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인 자전거!

 

 

 

공해를 발생시키지 않고 오직 타는 사람의 운동에너지로 움직이는 최고의 교통수단인 자전거는 건강함을 원하는 사람에게도, 지구에게도 참 고맙고 이로운 존재입니다. 우리가 매일매일 자전거의 고마움을 생각하며 사는 것은 쉽지 않지만 지구에 살고있는 우리 모두는, 불편함을 감수하면서도 자가용보다는 자전거를 이용하시는 분들 한분한분에게 많이 고마워해야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한사람의 지구인(!)으로서 '자전거를 이용함으로써 보다 깨끗한 환경에 기여하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고마움을 직접 표현한 흥미로운 작업이 있어 소개해드립니다.

 

 

 

 

건축가이자 디자이너, 아티스트인 이 홍(Hong Yi)씨는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중국 상하이과 호주 멜버른을 오가며 학업을 마치고 지금은 상하이의 건축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홍'이라는 이름 때문에 '레드(Red)'라는 닉네임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젊은 아티스트는 멜버른에서 학교를 다니면서 멜버른의 깨끗하고 정돈된 도시 환경, 그리고 자전거를 사랑하는 멜버른 시민들의 생활방식을 너무나도 사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학교 졸업 후 상하이에 머물다가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오던 날, 그동안 머물렀던 복잡하고 분주한 도시 상하이에 비해 너무나 평온하고 깨끗한 멜버른의 모습에 행복함과 편안함을 느꼈다고 하는데요, 특히 시 정부 차원에서 시민들에게 자전거 이용을 권장하고 또한 시민들이 실제로 자가용보다는 자전거를 편하게 여기는 모습을 보면서 자전거를 애용하는 친환경 시민들에게 한사람의 지구인으로서 고마움을 표현하기로 결심했다는군요.

 

 

 

그래서 선택한 방법은 자전거 타는 사람들에게 직접 쓴 쪽지로 감사 인사를 전하는 것!

 

직접 손으로 메세지를 적은 작은 태그를 들고다니며 멜버른 도시 곳곳에 세워진 자전거에 붙이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이 태그에는 '자동차 한대를 줄여줌으로써 지구를 구해주어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saving the world... with one less car!!!)'라는 메세지가 적혀있습니다.

 

 

 

 

 

 

 

누가 남겨놓고 간 메세지인지는 모르더라도, 이 태그를 발견한 자전거 주인은 하루 종일, 아니 자전거를 탈 때마다 이 메세지를 떠올리며 행복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자전거 이용이 세상에 얼마나 이로운 일인지에 대해서도 이전보다 더 자부심을 느낄 수 있게 될 것 같고요.

 

 

 

 

혹시 오늘 출근 길이나 등교길에, 또는 장보러 가는 길이나 이동 중에 자전거를 이용하신 분들 있으신가요? 그런 분들에게 슬로워크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주셔서, 지구와 지구에 살고 있는 모든 살아있는 존재들에게 좋은일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요!  :-)

 

 

(이미지출처 | www.ohiseered.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 회사 앞 골목엔 귀엽게 생긴 골든리트리버그종의 개 한마리가 자주 나와 더위를 식히곤 한답니다. 최근 비가 내리기전까지 지속되었던 무더위에 매일 혓바닥을 축 늘어뜨리고 헉헉거리던 JACK. 커다란 아이스크림 한 덩이를 안겨주고픈 마음이 들었었죠. 아니면 그늘이 늘어진 집을 선물해 주던가요. 땀을 흘리는 대신 혓바닥으로 체온을 조절하는 개들에게 여름은 좀 잔혹한 것 같네요.

 

오늘 소개해 드릴 것은 아마도 세상에서 제일 시원한 강아지 집이 아닐까 싶습니다. 

 

 

 

바로 냉장고로 만든 강아지 집!!! 이웃집에서 내다버린 냉장고를 가져다 강아지 집을 만들었습니다. 필요없는 문을 떼어내어 강아지가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햇빛을 가려줄 지붕도 얹혀주었죠.

 


 

 

이 냉장고 재활용 강아지 집은 상하이에있는 Y-town이라는 디자인 회사 테라스에 놓여져있습니다. 원래는 강아지 집이 따로 없었지만 버려진 냉장고를 발견하고 재활용해 강아지집을 만들어보자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합니다. 사실, Y-town에게 재활용이란 단어는 일상적이고 너무나 익숙한 것이기 때문이죠.

 

 

그 이유는 Y-town이란 회사는 REDESIGN OF ORIENTAL CULTURE, RETHINK OF MODERN LIFE,REUSE OF EVERYDAY MATERIAL를 모토로 일상의 물건들을 재활용을 통해 전혀 예상치 못한 새로운 제품으로 디자인해내는 작업을 주로 하고 있답니다.

 

 

 

 

 

 

이 작품들도 모두 냉장고가 재활용되어서 만들어진 것!!! 2008년 BOSCH OLD REFRIGERATORRECYCLED PROJECT에서 만들어진 작품들이죠. 드레스룸 전용 서랍장, 옷걸이,거대 라디오 등 전혀 이전의 냉장고의 이미지는 찾아볼 수 없을만큼 세련되고 실용적여 보입니다.

 

 

여러분들도 비가 내리는 이번 주말은 불필요한 집안의 물건들을 재활용하면서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사람이 환경을 만드는 것일까요.
환경이 사람을 만드는 것일까요.


이웃나라 중국을 보고 있노라면, 중국의 광활한 대륙에서 오는 특유의 기질, 수많은 인구가 존재함으로써 만들어지는 독특한 환경에 적응해 나가는 사람들의 놀라운 모습이 종종 포착되곤 합니다.


(▲ 중국의 전기기술자)




이런 놀라운 중국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낸 작가가 있습니다.

프랑스의 사진작가 Alain Delorme 씨는 중국사회의 풍경과 "Made in China" 로 대표되는 중국의 상품들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중국사회의 한 단면을 잘 드러내는 풍경과 마주치게 되는데요. 바로 자전거로 상품을 나르는 풍경입니다. 중국사람들은 자전거로 각종 물건들을 나릅니다. 장난감, 병, 의자, 골판지 상자로 포장된 어떤 것들을 말이지요. 아이러니 하게도 다이나믹하게 솓구치는 상하이 도시의 마천루들이 배경을 뒤로 하고, 묘한 정서를 풍기는 거대한 짐을 실은 자전거가 지나갑니다.










Alain Delorme의 이 자전거 풍경 연작 "Totems"는 그가 상하이도시에서 거주하면서, 이방인으로서 매혹적으로 느꼈던 풍경들을 사진으로 기억한 작업중 하나입니다. 새로운 도시를 만들어가고 있는 인공적인 상하이의 도시풍경, 그 뒤로 하늘높이 치솟는 빌딩마천루들, 더 거짓말 같은 짐을실은 자전거들. 이 풍경이 주는 느낌을 처음 마주했을 Delorme의 기분은 어땠을까요? 짐을 실은 거대한 자전거는 그 하나하나가 스스로 도시의 이미지를 가득 담아내고 있는 상징, 하나의 랜드마크가 됩니다.

Delorme은 의도적으로 가짜같은 느낌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냈습니다. 사진 하나하나는 과장되어있지만, 사실은 진짜 풍경입니다. 엄청난 짐을 실고 가는 자전거의 균형을 놀랍게 맞춰가는 중국인들의 내공이 과장된 중국도시의 풍경과 어우러지면서 진짜도 가짜도 아닌것과 같은 모습을 전달합니다. 결국  Delorme의 사진은 새롭게 발전해가는 중국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거대한 양으로 쏟아지는 중국의 상품들. 상품을 운반하면서 물건과 사람의 주종관계가 역전되는 상황, 진짜같기도 하고 가짜같기도 한 묘한 도심속 풍경과 새롭게 덧붙여 지는 깔끔한 이미지들의 스펙트럼.

이 사진 시리즈의 제목인 "토템" 처럼, 도시속 자전거짐꾼은 중국사회가 움직이는 모습을 상징하는 하나의 토템이 되는 셈이네요.












중국의 짐나르는 자전거풍경처럼, 우리사회의 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는 풍경은 무엇이 있을까요?  중국 못지 않게 하루하루 빠르게 변해가는 우리의 도시풍경안에서 우리만이 가진 고유의 풍경들을 잘 기억하고 기록하는 일은 분명히 의미있는 일이 될 것입니다. 놀라운 중국의 짐나르는 자전거 풍경이었습니다.^^


출처: http://www.alaindelorme.com/?p=works


Posted by slowalk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하나의 그래픽디자인 작품으로 풀어낸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Neil Freeman 입니다. 그는 아티스트 이자 도시계획설계자 입니다. 그의 그래픽작업은 전부 도시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의 작업은 사람들에게 도시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영감을 선사하는 하는데요. 그의 작업중에 전세계 각국 도시들의 지하철 노선을 가지고 작업한 것이 있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 작업은 지하철의 노선도를 하나의 선으로 바꿔서 흡사 나무의 뿌리같은 모습의 이미지로 바꿔 보여줍니다. 이 작업을 통해서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각각의 축적은 모두 동일해서, 지하철이 미치는 도시의 크기가 얼마나 큰지 서로 비교해 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파리와 서울이 나란히 있으니, 이 두 도시의 크기를 살펴볼까요?




   베를린                                          런던                                               뉴욕






  도쿄                                               상하이                                             마드리드





    샌프란시스코                                         델리                                               몬트리올





    서울                                               파리                                                  모스크바





    멕시코시티                                          시카고                                               베이징




      오사카                                              워싱턴                                               바르셀로나





      산티아고                                             스톡홀롬                                               홍콩





        뮌헨                                                     오슬로                                            함부르크






         부산                                                      싱가포르                                          광저우






          나고야                                        상트페테르부르크                                           비엔나





    필라델피아                                         뉴캐슬                                               토론토








지하철의 노선도가 도시의 크기를 보여줄 수 있는 하나의 정보그래픽 역할을 합니다. 우리가 평소에 자주 보는 수도권지하철의 정리된 노선도가 아닌, 지도위에 지나가는 실제의 노선을 보니까 색다릅니다.^^




지하철은 어떤 대중교통보다 빠르고, 서울도시의 구석구석을 지나갑니다~ 그 다른 어떤 나라 도시의 지하철보다 크고 다양한 노선이 있는 우리의 수도권지하철~! 앞으로 자주자주 애용해서 환경에도 이바지하고, 우리의 건강도 챙겨보아요~




출처: http://fakeisthenewreal.org/subway/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