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앨버타주(州)의 에드먼턴 도시에 대해서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석유생산량의 65%를 차지하고, 록키산맥의 푸른 숲이 어우러져, 수많은 국립공원이 위치한 캐나다의 앨버타주. 이 곳의 중심도시 에드먼턴이 친환경도시로써 새로운 명성을 쌓아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http://100.naver.com/100.nhn?docid=108598)



에드먼턴은 세계에서는 최초로, 도시에서 발생되는 쓰레기를 처리해서 만든 바이오연료를 통해서 운영되는 시스템을 구축하려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국지적인 지역에서 바이오연료를 실험적으로 사용하는 사례들은 있었지만, 도시전체 스케일로 바이오연료를 사용하는 사례는 에드먼턴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에드먼턴에서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의 90%를 바이오연료를 만드는데 사용합니다. 에드먼턴 쓰레기 매립장에서 나오는 100,000 톤의 쓰레기를 재생해서 3천4백만 리터의 바이오연료를 생산해냅니다. 이 쓰레기를 활용한 바이오연료 생산 시스템은 2011년부터 도시전체에 확대되서 이뤄질 계획이라고 합니다. 에드먼턴의 이 생산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캐나다의 다른 도시 뿐만 아니라, 다른 대도시에서도  이 사례에 영향을 받겠지요.





"앨버타는 에너지의 프로방스가 될 것입니다."

앨버타의 시장 Ed Stelmach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 생산프로젝트는 우리 주정부가 얼마나 훌륭한 재활용쓰레기,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를 이용하는 에너지 사업기술력을 가지고 있는지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가 될 것입니다. 이 바이오연료가 하나의 도시를 움직이는 이 상상속의 프로젝트를 실제로 구현화 시키는데 들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





이 바이오연료사업과 더불어서, 앨버타주는 오일샌드를 생산,처리하는 수준 높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일샌드란,
석유에 가까운 비튜멘이라는 물질과, 점토, 모래, 물의 혼합물을 이야기합니다. 오일샌드가 자원으로써 가치가 있는 것은 바로 비튜멘이라는 물질때문입니다. 캐나다와 베네수엘라에 많은 양이 매설되어 있습니다. 오일샌드를 사용가능한 석유로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가공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생산단가가 높아서 지금까지는 상품성을 인정받지 못했지만, 기존 석유가의 높은 고공행진에 힘입어서, 상대적으로 오일샌드의 경제성이 생겨났습니다.


앨버타주는 쓰레기를 바이오연료로 바꾸는 기술과 더불어서, 오일샌드를 처리하는 기술을 남아메리카 지역에 보급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남아메리카의 여러도시들은 에너지문제, 도시쓰레기문제, 오일샌드를 가공하는 기술부족 문제를 동시에 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앨버타주, 에드먼턴시는 친환경에너지와 관련된 기술을 보유하고, 그것들을 실천하는 세계 제일의 에너지도시로 이름을 높이고 있습니다. 앨버타에서 쓰레기를 재생해 만들 바이오연료를, 돈으로 환산하면, 한화로 950억에 해당합니다. 앨버타가 이 프로젝트를 위해서 490억을 들이니까, 확실히 경제적인 사업입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도시에서 발생되는 쓰레기를 처리하고, 그 과정에서 도시를 움직일 수 있는 친환경 바이오연료를 얻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게 됩니다. 그로 인해서 전세계 제일가는 친환경 도시라는 이미지도 얻을 수 있으니, 앨버타에게 있어서 쓰레기, 바이오연료사업은 축복과도 같은 일이네요.

출처: www.enerkem.com
Posted by slowalk









곡물자급률은 국내에서 소비하는 식량의 공급량 중에서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양이 차지하는 비율을 일컫는 말입니다.
우리나라의 곡물자급률, 어느 정도인지 감이 오시나요~?
세계식량농업기구(FAO)의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곡물자급률은 25.3%로, 순위는 OECD 30개 국가 중 26위입니다.

하루 세 끼 중, 두 끼 이상을 외국 식량에 의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이렇게 심각한 곡물자급률 문제를 알리기 위해 slowalk에서는
다른 국가와 견주어 우리 식량자급률의 현실을 알 수 있는 포스터를 제작하였습니다.

 












미국, 영국, 스웨덴, 독일 등의 선진국들은 곡물자급률 100%를 웃돌며,
1위인 프랑스는 무려 329%의 곡물자급률로 우리와 크나큰 격차를 보여줍니다.

세계의 유수한 선진국치고 곡물자급을 도외시한 나라는 거의 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곡물자급이라는 반석 위에 선진 국가경제를 이룰 수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지요.

OECD와 FAO는 “국제 식량 가격 상승에 따라 식량 자급도가 낮은 국가들의
식량 안보 위협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2009년 1월 독일 빈에서는 바이오연료가 세계를 굶주리게 만든다는 캠페인이 벌어졌습니다.





화석연료의 고갈로 세계 각 국이 대체에너지 개발에 혈안이 되어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미국이 앞장서서 옥수수 바이오연료(옥수수,사탕수수 등 생물연료)를
산업화(다국적 식량기업과 대규모농장 등)시킴으로써 많은 문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아니 벌써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옥수수 곡물가격을 부채질한 결과,
옥수수를 '주'로 하는 멕시코 등의 나라에는 절망의 불길이 타오른 것이지요.

대규모의 바이오에너지와 대체에너지 산업은 궁극적으로 농산물 낭비, 삼림 황폐화
생물다양성, 식량주권, 지역사회 중심의 토지소유권 침해는 물론 더 나아가
기후변화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특히 식량 주권에 관한 수많은 문제를 야기하며,
가뜩이나 설 곳 없는 우리의 식량 주권을 점점 더 위협하고 있습니다.
평소 우리나라의 '곡물자급률' 또는 '식량자급률'에 관하여 관심을 가졌던 분이라면,
우리 또한 이러한 이야기로부터 결코 안전할 수 없음을 직감하셨을 것입니다.


곡물자급률, 식량자급률이 거의 꼴지 수준인 우리나라는 자급률 95.8%를 기록하고 있는 쌀을 제외하면
밀(자급률 0.2%), 옥수수(0.7%) 등 주요 곡물은 거의 해외 시장에 의존하고 있어
국제곡물가격 급등에 따라 일반물가도 덩달아 오르는 애그플레이션 현상이 반복되고 있지요.
비싼 돈을 주고도 곡물을 살 수 없는 날이 올 지도 모르겠습니다.


소리 없이 이미 진행 중인 식량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의 식량 주권 회복을 위한
노력이 절실한 때입니다~!



관련 포스팅 보기 >> 한국, 세계 식량전쟁에 무방비상태일까?



* 2016년 3월 29일 수정: 곡물자급률은 사료용 소비를 포함한 국내 소비량 대비 국내 생산량 비율이며, 식량자급률은 사료용 소비를 제외한 국내 소비량 대비 국내 생산량 비율입니다(농림축산식품부). 기존에 곡물자급률을 식량자급률과 혼동하여 표기했던 내용을 정정했습니다. 잘못된 정보에 대한 양해 말씀 드립니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매일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