어 제품에만 의존 할 것이 아니라 모두의 노력으로 미래에서 농사를 지을 수 있고 함께 발 디디며 살 수 있는 건강한 지구를 만드는 것 또한 중요한 일이겠지요.



슬로워크 관련포스팅

도시별 해수면 상승, 우린 얼마나 남았을까요?

무한도전 나비효과와 앨 고어의 ‘불편한 진실’




 


출처ㅣ Jason Cutfourth Cheah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페루의 한 도시인 리마는 두번째로 큰 사막도시입니다. 사막이기 때문에 주민들은 항상 식수부족에 시달린다고 하는데요. 특히 많은 리마 사람들이 식수를 우물에서 얻는데, 대부분의 우물은 말라있고, 마르지 않은 우물이라도 오염이 되어있기 때문에 각종 질병문제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즉, 리마는 깨끗한 물이 매우 절실한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막 도시 리마의 독특한 특징이 하나 있는데요, 비가 자주 내리지는 않는 대신 대기중의 습도가 98%가까이 될정도로 높다고 합니다. 





이러한 도시의 특징을 이용하여, 페루의 UTEC(the University of Engineering and Technology)은 이러한 리마 주민들을 위한 발명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바로 공기중의 수분을 식수로 바꿔 주는 도로광고판입니다.  





광고판 내부에 설치된 발전기가 공기중의 수분을 탱크에 저장하고, 탄소 필터를 이용하여 정수합니다. 깨끗하게 정수된 물은 냉장탱크를 거쳐 광고판 하단으로 이동, 수도꼭지를 틀면 나오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광고판은 식수를 생산하여 지역의 진정한 문제를 해결할 뿐만아니라 광고판을 개발한 대학인 UTEC을 광고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일석이조라고 할 수 있겠네요.





식수를 통에 담아가며 주민들과 아이들이 활짝 웃는 것을 보니 얼마나 의미가 큰 프로젝트였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http://www.psfk.com/2013/02/water-producing-billboard.html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