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히 사고 싶은 책이 없는데도 서점에 들를 때면, 서점 이곳저곳을 서성이며 재밌어 보이는 책을 읽어보곤 합니다. 저는 이렇게 고른 책은 끝까지 읽지 못하고 포기할 확률이 높은데요, 책의 앞부분 몇 장을 스치듯이 읽어보고 섣불리 사기 때문입니다. 도쿄의 작은 서점은 이러한 고민을 떨칠 수 있도록 일주일 동안 하나의 책만 판다고 합니다. 하나의 방, 하나의 책(一冊、一室). 모리오카 서점(Morioka Shoten Ginza)입니다.





서점 주인인 요시유키 모리오카는 20년 동안 서점 직원으로 일한 경력이 있습니다. 서점에서 일하며 많은 손님이 단 한 권의 책 때문에 몇 번이나 서점을 찾는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그는 독자에게 한 권의 책만 주어졌을 때 책을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책과 깊은 관계를 맺게 되면 독서의 즐거움이 커진다고 생각해 ‘하나의 방, 하나의 책’을 테마로 서점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일주일 동안(6일, 월요일 휴무) 한 권의 책만 판다고 해서 단순히 책을 진열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습니다. 선정된 책의 내용에 따라 서점 벽에 관련 그림이 같이 전시되거나, 작가와 직접 만나서 책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이벤트가 열리기도 합니다. 모리오카는 작가에게 되도록 서점에 머무르는 시간을 늘려 달라고 부탁한다고 하는데요, 이는 책과 깊은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독자를 배려하기 위함입니다.





그가 책을 선정하는 기준에는 어떠한 원칙도 없습니다. 동화, 사진집, 여행 서적 등 다양한 장르의 책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인 3월 8일~13일까지 전시한 책은 뉴욕에서 수집한 종이 750점을 소개한 ‘종이 도감 A to Z’입니다. 빈티지 승차권이나, 엽서, 레스토랑 메뉴판, 포장지 등 일상에서 수집한 종이로 구성된 책입니다. 그의 페이스북에서 다음 전시되는 책의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Morioka Yoshiyuki 페이스북)


이렇게 전시된 책은 1주일에 약 100권 정도 팔린다고 합니다. 지난 5월 서점 문을 연 이후, 지난 12월까지 약 2,000권이 책이 팔렸으며,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주소 : Suzuki Bldg 1F, 1-28-15 Ginza, Chuo-ku, Tokyo, 영업시간 : 13:00~20:00(월요일 휴무)



그의 철학은 서점의 브랜딩에서도 나타납니다. 간판도 없이 메인 거리가 아닌 조용하고 한적한 뒷골목에 서점을 낸 이유에서도 알 수 있죠. 특히 서점이 위치해 있는 스즈키 빌딩은 일본 Nippon Kobo의 오피스로도 쓰였던 곳으로 일본 편집 디자인 역사에 상징적인 건물입니다. 브랜드 심볼인 마름모에는 2가지 뜻이 있는데요, ‘펼쳐진 책’과 ‘하나의 방’을 의미합니다. 또한, 공간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로고는 서점 이름과 함께 주소가 표시됩니다. 로고가 다소 길지만 그만큼 전달하는 바가 명확합니다. 





책을 읽으러 또 사러 서점을 방문한다는 게 어쩌면 무척이나 귀찮은 일일 수 있습니다. 요즘엔 클릭 몇 번이면 책을 쉽게 살 수 있으니까요. 그런데도 모리오카 서점을 찾는 방문객의 수가 늘어나는 데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어 보입니다. 단순한 읽기가 아닌 책에 대한 깊은 이해를 원하는 독자가 늘고 있다는 뜻일 텐데요, 당장 모리오카 서점에 갈 수는 없으니 저는 지금 읽고 있는 책부터 천천히 이해하며 읽어봐야겠습니다. :-)



출처 : takram, timeou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다 읽은 책을 어떻게 보관하시나요? 혹시 책장 어딘가에서 먼지가 뽀얗게 쌓여있지는 않은가요? 두고두고 혼자 보고 싶은 책도 있지만, 함께 여러사람과 나누고픈 책도 있기 마련일텐데요, 다 읽은 책을 쉽게 기부할 수 있도록 제작된 북커버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Mailbooks For Good' 캠페인은 출판사인 '랜덤하우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혼자만 보는 책이 아닌 함께 나누는 책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기부 캠페인입니다. 





출판사와 디자인 스튜디오 BMF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북커버는 다 읽은 책을 바로 포장하여 보낼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포장방법도 간단하고 이미 보내는 곳이 주소가 쓰여있기 때문에 접어서 보내기만 하면 된다고 하네요. 





사용법은 일단 책을 다 읽은 후 책 커버를 열어서 반대로 접으면 예쁜 패턴의 포장지가 나타납니다. 양면테이프를 이용하여 꼼꼼히 포장한 후 우체통에 넣으면 책이 필요한 곳에 기부됩니다.





이 기발한 북커버 캠페인은 시드니의 Gleebooks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는데요, 단순한 책 기부 캠페인이 아니라 책을 사볼 수 없는 사람들이나 노숙자들에게 배달된다는 점에서 새로운 배움의 기회를 제공해주는 캠페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젠 정말 완연한 봄이라고 할 수 있는 날씨입니다. 따뜻한 봄 날씨에 다들 밖으로 나들이들 가실텐데요, 가끔은 빈손으로 나가시기보다는 가벼운 책 한 권 들고 잔디밭에 나가 독서의 시간을 보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고 다 읽은 책은 가까운 기부 단체를 통해 나눔을 실천해보시는 것도 봄을 맞이하는 색다른 방법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자료출처 : Mailbooks For Good 홈페이지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같이 덥고 오는 날에는 다들 주말을 어떻게 보내시고 계신가요?

사람들 북적이는 커피전문점, 영화관이나 백화점 아니면 대형 서점에 가시나요?

우리 동네에 나만 알고 싶은 그런 멋진 장소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여기 Bushwick 새로 생긴 서점이 있어 소개해 드립니다.




Bushwick 에는 우리가 좋아할 만한 것들이 너무나도 많은 곳입니다. 쉽게 좋은 먹을거리를 있고 좋은 레스토랑과 바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 중요한 한곳이 빠져있습니다. 그건 바로 서점입니다. 저번 주까지만 해도 그곳 사람들은 서점을 가려면 기차를 타고 Bedford 가야 했습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여기 문제를 해결해준 고마운 서점이 있는데요. 바로 Molasses 서점입니다.

Molasses
서점은 Bushwick에서 가장 좋은 곳이며 다른 따분한 서점과는 다릅니다.




서점의 주인인 Matthew Winn 원래는 길거리에서 책을 팔았다고 합니다. Matthew 어느 순간 내가 많은 책을 가지고 있다는걸 알게 되었고 나중에 서점을 할것이라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는 다행히도 완벽한 장소를 찾았고 하얀 , 나무 선반의 가득한 책들, 몇 개의 테이블이 있는 아늑한 서점을 갖게 되었습니다. 모든 책은 주인이 직접 진열하고 특이한 책은 물론 훌륭한 문학책까지 다양하게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곳의 가격은 평균 $1-$10 사이입니다. 다른 서점처럼 책을 사는 것만이 아니라 이곳은 책을 팔 수도 있고 물물교환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곳의 매력은 이것뿐만 아니라, 처음 이곳을 들어오면 보이는 바입니다. 이곳에서 Matthew 커피를 내리고 아이스티를 만듭니다. 그는 자신의 서점이 사람들이 오고 책을 읽고 차를 마시는 장소가 되었으면 한다고 하네요. 지금은 커피와 차만 판매하지만 필요한 자격증을 갖게되면 맥주, 와인 그리고 위스키도 판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더불어 그는 이곳이 단순히 커피가게가 되는것을 원치 않는다고 합니다. 음료를 판매하는 이유는, 좋은 독서를 하기 위해선 좋은 음료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네요.








Molasses 서점은 (770 Hart St) 매일 아침 8시에서 저녁 8시까지 열려있고 월요일만 점심시간에 닫습니다. 이곳에서 커피도 마시고 책도 읽고 이곳의 아늑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즐기기엔 더없이 좋을것 같습니다!




시간이 되시면 틈틈히 우리 동네에, 주위에 이런 멋진 곳이 있는지 찾아보면 좋을 같습니다. 단순히 커피만 마시고 책만 사고 오는 것이 아닌, 그곳에 가면 다른사람들과도 자연스럽게 소통할 있고 이곳의 물물교환을 통해 책장에 관심없이 꽂혀있던 책이 다른 사람에겐 유용하게 사용될 있으니까요!

오늘 책들을 한번 살펴보면 어떨까요?







출처 http://www.psfk.com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