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역, 경찰서, 학교, 도로, 주차장, 보건소, 운하 옆길, 심지어 묘지에 이르기까지 조그만 땅이라도 남는 곳에는 모두 채소와 과일, 그리고 허브를 심어놓은 신기한 마을이 있습니다. 어디를 가던 사람들이 먹을 수 있는 작물이 자라나고 있고 누구든 이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먹을 수 있습니다. 이런 놀라운 일을 벌이고 있는 곳은 바로 놀라운 먹거리 프로젝트(Incredible Edible Project)를 4년째 이어가고 있는 영국의 작은 마을, 토드모든(Todmorden)입니다. 





토드모든은 2018년까지 마을의 모든 음식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단계까지 만드는 것이 목표로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가꿔나가는 영국의 마을입니다.



[팜 워허스트(Pam Warhurst)의 강연 영상]




토드모든은 마을의 입구인 기차역부터 특별합니다. 출 퇴근길 기차를 기다리다 지루하면 곳곳에 놓인 허브의 향을 맡으며 상쾌한 기분을 맛봅니다.





경찰서 앞에는 옥수수를 심어 모두가 지역의 주민이라는 고리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어줍니다. 






토드모든의 모든 학교에는 허브와 채소 등을 심어 아이들이 직접 가꾸게 만들어놓았습니다. 







길을 가다가도 이렇게 아름다운 꽃과 나무가 눈을 시원하게 밝혀줍니다. 이렇게 길거리에 자라있는 농작물과 허브는 누구든 마음대로 수확해 먹을 수 있다고합니다.






마을 곳곳에서 재배되고 있는 허브와 채소, 과일을 보기위해 전 세계에서 온 사람들이 채소밭길(the Incredible Edible Green Route)을 따라 토드모든을 구경합니다. 마을에서는 관광객을 위해 각 루트마다 먹거리가 심어진 운하길, 꿀벌과 꽃가루 이야기 등 관광지에 이야기를 만들어 도시를 특별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토드모든에서는 계란, 고기, 빵, 치즈 등 유가공품에 이르기까지 주민들이 직접 기르고 서로 나눌 수 있을정도로 자급자족률이 높다고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이 모든 것이 시에서 지시를 한 것이라기 보다 씨앗을 교환하고, 마을에 허브와 채소를 심고, 재배하고 나누는 이 모든 과정을 마을 주민들이 스스로 나서 직접 가꿔나갔다는 부분입니다.


누군가는 놀라운 먹거리 프로젝트(Incredible Edible Project)라는 이름을, 누군가는 블로그를, 누군가는 식물의 이름과 관리법을 적은 네임텍의 디자인을 하는 등 많은 사람들이 힘을 합쳐 이 프로젝트를 성공적을 이끌어낸 것입니다. 


단순한 도시 가드닝을 넘어서 먹거리를 재배하고 수확하고 서로 나누는 일련의 활동을 통해 점점 무너지고 있던 지역사회의 고리를 더욱 견고하게 회복시킨 모습을 보며 각박해진 세상 속에서 우리가 나아가야할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작은 마을을 시작으로 전 세계로 퍼져나갈 놀라운 먹거리 프로젝트가 망가져가는 음식문화와 지역사회 문화를 다시 일으켜 세울 희망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출처 : Incredible Edible Todmorden



 by 사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자취, 독립, 독신, 기러기 족, 분가, 핵가족 등의 지속적인 증가로

나홀로 족이 새로운 '블루슈머(blue ocean consumer)'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우리나라 인구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1인 가족을 위한 재미있는

사회 창안 프로젝트가 있어서 소개해보려 합니다.

이름은 '이웃 랄랄라~', 어떤 프로젝트인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이웃 랄랄라’는 자취생활에 찌들고 병든 육체를 신선한 채소와 과일로 정화시키고,

나날이 좁아져가는 인간관계를 새롭게 도모하려는 1인 가족 네트워크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희망제작소가 주최한 ‘2009 사회창안대회’에 응모해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요,

응모자인 이정인 씨는 도시의 싱글들이 작은 농업공간을 매개로 건강도 회복하고,
다양한 인간관계도 유지했으면 하는 소망으로 이 새로운 생태 커뮤니티 를 제안했다고 합니다^^










이정인 씨는 이 아이디어 실현을 위해  ‘1인가족 네트워크 프로젝트 이웃랄랄라’라는 이름의
인터넷 카페를 만들고 참가자를 모아 1달 만에 100여명을 모았는데요,
온라인 공간에서 텃밭을 가꾸는 아이디어를 교환하다 지난 3월 27일 첫 모임을 가졌다고 하네요~


1년 동안 평균 한 달에 한 번. 합정동 ‘벼레별씨’ 카페에 모여
씨 뿌리기, 잡초 뽑기, 거름 주기, 분갈이 등 경작에 필요한 여러 과정을 함께하며
작은 규모의 농사를 짓는 이 프로젝트는 '취미농업' 수준이기에 경작에 대한 큰 부담이 없이
기르기 손쉬운 상추, 고추, 토마토를 기를 수 있는 도심형 주말농장이지요.

이웃사촌이란 말이 사라져 가는 삭막한 도시에서 이웃도 만들고 생명도 살리는,
에코싱글을 위한 '이웃랄랄라 프로젝트'.

퇴근길에 직접 기른 무공해 상추를 뜯어 쌈을 싸먹고, 후식은 싱싱한 방울 토마토로~!
혼자 먹기 외롭다면 에코 싱글 네트워크로 연결된 나홀로 족들을 모아
함께 즐거운 저녁식사를 하는 상상만으로도 즐거워지지 않나요~?

세상을 더 재미있게 변화시키는 일이 결코 어려운 일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 아이디어도 창안자인 이정인 씨의 나홀로 생활 경험으로부터 시작되었지요.
나와 나의 주변을 조금만 관심있게 살펴보면,
삶을 조금 더 살맛나게 만들 크고 작은 아이디어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나갈 행동력과 함께 공감해줄 사람들이 있다면 더욱 좋겠지요~
이런 생각의 씨앗들이 모여 세상에 웃을 수 있는 일들이 더 많아지길 기대해봅니다 :)




*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시면 이웃랄랄라 카페 http://cafe.naver.com/ecolalala를 방문해보세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