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셜록으로 유명한 영국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한 파파라치 샷이 화제가 되었었죠. 자신을 쫓아다니는 파파라치들에게 "이집트에 가서 더 중요한 것을 찍어라"라는 도발적인 멘트를 날렸기 때문인데요, 아마도 그는 심상치 않은 이집트 사태에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이집트와 튀니지, 예멘 등 이른바 범아랍권 국가의 정치상황은 유혈사태를 일으키며 더욱 격해지는 상황이구요.



사진 : Matthew Horwood(matt-horwood.com)



아랍의 봄으로 정권이 교체되었던 예멘도 종교와 부족 간의 분쟁으로 불안한 상황 속에 놓여 있습니다. 최근에는 알카에다의 주요 근거지로 지목되어 테러와의 전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죠. 이러한 정치적 혼란 속에서 시민들의 불안은 이루 말할 수 없을 텐데요, 이를 지켜본 예멘의 아티스트인 무라드(murad sobay)는 12개의 벽에 예멘이 가지고 있는 12가지의 문제를 낙서로 표현하는 "12th hour"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총 없는 평화 속에서 살고 싶은 예멘인



무라드는 예멘이 가지고 있는 문제들을 똑바로 바라보고 평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벽에 낙서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또한, 비폭력적인 방법을 통해 폭력에 대응함으로써 강력한 메세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하네요.


12번의 시간 중 첫 번째 시간의 낙서는 평화를 바라는 시민의 모습입니다. 2012년 알자지라의 조사에 따르면 예멘은 총기 소지율은 55%로 세계에서 2번째로 높다고 합니다. 총기를 소지한 사람이 많다는 것은 잠재적인 분쟁 또한 많다는 사실일 텐데요, 총이 없는 나머지 45%의 불안감도 무시 못 할 것 같습니다.



두 종파의 이름으로 프린트 되는 예멘의 국기



두 번째 시간에는 예멘의 종교분쟁에 대한 낙서입니다. 예멘에는 수니파 이슬람교와 시아파 이슬람교 두 종파가 존재합니다. 수니파와 시아파는 각각 53%와 46.9%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수니파가 조금 더 높긴 하지만 예멘 인구를 서로 반반씩 가진 셈이라서 그 긴장감은 상당히 높다고 합니다.



종파주의가 없음을 상징하는 심볼


종파주의의 문제를 제기하는 거리 예술 운동


 

세 번째 시간의 주제는 바로 납치입니다. 예멘에서 일어나는 납치는 예멘의 국가 이미지에 심한 손상을 입히기도 했죠. 이번 시간이 더 특별한 이유는 시민들의 참여로 진행되었기 때문인데요, 낙서에 참여한 시민들은 실종된 사람들의 얼굴을 벽에 남기는 작업을 함께함으로써 납치문제의 심각성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합니다. 실종자들의 이름은 아랍어뿐만 아니라 영어로도 표시해 예멘을 방문한 외국인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고 하네요.





예멘의 납치문제는 현재까지도 진행 중인 심각한 문제입니다. 올해 7월에는 납치된 네덜란드 기자 주디스와 그의 남자친구의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죠. 무라드는 이 커플의 얼굴도 벽에 남겨두었는데요, 옆에는 납치된 그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예멘 사람들의 말도 함께 남겨두었습니다. 



주디스와 그녀의 남자친구의 얼굴



예멘인들은 친절하다고 말했던 주디스. 안타깝게도 그녀는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그녀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많은 예멘인의 바람처럼 그녀와 그녀의 남자친구가 하루빨리 집으로 돌아가게 되길 바랍니다. 





얼마 전인 8월 26일에는 예멘의 공군 수송 버스가 폭발해 최소 26명의 사상자를 내기도 했습니다. 9월 1일에는 예멘 총리가 귀가도중 무장괴한들의 습격을 받기도 했죠. 말 그대로 예멘은 아랍의 봄 이후 혹독한 여름을 지나고 있는데요, 하루빨리 예멘의 정치상황이 안정되어 납치국가라는 불명예를 벗고 친절한 예멘의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 Murad Subay 블로그, designboom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내가 기록한 사진들은 잊혀져도 안 되고 반복되어서도 안 됩니다.(제임스 낙트웨이)"




사진작가  Alvaro Ybarra Zavala는 세계 주요 분쟁(내전) 중인 국가를 방문
생생한 현장을 담은 사진을 공개(사진집 발행)했습니다
많은 사진작가들과 전선기자들은 과거와 현재,
푝력과 파괴, 죽음이 교차하는 현장에서 사진과 기록을 남겼습니다.






작가가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세계 6개국 현장을 발로 누비며 찍은 사진들을 담아 엮어 낸 사진집 'Apocalypsis(요한묵시록)'
요한묵시록. 신약성서의 마지막 책이지요. 성서 중에 가장 난해한 책으로 꼽힙니다.
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영화 베트남전쟁의 광기를 담은 프란시스 포드 코플라 감독이 연출한'지옥의 묵시록'이 떠오릅니다.





콩고강을 사이로 콩고 공화국(프랑스 식민지배)과 콩고민주공화국(벨기에 식민지배)이 있습니다.
콩고지역은 내전이 끝나다고 하지만, 자원 확보와 다양한 문제가 얽혀 아직 내전 중이지요.












찬란한 불교 유적을 갖고 있는 버마.
가택 연금 중인 아웅산 수찌 여사가 떠오릅니다.
아직도 군사 독재자과 버마의 민주화를 바라는 학생, 시민들이 탄압을 받고 있습니다.
수많은 난민들이 태국 인근에 둥지를 틀고 빈곤 속에서 버마 민주화를  갈망하고 있지요.

















이라크. 부연 설명이 필요없겠지요.
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는 결국 선량한 이라크 시민들... 
이라크 전쟁으로 누가 가장 큰 이익을 보았을 것 같습니까?
기업,금융, 일부 정치인들의 호주머니로 개발이익이 돌아갔지요.











아이러니한 사진입니다.







아프카니스탄. 이미 몇 번의 전쟁으로 많은 유적과 민간 시설이 다 파괴되었습니다.
지난 20년간의 전쟁으로 150만 명이 넘는 아프카니스탄인이 숨졌습니다.











파병만으로 전쟁이 종식될까요?
모든 전쟁에 반대해야 하는 합니다. 전쟁의 이름으로 얼마나 많은 것들이 사라지고 있습니까.






아프리카 수단의 주도 다르푸르(Darfur).
수단에서 내전이 시작된 것은 1983년.
아프리카계 기독교도 반군과 이슬람교를 믿는 아랍계 정부군이 충돌한 이후 21년 동안 200만명이 숨졌지요.
최근 발생한 다르푸르사태는 미국 대선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갈등, 이라크 내전으로
국제사회에 자세하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국제사면위원회 보고에 따르면 수단 정부의 지원을 잔자위드는 다르푸르의 흑인 마을 수백곳을 불태우고 주민을 몰아냈다.
 또 8살짜리 여자 아이를 비롯한 부녀자들을 조직적으로 성폭행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인종청소입니다.
잔자위드의 만행으로 지금까지 150만명이 난민으로 전락했다고 하니..........

















남미의 콜럼비아.
50년 동안의 좌우익의 내전으로 고통받고 있는 곳. 마약카르텔.
하지만 이곳에서 생태공동체(가미오따스)가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왜 전쟁 사진을 찍는가? /James Nachtwey >

총알이 야기하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 혹은 포탄의 날카로운 파편이
다른 사람의 다리를 잘라내는 광경을 직접 본다면 
누구라도 그러한 두려움과 비탄을 단 한번만이라도 전장에서 직접 느낀다면
수천명은 말할것도 없이 단 한명에게라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하지만 모두가 전장에 가볼 수는 없으며
그런 이유로 사진사들이 전장에서 강렬하고 설득력있는 사진을 찍어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줌으로써 매스미디어의 피상적인 정보와 무관심에서 벗어나
전장에서 무슨일이 일어나는지를 알고 전쟁에 항의하도록 한다.

 
가장 나쁜 일은 사진사로서 다른 사람의 비극에서 이익을 얻는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다.
이 생각은 늘 나를 괴롭힌다.
순수한 연민이 개인적인 욕망에 뒤덮이는걸 용납한다면
나의 영혼을 팔게 되는 것임을 알고 있으므로 매일 아침 나는 이에 대해 생각한다.

 
나는 가능한한 최대한 대상에 대해 책임을 지려고 노력한다.
외부인이 카메라를 들이대는 것은 인간애에 어긋나는 일일 수 있다.
나의 입장을 내가 정당화할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다른 사람의 어려움을 존중하는 것이다.
내가 존중하는 만큼 다른 사람은 나를 받아들이고 또 그 만큼 나 자신을 받아들일 수 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환상과 아름다운 사막이 펼쳐진 곳, 옛날 찬란한 상인과 신비의 나라가 있는 곳 중동.





하지만 그곳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지역의 나라들은 자신의 나라의 종교적 문제와 외부 세력과의 다툼으로 피의 나라로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길거리에 총을 맞아 죽어가는 아이들, 여학생들에게 총을 겨누는 이스라엘 군인, 집을 잃고 거리로 나 앉은 겁에질린 팔레스타인 사람들. 국내 뉴스에도 자주 등장하는 그들의 분쟁과 끔찍한 참사.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좋은 뉴스도 볼 수가 없기 때문이죠.




 

왜 그들의 분쟁은 끊이지 않는 것일까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그리고 미국의 삼각관계 때문이 아닐는지요. 더구나 최근엔 동예루살렘 정착촌 건설로 미국과 이스라엘이 마찰음을 내기 시작했고, 지난 정상회담 이후 더욱 심하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미국의 지원없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상황이 좋아질 순 없을까요? 마음같아서는 컴퓨터 게임처럼 마음대로 두 나라를 더 이상의 끔찍한 분쟁이 없는 평화로운 나라로 만들어 버리고 싶습니다.



그런데 그런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었나 봅니다. 이런 게임이 실제로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PeaceMaker라는 시뮬레이션 게임. Impact Games 라는 게임회사에 의해 개발된 전략기반 게임입니다. 실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을 시뮬레이션시켜 두었습니다. 플레이어들은 게임속에서 이스라엘 또는 팔레스타인 당국의 리더가 되어 역할과 함께 수반되는 사회, 정치, 및 군사적 책임을 지어야합니다. 즉, 리더<이스라엘 수상, 팔레스타인 대통령>가 되어 지역에 평화를 가져오는 것이 가장 큰 임무인 것이죠.







놀라운 것은 실제 두 나라 사이에서 일어나는 급박한 상황과 일들이 게임 속에서도 그대로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이런 실시간 뉴스는 블로그에서 version updates 나 patches를 통해서 업데이트 되고잇습니다. 따라서 플레이어들은 실제 두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직접 해결해 볼 수 있는 것이죠.

 


34세의 전직 이스라엘 정보부 요원이었던 Burak 그리고 미술대학학위를 가진 29세의 게임 개발자 Brown. 그들은 PeaceMaker를 통해서 게임 이용자들을 실제 세상과 연결시켜주고 싶었습니다. 단순히 게임이라는 오락의 개념이 아닌 교육까지도 생각한 것이죠. 물론 게임속에서도 폭력적인 전쟁을 수행하지만. 두 나라사이의 문제 해결을 통한 평화를 사람들에게 가르쳐주고 싶었던 것이죠.




 

단순히 잔인한 무기들로 사람들을 죽여 피가 흐르는 게임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게임을 즐겨하는 10대들에게 이웃 나라에서 일어나는 상황도 알려주고 그곳에 평화가 얼마나 필요한지도 알게 해주는 교육적인 게임.



문득 우리나라도 아이들을 위해 우리나라와 관련된 국제적인 문제를 다루는 게임들이 생겨났으면 싶은 바램이 듭니다. 독도 문제, 남북 문제 등 시대가 지날수록 아이들은 이런 문제와 더 멀어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왔었습니다, 국내에도 이런 게임들이 많이 출시되어 아이들 스스로가 이런 문제를 접하고 자신의 생각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주었으면 좋겠네요.


피스메이커 홈페이지 >>>


<사진,컨텐츠 출처: index design to improve life.>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