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할 때 보는 연예/패션 월간지부터 피터지는 긴박함이 담긴 경제/시사지까지 잡지는 정말 많고 다양한 내용을 여러가지의 형태로 담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유익한 정보와 재밌는 이야기를 주는 잡지이지만 주/월간지라는 속성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쉽게 버려집니다.

오늘은 이렇게 서글픈 운명에 처한 잡지에 새 삶을 준 두 분을 소개합니다.




Polly Glass는 영국 출신에 Cath Kidson과 Ted Baker의 매장에 필요한 쥬얼리 상품을 디자인하는 쥬얼리 디자이너였습니다. 디자이너로서 어느정도 충분한 사회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 polly는 그녀가 꿈꿔오던 계획을 실행에 옮겼습니다. 그것은 바로 디자이너로서 비슷한 일을 하는 사람들의 작품을 알리는 일이었는데요. 보는 재미에 포장하는 재미까지 형태의 Wrap이라는 이름의 잡지를 탄생시켰습니다.








Wrap은 기성 잡지와는 다르게 중철/떡 제본이 되어있지 않고 얌전히 반으로만 접혀있습니다. 그리고 몇몇 페이지에는 엽서크기의 미싱선이 들어가 있습니다.











여러 디자이너와 작가의 멋진 작품을 감상한 후에 그냥 책장에 모셔두거나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아니라, 선물을 포장하거나 마음을 전하는 카드로 쓸 수 있게 만든 것입니다.

잡지의 재활용이라는 환경친화적인 컨셉에 맞게 종이는 100% 재생종이에 자연분해되는 식물성 잉크로 인쇄되었다고합니다.






Wrap 매거진은 오는 10월 3번째 잡지를 발행할 예정인데요, 한 부에 10파운드라는 가격으로는 높은 이익을 남기기 어렵지만 디자이너들에게 자신의 작품을 알릴 수 있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그녀는 말합니다. 3번째 잡지가 나온 후에는 쿠션, 벽지, 접시 등 작은 가정용 소품을 만들 계회이라고 합니다.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친환경적 기회를 찾은 그녀의 아이디어가 참 부럽습니다. 슬로워크를 방문하시는 분들도 선물 포장이 아니더라도 무심코 버려지는 잡지나 종이를 이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저 토종닭은 현관 대문에 덕지덕지 붙어 있는 음식전단지를 이용해 엽서를 만들어 외국에 나가있는 유학생 친구에게 따스한 마음을 적어 보낼 생각입니다.




자료출처: http://www.thewrappaper.com/
http://www.thisismoney.co.uk/money/markets/article-2020909/Its-wrap-Magazine-designers-doubles-wrapping-paper.html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선물을 주고 받을 때 정성을 표현할 수 있는 선물포장~!

하지만 거창하고 지나친 포장이 수많은 너무 많은 쓰레기들을 배출해내고 있지는 않은가 생각해봅니다.
다가오는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조금 더 의미있게, 재활용 포장으로 선물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지난 잡지, 재미있는 그래픽의 광고 전단 등을 활용해 포장해보는 방법!

어떤 패턴, 색감, 그래픽을 고르냐에 따라 아주 멋진 포장지가 될 수 있겠지요~
크리스마스를 떠올릴 수 있는 붉은색, 녹색의 지면이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자투리 색지 등을 이용해 기프트 카드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사용하고 남은 작은 종이들 그냥 버리지 말고,

구멍을 뚫어 간단한 메시지를 담은 태그로 사용하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낡아서 버리는 옷의 천을 이용하여 포장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일부에 얼룩이 묻어 더 이상 입지 못하는 옷을 활용하여 리본과 함께 포장을 하면,
멋진 선물 포장이 되겠지요^^

 

 

 

 

 

 

 

 

 


어린 아이들이 있는 가정이라면, 아이들의 그림을 활용한 포장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그림은 잘 그리고 못 그리고를 떠나서, 우리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주는
훌륭한 예술 작품이 되기도 합니다. 이런 아이들의 그림을 활용한 포장지로 포장된 선물을
받는다면, 얼굴에 미소가 저절로 번지겠지요 :)
특히 할아버지 할머니께 드리는 선물이라면 더욱 의미 있지 않을까요~?^^

 

 

 

 

 

 

 

 

 

 

예쁜 프린트의 천 가방을 접고 묶어 포장을 하는 방법입니다.
요새 장바구니로 에코백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받는 사람이 다시 그 천 가방까지 유용하게 재사용할 수 있는 일석이조 포장입니다.

 

 

 

 

보자기로 간단하고 고급스럽게 포장할 수 있는 방법↓

 

Furoshiki gift wrapping from RecycleNow on Vimeo.

 

 


이번 크리스마스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함께 담아 선물하세요^^

Posted by slowalk






가정의 달 5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여기저기 선물할 일들 참 많으시죠~?
받을 사람이 좋아할만한 선물 고르기도 여간 고민 되는 게 아니지만
선물 고르기 못지않게 신경 쓰이는 것이 포장이 아닐까 싶네요.

특히 요즘은 직접 선물을 전할 수 없을 때 택배를 많이 이용하는데요,
배송 시에 제품 보호를 위해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상자들이 집안에 쌓여 골칫거리가 되기도 하지요.

불필요하고 과도한 포장으로 자원을 낭비하는 대신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담을 수 있는 포장지가 있는데요,
바로 어떤 모양의 선물도 포장이 가능수 있도록 제작된
골판지를 이용한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Patrick Sung’이 디자인한 이 패키지는
UPACKS (Universal Packaging System)’입니다.
수많은 삼각형 모양을 모듈로 바늘 구멍들이 뚫어져 있어
어떤 모양으로도 접혀 형태를 잡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지요.













선물을 보호하면서도 물건의 형태에 꼭 맞는 포장이 가능해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상자 종이의 낭비를 줄일 수 있고,
그로 인해 운송을 위한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하네요.

너무 크기가 큰 제품은 포장이 어렵겠지만,
우리가 흔히 선물하는 옷이나, 신발 등의 포장에는
매우 간단하고 유용할 것 같습니다.












쉽게 접히고 모양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선물 크기에 꼭 맞는 직각상자도 만들 수 있구요.
기묘한 형태의 선물도 포장 가능합니다.

다른 무늬나 장식이 없어도 삼각형으로 이루어진 바늘 구멍 라인이
만들어내는 그래픽 패턴이 흥미롭게 느껴집니다.

한번 사용 후 다른 모양으로 접어서 재사용도 가능하겠지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아 받아보는 사람도 즐거울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yankodesign.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