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 건축회사인 DPR Construction는 사무실 공간으로 완벽한 곳을 찾았습니다.

3년 전만해도 성인용품숍이었던 이곳이 세계 제일의 제로 에너지 빌딩이 되었습니다. 란제리가 진열되어 있었던 곳에는 이제 태양열 패널이 자리해 있고 음침했던 성인숍의 분위기는 활기찬 사무실로 바뀌었습니다.

 

 

 

 

이곳은 올해 미국에서 두번째로 인증받은 Net-Zero building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넷-제로 빌딩이기도 합니다. 넷-제로 에너지 하우스란, 외부로부터의 전력 공급 없이도 태양열, 태양광, 풍력, 지열 등의 자체생산 에너지로 자급자족 할 수 있는 건물을 말합니다. 에너지의 효율성을 높이고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해 자원을 보존하고 환경의 영향을 최소화 해 스스로 필요한 에너지를 생산하는 자급자족형 건축인 것이죠.

 

 

 

 

 

16,533피트 규모의 이 사무실은 87개의 창문이 실내외 온도에 따라 여닫히고, 약 79킬로와트의 태양광 시스템으로 전력을 공급하며 아연에 차가운 공기를 전하는 동안 건물의 뜨거운 공기를 밖으로 방출하는 굴뚝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건물에 거주자가 없을 때 모든 전기 장치를 차단하는 'vampire(뱀파이어)'라는 재미난 이름의 스위치가 있지요.

 

 

 

특히 이 건물의 포인트는 Solar Tube 조명입니다. 건물 전체를 밝히고 있는 원통 모양의 조명들은 전기에너지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햇빛 그 자체를 끌어다 조명으로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옥상에 설치된 튜브를 통해 들어 온 빛이 그대로 사무실 공간을 밝혀주는 것이죠. 밤에는 이 빛들이 거꾸로 건물 외부를 밝히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참 똑똑한 빌딩이죠^^

 

DRR건설은 지속가능한 건축에 대한 이들의 의지를 보여주고 제로 에너지 빌딩의 활성화가 도시 환경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설명하기 위해 재개발 지역에서 가장 오래되고 낡은 건물을 선택했습니다. 실제로 직원들이 생활하면서 작동하는 방법을 직접 볼 수 있는 '살아있는 연구소'가 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말이죠.

 

 

 

 

미국과 유럽에서는 매년 '제로하우스' 대회가 개최된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도 넷-제로 에너지 건축에 대한 관심이 조금씩 늘어 개인 단독주택에 이 방식을 도입하는 경우가 눈에 종종 띕니다.   

 

어제는 올들어 처음으로 전력 비상 '관심'단계가 발령되었다고 하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대규모 블랙 아웃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은 점점 높아져 갈텐데요,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효율적인 에너지관리를 위해 친환경, 화석연료 및 전기료 제로인 Net-Zero Energe building은 우리가 앞으로 지향해야 할 공간의 형태를 보여주는 건축방식 입니다.

 

출처 | http://www.fastcoexist.com , http://www.dpr.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계속되고 있는 무더위로 각종 미디어를 통해 전력 공급의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는 기사를 자주 접하고 있습니다. 주위에서도 사용하지 않는 전원 차단, 냉방온도 28℃ 이상 유지, 냉난방 가동시간 줄이기,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 이용하기 등 에너지 절약을 위한 행동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구요.

 

 

 

전기는 생활에 꼭 필요한 요소이기도 하지만 무분별한 사용과 그에 따라 발생하는 온실가스 등으로 우리의 지구와 환경오염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 해결책의 하나로 에너지 절약형 전구(CFL) 사용을 장려하기도 하고요.

 

 

 

에너지 절약형 전구(CFL)란? 안정기 내장형 램프로서 별도의 등기구가 필요없이 백열전구 소켓에 그대로 꽂아 사용하는 제품으로서 백열전구에 비해 80%의 절전효과를 나타냄은 물론 수명은 8배나 깁니다. 고주파전자회로를 채택, 순간 점등으로 시력의 편안함은 물론 공간의 개성을 돋보이게 하는 패션형 램프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이야기는 이런 에너지 절약형 전구의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기존의 평범한 전구 패키지에 차별성을 주어 소비자들의 구매도 높이고 생활 속 에너지 절약에 동참하게 만드는 역할까지 하고 있습니다.

 

 

 

Borealis light bulbs


  

 

 

 

 

Borealis 전구는 에너지 절약형 전구이지만 소비자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주기위해 일반적인 전구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전구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사실, 전구의 모양이 아니라 패키지 디자인에 더 많이 숨겨져 있습니다. 영상으로 알아볼까요?


 

 

 

 

 

 

 

 

패키지에 사용된 종이는 버려진 널판지를 재활용해 제작하였습니다. 화학 접착제가 아닌 전분을 이용한 접착제를 이용해 조립되었구요. 또 콩기름 잉크로 필요한 글자와 색상들을 인쇄하였습니다.

 

 

 

 

 

 

 

또한 포장재의 역할 뿐 아니라 문고리에 달아둘 수 있도록 지기구조를 개발해 LIGHTS OUT!!!이라는 메세지를 통해 사람들이 쉽게 간과할 수 있는 불필요한 전등끄기를 돕기도 하네요^^

 

 

얼마 전, 정전대비위기대응훈련이 실시되었습니다. 전력수급여건이 어려워짐에 따라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계획정전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훈련이었죠. 이런한 훈련까지 실시되는 걸 보면 전력상황이 그만큼 어려운 것이란 생각이듭니다. 회사에서 작업 중, 컴퓨터까 꺼지는 상상을 해보니 정말 아찔하네요. 올여름 블랙아웃없이 안전하게 보내기위해 생활 속 작은 일도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