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간 지구온도 0.6도 상승!


겨우 0.6도. 별것 아니라구요???
그 0.6도 때문에 북극의 얼음은 해마다 얇아지고 있습니다.

극지방의 얼음이 없어지면 지구의 온도가 올라가고,
해수면이 상승해 엄청난 재앙이 발생하죠.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닙니다. 겨울은 30일 이상 짧아지고
꽃이 피는 시기도 4월 중순에서 초순으로 앞당겨 졌습니다.

제1의 사과 산지인 경북 영천시의 사과재배면적은 20년 전에 비해 28퍼센트가 감소했고
동해안의 수온은 지난 100년간 세계평균 3배에 달하는 1,2도에서 1.6도가 상승했습니다.

그렇지만 가장 두렵고 치명적인 재앙은 해수면 상승과 집중호우로인한
강가와 해안선에 사는 사람들이 겪게 될 홍수와 침식 그리고 파도.
그래서 그것들의 피해를 줄이고자 해안가에는 방파제를 건설하고 있답니다.


그렇지만 그 커다란 부동의 방파제...


겨우 한 두번 쓸까말까 하고, 보기에도 아름답지 않은
그리고 그 건설비용은 어찌나 비싼지...
뿐만아니라 시간이 지나면서 퇴적물이 쌓이고 해류의 간섭으로
제 기능을 효과적으로 할 수도 없다고 합니다. 그럼 어떻게 사람들의 피해를 막아야 할까요? ㅠㅠ
인간이 자연재해에 대항하려고만하니 문제 해결은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여기 자연의 재해에 맞서기 보다 조정이란 방법으로
해안지역의 홍수를 통제하는 기가막힌 발상을 한 형제가 있습니다.



▼ 미국의 마크 앤더슨과 피터 앤더슨 형제




그들은 막대한 사회적비용이 들어가는 방파제를 대신해, 생태학적 파괴를 줄이면서 일상적인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하는 거대한 선인장을 미국 뉴얼리언즈의 미시시피 강가에 가져다 두었습니다.







이 거대한 선인장 모양의 구조물은 아기용 기저귀에 사용되는 강력 흡수물질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홍수가 닥치면, 빗물을 흡수해 강력 흡수팩 구조물이 부풀어 방파제 역할을 하게 되고, 수증기로 증발하면서 물이 빠지면 다시 원래의 모양으로 복귀되어 생태계의 높은 간극률을 만들어 줍니다. 또한 기존 방파제와는 다르게 사람들이 방파제에서 사고가 날 위험도 없으며, 제작비용이나 유지 보수비용이 저렵하기에 경제적으로도 부담스럽지 않다고 하는군요. 홍수기 혹은 장마철이 아닐 때는 사람들이 앉아서 쉬고, 커피도 마시며, 책도 보는 야외 소파로 변신하기도 합니다. 아이들에겐 오르락내리락 뒹굴며 장난쳐도 가시에 찔릴 걱정 없는 세상 가장 푹신한 선인장도 된다는 군요.

정말 놀라운 무독성 친환경 기술 오늘날처럼 과소비와 낭비의 시대와는 다르게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녹색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두 형제!





인간의 욕심에 뿔 이난 자연의 재앙에 마음 놓을 수 없는 우리나라에도 이런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저비용 고효율의 좋은 아이디어가 나오길 기대해봅니다. 그리고 조금 더 환경과 가까이하는 우리의 자세가 필요 할때 입니다.




Posted by slowalk





 

검은 환경재앙이 또 다시 발생했습니다. 멕시코 만 원유 유출 사건.


멕시코 만 해저시추선이 폭발하면서 엄청난 양의 기름이 유출되었습니다. 엄청난 크기의 기름띠는 미국 미시시피 강 하구로까지 이동하고 있어 주변 지역의 생태계와 어업에 종사하는 주민들의 생계까지도 위협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출된 기름양은 애초 예상했던 양을 훨씬 더 초과해 미국 사상 최악의 환경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기름이 번지고 있는 미시시피 삼각주와 루이지애나 주 해안 등은 최소 10곳의 야생동물보호구역이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지역 주민들 상당수가 새우 잡이와 굴 양식 등을 하고 있어 경제적 타격도 만만치 않습니다.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흡착제를 뿌리고, 유출된 기름을 해상에서 태우는 연소방법까지 동원하고 있지만 역시나 역부족입니다. 문득 2007년 삼성-허베이 스피리트 원유 유출사고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네요. 많은 사람들이 직접 맨손으로 기름 닦는 작업에 발 벗고 나섰었던.




멕시코 만에서 처리작업으로 사용되고 있는 연소 작업. 과연 좋은 방법일까요? 아무래도 태우는 것은 유독가스를 유발하기 때문에 기름을 제거하는 것은 좋지만 또 다른 대기오염을 유발할 것 같습니다. 유출된 기름을 처리하는 효과적인 방법. 어디 없을까요? 더불어 친환경적이기까지 한다면 더 좋겠구요.



Hair mat.




버섯과 머리카락이 만나 바다의 기름을 제거하는 전혀 생각지도 못한 놀라운 방법이 있습니다. 버섯과 머리카락이라...거짓말 같다구요? 못 믿으시겠다구요? 그런데 이 방법은 이미 시행된 적도 있는 효과가 입증된 기름제거 방법이랍니다. 2007년 샌프란시스코연안의 Cosco Busan 기름유출사고에서 사용되었던 방법!!!





100% 사람의 머리카락만으로 만든 매트를 사용해 해안의 기름을 모두 흡수시켰습니다.
San Francisco의 Lisa Gautier에 따르면 머리카락은 자연적으로 공기 중의 기름을 흡수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유출된 기름을 흡수하는 스폰지 역할이 가능한 것이지요. 도움이 필요한 비영리단체와 기업들을 연결시키는 단체-MATTER OF TRUST를 운영하는 Lisa Gautier는 이 사건 당시 1000개의 머리카락 매트를 환경단체에 기부했습니다.



일단 머리카락 매트가 검은 기름을 흡수하면 느타리 버섯은 매트위에 올려 그곳에서 자라게합니다. 그럼 버섯은 매트가 흡수한 기름을 흡수하며 자라납니다. 대략 12주면 매트에 흡수된 기름을 모두 흡수합니다. 따라서 매트는 기름을 닦고 버려지는 흡착제나 걸레처럼 독성 쓰레기로 바뀌지 않습니다. 그리고는 매트의 머리카락이 다 닳을때까지 천번 만번 다시 사용이 가능하죠. 사건당시 이 소식을 들은 국제 버섯전문가 Paul Stamets $10,000의 느타리 버섯을 기부했습니다. 또 미국 전 지역의 미용실에서도 머리카락 모으기 운동을 펼치면서 그녀에게 수거한 머리카락을 보내주었구요. 머리카락과 버섯이 만나 바다의 생명을 살린 놀라운 방법.



 

 
▲ 머리카락 모으기 운동 포스터.




검은 재앙에 힘들어 할 자연과 동물들에 안타까운 마음뿐입니다. 하루빨리 성공적인 복구 작업이 진행되길 바랍니다.





Lisa Gautier가 등장해 HAIR MAT를 설명하는 동영상입니다. 얼마나 이 매트의 힘이 강한지 한번 방문하셔서 감상해보세요!!!!
동영상 감상하러 가기 >>>






<사진 출처: MATTER OF TRUST, 동영상 출처: PLANRTGREEN TV>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