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 세상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한 번쯤 해보적 있으신가요?

공부를 하고, 직장에 취직해 돈을 벌고,  결혼을 하고 자식을 낳고, 키우고 늙어가기에도 바쁜 삶 속에서

어쩌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생각을 하는 것은 사치일지도 모릅니다.

내가 큰 기업의 총수나 유력한 정치인도 아닌데 세상을 위해 무엇을 바꿀 수 있겠어~ 라고 말씀하시는 분들께

작지만, 큰 변화를 가져다줄 수도 있는 사이트를 소개합니다.




Change.org는 사회 각 분야의 문제가 되는 부분을 변화하고자 만들어진 온라인 서명운동 사이트입니다. 각자가 원하는 서명운동을 직접 만들어 진행할 수도 있고, 자신이 참여하고 싶은 서명운동을 찾아 온라인 서명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단지 서명을 할 수 있는 것 외에, 동물보호, 환경, 인권, 교육 등의 분야에서 우리가 알지 못했던 많은 문제점에 대해 알려주는 사이트입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이에게 선물하는 꽃이 중남미나 아프리카 등의 고된 노역자들에게서 온 것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아셨나요. 케냐의 꽃 농장에서는 한 노동자가 적게는 8-12시간씩 일을 하며 아무런 보호장비 없이 위험한 작업환경과 화학약품 등에 노출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힘들게 종일 일해도 그들에게 주어지는 것은 하루1달러의 일당입니다. 미국이 주로 꽃을 수입하는 콜롬비아나 에콰도르의 여성 작업자 중 반 이상은 꽃 농장에서일하며 성추행/성폭력의 문제에 노출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려일주일에 70~80시간을 일하게 된다고 합니다.

1-800 Flowers라는 미국의 대형 꽃가게/배달 서비스 회사를 상대로 공정무역을 통해 거래되는 꽃을 사용하고, 꽃의 거래에 대해 공개하여 달라고 요구하는 서명 운동은 시작한 지 72시간 만에 그 결실을 보았다고 합니다. 그 서명운동의 요구 조건에는 1-800 Flowers가 공급받는 꽃 농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노동착취를 방지하고 권리를 보장하는 규정을 제정하는 조건도 포함되었죠.









사우디아라비아의 여성인권 문제에 관한 서명운동: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여성의 자동차 운전을 금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Shayma Jastaniah라는 사우디 여성은

국제운전면허를 소지하고 있었고, 가족을 병원으로 데려가기 위해 운전을 하다 발견되어 10대의 공개 태형을

선고 받았으나, change.org의 서명운동으로 사우디 왕은 그녀에게 내려진 처벌을 철회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운동은 사우디 여성의 운전을 합법화하는 운동으로 전개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 관한 서명운동은 무엇이 있을까 해서 검색해보니 구제역에 관한 서명운동이 진행 중입니다.

저도 변화를 위해 저의 작은 클릭을 보탰습니다.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여러분도 참여해보세요.

https://www.change.org/petitions/tell-south-korea-that-burying-animals-alive-is-cruel


Change.org와 같은 서명운동 사이트가 없는 세상이라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죠? 때론 힘들지만,

나부터라는 생각으로 사회가 겪는 문제에 관심을 두는 것 부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작은 클릭과 같은 실천이 더해진다면 금상첨화겠지요~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전세계적으로 자전거를 타는 인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친환경적이면서 건강에도 좋은 자전거의 효용성이 인정을 받고 있는 셈인데요~


이런 자전거 문화를 더욱 더 즐겁게,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하는 그룹이 있어서 여러분께 소개하고자 합니다.

바로 오늘의 주인공 'People for bikes'!!




이 팀이 자전거를 타는 캠페인을 벌이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자전거가 우리에게 많은 이로움을 안겨다주기 때문이죠.

자전거를 타면 건강해지고, 우리가 원하는 목적지까지 이동하는데 아무런 오염물질도 내지 않을 뿐더러 연료비도 아낄 수 있습니다. 자전거 타기는 일종의 모험과도 같은 신나는 일이면서 동시에 우리의 마음을 안락한 상태로 만들어줍니다.






영상을 통해서 안전한 자전거 타기의 매력을 홍보하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로 출근할 때 벌어질 수 있는 아침의 풍경을 포스터에 담아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자전거를 타다가 체인의 기름이 다리에 살짝 묻은 비즈니스우먼~








남자의 얼굴 뒷 부분만 살짝 보여주고 있지만, 헬멧과 넥타이의 휘날림으로 자전거를 타고 있는 이미지를 연상할 수 있게!








모든 사람이 자전거로 출근 한다면 주차장엔 자전거만 가득~!













자전거를 타면 좋은 점들, 정보에 대해서도 홍보합니다.








'people for bikes' 캠페인의 최종목표는 이 캠페인을 통해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겠다는 서약 을 백만명에게 받는 것입니다. 그를 통해서 자전거 인구의 증가와 더불어서 자전거 타기에 적합한 도로의 환경들이 조성되는 것을 유도하지요.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과 오프라인에서도 서약서를 받고 기념사진을 찍는 이벤트를 벌입니다.




자전거의 바퀴가 눈모양이 되면서, 귀여운 미소를 짓는 얼굴로 변화하지요.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시민들이 이 캠페인에 참여했을 때, 짓게되는 흐뭇한 미소가 아닐까요? : )














도로 인프라가 부족한 곳에서는 부득이하게 자동차도로로 자전거를 달릴 수 밖에 없습니다.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자전거를 주의해달라는 내용의 스티커를 제작해서! 사이드 미러에 살포시~~

그런데 운전할 때, 스티커 때문에 정작 다른 차들을 보지 못하게 되진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는군요 ^^;;


자전거 타는 이로움을 알고, 그 앎을 실천으로 옮겨서 변화를 이끌어나가는 캠페인이 참 멋집니다.

이 기사를 읽으신 여러분! 오늘 외출은 자전거를 타고 다녀오시는게 어때요?^^






출처:http://www.peopleforbikes.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