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의 새는 지금까지 약 396종이 살고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우리 나라의 새 종류와 개체수가 급속도로 감소하고 있다는군요. 새가 주로 서식하는 산에도 음식점, 산림 박물관 등의 건립으로 인해, 번식에 필수적인 참나무, 서어나무, 소나무 등이 없어짐에 따라 새가 살아가는 서식환경이 박탈당했고 소음, 공해, 개울물의 오염 등으로 치명적인 위협을 받고 있는 상태라는군요. 이런 상황은 도시에서 더욱 심각하고요.

 

 

 

살 곳을 잃어 사라지는 새들.

왜 사라져가는지 이유를 알았다면 해결책을 제시해 주어야 하겠죠? 

 

 


 

 

최근 독일의 한 디자인 회사는 "Vogelstad<BIRD CITY>라는 신개념 새집을 만들었습니다.

 

다양한 크기의 새집들이 연결된 모양이 마치 어릴적 가지고 놀던 조립 로보트의 부품처럼 생겼습니다. 이렇게 새집들이 일정한 두께로 장난감 로보트의 부품처럼 연결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바로 이 새집이 설치되는 장소를 고려해서이지요.

 

 

 

이 새집은 도시에 빽뺵히 들어선 건물들 사이에 설치될 예정입니다. 건물들 사이의 공간들은 좁아 딱히 다른 용도로 이용하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이런 시설물을 통해 쓸모 없는 공간이 새들이 편히 머무르는 공간으로 바뀔 수 있다면 일석이조이지요.

 

 

가끔, 가로등 위, 전봇대, 지붕 위, 빌딩 난간 등 아슬아슬한 곳에서 새집을 발견할 때면 가까운 곳에서 새집을 발견한 신기함과 기쁨보다는 걱정스러운 마음이 먼저였습니다. 물론 나무와 풀들이 무성한 숲이 그들이 머물 최적의 공간이겠지만 그래도 아슬아슬한 도시의 어느 곳에서 지내고 있는 그들에겐 BIRD CITY가 보다 안전한 공간임은 확실할 것 같습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국 서머셋의 한 마을.

갓길을 따라 자란 나무들 사이에 수상하게 생긴 노란색 박스가 하나 설치되어 있습니다.

 

 

 

 

네모반듯한 모양새에 카메라 렌즈같은 것 까지 달려있으니, 아무래도 속도위반 감시카메라 처럼 보이네요.

 

이 박스는 나무수풀 너머에 살고 있는 63세의 이안 맥기(Ian Magee)씨가 이 길을 지날 때마다 속도위반을 일삼는 차들에 진절머리가 난 나머지 설치한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알고보면 이 박스는 속도위반감시카메라가 아니라 새집(!) 입니다. 오른쪽 아래에 렌즈 처럼 보이는 둥근 구멍으로는 새가 드나들 수 있다고 하고요. 새들이 둥지를 틀 수 있도록 새집을 만들면서 외관을 감시카메라처럼 꾸며서 이 찻길을 지나는 운전자들이 속력을 줄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도록 했다는군요.

 

이안 맥기씨에 따르면 놀랍게도 이 새집이 설치된 이후로 속도위반을 하며 쌩쌩 달리던 차들이 현저히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심지어 근무를 마친 앰뷸런스나 경찰차들까지도 이 새집을 보면 속도를 늦추더라고 하는군요.

 

맥기 아저씨의 새집 겸 가짜 감시카메라는 점차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그의 새집에 딴지를 거는 사람들도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의 사유지에 설치한 것이기 때문에 경찰측에서는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지역 의회에서는 이 새집이 미관을 해친다면서 새집을 없애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맥기씨에 따르면 지금 이 새집 안에는 보호종인 새가 살고 있어서 새집을 옮기거나 없애는 것은 불법행위라고 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네요.

 

집앞을 지나는 차들이 자꾸 속도위반을 해서 고민이신 분들, 가짜 새집 만들기에 한 번 도전해볼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런던의 한 공원에 독특한 조형물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같이 만나 볼까요??

 



 

 

 

무언가 나무에 주렁주렁 벌집처럼 다닥다닥 붙어있군요~!!! 손톱만한 크기부터 조금은 큰 크기까지.

과연 이것들이 무엇일까요?

 



 








이것들은 새들의 집입니다. 인간들의 생활과 비교하자면 공동주택, 빌라정도라고 할 수 있겠죠??? <크기가 매우 작은 집들은 곤충들의 집이라고 하네요^^>

 

 

이 조형물의 설치로 새들은 쉴 곳이 생겼고, 사람들은 동물과 자연, 사람이 만든 조형물이 함께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게 되었죠. 더구나 이 조형물은 쇠가 전혀 이용되지 않았다고 한네요. 보이는 것 처럼 나무가 주 재료이고 나무에 고정시키는 작업도 특별히 제작한 고무 밴드를 이용해 고정시켜, 나중에 새집을 제거하더라도 본래의 나무에 상처나 피해가 없도록 하기위해서죠.

 

 

London Fieldworks의 Spontaneous City라는 프로젝트로 도시 곳곳에 조형물도 설치하며 사람들에게 도시 녹지공간의 생태학적 가치를 인식시켜주자는 취지에서 진행된 것이라고 합니다. * London Fieldworks는 에술작가 Bruce Gilchrist and Jo Joelson가 만든 회사로 사회, 자연, 기술이란 세 가지 가치를 접목시킨 작업을 하는 곳 입니다.

링크>> London Fieldworks

 

 


도시의 미관과 자연을 배려하는 착한 조형물. 우리 주위에도 만들어 볼까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빨랫줄 위에 제비들이 뜨거운 햇살을 피해며 나란히 앉아 있습니다. 그런데 두 제비 사이에 하얗고 눈은 토끼처럼 빨간 새 한마리도 보이는 군요. 무슨 새인지 아시나요?




이것 역시 제비 입니다. 바로 흰 제비. 얼마 전, 전라남도 강진군에서 이 흰 제비가 발견되었습니다. 돌연변이의 일종인 백화현상에의해 다른 외모를 가졌지만, 일상에서 자주 볼 수 없는 하얀 빛이기에 그 모습이 더욱 예뻐보입니다. 





"지지배배" 제비는 봄의 전령사로 불려질 만큼 우리에게 참 친근한 동물입니다. 전래동화나 세계 명작동화에도 곧 잘 등장할 만큼. 하지만 어느 시점부터 그들은 강남으로 떠났다가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지 않아, 예전처럼 만나기 어려운 새가 되었습니다. 제비뿐만이 아닙니다. 과다한 농약 사용과 대기오염때문에 자취를 감춰버린 또다른 많은 새들. 다 어디로 갔을까요? 깊은 자연속에서 우연히 마주친 새들은 반갑기까지합니다.


올 여름이 지나고 추운 계절이오면 새들은 또다시 따뜻한 곳을 찾아 먼 여행을 떠날겁니다. 그들이 다시 내년 여름에 돌아오게하려면?? 새들에게 예쁜 집을 지어주는 건 어떨까요??


 
오늘은 예쁘고, 친환경적인 새집들을 소개시켜 드립니다. 



한 낮의 태양빛을 모아두었다가  밤이되면 불을 밝히는 새 집
새들이 절대 길을 잃지 않겠군요~



새들의 먹이까지 달아놓은 배려깊은 집이네요~




종이상자로 만든 새집


 

펠트소재를 재활용해서 만든 집!!!


아기자기하게 예쁠뿐만아니라 소재까지 친환경으로!!! 새들이 당연히 좋아하겠네요. 예쁜집을 만들어주어서 돌아오지 않았던 새들을 돌아오게 할 수 있다면 천개라도 만들겠습니다. 그래도 여름방학을 맞이한 아이들과 함께, 진심어린 마음으로 새집을 만들어 나무 위에 걸어두고 기다려보세요. 맛있는 먹이도 살짝 넣어서. 진심을 알아채고 예쁜 새들이 날아드는 것은 시간문제겠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