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길고 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이제 어느새 여름내 자랐던 잎들도 낙엽이 되어 떨어지고 있습니다. 바쁘고 답답한 도시 속에서 탈출구를 찾고 싶어 하는 것이 다만 제 얘기만은 아닐 텐데요. 이렇게 지구의 환경변화는 우리의 몸으로 느낄 수 있을 만큼 가까이 다가와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온상승은 냉방기의 사용량을 늘여 더 심각한 환경문제를 만들어 내고 있으니 이것이 악순환의 반복이 아닐까요? 하지만 다행히도 변화를 몸으로 느끼고 있는 지금 우리의 노력은 작게나마 시작되고 있는 듯합니다. 


그린(green)열풍이 부는 것 또한 그 이유이겠죠. 사소한 노력을 통해 우리는 발될 된 삶속에 익숙해진 것들을 작게나마 양보하는 법을 배우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변화된 환경 속에  이전의 자연에 대한 갈증이 남아서는 아닐까요? 휴가철 산이며 계곡으로 피서객들이 몰리는 것 또한 이 이유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런 도시 속사람들에게 가까운 곳에서 자연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켜 줄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어느 환경애호가로부터 시작된 이 녹색지붕 프로젝트는 초기제작비용 m²당 약 $ 350.00만 있으면 적은 유지보수비용으로 지속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버스 정류장



노르웨이 옛 가옥



스위스의 환경 친화 주택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의 배



새집



염소의 식사장소



이 녹색지붕은 주변 환경의 정화 뿐 아니라 보는 것만으로도 도시 속사람들의 갈증을 해소시켜 주기에 부족함이 없을 듯합니다. 도시 속에서는 산을 보는 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닙니다. 빌딩숲에 가려져 더 이상 볼 수 없는 자연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히 의미 있는 일이 되지 않을까요. 


이 프로젝트는 어느 곳에까지 펴져나가고 있는지 가늠 할 수 없을 만큼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국내에서도 비슷한 사례를 많이 찾아볼 수가 있는데요. 이 자연스러운 현상은 아마도 자연에 대한 그리움만은 모두가 같기 때문이 아닐까요?


사진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탁 트이는 것을 보니 저도 이제는 도시의 갈증들 배우고 있는 듯합니다. 하지만 이제는 계속된 노력으로 되찾은 자연에서 그 갈증을 해소 받는 다면 더 없이 좋지 않을까요?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올겨울은 유난히 춥습니다. 그래도 10년만의 강추위라는 걸 보면 10년 전에도 이렇게 춥긴 추웠던 걸까요??

 

 

움직이지 않고 따스한 방에만 머무르고 싶지만 그래도 용기내어 이불밖으로 나와 출근 준비를 시작합니다. 이렇게 추운날엔, 기다리는 버스만 왜 이렇게 오지않는 걸까요? 버스를 기다리는 정류장에선 찬 바람에 볼이 찢어질 것 만 같고, 발가락은 동상이 걸릴 것 같아 그저 동동거리기만 합니다. 버스 통근자들에겐 강력한 추위가 잔혹하기만 하죠.

 

 

버스정류장이 통근자들을 따뜻하게 보살펴 줄 수는 없는 걸까요???


 

 

 

미시간의 한 버스 정류장 모습입니다. 버스 정류장이 마치 빵을 구워내는 전기오븐같죠?? 붉은 조명에 보기만해도 따뜻해보입니다.

 

 

 

커피와 간단히 즐길 수 있는 샌드위치,버거를 파는 Caribou라는 커피회사가 진행한 버스광고입니다. 버스를 기다리는 여성분의 머리위로 붉은색 열선과 뒷편으로 어우러진 빵들의 사진이 정말 오븐에서 빵이 구워지는 것 같군요. 그런데 실제로도 그 붉은 열선이 따듯하다는 사실!!! 이 정류장이 있는 지역은 겨울 평균 기온이 영하 15도에 이르기에 이런 정류장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하더군요. 추운 겨울 이런 따듯한 버스 정류장에 서 있다면 사진으로 보이는 커피와 샌드위치가 절로 간절해질 것 같네요^^

 

요즘같이 한 낮에도 영하의 기온에 머물러있는 대한민국도 이런 정류장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Posted by slowalk




캐나다 몬트리올 시에 있는 버스정류장.
이색 광고판이 등장했습니다.한 아트숍을 홍보하는 옥외광고입니다.
평범한 것 같은 데 전혀 평범하지 지속 가능한 작품(?) 만나 보겠습니다.







여느 버스정류장 광고판과 다를게 없어보이지요.
판넬안에 설치된 이미지는
젊은 나이에 숨진 세계적인 낙서화가 키스 하링의 작품입니다.







안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림을 구성하고 픽셀이
크레용이라는 것을 알수있습니다.

6,500개의 컬러 펜슬과 4,500개의 파스텔 모양이 색깔을 이루어
세계적인 명작을 탄생시킨 것이지요.









팝아트의 대가라 불리는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입니다.
리히텐슈타인 대중 만화를 주제로 인쇄의 망점(dot) 그린 작품이 많습니다.
이미지하고 맞는 것 같습니다.










네델란드 출신의 피에트 몬드리안.
칸딘스키와 더불어 추상화의 선구자라고 불립니다.

매일 매일 바뀌는 광고.. 퍼즐 맞추듯이 픽셀만 조절하면 되니까요.
점묘화 그리듯..

세계의 명화와 만날 수 있는 광고
이 정도면 광고라도 보아 줄 만 한 것 같습니다.

한 번 제작되어 일정기간이 지나면 폐기되는 광고보다는 좋은 것 같습니다.


캐나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