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길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 어떻게 하나요? 안타까운 마음에 길을 되짚어가며 찾아보지만, 찾기가 쉽지 않죠. 길 위에 많은 사람이 있지만 물건을 함께 찾아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잃어버린 물건을 본 누군가가 잘 보이는 곳에 걸어만 놓아도 잘 찾을 수 있을 텐데. 길 위의 사람들은 자신의 목적지로 향하느라 바빠보입니다.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작은 아이디어와 최신기술이 만나 물건을 잘 잃어버리는 사람들의 고민을 해결해 주는 사례를 소개합니다.



진화의 진화를 거듭한 3d프린터기는 이제 건물까지도 만들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과 함께 소셜미디어는 어느 곳이든 존재합니다. 스스로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하는 것은 이제 보편적인 일이 되었죠.

LostFound는 이 두 가지의 기술을 이용한 하나의 플랫폼입니다. 3d프린터로 제작된 작은 플라스틱 고리는 주변에 흔히 보이는 담장과 표지판 다리에 잘 걸 수 있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아이디어는 간단합니다. 
1. 길 위에 주인을 잃은 물건을 발견한다.
2. LostFound라고 새겨진 빨간 고리를 이용해 잘 보이는 곳에 걸어둔다.
3. SNS 해시태그(#Lostfound)를 이용하여 알린다.

특별한 소프트웨어의 개발 없이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의 해시태그를 이용하여 물건을 찾아주는 문화를 만드는 것입니다.



도시는 점점 거대해지고, 거대해진 도시만큼 주변은 삭막해 져갑니다. 과학기술이 발전할수록 생활은 편리해지지만, 이웃과의 소통은 줄어드는 듯합니다. 대단하진 않지만,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작은 아이디어, 이 작은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을 대하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지 않을까요?


기술의 발전도 중요하지만 기술을 이용하는 우리의 따뜻한 생각들이 더욱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거라 확신합니다


출처 : shapeway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택시나 버스를 타고 이동할 때 핸드폰을 두고 내린 적 많으신가요? 운이 좋으면 다시 뛰어가서 차를 잡아 찾을 수 있는데요, 만약 비행기에서 물건을 두고 내렸다면 어떻게 찾아야 할까요? 아마도 대중교통보다는 물건을 찾는 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테죠. 네덜란드 항공사 KLM에서는 기발한 방법으로 물건을 찾아준다고 합니다. 명탐정 아니 명탐견(?) 셜록을 소개합니다.





비글인 셜록은 KLM 항공사가 새롭게 선보이는 분실물 서비스팀(KLM Lost & Found service)의 홍보 영상에 나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탑승객들이 놓고 내린 물건의 냄새를 맡고 찾아가서 주인에게 돌려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홍보 영상은 23일 유튜브에 공개된 뒤 8백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셜록이 물건을 찾아준 주인들은 얼굴에서 행복한 표정을 숨길 수 없습니다. 멀리서부터 귀를 펄럭이며 뛰어오는 셜록을 보면 누구나 미소를 짓게 될 것 같습니다. 





동영상이 공개되자마자 사람들은 셜록이 진짜인지 아닌지를 놓고 의문을 제기했었는데요, 동영상을 만든 담당자와 항공사 관계자 말에 따르면 셜록은 분실물 서비스에 대한 상징과 같은 것으로 비디오 촬영에만 참여한 게 맞다고 하네요. 하지만 가까운 미래 셜록의 활약을 실제로 볼 수도 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셜록과 같이 사람들에게 웃음 선사해주는 특별한 개가 실제로 있습니다. 바로 국내 최초 사회복지견 '기르미'입니다. 기르미는 6월 초까지만 해도 성북구 주택가를 떠돌던 유기견이었는데요, 주민센터에서 잠깐 보호하고 있는 동안 사람들에게 애교도 피우고 재롱도 떨어 호응이 좋았다고 합니다. 



이미지출처 : KBS News



기르미는 일주일에 3~4번 사회복지사를 따라 홀로 사는 노인들을 찾아서 웃음 주는 역할을 합니다. 나머지 시간에는 주민센터에서 민원인들을 맞이하는데요, 기르미 덕분에 주민센터를 찾는 사람들도 많아졌다고 합니다. 특히 맞벌이 부모를 둔 아이들에게는 기르미가 소중한 친구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 KBS News



기르미는 다른 공무원들과 똑같이 근무하며, 웃음치료 보조강사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이런 공을 인정받아 명예 공무원으로 임명되었다고 하네요. 유기견이었다가 이제는 공무견이 된 기르미,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해봅니다. :-)



출처 : designtaxi, KBS New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