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을 집에 홀로 두고 미안한 마음으로 여행을 가는 사람들 속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이나 캠핑 등 야외생활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도심에 사는 반려동물이 드넓은 자연 속에서 산과 들을 뛰노는 모습은, '자연에서 사는 것이 더 자연스럽구나' 하는 생각이 들만큼 반려동물이 너무나도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함께 대자연을 즐기며, 그 속에서 더욱 사랑스럽게 빛나는 울프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캘리포니아에 사는 존은 유기견 보호소에서 새하얀 허스키, 울프를 만났습니다. 허스키이지만 백구와 똑 닮은 모습이라 더 정감 가는데요. 지난 3년 동안, 존은 울프와 함께 미국 곳곳을 여행하며 사진을 찍고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Red Rock Canyon State Park, 캘리포니아


Bryce Canyon, 유타


존은 울프와 함께 미국의 국립공원을 다니며 울프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습니다. 일반인도 쉽게 가지 못하는 높은 절벽, 드넓은 평야, 흰눈이 쌓인 숲, 맑고 투명한 호수는 울프가 신나게 뛰노는 놀이터입니다. 

 


Eldorado National Forest, 캘리포니아

울프는 높은 바위도, 깎아지르는 절벽도 무서워하는 기색이 없습니다.

 


Grand Tetons, 와이오밍


어쩌면 존은 울프가 언제나 돌아온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자연속에서 맘껏 뛰놀수 있도록 도와주고, 울프 역시 존이 자신을 기다린다는 것을 알고 자연속에 더 깊숙히 몸을 맡기는지도 모르겠습니다. 



Angeles National Forest, 캘리포니아



Salton Sea, 캘리포니아



Zion National Park, 유타


울프는 혼자 찍힌 사진보다 유독 존의 곁에 있을 때 웃는 얼굴을 보여주는데요. 

아무리 가파른 길도 존과 함께 즐겁게 오르내립니다.



Idyll wild, 캘리포니아


경외로운 대자연을 자신의 반려동물인 울프와 만끽하며 울프가 자연을 즐기는 모습을 포착하는 존. 존과 함께 대자연을 즐기는 행복한 울프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한 때는 유기되었던 반려동물이 새로운 주인과 함께 오랜 시간을 서로 믿고 사랑하며 보냈기 때문에 느끼는 안정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주인과 한시도 떨어져있기 싫어하는 반려동물. 주인이 없는 사이 집이 떠나갈 듯 울부짖거나, 집안을 온통 난장판으로 만드는 행동은 강아지가 주인과 떨어졌을때 불안감을 표현하는 방법들 이라고 하는데요. 존과 울프처럼 대자연의 품에 데려갈 순 없겠지만, 주인만 기다리며 하루를 보낸 반려동물에게 '이 세상 누구보다 널 더 사랑한다'고 힘껏 안아주며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John & Wolf 홈페이지 John & Wolf 인스타그램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올해 9살이 되는 필리핀 소년 켄은 유기견 보호소의 개들 중 20~30% 만이 다시 주인을 만나게 되며, 나머지는 안락사 당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사랑 받지 못하고 버려지는 유기견들이 가여웠던 그는 유기견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직접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켄의 아버지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주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켄은 자신의 집 차고 한켠에 유기견들을 위한 작은 쉼터를 만들고, 해피 애니멀스 클럽(Happy Animals Club)이라고 이름 짓습니다.





병들고, 굶주린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은 생각보다 많은 돈이 필요한데요, 유기견들을 위한 사료와 약값이 부족했던 그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모습을 촬영하여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시합니다. 어린 소년과 유기견들의 이야기는 곧 온라인을 통해 세계 곳곳에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해피 애니멀스 클럽에 필요한 지원금을 기부합니다.





켄의 사랑과 관심, 그리고 기부자들의 도움으로 해피 애니멀스 클럽의 병들고 굶주렸던 유기견들은 건강을 되찾게 되었으며, 털에 윤기가 흐르기 시작했다고하는군요, 뿐만 아니라 인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유없이 죽어가는 많은 유기견들을 힘 닿는데 까지 구하고 싶어요."



처음에는 허리를 굽혀야만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공간에서 시작했지만, 계속해서 공간을 넓혀 더 많은 유기견들을 돌보고 싶다고 말하는 켄. 하루에 수만마리의 개들이 길 위에 버려지는 일이 비일비재한 요즈음,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아낄줄 아는 어린 소년의 이야기는 무책임한 우리들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출처: Happy Animals Club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팝아트 (pop) 의 시대는 저물고.











풉 (poop) 아트의 시대가 왔습니다.

풉(poop), 즉.

  을 가리키는 영단어 인데요. 풉아트는 똥을 가지고 하는 예술일까요?

백문이 불여일견 한번 살펴봅시다.







거리위 푸(poo) 돌프는 산타를 기다립니다.  작품명: "푸돌프"









크리스마스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작품명: " 크리스마스 모닝 "








"탕!!" "탕!!"     작품명: " 법과 질서 "




오늘은 사랑스러운 "발렌타인 데이" 입니다~



풉아트는 말그대로 거리위에 있는 개의 대변을 가지고

조그만 소품을 배치해서 재기발랄한 방법으로 재조명하는 작업이네요.

누가 이런 작업을 어떤 목적으로 하는걸까요?





이 작업을 시작한 뉴욕의 "SPRINKLE BRIGADE" 팀은  세명의 남자로 이루어진 팀입니다.


바로 the stylistthe closer the shepard 가 그 주인공.


작업을 처음시작하게 된 계기가 뭘까요?

이 유쾌한 세명의 친구들은 스타워즈 "시스의 복수"를 보기 위해서 극장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사람들이 어떤 조그만 강아지 똥앞에 멈춰서있었던 것을 보았지요.

우리의 유쾌한 the shepard 는 그가 가지고 있던 팝콘을 강아지똥에 부으면서, 그 똥을 꾸미기 시작했습니다. 우연한 그 사건이 바로 이 팀의 풉아트(poopart) 가 탄생하는 순간이었음을, 거기에 있던 그들도 그 때까지는 몰랐다고 하는군요.





당황스러운 해프닝으로 시작된 이 풉아트의 진짜 목적은 강아지똥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끔 만드는 것.


이 작업의 의도를 설명하는 재미있는 다큐멘터리 영상입니다.
( 마지막 장면이 가장 인상깊습니다. 거리 위 똥의 실제 주인공은 누구? )




"도시에는 개똥이 너무 많아요. 뉴욕에는 이백만마리의 개가 있어요. 개가 하루에 두번만 똥을 싸도 사백만개
하루에 뉴욕에 쏟아지는 겁니다."



개똥은 개가 스스로 치울 수 없으니까, 개를 데리고 나온 주인들이 책임을 지고 치워야 합니다.
하지만 이것들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오늘의 주인공들은, 사랑스럽고, 유쾌한 방법으로 개똥을 주목하게끔 만드는 풉아트 작업에 착수하게 된 것이지요.








'뉴욕의 거리에 어딜 가든, 모퉁이를 돌아도, 차도 옆에 가도, 집 앞에도, 도서관 앞에도
모두 개똥으로 넘쳐난다.

개똥을 계속 꾸며보자. 어디까지 꾸밀 수 있나.'

한마디로 똥을 소재로 하는 재미있는 농담같은 예술 작업이지요.





한번 본격적으로 감상!









이 작품의 제목은 " NASA "








" 이히히힝~"









"엑스칼리버"








"baja 1000"   ( 멕시코 바하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장거리 사막레이스, 1000km를 23시간 이내에 주파해야 되는 열악한 조건의 레이스라고 합니다.)

















" 끝나지 않는 여름 "











" 할머니 집 가는길 "













" 더러운 거짓말쟁이 "










" 착한 고양이 "










"검은 리조토"       ( 리조토: 쌀, 양파, 닭고기 등으로 만든 스튜의 일종입니다.)










"룸메이트에게 남기고 온 쪽지"   (조깅하러 갔다가 7시에 돌아올게)












"똥 같은 강도자식"













"수상한 가운데 칸 열차"
















" 곱배기 핫도그 "











"E=mc^2"








"뭔가 잘못되어 가고 있어"










"비트를 즐겨요"











" 앵무조개












"sprinklin ( 개똥 꾸미기 ) 는 쉽습니다."









" 검은 리조또 "











" 비둘기를 위한 "









" 밤에도 우리의 눈을 피할 순 없지 "












 " 보물 사냥꾼 "






이렇게 재미있는 작업을 하는 이 삼인방의 "개똥" 작업은
날로 인기를 얻어서,
유럽순방을 하기에 이르릅니다.








그들이 연 전시에,






숀펜 (영화배우) 도 보이네요.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애완견. 이 애완견도 사람의 손에 의해 길러지는 만큼,

도시안에서 견공들의 배변활동 흔적에 대해서는  좀 더 주인들이 신경을 써야겠지요.

유쾌하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풉아트

개똥예술이었습니다!




출처: http://sprinklebrigade.com/gallery-main.html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