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에서는 올해 7월부터 비닐봉지 사용이 전면 금지되었습니다. 하와이는 미국에서 첫 번째로 비닐봉지를 금지한 주가 되었습니다. 하와이에서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비닐봉지는 석유와 폴리에틸렌으로 만들어집니다. 비닐봉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많은 에너지가 소모되며, 대기오염이 발생합니다. 폴리에틸렌 봉지가 완전히 분해되기까지는 1,000년이 걸립니다. 생분해되지 않는 비닐봉지는 땅과 하천을 오염시킵니다. 동물들이 버려진 비닐을 먹고 폐사하기도 합니다. 바다거북 중 86%는 해양에 떠다니는 비닐 등의 오염 물질을 섭취하는 등의 문제가 있습니다. 매년 약 10억 마리의 바닷새와 포유류가 비닐봉지를 섭취해 죽고 있습니다. 비닐봉지가 야기하는 환경문제를 직면한 세계의 여러 나라들은 비닐봉지 억제 정책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유럽의 비닐봉지 억제 정책은 아주 예전부터 이야기되어왔던 주제였습니다. 지난 2014416일 열린 유럽의회에서는 비닐봉지 사용 제한에 대한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의회에서는 2017년까지 2010년 대비 50%, 2019년까지 80%까지 비닐봉지의 사용량을 감축하는 초안을 승인했습니다. 생고기, 생선, 유제품 등 부패하기 쉬운 제품에 한해서만 플라스틱 비닐봉지 사용이 허용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미 유럽의 대형 유통기업들은 분해될 수 있는 플라스틱인 생분해성 비닐봉지를 유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재활용이 가능한 재활용 봉지에 디자인을 가미해 사용을 더욱 촉진시키고 있다고 합니다.




 

2011년 이후 봉지 사용을 금지하고 재활용 봉지로 대체한 이탈리아는 연간 18만 톤가량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 효과를 봤습니다. 중국은 2008년부터 비닐봉지를 유료화하였는데요, 비닐봉지 사용 억제로 3년간 360톤의 석유를 절약하는 효과를 거두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연간 57억 원 규모, 190억 장의 일회용 비닐봉지를 제작해 사용합니다. 우리나라 또한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해 1999년부터 비닐봉지를 유료로 제공하는 것을 의무화시켰습니다. 마트 같은 유통점에서는 환경을 위해 일회용 비닐봉지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종량제봉투를 대신 사용하기도 합니다. 또한 지역마다 시장바구니, 에코백 사용을 촉진시키는 등의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매년 150억 장의 비닐봉지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분해될 수 있는 종이봉지를 사용해야 할까요? 아닙니다. 지금 가진 비닐봉지를 재사용하는 것만으로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습니다. 비닐봉지뿐만 아니라 종이봉투를 만드는 데에도 많은 자원이 들기 때문입니다. 종이봉투를 만들기 위해 미국에서 연간 1400만 그루의 나무가 벌목되고 있습니다. 환경적으로 비교하자면 종이봉투보다 비닐쓰레기가 사용되는 에너지도 훨씬 적고 매립장에서 차지하는 공간도 작다고 합니다.

 

무제한적인 비닐봉지 사용의 피해는 환경뿐만 아니라 우리들에게 돌아옵니다. 아직까지 많은 비닐봉지들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편리성도 좋지만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가지고 장바구니를 사용하거나 비닐봉지를 재사용하는 것을 권장해드립니다.


by 부엉이 발자국


출처: good, postconsumers, globalwindow 



Posted by slowalk

세계인구 40%가 화장실 없이 살아간다는 사실 아셨나요? 세계 총 인구 70억 명이 돌파한 가운데 이중 약 26억 명이 화장실 없는 곳에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식수나 지하수가 쉽게 오염되고 질병에 걸리기 쉬워 어린아이들은 물론이고 많은 이들이 불편함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해요. 논밭에 가도 이동식 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우리나라로선 참 낯선 이야기 같습니다.




그 많은 인구가 화장실 부재로 인해 꽤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어 있음을 깨달은 스웨덴의 Peepoole은 해결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사용가능한 1인용 변기 Peepoo Bag입니다^^











"근데 비닐이잖아?"라는 생각 드셨죠? 네, 비닐이 맞습니다. 하지만 보통 비닐이 아니에요^^


피푸백은 이중으로 되어 있는 비닐백입니다. 

겉 하얀 비닐은 자체 분해가 가능한 바이오 플라스틱이라 물, 이산화탄소, 바이오 매스로 분해되기 때문에 비료로 사용 가능합니다.

안의 녹색 봉지는 배설물과 만나면 암모니아와 탄산염으로 분해되고, 이 과정에서 염기성이 높아져 배설물 분해를 촉진시켜 이 또한 비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피푸백 안의 배설물은 2~4주 안에 비료로 변화되어 오염 발생의 여지가 없게 되는거죠.




사용법 또한 쉬워요!


01. 겉 흰 봉지를 말아 내려 입구를 만들어주고



02. 안의 녹색 봉지를 뽑아 입구를 깔끔하게 덮은 뒤



03. 편히 앉아서 용변을 보고



04. 완료되면 위로 다시 말아올려 매듭만 지면 끝!




사진으로도 친절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정말 간단하죠? 칸막이가 있는 공간만 살짝 제공된다면 기존 양변기보다 훨씬 친환경적인 화장실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우리들이 쓰고 있는 기존의 양변기로 처리되는 배설물들은 정화시키는데 엄청난 돈이 든다고 해요. 배설물이 바로 물과 만나게 되면 자연 분해되기 힘든 상태로 변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정화에 사용되는 물의 양도 어마어마하다고 하구요. 편한 도시생활에서는 아직 상상이 잘 안되지만, 환경을 위해서 이를 응용한 대처방법이 나온다면 참 좋겠네요^^







출처: http://www.peepoople.co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다리가 긴 의자 두개가 보이네요. 잠깐동안 쉽게 기대어 앉을 수 있는 형태의 의자이죠. 윗면도 살펴볼까요?

 

 

   

 

 


색도 알록달록 한데 어렴풋하게 글씨들도 보이고 어떤 조각들이 한 데 뭉쳐져서 만들어진 것 같아보이네요.

 

 

 

 

 

이 의자들은 바로 버려진 비닐봉투를 이용해 만들어진 의자입니다. Artist for Humanity<AFH>가 요즘 진행하고 잇는 프로젝트이지요, 프로젝트 이름은 Revision!!! 얼마전에는  American Society of Interior Designers (ASID)에서 Social Responsibility상을 수여받기도 했답니다. Artists for Humanity<AFH>는 다양한 예술분야<조각, 회화,3D디자인,애니메이션,영상 등>에서 젊은이들의 고용을 창출하고 예술가를 꿈꾸는 10대 멘토사업, 자신의 회사를 가지고 싶어하는 예술가들을 교육하고 돕는 일들을 하고 있지요.

 

 

 

 

버려진 비닐봉투나, 잡지 비닐커버, 세탁소에서 모아진 비닐봉투를 모아 의자로 탄생시킨 그들, 최근엔 하나에 $400로 주문제작도 받고있다고 하네요~^^ AFH의 자세한 정보는 이곳을 클릭해보세요~ AFH LINK>>>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탈리아에서는 지년 수십년동안 종이재활용 정책을 실시해왔습니다. 오랫동안 정책이 이어지면서, 종이를 재활용 처리하는 것에 대해서 사람들은 익숙해져갔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런정책이 하나의 관습처럼 작용하면서, 사람들이 종이를 재활용한다는 사실은 알고 있으면서, 정작 정확한 방법으로 종이를 버리고 있지 않는 것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이탈리아 종이 재활용협회는 위트있는 포스터로 종이재활용 켐페인을 펼쳤습니다.




▲ Beware of food leftover ( 음식물이 남았는지 확인해주세요. )
재활용 해야 하는 종이위에 음식물등이 남아서, 종이가 지저분해진다면, 재활용을 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음식물을 포장하는 종이에서 음식물이 남아있는지 꼭 확인해주시고, 남아있다면, 음식물은 따로 버리신 다음에 종이를 버려주세요.









▲ Mind the cellophane ( 종이에 코팅된 셀로판지,비닐등을 신경써주세요. )
종이위에 코팅된 셀로판지, 비닐등은 종이를 재활용하는데 있어서 큰 걸림돌중에 하나라고 합니다. 비닐로 코팅된 종이는 번거롭더라도 가급적 코팅을 제거한 뒤에 버려주세요.









▲  Scotch-tape is treacherous ( 스카치테입은 배반하는 행위입니다.)
'종이위에서 접착성의 물질을 전부 제거한다음에 종이를 버려주세요.' 테이프를 부착해서 버리는 것은 믿을 수 없이 배반하는 행위와 같다고 이야기하면서 배반의 아이콘, 박쥐의 이미지를 포스터에 삽입했네요.





종이를 재활용 하는 것이 좋은 것인지 알지만, 정작 그 정확한 방법을 몰라서, 혹은 신경쓰지 못해서 지키지 못하던 것들을 상기시켜주는 귀엽고 재미있는 이탈리아의 종이재활용 켐페인 포스터였습니다.  우리도 오늘부터는 보다 실천적으로 종이재활용을 위한 행동들을 지켜나가는것은 어떨까요^^


출처: comieco.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