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남아공 월드컵의 악몽, 부부젤라를 기억하시나요?


축구 경기를 보고나면 귀가 다 멍멍해질 지경이었죠.
이 조그만 부부젤라는 무려 120~140dB에 달하는 소음을 발생시킨다고 합니다.
사격장 소음이 115dB, 기차 소음이 110dB, 전기톱 소음이 100dB, 잔디 깎는 기계의 소음이 90dB이라고 하니,
부부젤라의 소음이 얼마나 큰지 감이 잡히시나요?

하지만, 이 부부젤라보다 더한 소음을 만들어내는 것이 있습니다.


이른바 ''음향대포'로도 잘 알려진 이 장비는 엄청난 음량의 소리를 집적시켜 내보내는
지향성 음향장비(LRAD:Long Range Acoustic Device)의 일종입니다.
무려 2.5kHz의 고음을 최대 152dB까지 낼 수 있다고 하네요.

사진을 보고 짐작할 수 있듯이, 이 장비는 원래 군사용 무기로 개발되었습니다.
비살상무기이긴 하지만, 이 장비가 발생시키는 소음에 사람이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청각 기관에 손상을 입거나 청력을 상실할 수 있을정도로 무시무시한 무기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군사용으로 개발된 많은 무기들은
결국 자국으로 돌아와, 자국의 시민들에게 겨눠지곤 합니다.

LRAD도 그런 운명을 피해갈 수는 없었나봅니다.

2009년 9월, G20 정상회의가 열리던 미국 피츠버그의 골목에, LRAD가 등장합니다.



미국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음향대포'를 사용했고, 당시 시위대 뿐만 아니라 주변 시민들에게까지
심각한 피해를 입혀 많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지난 6월,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때는,
법원이 이 위험한 장비의 사용을 아예 금지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우리나라 경찰이,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시위진압을 위해 '음향대포'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작년 여름 우리를 적셨던 물대포에 이어, 이번에는 최첨단 음향대포까지!

하지만 환경을 생각하는 서울시와 경찰이라면, 사람한테 대포 쏠 걱정은 그만하고,
이런 친환경 폭탄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포탄이 발사되면 그 안에 탑재되어 씨앗이 담긴 캡슐들이 뿌려지고, 시간이 지나면서 캡슐은 녹아 없어지고
그 안에서 새싹이 자라납니다.



어쨌든 다가오는 11월에는,
서울 도심을 지날 때는 귀마개를 하니씩 챙겨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Posted by slowalk






무더운 여름, 노천광장에서 앉아서 시원한 커피 한잔을 즐기는 여유를 즐기고 있던 당신.

당신은 그냥 휴식을 즐기고 있던 것 뿐이지만,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어느덧 악보위의 음표가 된다면?!!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평범해보이는 광장의 계단




계단에 앉는 순간, 오선지위 음표가 됩니다.~





당신이 앉아서 휴식을 취하는 사이, 그들이 등장합니다.




짠짠~♪  짜라짜잔~ ~♬



그들의 공연을 감상해보시죠~!







더운 여름, 그들의 선율을 듣고 있노라면 시원해지는 기분이 듭니다.

당신에게 잠시의 시원한 음악을 들려주는 이 그룹은 스위스의 액티비스트 예술가 Navid Tschoop가 조성하였습니다.


그의 예술작품은 전시장을 벗어나서 사람들과 함께 상호반응하며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합니다. 더욱이 이 인터랙티브한 연주작품은 크리스마스 금융위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답니다.^^



광장의 빈 계단이 오선지의 빈 곳을, 사람들이 채워져 있는 부분이 악보의 음표역할을 합니다. 이 실시간 오선지를 그대로 연주하는 것은 아니고, 음악가의 자의적인 해석을 통해 한단계 걸러져서 연주된다고 하네요^^






만약에 사람들이 일렬로, 일정한 간격으로 앉아 있으면 어떻게 연주해야 하는 걸까요?
아래와 같은 악보가 되는 셈일까요? ^^;;;



무더운 여름~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도심속 연주였습니다.^^



출처: http://www.navid.ch/








Posted by slowalk


 



 


 


월드컵의 모든 일이 신나지만은 않습니다. 가끔은 부부젤라 엄청난 소리에 소스라치게 놀라기도 하고요, 다음과 같은 소식을 들으면 가슴 아프기도 합니다. 바로, 2010 남아공 월드컵이 세계의 스포츠 이벤트 중 가장 많은 탄소를 발생시킨다는 사실!!!!




아래의 사진을 클릭해서 한번 크게 봐주세요.



이번 월드컵의 탄소발생량을 주제로 만든 다이어그램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올해의 월드컵으로, 대략 2,753,251톤의 이산화탄소가 방출된다고하죠. 그 양은 100만대의 자동차가 1년 동안 방출하는 양과 동일합니다. 지난 독일 월드컵의 6배에 해당하는 양이기도 하고요.

 


그 이유는??? 지난 월드컵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기차나 자동차가 아닌 국제 항공편으로 남아공을 찾기 때문이죠. 교통 수단이 전체 배출량 중 1백85만6천5백89톤으로 추산됩니다.




그리고 또 다른 1만5천3백90톤은 월드컵 유치를 위해 부족했던 경기장 건설이나 게임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동안 발생했습니다. 경기장 건설에 필요한 시멘트1톤은, 곧 이산화탄소 1톤과 연결지어지니까요.

 


그러나,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엄청난 월드컵의 탄소 발자국을 바라만 보고있지 않았죠. 보다 효율적으로 게임을 방문하고, 다른 게임으로 이동하는 레일의 동선을 탄소 배출량을 고려해 짓기도 하고, 정부는 또한 탄소 배출의 일부를 최소한으로 상쇄시키기 위해 전국적으로  나무를 심고 가꾸는 일도 계획했답니다!!! 



GREEN WORLDCUP!!!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이 끝나는 그 날까지, 남아공에서만이 아니라 우리 대한민국에서도 함께 노력해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