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 5백 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특히나 어린이들) 호흡기 감염 및 질병으로 인해서 죽는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이러한 수치는 HIV와 말라리아에 의한 사망수치보다 높은 것으로 세계의 빈곤지역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질병의 대부분은 적절한 위생과 깨끗한 물의 부족으로 발생하는데요, 연구 결과에 의하면 비누로 손을 씻기만해도 이러한 감염의 절반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간단히 말하면 비누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는 것이지요.





이러한 비누의 중요성을 깨달은 2명의 사회적 기업가가 착한 비누 브랜드를 개발했습니다. 바로 Bill &  Courtney의 Hand in Hand Soap입니다. 이들은 3년 전, 물에 의한 질병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는 기사를 읽고 이 브랜드 개발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비누 하나로 죽음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는 것이 브랜드의 목표라고 하네요.



Hand in Hand Soap의 비누는 "Buy a bar, Give a bar", 즉 하나를 구입하면 하나를 기부하는 형태의 시스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2012년 2월에는 아이티에 살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5,000개의 비누를 기증했다고 하는데요, 앞으로는 중미, 남미, 아프리카, 동남 아시아 국가에도 기부할 계획이라고도 합니다.





Hand in Hand Soap은 생명을 구하는 것이 목표이기도 하지만 환경적인 책임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모든 제품들은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만들며 100% 생분해성 재료들과 윤리적인 방법으로 수확한 재료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공정무역을 이용하여 물품을 구입하고, 식물을 이용하여 만들기 때문에 동물실험도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이러한 제품들은 미국친환경협회, 공정거래협회로부터 우수한 제품으로 인정받기도 했습니다.





많은 유기농 비누들은 Palm oil을 이용해서 비누를 만드는데요, 이러한 Palm oil은 열대우림이 파괴와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Palm oil 농장으로 인해 생물의 다양성이 훼손되고 토양의 질이 저하되기도 하며, 태우는 과정에서 탄소배출량이 높기 때문입니다. Hand in Hand Soap은 Palm oil을 사용하지 않고 수익의 일부를 열대우림 보호 단체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기농 비누 브랜드와의 다른 점은 배송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주문이 들어오면 각각의 주문량에 맞는 탄소 배출권을 구입하여 배송한다고 합니다. 출하시 생산되는 온실가스를 보상하기 위한 방법인데요, 나아가 온실가스를 제거하는 사업에도 기부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누리는 작은 것 하나 하나가 어쩌면 다른 곳에서는 생명을 살리는 귀중한 것이 된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Hand in Hand Soap의 비누처럼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나눔을 찾아보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http://handinhandsoap.comhttp://shopwithmeaning.org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호텔에 묵을 때, 객실의 화장실에 비치된 작은 비누나 샴푸를 사용해 본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겁니다.

하지만 한 두 번 쓴 뒤에 두고왔다고 해도 이런 물건에 대해 아깝다고 생각해본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이렇게 호텔이라는 공간의 특성상 한 번 객실에 비치되었던 비누나 샴푸 등은 손님이 체크아웃 하고 나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려지게 되는데요, 이렇게 버려지는 비누가 북미지역에만 하루에 2백6십만개에 이른다고 하네요.

 

 

 

 

그런데 이렇게 매년 수도 없이 만들어지고 또 폐기되는 비누를 이용해 제3세계 어린이들의 생명을

살리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간다의 난민 출신으로 지금은 미국에서 살고 있는 데렉 카용고씨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Global Soap

Project>를 설립하고 전 미국의 호텔들로부터 기부받은 비누를 재활용해 아프리카와 캐리비안해 지역에

보내고 있습니다.

 

 

 

 

비누의 재처리, 제조 과정은 모두 자원봉사자들의 힘으로 이루어지고 있고요.

 

손을 깨끗이 씻을 수 있었다면 걸리지 않았을 설사병과 같은 질병에 걸려 1년에 2백만명 이상의 제3세계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는다고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그들에게 위생의 문제는 곧 생명과 직결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300여개의 호텔들로부터 비누를 기증받고 있는 Global Soap Project는 이렇게 모아진 비누들을 종류별로

분류하고 재처리하는 과정을 통해 새 비누로 만들어 지금까지 9개 국가에 10만개가 넘는 비누를 보냈습니다.

 

 

 

기증받은 비누를 들고 웃고 있는 케냐 어린이의 모습을

 보니, 세상을 바꾸는 힘은 쓰레기통에 버려질뻔한

작은 비누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


(이미지 출처 | Global Soap Project.org)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내에서도 여성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영국의 코스메틱브랜드 러쉬 Lush.


1990년대에 바디샵 Body Shop에서 독립하여 설립된 러쉬는, 그동안 많은 화장품 브랜드들이
로레알 등의 거대기업으로 흡수된 반면 지금도 창립자인 마크 콘스탄틴의 소유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친환경적인 비누와 목욕용품을 생산하는 러쉬는 전세계에 700개 가량의 매장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캠페인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온 기업이기도 하고요.

최근 이 러쉬에서 또 다른 변화를 이루어냈다고 합니다.
바로 자사 직원들의 '최저임금'을 보장하겠다고(!) 선언한 것인데요, 그렇다면 친환경성과 윤리적 경영을
내세웠던 이 회사가 지금까지는 직원들에게 최저임금에도 못미치는 임금을 지불해왔다는 얘기일까요?

물론 그런 얘기는 아닙니다.
러쉬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최저임금이란 법적으로 명시된 최저임금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런던과 같은 대도시에서 생활할 수 있는 최저임금을 말하는 것이기 때문이죠.


마크 콘스탄틴은 "나는 늘 내가 윤리적인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생각해왔지만 그 동안 우리 직원들은
회사를 위해 일주일에 40시간을 일하면서도 생활에 충분한 임금을 받고 있지 못하고 있었고,
유통업계에서 구조의 가장 아래쪽에 있는, 즉 가장 많이 일하는 사람들은 긴 노동시간에도 불구하고
가장 적은 임금을 받는다"고 말합니다.  

런던의 법적최저시급은 5.93파운드(약 10,601원)이지만 지하철 편도 가격이 무려 4파운드(8천원)인
런던의 높은 물가를 감안하면 생활최저임금은 7.85파운드, 즉 14,033원 가량으로 오르게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기업들은 법적 최저임금만을 고려해 임금을 책정합니다.

생활최저임금을 기준으로 200명의 직원들의 임금을 모두 인상하게 되자 러쉬는 1년에
300,000파운드(535,995,000원)의 임금을 추가로 지급하게 되었습니다. 워낙 큰 회사이기 때문에 경영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규모의 금액은 아니지만, 러쉬와 같은 국제적인 회사에서 이와 같은 실천을
했다는 것은 큰 의미를 지니겠죠.

영국의 또 다른 기업인 막스&스펜서 Marks&Spencer와 존 루이스 John Lewis도
각각 7.82파운드,7파운드로 최저임금을 인상하면서 이 움직임에 동참했다고 합니다. 이들은 러쉬보다
훨씬 더 큰 기업이기에 이들의 이런 움직임은 사회에도 큰 변화를 불러일 수 있겠죠.


러쉬의 마크 콘스탄틴은 이전에도 런던의 히드로공항확장 반대 운동, 삼림보호를 위한 팜 오일 줄이기 캠페인,
그리고 공정무역 캠페인과 과대포장 반대, 동물실험 반대 캠페인 등 많은 환경캠페인을 이끌어왔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 때문에 운전면허도 없고, 21살 때부터 환경단체에서 활동해왔다는 그의
남다른 경영정신을 더 많은 기업들이 본받게 되기를 바랍니다.

윤리적 경영, 친환경적 경영이란
말로만, 광고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하는 것이니까요!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비누를 사용하다 보면 점점 그 크기가 작아져서 손에 쥐기 어려울 정도의 크기가 됩니다. 물과 함께 쓰기에 크기가 작아져 버리면 흐물흐물 해져서 사용하기가 어렵게 되지요. 이런 작은 비누를 활용하는 방법은 보통 새 비누를 꺼내서 그 비누와 합체(?) 시키는 것입니다.

이렇게 남은 비누와 새 비누를  합체시키는 사람들의 습관을 이용해서 디자인 된 합체 비누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시켜 드릴 오목비누가 바로 그 주인공 이지요. 생긴 것은 이렇습니다.




사용 방법은 간단합니다.
기존에 쓰던 비누를 이 오목비누의 오목한 곳에 합체시켜 주면! 새로운 둥근비누가 완성!





둘이 만나 하나가 되었습니다~ 짜잔






사람들의 습관을 관찰하고 간단한 형태의 디자인으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낸 착한 친환경 디자인입니다. 이 오목비누를 디자인한 사람은 바로 한국인 디자이너 김지웅씨! 굿 아이디어 디자인이네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Bambu earth 는 환경친화적인 비누와 자연재료로 만든 미용상품 입니다. 제조과정에서 환경에 해가 되는 물질들을 발생하지 않으며, 제품에도 인공색소나 몸에 해가 되는 재료들을 넣지 않습니다. 야자오일을 기본으로, 천연 허브, 진흙, 자연추출 오일등을 섞어서 만드는 말 그대로 천연 미용제품이라고 하네요.


Soap Stack Cold Process Sample Pack Soap Bars 4 oz



이 제품의 환경친화적인 측면이 더 주목을 받게 된것은 바로 이 제품을 포장하는 용지에 있습니다. bambu earth사에서는 직접제배한 바질에서 추출한 종이로 제품을 포장한다고 합니다. 또한 종이 포장위에 올라가는 라벨도 다 먹은 시리얼종이 박스의 종이를 재활용해서 포장합니다.


bambu earth, bambuearth, soap, eco soap, green soap, herbs, botanical, sustainable soap



친환경 제품과, 친환경 포장! 앞으로는 환경의 재료들을 활용해서 만드는 제품들이 주목받는 시대가 찾아오겠지요! 우리의 몸에 쓰는 제품이니까 더욱 신경써주세요~

제품을 둘러보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로 가시면 됩니다.^^




출처: http://bambuearth.com/
Posted by slowalk






지하철 화장실에 놓여있는 딱딱한 비누!







공공장소에 있는 비누지만,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기 때문에 쓰기 꺼려지는 것도 사실이지요~

이런 문제를 해결한 제품이 여기 있습니다!





바로 이 제품입니다! 공공장소에는 액체비누를 사용하기 적합하지요! 그렇다고 모든 고체비누를 버릴 수는 없으니까. 기존의 고체비누를 활용할 수 있는 좋은 해결책!

Re-Bubble 비누 디스펜서!






기존의 고체비누를 이 디스펜서 안에 삽입한  뒤에 사용자가 버튼을 누르면 모터가 움직이면서 고체비누에서 거품을 만들어냅니다.









쓰다 남은 고체 비누들은 크기가 작아져서 못쓰게 되거나 버려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제는 버리지 말고그것들을 모아서 이 디스펜서에 넣어주시기만 하면 됩니다!! :-)







이 놀랍운 아이디어의 제품을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바로 한국분들이신데요.

이우재, 김민수, 김웅기 세 분의 환경에 대한 관심과 일상 생활 속에서의 관찰이, 멋진 친환경, 재활용을 위한 제품을 만들어 냈네요!

우리주변의 문제점들을 디자인으로 슬기롭게 해결하는 좋은  사례를 보여준  Re-Bubble 비누 디스펜서 였습니다!


출처: yanko design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친환경적인 현광비누가 나온다면 어떨까요?
전기 사용량이 줄어들까요?






휴대용 램프비누.






야외생활 하시는 분들이나
텐트족(?) 분들에게 유용하게 쓰일지?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