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뉴욕에서는 작동하는  공중전화가 무려 천여 개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스마트폰과 핸드폰이 넘치는 이 세상에 공중전화를 쓰시는 분들은 그렇게 많지는 않겠죠? 이 공중전화를 이용하여 주변에 따뜻한 한 통의 전화를 주는 캠페인, 사랑하는 이에게 전화하세요(Call Someone You Love)를 소개합니다.





뉴욕의 한 영상 제작자 맷 아담스(Matt Adams)는 뉴욕 곳곳에 퍼져있는 아무도 쓰지 않는 공중전화들을 보고 만약 시민 중 한 명이 쓰게 만들면 어떨까? 라는 다소 간단하면서 엉뚱한 생각에서 출발했는데요, 방법은 간단했습니다. 공중전화 위에 스프레이로 칠한 'Call Someone You Love' 와 1쿼터 동전(Quarter, 약 250원)를 테이프로 붙여 놓는 것이었습니다.





시작하고 몇 분 뒤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전화를 거는 것 자체로 즐거운 표정이 물씬 살아나네요.





전화를 거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라면, 모두들 전화를 걸고 통화를 하면서 즐거운 표정을 보인다는 거예요. 어른, 아이 그리고 반려동물 할 것 없이 모두 시간을 내서 전화 한통! 그 전화 한통으로 사람들의 하루가 밝아지고 활기가 넘치네요^^.





이분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면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는데요, 그것은 바로 공중전화 통화료가 1달러로 인상 됐다는 겁니다! 잠깐 통화하는데도 천원 이라니, 기존의 통화보다 조금 비싸다는 그 한마디 만으로도 무엇인가 조금 더 뜻 깊어지고, 그 한통을 또 사랑하는 사람과 나눈다니,  통화를 받는 입장으로서는 작은 차이지만 얼마나 기분이 좋아질까요?





즐거운 것은 전염성이 강하다라는 말이 있죠? 사랑하는 사람들과 통화하는 당사자들 뿐만이 아니라 그 주변 사람들까지 행복감이 전염이 되서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순간, 가장 인간다움이 묻어 나오는 것 같아요.





바쁘고 각박해지는 세상,  달리는 것을 멈추고 잠시 주위를 돌아본 뒤 사랑하는 사람들, 나를 보살펴주시는 사람들에게 전화 한통 어떠신가요? 짧은 한통의 전화 만으로 하루가 풍요로워진답니다. ^^



출처: mattadamsapple



by 고양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가 있는 서촌에는 오묘한 분위기의 장소들이 골목마다 여기저기 숨겨져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바로 통의동집입니다. 블로그에는 인턴 알파카 발자국의 인터뷰를 통해서 소개되기도 했었죠. 통의동집은 서울소셜스탠다드와 정림건축문화재단이 함께 만든 셰어하우스인데요, 서울소셜스탠다드는(Seoul Social Standard)는 서울(Seoul)을 배경으로 사람과 시간, 공간이 만드는 다양한 관계(Social) 속에서 우리가 지지해야 할 표준(Standard)은 무엇인지 발굴하고 만들어가기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곳입니다.


서울소셜스탠다드가 셰어하우스 통의동집에 이어 서울 곳곳의 작은 집들을 안내하는 [YWP:잎] 서비스를 기획하였는데요, 슬로워크에서는 홈페이지 작업을 함께 진행하였습니다. [YWP:잎]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였기 때문에 개발부터 디자인까지 서울소셜스탠다드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완성될 수 있었습니다. 





홈페이지 만들기에 앞서 먼저 [YWP:잎] 로고 디자인부터 진행하였는데요, YWP의 뜻은 모두에게 회자되지는 않지만, 누군가는 퍽 공감하는 말들(W)과 모두에게 알려진 브랜드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밀도 높은 매력들을 구현하고 있는 작은 장소들(P)을 엮어 의미있게 음미할만한 사람(Y)에게 전달한다는 의미입니다. 알파벳이 모여 '잎'이라는 글자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간결하면서도 흩어지는 느낌을 드러내는 데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YWP:잎] 홈페이지 첫 화면



홈페이지는 전체적으로 희미한 느낌을 주어 장소를 담은 사진이 더 돋보일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YWP:잎]의 가장 큰 특징은 장소의 위치를 소개하는 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장소가 가지고 있는 이야기도 함께 전달해준다는 점입니다. 또 회원가입을 하면 매일매일 다른 장소의 이야기를 구경할 수 있어서 소소한 재미도 있습니다. :-)





오늘 옥인상영관의 이야기를 구경할 수 있군요. 잠깐 살펴볼까요?





첫 번째로는 장소의 여러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외부와 내부 곳곳의 사진만으로도 어떤 분위기의 장소일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는 사람에 대한 인터뷰인데요, 장소와 사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인터뷰를 읽고 그 장소에 방문하면 좀 더 친근한 느낌이 들 것 같네요.





세 번째는 장소와 관련된 사물을 볼 수 있습니다. 옥인상영관의 사물은 비디오 테이프들이지만 카페나 서점의 경우는 메뉴나 상품이 소개되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는 장소가 가지고 있는 느낌의 단어들과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볼 수 있습니다. 한 장소는 이렇게 4가지 화면으로 구성되는데요, 다 읽고 나면 마치 그 장소를 희미하게나마 가봤다는 느낌이 듭니다. 왠지 지나가다 보면 반가운 느낌도 들고요. 아마도 단순히 사진이 아닌 장소가 담고 있는 여러 이야기를 엿볼 수 있어서가 아닐까 합니다.


매일매일 다른 장소의 이야기와 사진을 구경할 수 있는 [YWP:잎]. 내일은 어떤 장소가 소개될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저는 따뜻한 햇볕이 들어오는 창가에서 늘어지게 낮잠을 잘 수 있는 카페의 이야기를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


> [YWP:잎] 홈페이지

> 서울소셜스탠다드



개발 문윤기, 디자인 권지현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바보같은 말이지만, 스마트폰은 정말 스마트합니다. 마음만 먹으면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어느 누구와의 소통도 가능하게 해줍니다. 또 요즘은 카페나 식당에서 어린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쥐어주는 부모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데 자녀가 말썽을 부리지 않고 가만히 집중할 수 있게 하는 데는 이만한 보육도구가 없죠.  


그러나 이러한 스마트폰의 스마트함에도 불구하고 세대간의 단절, 소외된 인간관계, 스마트폰 중독 등의 말들은 점점 더 떠오르는 화두입니다. 스마트폰 보급률 1위인 대한민국, 과연 우리는 스마트폰에 대해 얼마나 알고 사용하고 있을까요? 오늘은 한국 사회에서 스마트폰의 대중화 이후 나타나는 이러한 역설적 상황을 배경으로 최근 설립된 한겨레신문사 부설 사람과디지털연구소에 대해 소개합니다.




새로운 기술의 성능에 감탄하고, 새로운 기기의 정보를 일방적으로 받아들이기 급급한 현실과는 반대로 사람의 관점에 서서 정작 그 기술들이 사람에게는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 제대로 이해하고 성찰하는 것이 사람과디지털연구소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합니다. 슬로워크는 사람과디지털연구소의 설립취지에 공감하며 연구소의 아이덴티티 작업을 함께 진행하였습니다.





연구소의 심볼이 디자인 되어진 과정입니다. 사람이 디지털에 이끌려가는 것이 아닌 디지털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성찰을 바탕으로 사람과 디지털이 조화를 이뤄나가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어플리케이션



사람과디지털연구소는 올 초 '당신의 디지털, 안녕하신가요'라는 제목의 기획기사를 시작으로지난 5월부터는 '사람&디지털'이라는 기획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각계의 전문가들과 함께 디지털 기술이 가져온 다양한 사회문화적 문제 상황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고 제시하는 풍성한 내용들이 매 주 화요일마다 한 지면에 펼쳐집니다. 그리고 좀 더 쉬운 이해와 재미를 위해 한 달에 한 번 슬로워크가 인포그래픽을 통해 찾아갑니다



6월 10일자 인포그래픽 '아이들이 즐겨하는 온라인 게임은?'



한겨레신문 6월 10일자 지면



스마트폰 중독, SNS 왕따, 세대간 단절 등의 원인이 되는 디지털은 그 자체로 결코 나쁜것은 아닙니다. 단지 그 디지털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이 문제아닐까요? 디지털 기술이 가져오는 생활방식과 인간관계의 변화에 대한 깊은 성찰이 필요한 때입니다.



출처 : 한겨레신문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