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하지만 맞벌이가 증가하고 삶이 점점 바빠지는 많은 부모에게는 아이들과 좋은 추억을 쌓는 것은 큰 과제처럼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오늘은 일 년에 한 달을 정하여 매일매일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쑥쑥 키워주는 Dinovember를 소개합니다.

 

 

 

 

 

미국 캔사스시에서 작가 겸 편집자로 일하는 Refe Tuma씨는 4명의 자녀를 두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4명의 아이를 상대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이라고 하는데요. 그럴 때마다 Refe씨는 아이들의 손에 스마트기기를 손에 쥐여줬다고 합니다. 가장 손쉽게 아이들을 조용하게 만드는 방법이었죠. (iTunes Store의 교육 카테고리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어플리케이션 중 72% 영, 유아와 어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상품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작년부터 Refe씨와 그의 아내는 아이들을 위해 재미난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이름 하여 다이노벰버(Dinovember). Dinosaurs (공룡)과 November(11월)의 합성어로서 11월 한 달 동안 아이들이 잠에서 깨기 전에, 장난감 공룡들로 재미난 상황을 연출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11월에는 너희가 자는 동안 장난감 공룡이 살아 움직인다고 믿게 하는 것이 다이노벰버 프로젝트의 목표입니다.


그럼 어떠한 상황들이 연출되었는지 함께 보실까요?

 

 

 

 

처음에는 시리얼 상자를 습격한 공룡으로 소소하게 시작되었습니다.

 

 

 

 

 

부엌을 습격한 공룡을 보고 아이 중 하나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엄마, 부엌 문을 잠궈둬야겠어요'.

 

 

 

 

 

공룡들은 설거지도 합니다.

 

 

 

 

 

벽에 낙서를 한 모습을 보고 '아빠랑 엄마가 이걸 못보게 해야되는데.. 공룡이 벽에 그림을 그렸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Refe씨는 iPad와 인터넷티비에 빠져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프로젝트를 생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스마트기기로 세상을 경험하는 것과 함께, 현실에서도 불가사의한 경험을 하면서 창의적인 상상을 하고 재밌는 추억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하는데요. 횟수로는 2년째인 다이노벰버에 가장 나이가 많은 딸이 의심을 품게 되어 올해는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딸 아이가 아빠 엄마가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품지 못하도록 엄마가 아끼는 병을 깨고, 벽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칠하는 과감한 시도를 했습니다. 이러한 과감한 연출은 딸의 의심을 한 방에 날려버렸고, 다행히 올해까지는 딸 아이가  공룡이 살아있다는 것을 믿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이노벰버는 11월 20일 현재 진행 중입니다.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dinovember)를 통해 매일 아침, Refe씨의 집에서 어떤 모습으로 공룡이 살아있는지 볼 수 있는데요.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다른 부모들의 다이노벰버 사진도 받고 있습니다. 여러 아빠 엄마가 참여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Refe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유년 시절은 너무나 빨리 흘러가요. 그래서 그 시기를 확실히 재미있는 시간이 되도록 해주고 싶어요. 필요한 것은 평소보다 조금 더 많은 에너지, 창의력, 그리고 플라스틱 장난감이죠'. 이제 11월이 열흘 남짓 남았습니다. 여러분의 가정에 어린 자녀가 있다면 다이노벰버 프로젝트를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세상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재밌는 아빠 엄마가 되실 겁니다.

 

 

자료출처: Refe Tuma 씨 medium.com페이지, www.facebook.com/dinovember, washingtonpost.com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술치료. 미술을 통해 사람의 마음과 생각을 열 수 있게 하는 대안치료법입니다.
사람들 마다 저마다 좋아하는 색이 있지요?
어떤 색을 좋아하시나요? 이런 질문 다들 한 번 씩 받아 보았을 겁니다.
적성검사나 인사평가 세부 질문사항 항목에도 색을 묻지요.
색상 마다 색상을 뜻하는 말이 있습니다. 꽃말이 있듯이...
하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좋아하는 색을 간직한다는 것이 중요하지요.
하늘색은 사실 없습니다. 하늘은 천차만별의 색을 간직하고 있지요.
보는 사람의 시점이나 마음에 따라 색은 다르게 보입니다.


색세상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세상은 색으로 뒤덮혀 있습니다.
하지만 차분하게 색을 관조하는 시간은 줄어 들고 있지요.
색 하나로 사람의 마음을 넓고 깊게 만들어 낼 수 있답니다.



일본의 한 디자이너(ryohei yoshiyuki)가 하늘 시계를 선 보였습니다.
시계에는 숫자도 없고, 시간바늘도 없답니다. 하늘이 열리고(푸른색 계열), 닫히는(검정색 계열)
색만 표시되어 있습니다.






과연 몇시 일까요?
오전 9시?





색배열표가 시간배열표가 되었네요.
테두리가 나무라서 더 정감있게 보입니다.







퇴근 할 시간이 다가오네요?
비오는 날이나, 하루종일 백야인 지역에서는?

상상력.
시계는 숫자가 있어야 한다는, 시계바늘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뛰어넘는..





 

Posted by slowalk




샹젤리제!

샹젤리제 하면 프랑스의 개선문과 그 앞에 시원하게 쭉 뻗은 대로가 떠오릅니다.




이 샹젤리제 거리가 녹음으로 가득 찬다면??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분명 개선문이 있는 걸로보아 여기는 분명 파리 샹젤리제가 맞는 것 같은데,
이게 어떻게 된 걸까요? 자동차들이 시원하게 달리던 도로는 온데간데 없고,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푸른 정원에서 도심 속 여유를 즐기고 있네요.


이 발칙한 상상의 주인공은 Gad Weil이라는 아티스트랍니다.
파리샹젤리제 거리를 온통 초록식물들로 덮은 것이 그의 설치작품이라고 하는데요.
작품의 크기가 323,000 제곱피트에 달한다고 하니
이정도면 대지미술급이군요!
 
이 거대한 '정원'을 만드는데 쓰인 150,000종의 식물과 꽃들은 이 지역 농부들이
기부했다고 합니다. 정부당국의 농업정책에 대한 불만섞인 이들이 일종의
'예술적인' 항의를 하고 있는 셈이네요.


파리를 진짜 아름답게 만드는 건,
위풍당당하고 아름다운 샹젤리제거리뿐만 아니라 이런 거리를 거대한 공원으로
바꾸는 상상을 허락하는 그 자유로움과 관용에 있는 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이 작가분, 이미 20년 전에도 이와 같은 컨셉의 작업으로 샹젤리제를 변신시킨 경력이 있으시네요. 당시에는 황금빛 '밀밭'으로 이 공간을 탈바꿈시켰었네요.





늘 봐왔던 샹젤리제의 거리도 나름의 상징성이 있고 멋지지만, 이렇게 영화 속 한 세트장면처럼,
혹은 르네 마그리뜨의 작품에 나오는 초현실적 풍경과 같은
순간이 연출될 때면, 일상의 지루한 풍경에서 벗어나
우리가 잊고있었던 자연을 떠올리게 되지요.




노을이 곱게지는 개선문을 배경으로 샹젤리제거리에서의 피크닉도 점차  무르익어갑니다.
 
 
 
이렇게 이틀이면, 장장 2 km에 달하는 샹젤리제 거리가 ' 초록공원'으로 바뀌고,
자연을 그리워하는 광장의 제스쳐를 취하는데
서울시의 광화문 광장에도 이런 마법이 한 번 벌어지면 어떨까 싶네요.

출처: http://www.gadweil.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