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떠돌았던 어느 한 고등학교의 점심급식의 모습입니다.

 

 

 

 

건더기를 거의 찾아볼 수 없는 멀건 김칫국과 쌀밥, 생선구이 한조각, 약간의 녹색채소무침...ㅠㅠ 심지어 반찬 공간 하나도 비어있군요. 한창 배고프고 자라는 아이들이 이런 급식을 먹는다니...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수준의 급식이 제공되니 학생들이 "급식이 맛이없어요", "반찬이 별로예요." 라고 하면서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않고 과자나 불량식품 등으로 배고픔을 달래게되는 현상이 어쩌면 자연스러울 수 밖에요.

 

 

최근 미국이나 영국에서는 정크푸드로 가득한 급식실태를 지적하며, 건강하고 더 나은 수준의 음식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기위한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조금씩 움직임이 보여지는 것 같구요. 하지만 워낙 우리 아이들 스스로가 음식의 영양소나, 왜 좋은 음식을 먹어야하는지 그 중요성에 대해 잘 모르고 있기 때문에 그 움직임이 빠르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데 한 블로그를 통해 일반 어린이들과 음식에 대한 생각이 조금 남다른 소녀를 알게 되었습니다.

 

 

 

 

 

사진속의 주인공은 스코틀랜드에서 초등학교에 다니는 9살, Martha Payne 입니다. 요즘 그녀가 운영하는 블로그 Neverseconds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타게 되었지요. 평균 400,000명의 방문자 수를 가지고 있으며, 요리사 Jamie Oliver도 그녀의 블로그 팬이라고 하네요. 그녀는 블로그 Neverseconds에 학교에서 먹은 급식을 사진으로 찍어 기록하고 그녀만의 기준을 만들어 급식에 대한 평가를 기록합니다.

 

 

 

 

"피자는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크로켓을 좀 더 먹었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왜냐하면 나는 한창 자라나는 시기이고, 오후 수업에 집중도 해야하는데 한 개의 크로켓으로는 불가능하잖아요..." 

Food-o-meter- 6/10
Mouthfuls- forgot to count but not enough!
Courses- main/dessert
Health Rating- 4/10
Price- £2
Pieces of hair- 0!


 

 

 

 

"오늘은 당근과 고수 수프와 파스타였어요. 좀 뜨거워서 입을 데었지만 맛있어서 조금씩 조금씩 먹었어요. 사실, 당근과 고수는 잘 먹지 않았었는데 오늘 처음 먹어본 고수는 맛이 괜찮아서 앞으로도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Food-o-meter- 8/10
Mouthfuls- 64 small hot ones
Courses- starter/main
Health Rating- 5/10
Price- £2
Pieces of hair- still in the clear

 

 

 

 

 

최근에는 블로그방문객들에게 그들의 학교급식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청하며 전 세계의 급식들을 비교하는 블로그포스팅을 준비하는 것 같더군요.

 

 

 

처음 이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Martha Payne가 찍어온 학교 급식 사진을 그녀의 아버지가 보고난 후 부터입니다. 어의가 없을 정도로 적은 양과 영양상태를 보고 놀란 아버지는 그녀와 함께 블로그에 매일매일 기록하며 급식을 평가해보기로 했습니다.  

 

 

 

* 그녀가 만든 급식평가기준입니다.^^

Food-o-meter - "Out of 10 a rank of how great my lunch was" <전반적인 급식수준>
Number of mouthfuls - "How else can we judge portion size" <양>
Number of courses<가짓 수>
Health rating<영양 수준>
Price "Currently £2 I think, its all done on a cashless catering card"
Pieces of hair - "It wont [sic] happen, will it?"<위생 상태>

 

 

 

Martha Payne 스스로가 음식의 영양수준을 평가하며 공부도 할 수 있는 좋은 방법 같네요.

 

 

 

 "채소를 많이 먹어라", "패스트푸드는 그만!!" 이라는 잔소리 보다는 Martha Payne의 아버지처럼 아이들 스스로가 자신이 먹은 음식을 생각해보고 평가해보며 좋고 나쁨의 기준을 스스로 평가하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건 어떨까요?

 

* Neverseconds 방문해보기 |  http://neverseconds.blogspot.com.es/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린시절 하교길,학교 앞 문구점,분식집에서 팔던 콜라맛 캔디, 맥주맛 캔디, 빨대사탕, 얼음과자들을 먹었던 추억들을 가지고계신가요? 불량식품이란 걸 잘 알고 있지만 그 시절엔 그런것들이 왜그렇게 맛났었는지.... 백원, 이백원 가격도 싸고, 색도 알록달록, 더구나 엄마나 선생님께서 못 먹게 하시니 더더욱 먹고 싶을 수 밖에요.^^


 

 

 


 

그런데 우리가 먹었던 몸에 좋지 않은 불량식품들이 여전히 초등학교 주변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안타까운건 식약청에서 2009년 12월 31일 발표한 ‘각 시도별 학교 주변 불량식품 적발 현황’에 따르면 2007년 259건에서 2008년에는 274건으로 늘어났으며 2009년 말에는 498건에 육박하는 등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죠.

 

 

 

최근 '그린푸드존'이라는 캠페인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나 매점 등에서 파는 불량식품을 근절하고자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해온것이죠. 그린푸드존은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을 의미합니다. 아이들이 많이 다니는 초·중·고교를 중심으로 학교 주변 200m 이내 주요 통학로에 있는 가게에서 불량식품 등을 팔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로 불량식품을 판 업주는 위반 내용에 따라 10~20만원 사이의 과태료를 내야 하거나,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게 된다고 하네요.

 

 

물론 그런 불량식품을 파는 문구점이나 가게들을 근절시키는 방법은 좋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그 불량식품을 대신할 건강한 간식들을 알려주고 그것들을 접근하기 쉬운 환경으로 만들어주는 방법도 중요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오늘은 학생들에게 그런 환경을 잘 만들어 준 해외의 학교 한 곳을 소개시켜드리려 합니다.

 

 


 

 

이곳은 콜로라도의 Denver school입니다. 얼마 전, 이 학교에는 보통의 자판기와는 다른 자판기 하나가 설치되었죠. 바로 Fresh Healthy Vending 이라는 자판기. 탄산음료나 초코렛, 사탕, 감자칩이 가득한 자판기가 아닌 조각과일, 유기농 음료, 오트밀 바와 같은 건강간식들이 가득차있습니다. 인터뷰에 참여한 학생들도 이런 건강간식들에 매우 흡족해하는 것 같죠? 물론 이 자판기에도 쿠키나 크래커들이 들어있죠. 대신 그 재료들은 대부분 덜 정제되고 화학재료보다는 자연적인 재료가 사용되었습니다.

 

 

 

 

샌디에고에 본사를 둔 이 자판기 회사, Fresh Healthy Vending 은 학교나 회사를 중심으로 건강한 간식들을 담은 자판기 문화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자판기가 냉장기능을 갖추고 있어 스무디나 요거트까지 판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특히, 미국은 국가적으로 아동비만 문제의 심각으로 이런 아이들의 먹거리 문제가 더이상 유행적 운동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영부인부터, 의사, 간호사, 관련회사, 법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함께 노력하고 있더군요. 한국도 어린이 비만과 같이 먹거리로 인한 건강문제들이 해마다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우리도 아이들에게 먹지 말라고 강요하기만 하지말고 어떤 것이 좋은 것인지 교육해지고 스스로 쉽게 그런 음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