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는 식목일에 학교에서 모종 심기 활동을 했던 적도 있지만,
그 이후 자발적으로 나무나 꽃을 직접 심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아무래도 어디에 어떻게 무엇을 심어야 할지 몰라 매년 그냥 지나쳤던 날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럴 때는 집 안에서라도 식물을 길러보는 것은 어떨런지요.
이왕이면 보다 손쉽게 길러서 수확의 기쁨까지 누릴 수 있는 채소들로요 :-)

꼭 마당이 없더라도 베란다나 옥상, 식탁 위, 혹은 싱크대 위에서 기를 수 있는 종류도 많습니다. 
야외 텃밭에서 기르는 채소들 대부분은 베란다 안에서도 기를 수 있다고 하네요.

단, 베란다에서 기르실 떄에는 창문을 자주 열어두어서 채소들이 신선한 공기와 햇빛을
충분히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것, 그리고 잎채소의 경우 최소 20센티, 열매맺는 채소의 경우
최소 40센티 가량의 흙 깊이가 필요하다는 것도도 잊지 마시고요.

상추, 시금치, 쑥갓, 열무, 당근, 토마토, 고추 등이 초보자들도 쉽게 기를 수 있는 채소들인데요,
베란다 텃밭을 처음 가꾸는 분이라면 모종을 구입해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특히 상추, 쑥갓, 시금치, 당근, 부추, 쪽파, 근대 등은 4월이나 9월에,
토마토나 고추, 가지 등은 5월에 더 잘 자란다고 하니 딱 요즈음이 베란다 텃밭을 가꾸기에
적당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_


그럼, 베란다나 옥상 한켠에서 기르기 좋은 채소들에 대한 몇 가지 사실을 알려드릴게요.

 


 

- 상추 :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상추는 그늘에서도 잘 자라기 때문에 실패할 확률도 낮은 채소!
물을 자주 주지 않으면 쓴맛이 나게 된다고 하니 물을 잘 주는 것 잊지 마시고, 심을 때에는
포기 간격을 충분히 주어 심어주세요.

- 시금치 : 철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시금치는 베란다가 동향 또는 서향일 때 더 잘 자라고요,
추위에 강하기 때문에 15~18도의 저온에서 더 잘 자랍니다.
그리고 모종을 고를 때는 뿌리가 적색이고 잎이 선명한 녹색인 것이 좋다고 하네요.



 


 

- 토마토 : 워낙 대표적인 텃밭 작물이다보니 어릴 때 마당에서 토마토를 길러보신 분들 많으실듯 합니다.
섬유질과 철분, 마그네슘과 비타민이 모두 풍부하면서도 열량은 낮고(개당 35kcal가량) 포만감은 높아
다이어트 중의 간식으로도 좋은 음식이고요. 큰 토마토가 부담스럽다면 방울 토마토도 좋겠네요.

모종을 고를 때에는 키가 작고 짙은 초록색에 줄기가 굵은 모종이 좋다고 해요.


 


 


Tokyo DIY Gardening 웹사이트에 올라온 사진입니다.
쓰고난 나무젓가락을 재활용해 토마토 줄기 지지대를 만들어보세요.


- 부추 :  비타민C와 B, 카로틴, 철분, 인, 그리고 칼슘이 풍푸한 부추는 자투리 공간에 오래오래 기를 수 있는
채소인데요, 포기 사이를 1센티, 줄 간격은 5센티 정도로 두어 얕게 심으면 된다고 합니다.



- 브로콜리 : 브로콜리는 비타민A, B6, C 뿐만 아니라 칼슘과 철분, 그리고 아연 또한 풍부한 채소입니다.
익히지 않은 브로콜리 한 다발에는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C의 130%가 들어있다고 하네요.

브로콜리는 한 화분에 하나씩, 30~40센티 가량 깊이의 화분이 적당하고,
봄과 가을에 심기에 적당한 식물입니다.


_



작은 화분에 심어 실내에서도 기를 수 있는 채소로는 몇년 전부터 각광받고 있는 새싹채소가 대표적인데요,



쓰고 난 페트병, 요거트 병 등에 충분히 적신 키친타월이나 솜(화장솜도 가능!)을 깔아준 뒤
씨앗을 뿌리기만 하면 됩니다. 싹이 날 때까지 신문 등으로 덮어 이틀 가량 어두운 곳에 두고 하루 두 번 정도
적셔 주다가, 싹이 난 뒤에는 신문을 걷어 밝고 공기가 잘 통하는 곳에 일주일 가량 두면 된다고 해요.


새싹 재배를 위한 Tip!
심기 전에 씨앗을 6-8 시간 정도 물에 불렸다가 심으면 더 잘 자란다고 합니다.
씨를 뿌릴 때는 너무 촘촘하지 않게 뿌려주시고요, 페트병 등을 재배용기로 쓸 때에는 꼭 깨끗이 씻어서
잘 말린 뒤 사용해주세요. 그렇지 않으면 곰팡이가 생길 수도 있거든요.


_


그 외에 어두운 곳에서 쑥쑥 더 잘자라는 콩나물도 있고,
맛과 향을 위해 여러 음식에 활용 가능한 로즈마리, 바질, 파슬리, 세이지, 오레가노 등의 허브도 좋겠죠.
허브는 몇 종류를 큰 화분에 같이 심어도 되지만 물을 주는 시기 등의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하네요.



충분한 햇빛과 선선한 바람, 따뜻한 공기 등 텃밭 가꾸기를 위한 조건이 모두 갖춰진 4월,
마당이나 주말농장의 공간이 없더라도 베란다, 창틀, 또는 식탁이나 싱크대의 작은 공간을 이용해
누구나 시작할 수 있는 작은 텃밭 가꾸기를 한 번 시작해보세요 :-)

(사진 출처 | tokyo-diy-gardening.org, chosun.com)

by 살쾡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이 추위가 물러가고 나면 곧 따뜻한 봄이 오겠지요^^
오늘은 싱그러운 봄맞이 소식 하나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는 3월 8일부터 11일까지, 생명산업과 시민건강을 지켜나가는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
'새싹채소와 함께하는 친환경농산물 이용 무료강좌'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재미있고 유용한 무료강좌를 실시하게 된 것이지요~!

 

 

 

 

 

 

 

 

 

 

새싹채소는 어떤 장점이 있을까요? 새싹채소는 재배기간이 보통 7~10일로 짧아
많은 재배 경험이 없는 일반인들도 집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친환경 채소로,
다 자란 일반 채소보다 g당 비타민과 무기질 함유량이 3~4배정도나 높다고 하네요~!

 

대표적인 새싹채소로는 겨자, 경수채, 다채, 들깨, 메밀, 무, 밀, 배추, 보리, 부추, 브로콜리,
순무, 아마, 알팔파, 양배추, 얼청갓, 완두, 유채, 적무, 적양배추, 적케일, 적콜라비, 청경채,
치커리, 케일, 크레스, 클로버, 해바라기, 홍빛열무, 홍화 등이 있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건강함이 느껴지지요.^^

 

새싹채소는 재배하는데 전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유기농),

특히 브로콜리와 같은 채소는 항암성분도 많이 포함되어 있어 건강 채소로 주목받고 있지요. 

 

 

 

 

 

 

 

강좌에 참여하면 건강과 환경을 지키는 친환경농산물 이용 및 새싹채소 재배에 관한 강의와 함께

새싹채소를 이용한 봄 요리 강의도 들을 수 있다고 하네요^^

 

2011. 3. 3(목) 10:00~3. 7(월) 13:00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모집을 한다고 합니다.
4기로 나누어져 1기당 50명 씩 총 200명을 모집한다고 하니,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참여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예약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http://agro.seoul.go.kr)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시민들에게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바른 정보를 알려주는
친환경소비자이용강좌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하니, 관심을 갖고 지켜보면
올바른 먹거리 이용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