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 5백 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특히나 어린이들) 호흡기 감염 및 질병으로 인해서 죽는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이러한 수치는 HIV와 말라리아에 의한 사망수치보다 높은 것으로 세계의 빈곤지역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질병의 대부분은 적절한 위생과 깨끗한 물의 부족으로 발생하는데요, 연구 결과에 의하면 비누로 손을 씻기만해도 이러한 감염의 절반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간단히 말하면 비누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는 것이지요.





이러한 비누의 중요성을 깨달은 2명의 사회적 기업가가 착한 비누 브랜드를 개발했습니다. 바로 Bill &  Courtney의 Hand in Hand Soap입니다. 이들은 3년 전, 물에 의한 질병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는 기사를 읽고 이 브랜드 개발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비누 하나로 죽음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는 것이 브랜드의 목표라고 하네요.



Hand in Hand Soap의 비누는 "Buy a bar, Give a bar", 즉 하나를 구입하면 하나를 기부하는 형태의 시스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2012년 2월에는 아이티에 살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5,000개의 비누를 기증했다고 하는데요, 앞으로는 중미, 남미, 아프리카, 동남 아시아 국가에도 기부할 계획이라고도 합니다.





Hand in Hand Soap은 생명을 구하는 것이 목표이기도 하지만 환경적인 책임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모든 제품들은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만들며 100% 생분해성 재료들과 윤리적인 방법으로 수확한 재료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공정무역을 이용하여 물품을 구입하고, 식물을 이용하여 만들기 때문에 동물실험도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이러한 제품들은 미국친환경협회, 공정거래협회로부터 우수한 제품으로 인정받기도 했습니다.





많은 유기농 비누들은 Palm oil을 이용해서 비누를 만드는데요, 이러한 Palm oil은 열대우림이 파괴와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Palm oil 농장으로 인해 생물의 다양성이 훼손되고 토양의 질이 저하되기도 하며, 태우는 과정에서 탄소배출량이 높기 때문입니다. Hand in Hand Soap은 Palm oil을 사용하지 않고 수익의 일부를 열대우림 보호 단체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기농 비누 브랜드와의 다른 점은 배송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주문이 들어오면 각각의 주문량에 맞는 탄소 배출권을 구입하여 배송한다고 합니다. 출하시 생산되는 온실가스를 보상하기 위한 방법인데요, 나아가 온실가스를 제거하는 사업에도 기부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누리는 작은 것 하나 하나가 어쩌면 다른 곳에서는 생명을 살리는 귀중한 것이 된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Hand in Hand Soap의 비누처럼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나눔을 찾아보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http://handinhandsoap.comhttp://shopwithmeaning.org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여러분은 집에 어떤 화분을 들여놓으셨나요?

 

슬로워크에서도 마당에 화분을 여럿 놓고 남천, 해바라기, 소국, 로즈마리 등 다양한 식물들을 기르고 있습니다. 화분들 중에는 유약을 바르지 않아 표면이 거친 토분부터 매끈한 도자기 화분, 철제 화분, 또는 플라스틱 화분까지 여러가지 화분이 다양하게 섞여 있습니다. 그리고 기르다가 안타깝게도 죽어버린 식물들이 남기고간 빈화분도 한두개 섞여있고요.

 

 

 

 

이렇게 빈 화분에는 언젠가 다시 식물을 기를 수도 있겠지만, 가끔 비어있는 채로 구석에 놓인지 오래된 화분들 중에는 다시 사용하기 어려워진 화분들도 있습니다. 어딘가가 부서졌거나, 너무 지저분해진 화분들은 새로 식물을 심어 다시 쓰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때가 많지요. 재활용하기에도 애매하고요.

 

그런데 사람들의 이런 마음을 헤아려 만들어진 새로운 화분이 있습니다.

아니, '새로운 화분'이라기보다는 '투명 화분' 이라는 표현이 적절할지도 모르겠네요.

 

영국의 Hairy Pot Plant Company에서는 '투명화분'에 담긴 식물을 판매합니다.

Hairy Pot Plant Company의 이름을 우리말로 번역하자면 '덥수룩한 화분 식물 회사' 쯤 될까요?

 

 

 

 

 

이 식물들은 화분에 담겨서 배달되어 오지만, 화분을 떼어버릴 필요 없이 바로 땅에 심어도 되고 그대로 길러도 됩니다. 왜냐하면 이들이 제공하는 화분은 유기농법으로 재배된 코코넛 껍질로 만들어져 땅 속으로 들어가면 그대로 자연분해되기 때문입니다.

 

코코넛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코코넛의 껍질 부분은 주로 그냥 버려지기 마련인데요, Hairy Pot Plant Company은 이 코코넛의 얽히고 섥힌 강아지 털 같은 껍질 부분을 모아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라텍스를 약간 섞어 화분으로 생산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화분들은 원료를 고르고 세척한 뒤 햇빛 아래에서 말려 모양을 만드는 전 과정에 걸쳐 스리랑카에서 하나하나 손으로 제작됩니다. 이러한 코코넛 화분에 담긴 식물들은 그대로 땅에 심기더라도 바로 뿌리를 내릴 수 있겠지요.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집으로 배달되어 오는 Hairy Pot Plant Company의 식물들은 배달될 때 사용되는 포장재 또한 버려진 물건을 재활용하거나 천연재료를 사용해 만들어진 것을 이용한다고 합니다. 그 안에 담긴 식물들은 물론 유기농 친환경 방식으로
재배되었고요.

 

 

 

 

화분만 따로 판매하기도 하는데요, 보통 크기의 둥근 화분도 1파운드(2,000원)가 채 되지 않는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화분으로서의 맡은 바 임무를 다하고 나면 있는 그대로 땅 속으로 들어가더라도 식물에게도 흙에게도 아무 해도 끼치지 않고 그대로 흙이 되는 화분, 여러분은 지구에게 이런 화분과 같은 존재가 되어주고 싶지 않으신가요?

 

 

by 살쾡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야외에서 밥을 먹을 때나 설거지하기 어려운 상황일 때 편리함을 위해 때로는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접시를

사용하게 됩니다. 하지만 겨우 한 번 사용된 뒤에 쓰레기가 되어버린 접시들을 치울 때면 마음 한구석이

찝찝할 수 밖에 없죠. 대부분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이지만 대부분 이 사실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일반쓰레기통에 버려지는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렇다고 필리핀 사람들처럼 바나나 잎을 접시 삼아

먹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하지만 신이치로 오사와라는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이 그릇들은 버릴 때 죄책감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종이로 만들어진 이 그릇들은 100% 생분해성 소재이기 때문인데요, 게다가 디자인 또한 아름답네요.

 

 

 

실제로 시판되고 있지만 소형 접시 하나가 9,000원 가량이기 때문에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단점이 있긴 합니다 ^^

 

 

버릴 때에도 죄책감 대신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일회용 접시로는 프랑스 디자이너 Bengt Brummer와

Andrea Rugiiero가 만든 UFO 접시도 있습니다.

 

식품첨가물인 구아검과 감자 전분 등으로 만들어진 이 접시는 사용하고 난 뒤 원반을 던지듯 풀숲에 던져버리면,

새나 다람쥐가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새가 먹지 않더라도 2주 가량 뒤에는 완전히 분해되는 성분이고요.

 

 

 

담없이 풀숲에 던져 버릴 수 있는

그런데 이 접시를 보니 저는 뻥튀기가 생각났는데요, 일회용품은 쓰고 싶지 않지만 이런 그릇을 구입하기에는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으신 분들은 뻥튀기를 접시삼아 보심이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