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수어획(bycatch)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어획 작업 시 목표 대상이 아닌데 잡히는 어획물을 일컫는 말인데요, 이렇게 매년 700만 톤의 물고기들이 어부들에게 필요없이 잡혔다가 죽어서 바다에 버려진다고 해요. 이로 인해 개체수 감소는 물론, 먹이의 부족과 원치 않은 식습관 변화 등으로 여러 가지 위기에 처한 어류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 Royal Collage of Art의 학생인 Dan Watson은 그들을 구출할 수 있는 그물망 디자인, 'SaftyNet'을 내놓았습니다.




SaftyNet은 물고기의 행동 습관과 심리를 이용해 디자인한 트롤어업(trawling; 끌그물어구를 해저에 끌어서 해저에 사는 물고기를 잡는 어업)용 그물입니다.




빛에 대한 물고기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것인데요, 이 링의 불빛은 두 가지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첫째, 물고기들을 그물망 안으로 유인할 수 있습니다. 어부들이 밤새도록 배에 불을 켜놓는 이유도 바로 불빛을 보면 몰려드는 물고기를 잡기 위함이었는데요, 그 원리를 이용해 그물망에 장착된 링들에 불을 들어오게 하여 자연스럽게 물고기들을 그물망으로 들어오게 한다는 것입니다. 굳이 배에 불을 밝게 켜지 않고도 어업 활동을 할 수 있겠지요.



두 번째는 제일 핵심적 요소입니다. 사실 어획을 위해선 그물망을 넓힐 수도 없고, 잡혀버린 그 수많은 타 물고기들을 일일히 분리할 수도 없는 일이라서 부수어획 방지에 대한 뾰족한 수가 없었는데요, 물고기의 대표적인 심리를 이용! 그 간단한 원리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부수어획으로 잡힌 어린 물고기들, 원치 않았던 다른 종의 물고기들이 그물 링에 들어온 불빛을 보고 자연스럽게 어망을 탈출할 수 있는 것이죠.


SaftyNet은 이 뿐만 아니라 다른 기능도 몇가지 추가로 지니고 있습니다. 보통 트롤어업은 어망이 바닥을 다 휩쓸고 다녀 해저 바닥을 다 망치기 일쑨데요, SaftyNet은 하단에 네 개의 구가 달려 해저 바닥을 해치는 면적을 줄이고, 바닥 가까이 다니다 잡혀 나중에 버려지는 물고기들을 잡지 않고 보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래 영상을 보시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어업계에서도 부수어획은 원치 않았던 골칫거리라 의도하지 않은 생태계 파괴가 다반사로 이뤄지고 있었던 것 같은데요, 생각보다 간단한 원리로 이 전지구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나온 것 같아 다행인 듯 싶습니다. SaftyNet이 세계 어업계에 보편화되어 인간과 바다 생태계와 좀 더 공생하며 살 수 있는 세상이 서둘러 오길 바라게 되네요..^^


출처: http://www.sntech.co.uk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얼마 전에도 <지속가능한 밥상을 위한 지혜로운 해산물 소비> 라는 포스팅을 통해 사람들의 과도한 욕심으로

인해 수난을 겪어야 했던 어종들과 몇몇 참치 어종들의 멸종위기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었습니다.

 

멸종위기에 놓인 어종들, 또는 산란기 중에 있는 어종의 소비는 가능한한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은 알지만 어떤 어종이멸종위기에 놓여있는지, 또 어떤 어종이 환경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방법의 양식을 통해 길러지는지, 하나하나 알고 기억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물고기 이름을 입력하기만 하면 이 어종이 멸종위기에 놓여있는지 아닌지 알려주는

앱과 웹사이트가 있다고 하네요.

 

 

Seafood Watch

 

 

 

 

 

Monterey Bay Aquarium에서 제작한 이 앱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에서 모두 사용가능하고
검색창에 물고기 이름을 입력하면 원산지와 양식/자연산 여부에 따라 물고기의 하위 어종 리스트를 보여줍니다.

 

리스트는 Best Choice(최적의 선택), Good Alternative(대체 소비하기에 적합한), Avoid(되도록 피할 것)의
세 가지 등급으로 나뉘어 보여주고요.

 

하위 카테고리 중 하나를 선택하면 이미지와 학명, 주 서식처 등 그 물고기에 대한 간단한 정보와 함께 이 물고기는 왜 가급적 소비를 피해야하는지, 또는 어떤 이유로 가장 바람직한 대안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설명도 제공해줍니다.

 

보통 해산물은 원산지가 표기되어 있으니 해산물 식재료를 구매할 때나 레스토랑에 갔을 때, 이 해산물을 구매해도 좋을지 곧 바로 검색해볼 수 있겠죠?

 

저도 아이폰에 설치해 사용하기 시작했는데요, 비록 영어와 독일어로만 서비스되긴 하지만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FishOnline

 

 

Seafood Watch와 비슷한 성격의 웹사이트 FishOnline도 있습니다.
Marine Conservation Society에서 운영하는 이 웹사이트는 Monterey Bay Aquarium, Marine Conservation Society, Fish Watch, Greenpeace, Wikipedia 등에서 제공하는 자료에 기반해 만들어졌는데요,

 

 

 

검색창에 물고기 이름 (심지어 일반적인 명칭과 학명 두 가지로 모두 검색 가능!), 그리고
양식/자연산 여부를 입력하면 원산지, 멸종위기 등급, 생태 정보, 그리고 멸종위기에 놓인 물고기의 경우
그 대안으로 먹을만한 물고기는 어떤 것이 있는지에 대한 정보도 자세히 제공합니다.

 

 

 

 

호랑이나 코뿔소와 같은 동물들의 멸종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들어왔어도 각종 물고기 등 어류 멸종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많은 분들이 생소하게 느끼시는 것이 사실이지만, 실제로 많은 어종들이 멸종위기에 놓여있습니다.  그 원인에는 환경파괴로 인한 서식지 훼손, 무분별한 남획으로 인한 개체수의 급감 등이 있고요.  

보다 지속가능한 밥상, 조화로운 밥상을 위해 앞으로 해산물을 구매하실 때에는
Seafood Watch와 FishOnline를 참고해보시는게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생선을 손질할 때마다 수북히 나오는 생선 비늘.
음식쓰레기로도 분류되지 않는 생선비늘을 또 다른 무언가로 활용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본적 있으신가요?

 

생선비늘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신기하게도 플라스틱과 비슷한 상태가 된다고 하는데요,
에릭 드 로렌스 Erik de Laurens 라는 디자이너는 생선으로 가공식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버려지는 생선비늘을 모아 플라스틱과 유사한 상태로 만드는 방법을 고안해냈습니다.

 

여기에 색소를 첨가하면 컬러도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하고요.

 

 

 

 

드 로렌스의 생선비늘 프로젝트(?)는 원래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에 위치한 어느 초등학교의 식당에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그는 이 학교에 한달에 한 번씩 아이들이 자신이 먹을 생선을 직접 잡아와서 스스로 요리하는 프로그램을 제안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남게되는 생선껍질로 물통을 만들게 되면서 생선비늘로 컵까지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생선가시 제품들은 접착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오직 생선비늘로만 만들어졌다고 하고요. 생선 가공 산업의 생산 과정에서 그대로 쓰레기가 되어버리는 수많은 생선비늘들을 새로운 자원으로 이용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이 생선비늘 소재를 더 발전시킬 수 있도록 자금을 모으는 중이라는군요.

 

 

 

 

이렇게 생선비늘을 벗겨내서 색을 입힌 뒤 압착기에 넣고 형태를 만들어냅니다.

 

 

 

 

그리고 그렇게 만들어진 생선비늘 제품들!

 

 

 

 

 

 

생각지도 못했던 재료로 만들어져 더 신선(?)합니다.
생선, 정말 버릴 것이 하나도 없네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연어, 농어, 대구, 참치.

이 네 가지 물고기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육류에 대한 사람들의 과도한 욕심이 환경과 생태윤리에 악영향을 초래했듯이 물고기에 대한, 특히 이 네 종류의 물고기에 대한 사람들의 과도한 욕심으로 인해 수난을 겪고 있는 어종이라는 점이 바로 그 공통점입니다.

 

지난 6월 시공사에서 발간된 책 <포 피시 Four Fish>에서(미국에서는 2010년 펭귄북스에서 발간) 뉴욕타임즈의 저널리스트 폴 그린버그는 이 네 종류 물고기가 지난 반세기 동안 겪었던 수난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어류의 숫자를 뛰어넘어버린 생선에 대한 사람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시작된

양식기법은 어류 공급의 폭발적인 증가를 불러왔지만, 한편으로는 나약한 유전자를 지닌 물고기도

자연 도태되지 않게 됨으로써 좋지 않은 유전자가 전해지는 문제점과 좁은 공간에서 자라는 물고기들에게

생기는 질병 등의 문제 또한 발생시켰다고 합니다.

 

원래의 서식처가 아니라 환경조건이 전혀 다른 곳에서 양식된다는 점 또한 생태적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고요.

 

 

--

 

 

게다가 물고기를 포함한 어류과 인간 사이에 존재하는 문제점은 양식 물고기에 국한된 것이 아닙니다.

어류의 남획 또한 어종의 멸종과 같은 큰 생태적 문제를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포 피시 Four Fish>에 대한 리뷰 기사를 읽으시려면 클릭! - 책을 읽으신다면 더 좋겠지만 그리 길지 않은

기사를 읽는 것만으로도 어류 양식의 문제점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즐겨먹는 대표적인 생선 중 하나인 참치 또한 어종의 절반 이상이(8개 종들 중 5종)

멸종위기에 놓여있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치잡이는 워낙 수요가 높고 '돈이 되는' 장사이기

때문에 참치 남획은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참치 어종들 중 남방참다랑어(Southern bluefin Tuna)는 이미 IUCN의 멸종위기 최고 등급으로 분류되어있고,

 대서양참다랑어(Atlantic bluefin tuna)역시 IUCN의 멸종위기 레드 리스트에 올라있습니다. 태평양참다랑어

또한 IUCN으로부터 멸종위기 경고 종으로 분류되었고요.

 

 

 

 

 

하지만 놀랍게도 참치는 보호 어종으로 분류되어 있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참치에 대한 엄청난 수요를 지닌 국가인 일본과 캐나다는 UN이 참치를 보호 어종으로 분류하지 못하도록 강력히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참치가 국제법상의 보호종으로 분류되고나면 앞으로는 지금까지 잡아온만큼의 참치를 잡을 수 없게될 테니까요.

 

하지만 지금과 같은 속도로 참치 남획이 계속된다면 참치의 멸종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일이 될 것입니다.

지금 당장이 아닌 미래를 생각한다면 참치를 보호하는 것이 참치를 잡는 사람들에게도 궁극적으로 이롭겠지요.

 

 

--

 

 

그렇다면 이런 상황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남획과 과도한 양식으로 인한 대표적인 피해 어종들의 소비를 가급적 줄이는 방법도 있고, 꼭 멸종위기에 놓인

어종이 아니더라도 산란기 중에 있는 해산물의 소비를 피함으로써 보다 지속가능한 밥상을 위해 노력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우리가 많이 먹는 해산물의 산란기를 참고하세요!

 

꽁치 : 5~8월
임연수('이면수'는 지역 방언이고 '임연수'가 표준어랍니다) : 9월~이듬해 2월
갈치 : 7~8월
고등어 : 5~7월
꽃게 : 백령도와 경기도, 충남쪽은 7~8월, 기타 지역은 6~7월
굴 : 8월
도미 : 4~7월
장어 : 2~5월
굴비 : 3~6월
참치 : 대만 연안 4~6월, 동해 8월

 

 

--

 

혹시 루시드폴이 노래한 <고등어>라는 곡을 들어보셨나요?

 

서민들 밥상 위의 소박한 영양식이 되어주었던 고등어의 마음을 담은 노래인데요, 비록 고등어 가격이 예전에

비해 많이 오르긴했지만~ 들으시면서 우리에게 많은 것을 공급해주는 자연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함께 지속

가능한 해산물 소비, 지속가능한 밥상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시길 :-)


 


 

어디로든 갈 수 있는 튼튼한 지느러미로 나를 원하는 곳으로 헤엄치네

돈이 없는 사람들도 배불리 먹을 수 있게 나는 또 다시 바다를 가르네

몇 만원이 넘는다는 서울의 꽃등심보다 맛도 없고 비린지는 몰라도

그래도 나는 안다네 그 동안 내가 지켜온 수 많은 가족들의 저녁 밥상

나를 고를 때면 내 눈을 바라봐줘요 나는 눈을 감는 법도 몰라요

가난한 그대 날 골라줘서 고마워요 수고했어요 오늘 이 하루도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도시에 사람들이 지어놓은 건물들이 난립하고 있는 풍경을 보고 있노라면, 도시가 지어지기 이전의 자연환경 그대로의 풍경은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원래 살고 있던 식물과 동물들은 사람들에 의해서 사라지거나 서식처를 옮기게 되는 셈이니까요.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동물들이 도시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존재로 만들어주는 거지요.



동물의 크기를 다르게 나타내는 것만으로 이 상상을 캔버스 위에 실현시킨 작가가 있습니다.
Shuichi Nakano 입니다.














일본 도쿄의 거리풍경과, 스케일이 달라진 동물들이 한 데 어우러지는 공상소설같은 풍경을 담아 내고 있습니다. 그 풍경이 주는 느낌이 매우 묘합니다. 동물들에게 있어서 인간의 존재란, 저렇게 거대한 크기를 가지고 그들의 삶에 개입하는 존재가 아닐까요?  자연이 느끼기에는 말이지요. 사람이 만들어내는 풍경과 자연, 동물, 식물이 함께 있는 풍경이 자연스러울 수 있도록, 지구는 사람들만의 것이 아닌, 다른 생명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만들어주는 Shuichi Nakano의 작업이었습니다.


출처: http://homepage.mac.com/sekainokakera/werk/P8/P8.html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