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눈뜨면 들르는 곳은 화장실이 아닐까요? 그만큼 우리에겐 중요한 장소인데요. 하지만 그곳은 하루 중 가장 많은 물이 낭비되는 곳으로 물의 중요성이 주목받는 요즘. 특별히 주의해야 할 곳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새로운 벽돌로 물을 아껴쓰는 "Drop-A-Brick"캠페인을 소개합니다. 






"I dropped a brick in the toilet yesterday."

"I saved water by dropping a brick in the toilet.

"Feel's great." 

그들은 어떤 사연이 있을까요?


현재 캘리포니아는 기록적인 가뭄으로 물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Drop-A-Brick"을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이 캠페인은 변기 뒤 물탱크 속에 천연고무로 만든 벽돌을 넣어 물을 절약하는 캠페인입니다. 크라우드펀딩으로 벽돌을 판매하면서 함께 가뭄으로 피해를 보는 가정에 벽돌을 기부할 수 있습니다. 참여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1. 고무 벽돌을 구매한다. (가격은 15달러)



2. 고무 벽돌에 물을 약간 채운다.



3. 변기 뒤 물탱크에 넣는다.


절수형 변기를 제외한 일반 변기는 물을 한번 내릴 때 약10~18리터(ℓ)가 소비됩니다. 하지만 고무 벽돌이 있는 변기를 사용하게 되면 약 2리터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만약 캘리포니아의 모든 가정이 이 캠페인에 동참한다면 하루에 약 250리터의 물이 절약되는 셈이죠. 또한, 여기에 사용되는 벽돌은 특별합니다. 기존의 흙으로 만든 벽돌이 아닌 천연고무재질로 오래 두어도 물탱크 시스템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하네요. 그리고 벽돌의 비독성 하이드로겔 성분이 약간의 물을 채우면 이를 흡수하여, 최대 200배로 무게가 증가합니다. 


잊혀간 캠페인이 새롭게 바뀌면서 사람들의 흥미를 유발하였고, 환경을 쉽게 바라보는 사람들에게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캠페인인듯합니다. 이 외에도 물을 아껴쓰는 방법은 뜻밖에 쉽습니다. 양치할 때 컵 사용하기, 설거지나 세수를 할 때 물을 받아서 사용하기, 샤워시간을 줄이기 등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요. 지구에서 생활하기 위해서는 당연하게 여겨져야 할 행동인듯합니다. 



자료출처: osocio. treehugger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큰 볼일을 본 후 '똥'을 살펴보시나요? 아니면 바로 변기 레버를 내리시나요?
갑자기 '똥' 얘기에 아침부터 불쾌하신 분들도 있으실 텐데요, 네덜란드의 한 광고 캠페인이 여러분의 배설물을 궁금해 하네요. 바로 'Love Poop' 캠페인 입니다.

 

 

 

 

욕실인듯한 장소에서 코를 집게로 막고 무언가를 보고 있는 이 사람은 대체 무얼 보고 놀란 걸까요?

"DOE DE POEP CHECK(DO THE POOP CHECK)" "배설물을 체크해 보세요" 라는 문구가 써 있는 이 포스터는 네덜란드의 소화기질환재단 MLDS을 위해 만들어진 배설물을 통한 건강 체크 캠페인입니다.

 

 

 

 

 


사람들은 '똥'을 더럽다고 여기고 부끄러워 합니다. 그래서 '똥' 이야기는 아무도 좋아하지 않는 주제죠.
하지만 먹고 마시는 것 만큼이나 용변을 보는 일은 중요합니다. '똥'은 자신의 건강에 대해 많은것을 말해주기 때문입니다. 
똥을 관찰하는 것이 장과 소화기관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건강을 체크해 볼 수 있는 아주 좋은 방법이라고 MLDS(소화기질환재단)의 공동설립자 Patrick van der Gronde는 말합니다.

 

 

MLDS(소화기질환재단)의 이 캠페인은 적절한 배변의 중요성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래서 이들은 'poop-checker' 한마디로 변검사기 모바일 웹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이 모바일웹에서는 변의 형태와 컬러로 6가지 타입의 변 유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럼, 몇가지 변을 체크해 볼까요?

 

 

 

 

갈색의 큰 덩어리와 조각이 있는 배설물

여러분이 먹은 음식 중 빵, 야채, 과일의 씨, 껍질 중 일부가 소화되지 않고 그대로 나와서 볼 수 있는 상태라고 하네요. 일반적으로 갈색을 띄는 변이 정상이라고 하는데요, 창자에서 나오는 담즙으로 인해 갈색을 띄게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시금치를 먹었다면 때로는 녹색 변을 볼 수도 있죠.

 

 

 

 

변의 색 변화는 어떤 증세를 나타내기도 하는데요, 갑자기 다른 색의 용변을 보았다면 반드시 검사를 해 보아야합니다. 탈색된 듯한 흰색이나 노란색의 변은 담석이나 담관의 염증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붉은 색의 건조하고 딱딱한 배설물

때로는 뿌리음식이나 적양배추를 먹고 나면 붉은 변을 보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는 피를 나타내는 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치질 또는 크론병이나 궤양성 대장염, 대장암과 같은 증상을 나타내는 것일 수도 있으니까요. 너무 오래 용변을 못 볼 경우 딱딱하고 건조한 변을 볼 수 있는데요, 충분한 섬유질과 운동을 해야합니다. 자주, 장기간 변비가 있는 경우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의심해 봐야한다고 하네요.

 

 

2백만명의 사람들은 대장암과 같은 심각한 소화기 질환을 가지고 있습니다. MLDS(소화기질환재단)은 이러한 사람들에게 삶을 보다 견딜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Love Poop' 모바일웹에는 SMS 한건 당 1.5유로를 기부할 수 있는 버튼이 있어 교육과 치료법 연구에 쓰인다고 합니다.

 

 

여러분도 오늘 화장실에 가신다면 잠시만 레버를 내리지 말고 'Love Poop' 모바일웹에서 변의 상태를 체크해 보세요. 이 민망하지만 간단한 행동이 중대한 질병의 초기 징후를 찾을 수 있는 아주 중요한 방법이 될테니까요^^

 

 

| 출처 | www.lovepoep.nl , www.mlds.nl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몇 년 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트리 하우스에 관련해 포스팅을 했었죠.


2010.5.13 인간과 자연의 공존, 트리 하우스

2011.9.11 스페인 땅끝마을의 나무 위에 지어진 집


계속해서 자연과 함께 공존하는 시스템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있나봅니다. 그 이후로도 그냥 나무 위의 집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아이디어로 발전한 구조물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아이들의 임시 놀이터로도 나온 제품이 있어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전에도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2012.2.17 노상방뇨 방지를 위한 심플한 화장실!) 네덜란드 디자인 스튜디오 'AANDEBBOOM'의 나무 설치 시리즈 중 새롭게 내놓은 DIY Tree House입니다.



               


내 손으로 직접 조립하는(DIY) 나무집입니다. 이 나무집은 아이들의 심리를 고려해 제작한 플레이 하우스인데요, 아이들이 나무에 매달려 자연과 함께하며 놀이를 하고 싶은 욕구를 친환경적으로 푼 나무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나무집은 직접 손쉽게 조립하여 설치하고 놀이를 할 수 있는데요, 못과 연장없이 조립 및 스트랩으로만 나무에 설치할 수가 있어 나무에 해를 가하지 않다고 해요.





의외로 튼튼해 보이네요. 아이들이 자연을 해치지 않고 건강하게 놀 수 있는 방법을 배우며 클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출처: http://www.aandeboom.nl/DIY-Treehouse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작년 연말에도 소변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해드린 적이 있죠 ^^ '샤워하면서 해결하는 친환경적인 소변보기'에 대한 포스팅(http://slowalk.tistory.com/1078) 이었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 다루게 될 소재도 소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 중 노상방뇨를 상습적으로 일삼는 분들은 없겠지만, 어쩌다가 할 수 없이 노상방뇨를 하게 되었을 때 사람들은 '나무에 거름주는 거야~'라고 합리화하며 노상방뇨를 저지르곤 합니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그저 합리화에 지나지 않을 뿐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있죠 ^^

 

실제로 인간의 소변에는 질소나 칼륨 등 풍부한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고 생산(?) 과정에서 공해를 발생시키지 않아 아주 좋은 비료의 재료가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충분한 발효과정을 거친 소변일 때에 가능한 이야기니까요. 실제로 식물이나 토양에 따끈따끈한 소변이 바로 닿을 경우 너무 높은 산성도 때문에 식물의 잎과 뿌리, 그리고 토양까지도 상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노상방뇨가 자연에 끼칠 수 있는 해악에 대해서는 알고 있지만 음악페스티벌이나 스포츠 경기 등 많은 인파가 몰리는 행사가 야외에서 열릴 때, 혹은 화장실이 너무 멀거나 찾기 힘든 공원, 바닷가, 숲 속, 골목길(?) 등에서 노상방뇨 행위가 이뤄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노상방뇨는 신체구조상 노상방뇨가 좀 더 수월한(?) 남성분들에 의해 일어나곤 하죠.

  

2011년 덴마크에서 열렸던 음악 페스티벌 Roskilde Festival에서도 1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메인 스테이지와 서브 스테이지 사이를 오갈 때 발생하는 노상방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했다고 하는데요, 네덜란드의 디자인 스튜디오 Aandeboom이 심플하면서도 유용한 디자인을 통해 그 해결책을 내놓았다고 하는군요.

 

그 해결책은 바로 P-Tree!

 

 

Roskilde Festival의 아이덴티티인 오렌지색의 재활용 플라스틱 이 임시 화장실은, 사람들의 소변을 땅속으로 연결된 파이프를 통해 탱크에 모아줌으로써 사람들의 노상방뇨 행위를 성공적으로 줄여주었다고 합니다. 페스티벌이 열린 숲 곳곳의 나무에 설치되었는데요, 고정장치는 스트랩으로 만들어져있어 나무에 못을 박지 않고도 허리띠처럼 묶어 고정시킬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아직 날씨가 쌀쌀하긴 하지만 입춘도 지났으니 겨울이 가고 봄이 오면 야외 페스티벌이나 축제들도 시작될텐데요, 야외 화장실 건물을 설치하기 어려운 곳에는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초 간단 화장실, 어떨까요?

 

P-Tree AANDEBOOM from AANDEBOOM on Vimeo.

 

 

 

그 밖에도 스튜디오 AANDEBOOM에서는 P-TREE와 같이 스트랩으로 고정시키는 이동형 벤치를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나무에 못 하나 박지 않고도 거뜬히 고정될 수 있는 튼튼한 구조라고 하네요. 물론 앉는 사람의 몸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허리가 튼튼하고 굵은 나무에 사용해야겠죠?

 

(이미지 출처 | aandeboom.nl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하다 갑자기 마려운 오줌에 지금 쌀까, 아니면 참았다가 쌀가를 고민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오늘부터는 이 고민을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샤워를 하는 동안 오줌을 싸는 것이 물 절약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브라질의 NPO 환경단체인 SOS Mata Atlantica는 Atlantica 숲을 보호하는 일을 비롯해 여러 환경운동을 하는 단체인데요. 그 중 하나가 'Pee in the shower(샤워하면서 소변보기)'입니다. 물을 한번 내릴 때 약 3.8리터의 물을 사용하게 되고 한 명이 평균 12리터의 물을 변기 물을 내릴 때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변기에 소변을 보는 대신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게 되면 한 가정에서 연간 약 4,380리터의 물을 절약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의 광고 또한 흥미롭습니다. 자칫 지저분해 보일 내용을 귀여운 꼬마 아이의 나레이션과 마치 즐겁게 휘파람을 불며 소변을 봐야 할 것 같은 배경음악과 함께 제작하였습니다. 등장하는 인물도 외계인, 킹콩, 간디 등 정말 다양합니다.

  

 

웹사이트에 가보면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는지 안 보는지를 묻습니다. 설문에 대답하고 나면 설문 통계치와 샤워하면서 소변보는 것이 어떻게 자연을 보호할 수 있는지, 물을 절약할 수 있는 다른 간단한 방법들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당당하게 샤워하면서 소변을 볼 수 있게 되어 좋으시나요? 물론 수자원을 절약하며 환경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법이지만 주위의 사람들을 생각하는 배려는 잊지 말아야겠지요?

 

그래서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셔야 진정한 '친환경 소변보기'를 실천하실 수 있습니다.

 

_ 샤워기의 수압이 세다면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것이 오히려 물을 낭비할 수도 있다는 것을 고려한다 (방광이 꽉 찼을 경우 오히려 비효율적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한다).

 

_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동안 소변 보는 것에만 집중하면 오히려 물 낭비임을 기억한다 (반드시 다른 행위와 동시에 실행해야 한다, 예: 머리 감기, 비누칠 하기)

 

_ 샤워를 틀기 전에 소변을 보지 않는다.

 

_ 친구 집에서 하지 않는다.

 

_ 여러 사람과 같이 사는 경우, 그들의 동의하에 실천한다.

 

_ 잔여 소변이 바닥에 남았는지 확인하고, 샤워부스를 주기적으로 청소한다.

 

 

자 이제 시원하게 물 절약하세요^^

 

 

자료출처:

http://www.treehugger.com/clean-water/pee-in-the-shower-save-the-rainforest.html

http://www.xixinobanho.org.br/

http://www.grist.org/article/shower-urine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앗. 경기장에 난데없이 변기가 나타났습니다!!  무슨 사연일까요?







삽시간에 경기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심판이 변기를 잡으러 뛰어다닙니다.



저 멀리 터치다운라인까지 뛰어가는가 싶더니 이내 심판에 의해 경기장밖으로 끌려나갑니다.



끌려나가는 변기의 뒤에는 주황색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 Running toilets waste water" - 물이 계속 나오는 (달리는) 변기는 물낭비입니다.
STOP RUNNING* TOILET - 물새는(달리는) 변기를 막아주세요!
USE ONLY WHAT YOU NEED  -당신이 필요만큼만 쓰세요

아하. 이제서야 달리는 변기의 정체가 확인됩니다. 변기가 작동되다의 running과 달리다의 running의 두가지 뜻을 이용한 언어유희적 물절약 캠페인이네요!


가끔 물을 한 번 내렸는데 계속해서 물이 오랫동안 내려가거나 한밤중에 소리가 나며 변기에 물이 내려가는 소리가 나는 것과 같은 현상이 있는데요, 이렇게 물이 내려가는 경우(running!), 많은 양의 물이 낭비된다고 합니다. 이를 해결 하는 방법은 이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요즘엔 절수형변기들이 많이 나오니까 이에 대한 의식이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장치를 좋게 해도, 그걸 사용하는 우리가 절약하려는 의식을 가지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겠지요?

그나저나 저렇게 잘 달리는(물 내리는?) 변기를 잡으려면
운동좀 해두셔야겠는데요? ^^

출처: www.denverwater.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