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퍼양말이라고 아세요?  니트로 짜여있는 실내용 슬리퍼겸용 양말입니다. 저는 겨울 유럽 여행중에 한 시장에서 봤었는데 엄청 따뜻해 보여 선물용으로 3켤레나 구입했었죠. 선물 받으신 분들의 반응도 참 좋았었습니다. 그래서 더 많이 사올껄~하며 아쉬워한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자주 가는 웹사이트를 방문하였다가 슬리퍼양말을 만드는 방법이 소개 된 것을 보았습니다. 니트소재라 뜨개질을 해서 만들어야 한다고만 생각했었는데 아주 간단히 만드는 방법이더군요. 다들 집안에 늘어나거나 오래되어 잘 안입는 니트소재의 옷들 한장 쯤은 가지고 있을텐데요. 그런 옷의 리사이클을 이용한 방법입니다.


그럼 이제 부터 준비물과 만드는 방법에 대해 소개하겠습니다.





준비물

  • 안 입는 니트 소재의 의류(스웨터)
  • 두꺼운 실
  • 가위
  • 두꺼운 도화지나 대체할 수 있는 종이류




STEP 1

두꺼운 도화지에 발을 데고 1cm 정도의 여유를 두며 발모양을 따라 그립니다.





STEP 2

그려진 발모양에 맞게 스웨터를 잘라내는데요 이때 가슴이나 등쪽 부분을 잘라냅니다. 발은 두 쪽이니 두 조각을 잘라내야겠죠? 이 부분은 발바닥이 닿는 부분이 됩니다.





STEP 3

발바닥 부분을 잘라냈으니 발 전체와 발목을 감싸는 부분이 필요합니다. 이 부분은 스웨터의 소매부분과 연결된 팔 부분을 잘라내면 되는데요, 위의 사진과 같이 발을 직접 넣어서 자신이 원하는 길이를 정하고 잘라냅니다. 





STEP 4

이 때 주의해야할 점이 있습니다. 슬리퍼의 역할을 하려면 바닥이 더 두꺼워야 하는데요, 발 끝까지 감쌀 수 있게 잘라내어  나중에 발 바닥모양을 본 뜬 조각을 연결하면 바닥부분이 두겹이 될 수 있겠죠? 





STEP 5

이제 잘라 낸 소매부분과 바닥 부분을 연결하면 됩니다. 실로 바느질 하기 전 바닥이 두겹이 되게 잘 맞추어 핀으로 고정을 합니다.





STEP 6

고정 된 모양을 따라 위와 같이 바느질을 하면 되는데요. 사진에 보여지는 방법은 버튼홀스티치입니다. 처음 꿴 부분과 다음 꿴 부분 실 사이로 통과하여 한 땀씩 묶어나가는 방식이죠. 





드디어 완성 된 모습입니다. 취향에 따라서 단추나 다른 천을 이어서 꾸밀 수 있겠네요. 오늘도 엄청난 추위에 떨고 계신 분들 많을 텐데요, 추운 만큼 난방비 걱정도 많으실 겁니다. 보일러 1도 올리는 대신 스웨터로 만든 슬리퍼양말로 에너지 아끼시는 건 어떨까요? 안 입는 스웨터가 많으시다면 여러 개 만들어 나누는 것도 좋겠네요.



출처: ecouterre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12월입니다. 곧 다가올 크리스마스로 벌써 설레입니까?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누구나 산타할아버지와 선물을 믿는 12살짜리 꼬맹이가 되어 버리는 것 갔습니다. 오늘은 어떤 선물들을 생각하고 계십니까? 하지만, 이런 연말 연시의 행사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감을 느끼고 있진 않습니까? 그래서 오늘은 크리스마스 선물 그린 아이디어를 준비했습니다. 



_옷장이나 창고나 박스를 열어보세요!

오래된 울코트나 가죽 가방! 예전에는 너무나 사랑했던 아이템들이였으나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것들을 찾아보세요! 분명 하나 정도는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찾았나요? 버려진 물건들로 멋진 선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올해는 옛 물건들을 멋진 선물로 변신 시키는 마법을 부려 보는 것은 어떨까요? 





1. 짜투리 울조각으로 카메라 가방 만드는 방법! 



_복잡한 만들기는 NO! 대충 카메라를 종이 위에 올려서 모양을 따서 그립니다. 



_본을 뜬 종이를 올려서 가위로 오려 봅니다.



_카메라앞쪽과 왼쪽 오른쪽을 두르게 될 조각(왼쪽 상단),카메라의 뒤쪽을 두루게 될 조각(왼쪽 하단), 카메라의 바닥 부분(오른쪽 상단), 카메라의 덮개 부분(오른쪽 하단)



_실과 바늘을 꺼내어서 중고등학교떄의 묵혀 두었던 '가정'시간에 배운 바느질 실력을 발휘합니다.



_카메라보를 말 수 있게끔 넉넉한 끈을 준비합니다. 철물점이나 화방에 가면 찡을 구할 수 있습니다. 



_만들어 놓은 카메라보 바닥 뒤쪽 부분에 찡을 박습니다. 



_여유 있는 끈을 카메라 보 덮개위로 둘둘 말아서 매듭을 지으면 완성! 개인적 취향에 따라 어깨 끈을 달거나 하면 더 멋지겠죠? 


1. 짜투리 가죽 조각으로 휴대폰 케이스 만드는 방법! 




_조각 가죽 천, 펀치, 집게, 가위, 자, 펜을 준비합니다.



_케이스로 사용할 폰 사이즈에 맞춰서 앞 판 한 장, 뒷 판 한 장을 준비합니다. 그리고 펀지 구멍을 통과할 수 있는 폭의 길고 얇은 조각도 준비합니다.(아래 그림 참조)




_집게로 앞 판과 뒷 판 조각을 잘 맞추어서 고정 시킵니다.




_펀치를 이용하여 적당한 간격으로 구멍을 뚫습니다.



_앞 판과 뒷 판을  겉면이 바깥쪽으로 가게 하여 한쪽 끝에 매듭을 짓습니다. 




_차례대로 위의 그림 같이 끈을 뚫어 놓은 구멍을 통과 시키면서 앞 판과 뒷 판을 연결합니다. 




_마지막 입구 부분을 남겨 두고 매듭을 지으면 완성!! 순식간에 짜투리 조각으로 핸드폰 케이스을 완성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언니와 형부를 위해서는 일일 베이비 시터를 자청 해서 그들에게 시간을 선물 하는 것은 어떨까요? 소소하거나, 평소에 하는 것들일 수도 있지만, 크리스마스 선물로 포장하여 선물해 본다면 특별한 2011년 크리스마스를 보낼 거 같습니다. 






by 호랭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먹는 것 가지고 장난치지마?
하지만 강무시하고 식빵에다 정성스럽게 한 뜸 한 뜸 수를 놓은 작가가 있습니다.

작가는 4년 간의 시행착오를 통해서
식빵 자수를 완성시켰다고 하니, 쉽게 도전해 볼 일은 아닌것 같아요?







갑자기 식빵 생각이 나네요^^
강약 조절을 잘못 하면 실패할 확률이 높을 것 같습니다.

작가는 매 번 실패할 때 마다
빵을 굽어서 먹고 또 먹고를 반복했다고 합니다.






정성이 담겨있지요?
실 자체도 먹을 수 있다면^^
딸기실 포도실...............






도전해 보시겠습니까?

그냥 보는 것으로 만족 해야 할 듯 합니다.





* Design by catherine mcever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