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첫날, 날씨도 점점 포근해지는 가운데 3월이 찾아왔습니다. 조금 있으면 겨울잠 자던 개구리가 깨어서 땅에서 나온다는 경칩도 다가오겠네요. 추위가 물러가고 날씨가 풀리면서 사람들의 옷차림도 조금씩 가벼워지고, 며칠 전부터는 제 책상 위에도 봄기운이 조금씩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제 책상 위의 식물들은 대부분 기르기 쉬운 식물들이고^^ 대단한 텃밭은 아니지만 책상 위의 식물 몇 그루만으로도 전보다 훨신 밝고 아늑해진 기분을 느끼곤 하는데요, 사실 슬로워크 사무실이 위치한 삼청동의 북촌한옥마을 부근에는 유난히 크고 작은 정원과 화분을 정성스레 가꾸시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슬로워크 옆집에 사시는 분들도 이렇게나 풍성한 화분들을 가꾸고 계시고요.

 

 

출근길에는 대문밖에 가꿔진 스티로폼 정원도 만날 수 있습니다.

 

 

 

흙바닥이 없고, 텃밭이 없어도 녹색공간은 충분히 가꿀 수 있습니다. 이는 서울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크고 바쁜 도시 도쿄도 마찬가지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복잡한 도쿄 시내에서도 틈틈이 녹색공간을 가꾸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을 소개해드립니다.

 

 

 

 

 

바로 'Hands-on gardening for a crowded city' 를 이야기하는 Tokyo DIY Gardening!


'정원을 가꾸는 일은 어르신들에게도, 아이들, 혹은 요리사들에게도, 그리고 도시에서 생활하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즐거운 일이 될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Dokyo DIY Gardening은, 도심 속 정원가꾸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열린 공간입니다.

 

 

 

 

 

 

도쿄와 같이 복잡한 도시에서 살면서도 작지만 지속가능한 정원을 가꾸는 법에 대한 소소하지만 유용한 팁을 얻을 수도 있고, 사람들이 직접 찍은 도심 속 정원의 사진들, 인터뷰들과 기사들을 볼 수도 있습니다.

 

Jared Braiterman과 Chris Berthelsen이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이제 자신이 가꾸고 있거나 이웃이 가꾸고 있는 정원, 혹은 도쿄의 어딘가에서 발견한 누군가의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정원 사진을 보내오는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통해 지속되고 있습니다. Dokyo DIY Gardening에 업로드된 사진들을 보면, 도쿄나 서울과 같은 복잡한 도시에서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소박한 정원을 가꾸는 일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야외 주차장 한켠, 빌딩외벽의 작은 공간, 간이역이나 보도블럭 귀퉁이, 아파트 발코니와 같은 생활 속 소소한 공간들에서도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는 풍경을 보니 따스함이 서울까지도 전해져 오는 듯합니다. 스스로 자라나는 식물들도 아름답고, 생각지도 못한 공간에 화분을 두고, 씨를 심고, 울타리를 세우고, 잘 자랄 수 있도록 지지대를 만들어주거나 노끈을 연결해주는 사람들의 마음도 참 아름다운 것 같고요.

 

도심 속의 DIY 정원 가꾸기, 슬로워크의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여러분들도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여러분만의 방법으로 한 번 시작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tokyo-diy-gardening.org)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봄, 바야흐로 꽃 가꾸기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어렵게만 느껴지는 거창한 꽃 가꾸기 대신, 손쉽게 꽃을 가꾸면서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위트있는 아이디어 제품들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아이의 장화 모양으로 된 세라믹 재질의 화분 입니다.

 

알록달록 상큼한 색으로, 봄비 촉촉히 내리는 날 밖에 놓아두면 정말 예쁠 것 같네요.

한쪽만 남겨졌거나 바닥에 구멍이 난 실제 장화를 응용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선인장도 말려버리는 저와 같은 귀차니스트를 위한 카드형 꽃씨 패키지 입니다.

예쁜 그림 카드의 아래 허브씨가 숨겨져 있어 화분에 푹 꽂고 물을 주기만 하면 허브가 자라나는

마술 같은 꽃씨 패키지 이지요~ 뿐만 아니라 카드가 장식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주네요.^^

 

 

 

 

 

 

 

 

하나하나 뜯어서 사용할 수 있는, 껌 같기도 하고 성냥 같기도 한 스틱형 꽃씨 키트도 있습니다.

허브나 야생초 등의 씨가 내장되어 있어, 역시 화분에 꽂기만 하면 되는 간편한 키트입니다.

 

 

 

 

 

 

 

 

 

 

레코드 판?!  역시 꽃씨 키트입니다. 흙에 분해되는, 꽃씨가 포함된 종이를 레코드 판 형태로 만들어

쉽고 자연스레 허브나 야생초를 키울 수 있게 만든 패키지 이지요.

 

 

 

거창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일상 속에서 자연과 호흡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많이 있습니다. 

가끔은 작은 꽃, 풀 한 포기가 일상의 소소한 행복으로 다가오기도 하지요.

올 봄엔 나를 위한 작은 화분 가꾸기부터 먼저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요 :)

 

 

이미지 출처 | notedco.com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