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sweatshop이란 단어를 알고 계신가요? sweatshop이란 열악한 환경에서 저임금을 받으며 일하는 작업장을 뜻합니다. 패션에 관심 많은 노르웨이 청년 3명이 캄보디아 프놈펜 의류공장에서 sweatshop의 현실을 체험했습니다. 체험 후 그들의 삶에는 어떤 변화가 생겼을까요? 





노르웨이의 프리다(Frida), 루드빅(Ludvig), 안니켄(Anniken)은 패션을 좋아하고 쇼핑이 취미인 부유한 노르웨이 청년들인데요. 그 중 안니켄은 많은 팔로워를 거느린 패션 블로거입니다. 노르웨이 신문사 Aftenposten는 이들과 함께 캄보디아 프놈펜 의류공장 노동자들을 직접 만나는 다큐멘터리 "SWEATSHOP:Dead Cheap Fashoin"을 만들었습니다. 총 5편의 에피소드로 된 다큐멘터리는 편당 10분 정도로 짧지만, 그 내용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프놈펜에 도착한 후, 의류공장에 다니는 소티(Sokty)를 만났습니다. 소티는 매일 아침 7시부터 저녁 6~8시까지 일하는 생활을 매일 반복하고 있습니다. 주 7일을 근무하는 셈이죠. 월급은 130달러지만 생활비를 제하고 나면 한 달 살기가 빠듯합니다. 이들은 소티와 함께 쇼핑도 하고 저녁도 먹으며 노르웨이에서의 생활과는 전혀 다른 하룻밤을 보내게 됩니다.





소티네 집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프리다와 루드빅, 안니켄은 설레는 마음으로 의류공장으로 향합니다. 이들은 등받이도 없는 의자에 앉아 8시간이 넘도록 같은 작업을 반복한다는 게 어떤 일인지, 또 어떤 삶인지 조금씩 깨닫게 됩니다. 이렇게 일하고 이들이 받은 일당은 3달러인데요. 꼬박 한 달을 일 해야 100달러를 벌 수 있습니다. 한 달에 의류 쇼핑에만 600유로(약 680달러)를 쓰는 안니켄의 삶과는 엄청난 차이가 있죠. 





이들이 프놈펜에 머무르는 동안 의류공장 노동자들은 "We Need $160"라는 스티커를 붙이고 광장에 모였습니다. 평균 100달러밖에 안되는 노동자들의 월급에서 생활비를 제하고 나면 아무것도 남지 않습니다. 아파도 병원에 갈 수 없는 이들에게 월급 160달러는 중요한 생존의 문제입니다.





캄보디아에 다녀온 후, 프리다는 노르웨이 의회에서 의류공장 노동자의 현실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조하는 연설을 했으며, 안니켄은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캄보디아 문제와 관련해 H&M 측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의류공장 노동자의 현실을 직접 보지 않았더라면 할 수 없었던 일입니다. 





이 활동들이 지금 당장 노동자들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주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프면 병원에 갈 수 있도록 정당한 임금을 지급하고, 등받이가 있거나 좀 더 넓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는 있겠죠. 얼마 전에는 H&M에서 100달러였던 임금을 128달러로 인상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모든 것이 하루아침에 달라지지는 않을 테지만, 작은 노력이 빛을 발해 언젠가는 의류공장 노동자들도 꿈을 꿀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전체 영상은 aptv.no에서 볼 수 있습니다. 클릭!)



by 펭귄 발자국



출처 : aptv.noGood on youlexpress, ecouterre




Posted by slowalk






전설적인 프렌치 쉐프 ‘줄리아 차일드’를 동경해 365일 동안 524개의 레시피를 가지고
프렌치 요리에 도전하는 프로젝트를 실행한 뉴욕의 블로거 ‘줄리 파웰’!
책까지 출간하며 작가로 데뷔한 그녀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줄리&줄리아'를 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지루한 일상을 보내던 회사원 줄리가 블로그라는 매체를 통해 자기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가며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을 밝고 유쾌하게 보여주는 이 영화,
실제로 이 영화를 보고 자극을 받아 자신이 가장 잘 하고 좋아하는 일로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마리사(Marisa)’









 

‘365 days. 365 items of clothing. 365 dollars’

365일 동안 365달러를 가지고 365벌의 색다른 의상을 선보이는 프로젝트인데요,
약간은 허무맹랑해 보이는 이 프로젝트, 어떻게 가능할까요~?
바로 업사이클(Upcycle)D.I.Y 의상을 제작하기 때문이지요.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던 그녀는 비싼 값의 새 옷을 사는 대신에
벼룩시장, garage sale(차고에서 하는 중고 물품 세일), 여러 중고물품 샵 등을 돌아다니며
‘구제불능’에 가까운 옷들을 매우 싼 값에 구입해 현대적으로 리폼해 입는 방식으로
불가능해 보이는 이 프로젝트를 실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녀의 블로그 New Dress A Day’에서는 매일 매일 그녀가 구입하는 
오래되고 낡은 드레스들의 비포 앤 에프터(before&after) 사진을 볼 수 있는데요,
중고 의상을 리폼하는 방법과 과정 또한 친절히 나와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업사이클된 D.I.Y 드레스에 대한 신선한 자극을 주고 있습니다.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이미 많은 팬들이 그녀의 프로젝트를 지지하며 응원하고 있다고 하네요^^










한 벌당 1달러 가량인 옷들의 변신~ 훌륭하지요~!


사람들이 쓸모없어 버리는 옷이 자신에게는 소중한 보물이 된다는 마리사의 프로젝트.
벌써 202일째가 되어 이제 163일과 161달러가 남았다고 하는데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통해 세상에 기분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그녀의 남다른 도전정신이 멋집니다^^



*출처: http://newdressaday.wordpress.com/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 해주시면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Invisible People TV


저는 언젠가 자신을 투명인간이라고 생각하는 한 노숙인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하루는 한 꼬마가 어떤 교회의 팜플렛을 그 노숙인에게 건내주었다는군요.
그러자 그는 깜짝 놀라며 이렇게 말했답니다.
"이럴수가! 넌 내가 보이니? 날 어떻게 볼 수 있는거니? 난 투명인간인데!"

우리는 길을 걷다가 노숙인을 발견하면 시선을 피하면서 무시한채 지나갑니다.
마치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마치 길가에 버려진 쓰레기를 피해 돌아가듯이 말이죠.
그런 사람들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들과 눈을 맞추고, 대화를 시작한다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우리가 그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들이 인간으로서 필요한 최소한의 것들을 돌봐주다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하지만 여전히, 그냥 눈을 감아버리고,
그저 그들의 존재를 무시해버리는 것이 훨씬 쉬운 일이겠죠.

- Invisible People TV 의 소개글 중



트위터에서 @hardlynormal 이라는 이름으로도 유명한 Mark Hovarth 는, 노숙인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Invisible People TV 라는 비디오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 블로그의 목적이 '보이지 않는 사람을 보이게 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대화가 우리들에게 전달되고, 연결되고, 이제 더이상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지 않게 말이죠. 소셜미디어의 진정한 '사회적' 면모가 발휘되는 것입니다.



Invisible People TV 는 Mark 가 길에서 만난 노숙인과의 인터뷰를 담은 영상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노숙인은 영상 안에서 자신이 처한 상황과 자신이 어떻게 노숙인이 되었는지에 관해 이야기 합니다. 그리고 Invisible People TV 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처지를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Mark 는 그들과의 대화를 통해, 그들도 한때는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이었고, 그들이 원해서 노숙인이 된 것도 아니라는, 어쩌면 당연하지만 우리고 잊고 있던 사실을 알려줍니다. 어떤 이는 순간의 선택 때문에, 또 어떤 이는 사고를 당해서 길거리에 내몰렸지만, 분명한 것은 그 누구도 그대로 방치당하고, 내버려질 잘못을 하지도 않았고 그럴 이유도 없다는 것입니다.



Mark 는 얼마 전, 알래스카의 앵커리지에 다녀왔다고 합니다. 앵커리지는 최근 무한도전 팀이 '오마이텐트'편에서 김상덕 씨를 찾기 위해 다녀갔던 곳이기도 하죠. 작년 앵커리지에서는, 추운 날씨 때문에, 10명이 넘는 노숙인들이 길에서 사망했다고 합니다. Mark 는 앵커리지의 길거리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2010년 3월 1일부터 3일까지 앵커리지의 노숙인 캠프(위 사진)에서 머물렀습니다.

Mark 는 앵커리지의 길거리에서 Kim 이라는 성을 가진 한 노숙인을 만납니다. Kim 은 길 모퉁이에서 구걸 중이었고, 그의 아내는 커피를 마시러 잠시 다른 곳으로 가고 없었다고 합니다. 추운 날씨 속에서 Mark 는 카메라를 들고 Kim 의 이야기를 담기 시작했습니다.



Kim 은 현재 52세이고, 9살 때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고 하는군요. 사실, 앵커리지의 대부분의 노숙인 문제는 대부분 알콜 중독에서 비롯됐다고 합니다. 심지어 앵커리지에서는 노숙인들이 그들 스스로를 'Inebriate'(술꾼)이라고 부르기까지 한다는군요. 알콜 중독은 끔찍한 병입니다. 우리는 흔히 알콜 중독이 선택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알콜 중독은 반대로 '선택'의 기회를 앗아갑니다. 마치 공기처럼, 그것이 없으면 더이상 살아갈 수 없게 말이죠. 이것이 Mark 가 머물렀던 알래스카의 앵커리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Kim 은 앵커리지 시 정부가 이런 끔찍한 일을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하고 있는지에 대해 무척이나 잘 알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정책들이 얼마나 무의미한지에 대해, 그의 친구들이 술을 구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동원하는지에 대해서도 말이죠.

앵커리지에서 만난 또 다른 노숙인인 Mark 는 스스로를 '평범한 미국인'이었다고 소개하고 그가 어떻게 모든 것을 잃게 되었는지 이야기합니다.




그에게 소원이 있냐고 묻자, 잠시 망설인 후, 바라는 것이 있다고 대답합니다. "모든 사람들이 일주일동안 노숙인이 되어보는 것. 그러면 사람들은 우리가 원해서 노숙인이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비로소 이해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의 이야기가 모두 다르다는 것을 비로소 이해하게 될 것이다."



Mark 는 이렇게 노숙인들의 이야기를 비디오 블로그를 통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노숙인들 스스로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그들 스스로 소셜미디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프로그램도 계획 중이라고 합니다. 이런 그의 활동과 아이디어는, 트위터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고, Pepsi Refresh SXSW Challenge 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아 $50,000를 후원받을 수 있었습니다.




Pepsi 는 Pepsi Refresh Project 라는 이름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공공 캠페인 아이디어'에 관한 공모전을 진행 중입니다. Mark 가 후원금을 지원받은 Pepsi Refresh SXSW Challenge는 이 공모전의 일환으로, 영화제, 콘서트, 웹 컨퍼런스가 함께 어우러지는 SXSW(South by South West) 라는 페스티벌에서 진행되었습니다.




Mark Hovarth 가 말하듯이, 그리고 그의 카메라에 담긴 많은 노숙인들이 말하듯이, 그들은 노숙인이 된 것은 그들이 원해서가 아닙니다. 길거리에서 삶을 살아가고자 계획했던 것도 아닙니다. 길거리에 있는 사람들 모두 그들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불과 얼마 전까지 우리와 같은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얼마 전에 소개했던 노숙인들의 자립을 돕는 잡지인 '빅 이슈'의 이야기처럼, 그들도 기회가 된다면 자신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들입니다. 동정 어린 동전 몇 푼을 쥐어주는 것도 좋은 일이지만, 그보다는 그들과 같은 높이에서 시선을 맞추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그들과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야 말로, 그들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인정해주고, 또 다시 그렇게 살아갈 수 있게 만드는 첫 걸음일 것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