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태양열 패널을 직접 본 적 있으신가요? 보스턴의 공원에서는 지붕에만 있던 태양열 패널을 공원 벤치로 옮겨놨다고 합니다. 바로 산책을 하다가도 휴대폰과 타블렛 기계를 자유롭게 충전할 수 있는 벤치, Soofa입니다.





점점 짧아지는 배터리 덕분에 집 근처만 나가려고 해도 충전기나 보조배터리를 들고 다니기 일수인데요. 통화량이 많은 직장인이나 핸드폰으로 음악이나 영상을 자주 보는 분들은 반나절 만에 핸드폰 전원이 꺼져버리는 일이 남의 일 같이 느껴지지 않을 것 같네요.





이렇게 돌아다니며 뉴스를 읽고 영상을 보고 이메일을 주고받는 게 일상이 되어버린 현실이지만 금세 닳아버리는 배터리 덕분에 언제 꺼질지 모르는 핸드폰 때문에 마음이 불편하기도 합니다. 가뜩이나 무거운 가방은 충전기나 보조 배터리 덕분에 무거운 어깨가 더 무겁게 처지곤 하지요.





그래선지 더더욱 집이나 카페 등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실내에서만 지내기 일쑤입니다. Soofa를 만든 팀은 이렇게 모바일 기기의 충전을 위해 집에만 있는 생활을 바깥으로 넓혀가는 것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태양열 패널을 장착한 벤치를 공원 곳곳에 설치해 누구든 스마트 생활을 언제 어디서든 이어갈 수 있도록 만든 것이죠. 공간과 생활을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배터리에 구애받지 않고 뉴스를 읽거나 영상을 보고 이메일을 주고받는 도시 생활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답니다.




이렇게 태양 에너지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것은 물론이고, Soofa 근처의 대기 질과 소음 정도를 측정해서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도록 기술을 향상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앞으로 보스턴 곳곳에 12개 이상의 Soofa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2014년 7월 현재 4개의 Soofa가 설치되어있습니다. 각각의 soofa에는 이름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어진 이름은 Hedy, Franklin, Mia 그리고 Nan이라고 합니다. 이 이름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람들이 지어준 이름입니다. Soofa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직접 이름을 지어주었으니 더욱 애정을 갖고 활용할것 같네요.



최근 가정용 태양 에너지 패널 설치를 정부에서 지원해준다는 공문을 읽은적이 있습니다. 점점 석유, 석탄에서 나아가 대체에너지 사용이 늘어간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한국도 보스턴처럼 대학 캠퍼스나 도심지 공원에 태양열 패널을 활용한 공공시설물이 늘어난다면, 이것이야 말로 지속 가능한 방법의 환경 디자인이 아닐까요?



출처: Soofa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국 보스턴의 거리에 가로등 같은 빨간 하트 모양의 설치물이 세워져 있습니다. 우체통 같기도 하고요.  

 

 

 

이 설치물의 제목은 'Pulse of the City (도시의 맥박)' 입니다.

이 귀엽게 생긴 하트모양의 설치물은 심장박동을 음악으로 변환해 들려줍니다.

누군가가 이 하트모양의 양쪽에 달린 핸들을 잡으면, 태양 전원장치는 즉시 그 사람의 심장박동을 감지합니다. 그리고 1분동안 실시간으로 심박수를 체크해 그 비트로 음악을 만들어 들려줍니다.

 

 

 

 

도시의 혼란스러운 소음 속에서 보행자는 즐겁게 자신의 신체 리듬에 귀기울이게 되죠.

우리의 인생에서, 심장박동 소리는 숫자나 경고음으로만 접하지 않으셨나요? 창조적이고 독특한 방식에 신선함을 느낍니다. 새로운 음악을 듣기를 원한다면 달리기를 하거나 천천히 심호흡을 고르고 시도해야겠죠. 전혀 다른 음악공연이 펼쳐질테니까요.

 

 

 

 

이 작품은 예술, 디자인, 기술의 결합으로 방문객,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연결시켜 공공보건에 향상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보건 캠페인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직접 사용해 보는 이들의 표정이 아주 신나보입니다.

 

 

 

이 작품의 아티스트 George Zisiadis는(사진에서 왼쪽에서 두번째) 사회적인 이슈를 기발한 아이디어로 표현해 내는 인터렉티브 아티스트입니다. 그의 사이트에서 다른 작품들도 감상해 보세요. (클릭)

 

 

 

 

현재까지 보스턴 다운타운의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공원, 롱우드,동부 보스턴,록스베리,도체스터 이렇게 5개 장소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Pulse of the City'는 샌프란시스코의 Urban Prototyping Festival(도시 프로토타이핑 축제)에서, 어떻게하면 예술과 디자인, 기술이 더 나은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까 하는데서 만들어졌습니다.

 

원래는 1,000달러도 안되는 골판지와 자동차 바디 퍼티로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사람들의 압도적인 관심과 환영을 받았고, 이 설치물이 보스턴 거리에 활기를 줄것이라는 가능성을 보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실제로 제작되어 설치되었죠.

 

 

 

 

Francisco's Urban Prototyping Festival은 공공공간에 대한 프로젝트 전시회로, 2012년에는 18개의 소규모 프로젝트가 선보였다고 합니다. 'Pulse of the City' 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이 많으니 구경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릭)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지만, 매력적인 공공공간을 만들기 위한 보스턴의 혁신도시의 저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우리 서울에서도 다양하고 재미있는 공간들이 많이 생겨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줬으면 좋겠네요.^^

 

 

출처 | sf.urbanprototyping.org , georgezisiadis.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