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월요일, 미국의 슈퍼볼(Super Bowl) 경기가 열렸는데요, 슈퍼볼은 미국 프로미식축구 NFC 우승팀과 AFC 우승팀이 겨루는 챔피언 결정전으로 가장 큰 미식축구 대회이며, 미국에서 가장 큰 스포츠 행사입니다. 우리에게 미식축구는 아직 생소하기만한 스포츠이지만, 미국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스포츠로 잘 알려져있죠.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로 알려진만큼 슈퍼볼의 중계방송은 경기가 열리는 매년 1월 마지막 일요일을 슈퍼선데이(Super Sunday)라고 부르며, 매년 시청률 70% 이상을 기록한다고 합니다. 올해 중계를 맡은 NBC는 30초 광고 단가가 350만달러(약 40억원)으로 책정했다고 하는데요, 국내 기업들도 슈퍼볼에 광고를 내보내 이슈를 모았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함께하는 큰 행사인만큼 스포츠경기를 진행하는데 있어서 대두되는 여러가지 환경문제들이 많을텐데요, 풍력 발전과 재활용에서부터 음식에 이르기까지 인디애나폴리스의 Lucas Oil Stadium과 슈퍼볼 개최위원회는 이전 어느 때보다 친환경적인 대회를 만들기위해 힘을 모아왔습니다.

 

2012년 슈퍼볼 경기의 친환경 시스템에 대해 알아볼까요.

 

 

Recycling (재활용)

이번 슈퍼볼은 수많은 위원회와 공동체들과 함께 재활용 방안에 대한 고민을 해왔습니다. 경기장에서는 이전보다 더 많은 재활용 수거함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역 식당들이나 호텔 그리고 심지어 슈퍼볼이 열리는 인근 지역 주민들도 행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수거함을 준비했습니다. 인디애나폴리스의 재활용 시설들은 슈퍼볼을 전후한 10일동안 몰려드는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연장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Green Plug-Ins (그린 플러그인)

올해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리는 슈퍼볼 개최위원회는 경기장의 주차장에 전기차가 이용할 수 있는 두 개의 거대한 충전소를 만들기 위한 필요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Project Plug-IN"이라는 프로젝트를 만들었습니다. 3블럭에 걸친 크기의 충전소에서 전기차 이용자들은 차에서 파티(tailgate: 차 뒷부분 뚜껑을 내리고 음식 준비해서 여는 파티)를 하며 그들의 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Food (음식)

큰 스포츠행사에서 중요한 부분이 음식이라고 할수있죠. Lucas Oil Stadium은 자연분해되는 식기를 제공하는 친환경 기업들과 지역, 유기농 식품 상인들과 제휴를 맺고, 운송비를 줄이기 위해 음식은 대량으로 구매되며, 대부분의 남은 스낵은 보호소(노숙자숙소)에 보내집니다. 'Second helpings'라는 지역 프로그램으로 행사 후 남은 음식을 수거하여 이를 조리해서 도시에 산재한 노숙자 숙소와 구호단체를 위해 제공한다고 합니다.

  

 

More food (음식물 쓰레기)

올해 슈퍼볼의 미디어 센터를 유치한 JW Marriott은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독특한 비료 만들기 캠페인에 참여합니다. 호텔이나 연회 음식에서 남은 음식을 모으는 봉투에 담겨져 GreenCycle 시설로 보내져 나무 조각과 혼합된 후 비료로 만들어진다고 하네요. 

 

 

Wind Energy (풍력 에너지)

경기가 열리는 날 거의 모든 전력을 친환경 에너지로 충당됩니다. 컴퓨터에서부터 경기장 조명까지 North Dakota주에 있는 Green Mountain Energy Company의 풍력발전을 통해 슈퍼볼 행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Recycled Paper Parade (재활용 종이 퍼레이드)

팀의 승리를 축하하기 위한 거리 퍼레이드에서 팬들과 선수들에게 뿌려질 색종이 조각들은 100퍼센트 재활용지로 만들었습니다. 도시 인근의 사무실과 재활용 업체들은 50톤이 넘는 파쇄된 종이를 기부했다고 합니다.

 
우리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고 있죠. 스포츠 축제를 준비하면서 환경에 대해 반드시 고려하며 녹색으로 디자인한 축제를 만들어야 겠습니다. 신나는 스포츠를 앞으로도 계속 즐기고 싶다면, 국제사회에서 스포츠와 환경의 밀접한 연관성에 관심을 가지고 경기장에서 다함께 지구를 응원해 보는건 어떨까요.

 

(출처 | www.inhabit.com, http://wjm1981.egloos.com/5048740)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앗. 경기장에 난데없이 변기가 나타났습니다!!  무슨 사연일까요?







삽시간에 경기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심판이 변기를 잡으러 뛰어다닙니다.



저 멀리 터치다운라인까지 뛰어가는가 싶더니 이내 심판에 의해 경기장밖으로 끌려나갑니다.



끌려나가는 변기의 뒤에는 주황색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 Running toilets waste water" - 물이 계속 나오는 (달리는) 변기는 물낭비입니다.
STOP RUNNING* TOILET - 물새는(달리는) 변기를 막아주세요!
USE ONLY WHAT YOU NEED  -당신이 필요만큼만 쓰세요

아하. 이제서야 달리는 변기의 정체가 확인됩니다. 변기가 작동되다의 running과 달리다의 running의 두가지 뜻을 이용한 언어유희적 물절약 캠페인이네요!


가끔 물을 한 번 내렸는데 계속해서 물이 오랫동안 내려가거나 한밤중에 소리가 나며 변기에 물이 내려가는 소리가 나는 것과 같은 현상이 있는데요, 이렇게 물이 내려가는 경우(running!), 많은 양의 물이 낭비된다고 합니다. 이를 해결 하는 방법은 이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요즘엔 절수형변기들이 많이 나오니까 이에 대한 의식이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장치를 좋게 해도, 그걸 사용하는 우리가 절약하려는 의식을 가지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겠지요?

그나저나 저렇게 잘 달리는(물 내리는?) 변기를 잡으려면
운동좀 해두셔야겠는데요? ^^

출처: www.denverwater.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