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까지 머물렀던 추위도 물러가고, 완연한 봄이 되니 어디를 가든 꽃이 만발한 풍경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거리에는 가게밖에 색색의 꽃화분을 내놓은 가게들도 종종 보이고요.

 

 

(이미지 | http://www.kookje.co.kr)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길거리나 공원뿐만 아니라 접시 위에서도 종종 꽃들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조그만 꽃들을 섞어놓은 야채 샐러드나 나물, 채소와 함께 꽃을 얹은 비빔밥 등이 자주 눈에 띄게 된 것이지요.

 

그런데 생각해보면 꽃을 먹는 일은 전통적으로도 그리 낯설지만은 않은 것이, 우리 전통 음식 중에도 찹쌀가루로 만든 떡 위에 계절꽃을 얹어 모양도 내고 맛도 내었던 화전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는 역시 음력 3월 3일, 삼월삼짇달에 해먹는 진달래화전이 있고 국화꽃이 만발한 가을에 해먹는 국화화전이 있습니다. 그밖에도 계절에 따라 복숭아화전이나 매화화전도 있지요. 화전 외에는 역시 삼월삼짇달에 오미자즙에 진달래를 띄워먹는 진달래화채가 있고요.

 

 

 

 

생각보다 그리 낯설지 않은 '꽃 요리'는 음식에 색과 풍미를 더해주기 때문에 보기에도 맛있고 먹기에도 맛있습니다. 봄, 여름, 가을에 따라 그 계절에 피는 꽃으로 요리를 한다면 이또한 '제철요리'라고 할 수 있을테고요. 게다가 손수 기른 꽃으로 요리를 해먹는다면 도시꽃밭 겸 도시텃밭을 일굴 수도 있을 겁니다.

 

 

곳곳에 알록달록 꽃이 만발한 봄을 맞이해 오늘은 '먹을 수 있는 꽃'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

 

하지만 가장 먼저 알아야할 것은 '안전하게 먹는 법'입니다. 아무리 먹을 수 있는 종류의 이라 한들, 먼지와 대기오염을 잔뜩 뒤집어쓴 찻길가에서 뜯어온 것이라면 몸에 좋을리가 없겠죠~ 꽃 요리를 할 때에는 아래의 사항들을 꼭! 기억하고 지켜주세요!

 

1. 먹어도 되는 꽃인지 아닌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식용으로 시판되고 있는 종류인지 체크해보세요. 마트나 식재료 판매 웹사이트 등에서 식용 꽃을 판매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니 검색해보시면 도움이 되겠지요. 대형 꽃시장에서는 식용 꽃을 따로 포장해 판매하기도 합니다.

 

2. 직접 기른 꽃이 역시 안전합니다. 꽃집에서 사온 꽃들은 화학 처리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어요~

 

3. 자동차가 다니는 길거리의 꽃 또한 화학비료나 환경오염, 중금속 오염 등에서 안전하지 않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습니다.

 

4. 반드시 꽃잎 부분만 먹도록 하세요. 꽃술/꽃가루/꽃받침 부분은 알러지 반응을 일으킬 수있습니다.

 

5. 혹시 알러지를 자주 일으키는 체질이라면 꽃 요리를 너무 한꺼번에 많이 먹지 말고 조금씩 양을 늘려가며 먹어보도록 하세요.

 

6. 꽃을 딴 뒤 신선하게 보관하려면 물기를 머금은 키친타올에 싸서 밀폐용기에 넣은 뒤 냉장보관하면 됩니다.

 

 

 

 

 

 

 

주의사항에 대해 알아보았으니 그럼 먹을 수 있는 꽃의 종류와 쓰임새를 한 번 살펴볼까요?

 

 

1. 진달래 (Korean Rosebay)
가장 대표적인 먹는 꽃은 역시 진달래겠죠~ 찹쌀가루를 익반죽한 뒤 찬물에 씻은 진달래를 하나씩 올려
구워주면 향긋한 진달래화전이 됩니다. 다만 진달래 요리를 할 때는 꽃술을 꼭 제거해주고, 진달래와 비슷하게 생긴 철쭉과도 꼭 구별하셔야 합니다. 철쭉도 흔히 볼 수 있는 봄꽃이지만 독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밖에도 여름에 먹는 수박화채처럼 봄에는 오미자즙에 진달래를 띄워 진달래화채로도 먹을 수 있습니다.

 

 

 

 

 


2. 소국/국화 (Chrysanthemum)
소국 또한 진달래처럼 화전을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국화는 가을 꽃이니 봄에는 진달래 화전, 가을엔 소국화전을 만들면 되겠군요 ^^ 또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한 시기에는 국화꽃을 띄운 따뜻한 국화차로 건강을 지킬 수도 있겠죠.

 

 

 

 


3. 알륨(Allium)
알륨은 파, 양파, 마늘 등의 '파속 식물'을 뜻합니다. 파, 양파, 마늘에 톡쏘는 매운 맛이 있듯이 파속 식물의 꽃 또한 약간의 매운맛을 지니고 있습니다.

 

4. 바질(Basil)
허브의 일종인 바질잎은 파스타, 피자 등의 요리를 만들 때에 자주 쓰이죠. 흰색, 분홍색 등으로 피는 바질의 꽃 또한 잎과 비슷한 맛을 냅니다.


5. 금잔화 (Calendula/marigold)
금잔화 꽃은 요리에 후추처럼 톡쏘는 매운 맛을 더해주고, 특유의 금빛도는 노란색이 요리를 더 보기좋게 만들어줍니다.

 

 

 

 

6. 카네이션 (Carnation/Dianthus)
카네이션의 꽃잎은 달콤한 맛과 향을 지니고 있습니다. 곧 다가오는 5월 8일 어버이날이나 부모님 생신을 위한 케이크를 식용 카네이션으로 장식해도 좋겠네요~

 

7. 카모마일(Chamomile)
데이지꽃과 비슷하게 생긴 카모마일꽃은 은은하게 달콤한 맛을 지니고 있어 차로 우려마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간혹 알러지반응을 일으키기도 하니 민감하신 분들은 조심해서 드시느 것이 좋을듯합니다.

 

8. 치커리 (Chicory)
줄기와 마찬가지로 약간 씁쓸한 맛이 나는 치커리 꽃은 피클로 담그어먹기 좋습니다. 무, 오이 등 다른 채소로 피클을 만들 때에 함께 넣어도 좋겠네요.

 

9. 고수 (Cilantro)
풍미가 강한 향신료로 쓰이는 고수잎처럼 꽃 또한 비슷한 향을 지니고 있습니다. 다만 워낙 매니악(?)한 향신료이다보니 싫어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사람이 분명하게 나뉘는 경향에 있죠. 가열하면 그 향을 잃어버리기 쉬우므로 고수를 좋아하는 분들은 익히지 않고 신선하게 사용해보세요.

 

10. 민들레 (Dandelion)

가장 흔한 꽃식물 중 하나인 민들레 또한 국화차처럼 꽃을 띄운 향기로운 차로 달여마실 수 있습니다. 이른아침 조금 덜 핀 민들레꽃을 씻어 찜통에 찐 뒤 말려서 우려내면 됩니다. 잎 또한 나물이나 약으로 쓰이지요.

 

 

 

 

 

11. 데이지(English Daisy)
소박한 데이지꽃에서는 씁쓸한 맛이 나지만 먹어도 안전하고 예쁘기 때문에(!) 요리를 꽃으로 장식할 때에 좋습니다.

 

12. 글라디올러스 (Gladiolus), 접시꽃 (Hollyhock)
글라디올러스나 접시꽃의 꽃잎은 특별한 맛을 지니고 있지 않지만 데이지와 마찬가지로 요리를 아름답게 장식하기에 좋은 꽃입니다.

 

 

 

 

 

13. 쟈스민(Jasmine)
향기로운 쟈스민꽃은 쟈스민차로 많이 마시지만, 차 외에 달달한 요리를 할 때에도 쓸 수 있습니다. 다만 향이 강하기 때문에 너무 많은 양을 넣지 않아도 된다고 해요.

 

14. 라벤더 (Lavender)
쟈스민과 마찬가지로 향기롭고 예쁜 라벤더꽃은 달콤하면서도 스파이시한 맛을 냅니다. 요리에 향미를 더할 때, 달콤한 요리를 할 때에 적합합니다.

 

15. 팬지 (Pansy)
꽃잎이 얇은 팬지꽃은 꽃잎을 하나씩 먹을 때 보다 꽃을 송이째 먹었을 때에 더 맛있습니다. 색이 다양하고 꽃잎도 얇기 때문에 샐러드나 비빔밥 위에 올려주면 맛도 좋고 향도 좋고 보기에도 예쁩니다.

 

 

 

 

 

16. 유채꽃
샛노란 모양새도 예쁘고 향기도 좋은 유채꽃을 듬뿍 넣고 향기롭고 색도 고운 과일 샐러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17. 양란
큼직하고 색도 고운 양란꽃은 꽃잎이 도톰해서 모양이 잘 흐트러지지 않기 때문에 종 요리에 장식으로도, 또 샐러드나 비빔밥에 넣어 먹기에도 좋습니다. 또 튀김옷을 얊게 입혀서 꽃튀김으로도 먹을 수 있고요.

 

18. 장미 (Rose)
장미꽃은 색도 다양하고 향기로운데다 비타민도 풍부해 차로 우려마시기에 좋습니다. 그밖에도 샐러드 등 다양한 요리에 모두 어울리고요. 요리할 때에는 큰 장미보다는 작은 꼬마장미가 더 좋다고 하네요.

 

 


그밖에도 장미, 아카시아, 옥잠화, 한련화, 황매(지단화), 호박꽃, 살구꽃, 매화, 동백꽃, 베고니아, 제라늄, 금어초, 제라늄, 비올라, 패랭이, 자두꽃 등 또한 먹을 수 있는 꽃입니다.

 

 

 

 

반대로 먹으면 안되는 꽃으로는 철쭉, 은방울꽃, 디기탈리스, 삿갓나물꽃, 동의나물꽃, 애기똥풀꽃이 있습니다. 이런 꽃들은 독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식용 꽃과 헷갈리지 않도록 조심하셔야 해요~

 

 

꽃으로 만들어 먹는 요리에는 차, 술, 화전, 샐러드, 꽃 비빔밥 등이 가장 보편적이지만 채나 튀김, 피클로 만들어먹을 수도 있고 젤리나 떡, 양갱을 만들 때 넣거나 케이크 장식을 할 때에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작은 꽃을 한송이씩 넣어 얼음틀에 얼음꽃 큐브를 얼려주면 차가운 음료를 마실 때나 얼음 띄운 화채를 만들어먹을 때 훌륭한 장식이 되기도 하지요. (꽃 얼음을 만들 때에는 꼬마장미가 가장 예쁘지 않을까 싶네요) 얇은 화덕피자 위에 루꼴라와 함께 얹어도 보기 좋겠고요.

 

만발한 봄꽃들이 지기 전에 봄철 건강과 입맛 회복을 위해 꽃으로 만든 음식, 만들어보시는 것 어떨까요?

저는 이번주에 화전에 한 번 도전해봐야겠습니다 ^^ 하지만 반드시 오염과 화학물질, 그리고 독성으로부터 안전한 꽃을 사용하셔야 한다는 것! 잊지 마시고요~

 

(이미지출처 | 국제신문, 농민신문, NY Times, Kathy Brown, Flickr 등)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3월의 첫날, 날씨도 점점 포근해지는 가운데 3월이 찾아왔습니다. 조금 있으면 겨울잠 자던 개구리가 깨어서 땅에서 나온다는 경칩도 다가오겠네요. 추위가 물러가고 날씨가 풀리면서 사람들의 옷차림도 조금씩 가벼워지고, 며칠 전부터는 제 책상 위에도 봄기운이 조금씩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제 책상 위의 식물들은 대부분 기르기 쉬운 식물들이고^^ 대단한 텃밭은 아니지만 책상 위의 식물 몇 그루만으로도 전보다 훨신 밝고 아늑해진 기분을 느끼곤 하는데요, 사실 슬로워크 사무실이 위치한 삼청동의 북촌한옥마을 부근에는 유난히 크고 작은 정원과 화분을 정성스레 가꾸시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슬로워크 옆집에 사시는 분들도 이렇게나 풍성한 화분들을 가꾸고 계시고요.

 

 

출근길에는 대문밖에 가꿔진 스티로폼 정원도 만날 수 있습니다.

 

 

 

흙바닥이 없고, 텃밭이 없어도 녹색공간은 충분히 가꿀 수 있습니다. 이는 서울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크고 바쁜 도시 도쿄도 마찬가지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복잡한 도쿄 시내에서도 틈틈이 녹색공간을 가꾸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을 소개해드립니다.

 

 

 

 

 

바로 'Hands-on gardening for a crowded city' 를 이야기하는 Tokyo DIY Gardening!


'정원을 가꾸는 일은 어르신들에게도, 아이들, 혹은 요리사들에게도, 그리고 도시에서 생활하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즐거운 일이 될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Dokyo DIY Gardening은, 도심 속 정원가꾸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열린 공간입니다.

 

 

 

 

 

 

도쿄와 같이 복잡한 도시에서 살면서도 작지만 지속가능한 정원을 가꾸는 법에 대한 소소하지만 유용한 팁을 얻을 수도 있고, 사람들이 직접 찍은 도심 속 정원의 사진들, 인터뷰들과 기사들을 볼 수도 있습니다.

 

Jared Braiterman과 Chris Berthelsen이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이제 자신이 가꾸고 있거나 이웃이 가꾸고 있는 정원, 혹은 도쿄의 어딘가에서 발견한 누군가의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정원 사진을 보내오는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통해 지속되고 있습니다. Dokyo DIY Gardening에 업로드된 사진들을 보면, 도쿄나 서울과 같은 복잡한 도시에서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소박한 정원을 가꾸는 일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야외 주차장 한켠, 빌딩외벽의 작은 공간, 간이역이나 보도블럭 귀퉁이, 아파트 발코니와 같은 생활 속 소소한 공간들에서도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는 풍경을 보니 따스함이 서울까지도 전해져 오는 듯합니다. 스스로 자라나는 식물들도 아름답고, 생각지도 못한 공간에 화분을 두고, 씨를 심고, 울타리를 세우고, 잘 자랄 수 있도록 지지대를 만들어주거나 노끈을 연결해주는 사람들의 마음도 참 아름다운 것 같고요.

 

도심 속의 DIY 정원 가꾸기, 슬로워크의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여러분들도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여러분만의 방법으로 한 번 시작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tokyo-diy-gardening.org)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