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이 다한 선박용 크레인은 처리비용도 상당할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방치될 경우 심각한 환경오염을 발생시키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이러한 크레인을 지혜롭게 재활용한 도심 속 작은 정원 이야기입니다.





벨기에 북부 제2도시인 앤트워프의 항구에는 특별한 정원이 있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버려져 있던 선박용 크레인을 재활용한 정원인데요, 자칫 폐기될 뻔한 크레인이 이제는 도심 속 사람들의 휴식처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





벨기에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집단인 TIME CIRCUS에서 진행한 이 도시정원 프로젝트는 MAS뮤지엄의 의뢰로 진행되었으며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특이하게도 재활용 나무들을 이용해 정원의 이곳저곳을 꾸몄다고 하네요. 





정원 가장자리에는 재활용 재료로 만들어진 나무집이 있습니다. 빈티지한 모양 덕분에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이 정원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요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정원에서 나온 갖가지 채소들을 이용해 건강한 음식을 만들어 주기 때문인데요, 유기농 재료로 만든 요리를 바다 위 정원에서 맛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독특한 경험이 될 것 같습니다.





재밌는 점은 정원의 한 귀퉁이에는 닭장도 있다는 사실입니다. 덕분에 달걀을 이용한 요리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침에는 수탉의 울음소리도 들을 수 있겠죠? ^^





바쁘게 돌아가는 도시생활 속에서 작은 정원은 마음을 가다듬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가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물론 건강한 음식도 먹고 닭도 구경하고 예쁜 화단도 볼 수 있는 앤트워프의 정원에는 비할 바가 못 되겠지만 점심먹고 나서 가벼운 마음으로 주변을 산책하는 것은 어떠실까요? 아마도 하루 중 가장 여유로운 시간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자료출처 : Inhabita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는 옛 조선소건물을 활기찬 카페로 변화시켜 사용하고 있는데요,

그곳의 이름은 오로라 카페(noorderlicht cafe)입니다.

우선 그곳을 만나볼까요?



여기요, 라면서 친절하게 알려주고있는 저곳이 오로라 카페(noorderlicht cafe) 입니다.



사진과 같이 오로라 카페(noorderlicht cafe)는 원형의 건물형태를 유지 한 채 내부를

카페로 리모델링한 건물입니다.


날씨가 좋은 날이면 오로라 정원은 멋진 테라스가 되는데요,  

우선 사진을볼까요? 



 

테라스를 꾸미고있는 의자와 테이블들은 재활용 가구 등으로 재미나게 꾸며져있습니다.

또 재미난 곳이 있습니다.


오로라카페의 음식물쓰레기를 처리 하는곳 인데요 이 건물은 무엇일까요?

 



바로 돼지우리입니다. 

사진에는 돼지가 보이지 않지만 돼지우리 입니다.

카페 뒷편에 돼지를 키우고있어 손님이 남긴음식을 직접 주고 친환경적으로 음식물을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놨습니다. 음식물쓰레기는 각한 토양오염과 더불어 지하수까지 오염을 시키게 되는데요,

이런 방법은 유쾌한 발상의 전환같습니다.



 

밤마다 화려한 조명이 하늘을 수 놓는곳.

북극의 밤하늘같이 황홀한, 그래서 오로라 카페라 불려지고 있지 않을까요?



사실 이 아름다운 오로라 카페의 위치한곳은 80년대 네덜란드의 NDSM조선소의 부지로 운영되던 곳인데요,

 


 

이곳은 해상위에서 선박의 조립 및 정비작업을 하는 곳이었는데, 이로 인해 이 지역은 중금속으로 오염되었던 

과거가 있습니다. 그렇게 버려진 장소를 암스테르담은 예술가들을 위한 재개발을 하게 되었고 현재 NDSM재단이 

조선소에서 시각 예술,디자인, 연극, 영화,미디어, 예술가들을 후원하고 창의적인 공연 예술 축제와 미디어 문화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NDSM 조선소부지는 암스테르담의 큰 문화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새로운것을 만드는 것보다 원래의 것을 유지하며 나아가는 것이 아름다울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지금 서울에는 많은 곳들이 재개발 되고있습니다.

하지만 원래 있던 것을 허물고 완전히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것만이 과연 최선의 길일까요?

600년 역사의 피맛골, 청진동 해장국 골목, 동대문운동장등 추억의 장소들이 그리워지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 noorderlichtcafe)



 by 반달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프랑스의 한 블로거를 통해 얻은 부아디부의 사진을 보면서

지구촌의 당면한 현실을 같이 느껴보았으면 합니다.


아프리카의 서쪽 사하라 사막의 서쪽에 있는 모리타니,

여느 아프리카의 나라처럼 제국주의(스페인,프랑스)늬 침략을 받은 나라입니다.

1960년대에 프랑스로부터 독립한 이슬람공화국, 인구가 250만이 되지 않는

모니타니의 주요산업은 광업과 어업입니다(대부분 유럽으로 수출되고 있습니다)


지도이미지출처:Encyclopaedia Britannica


모니타니에서 두 번째로 큰 다클레트누아디부주의 주도인 누아디부(Nouadibou)해안에서는

수백척의 페선이 방치되어 있습니다.


1980년대 수산업이 국유화되면서 회사들은 통페합되고,

외국투자자들이 많이 빠져나가게 됩니다.

외국기업과 정부사이 어떤 로비가 오갔는지 모르지만 배들은 버려졌습니다.

죽은 배들은 해안가에 방치되고 있습니다.

파도에 떠밀려 배회하거나 바다속에 잠적한 배들도 있을것 같습니다.




누아디브해안은 세계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배들의 공동묘지라고 불러도 될 것 같습니다.


재앙에 가까운 이 광경을 보고 있노라니 인간들이 자연에 대해 얼마나

무관심한지 여실히 증명해 주고 있습니다.





미국과 서구중심의 세계화, 다국적기업의 세계화는 이익을 위해서

어떤 짓도 스스럼없이 자행하고 있습니다.

한 나라를 초토화시겨 놓고 이익을 찾아 다른 나라로 이동하면 그뿐입니다.


산업문명이 만들어낸 유령의 배들, 해안가는 죽음의 바다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건물이나 배를 만드는 것보다 폐기처리 과정이 더 심각합니다.

생산할 때만 그뿐, 처리비용(환경비용)을 고려하지 않았으니 당연한 결과입니다.


페선박의 경우 석면 등 환경과 인간에 유해한 물질들이 들어있습니다.


몇년전 프랑스의 자존심이자 항모인 클레망소를 해체하기 위하여 인도 근처로

(인도인부를 채용, 해체작업)항해하던 중 그린피스의 항의를 받아 해체작업을 중단한 적이 있습니다.

이유는 값싼노동력을 통해, 환경피해를 고려하지 않고 주먹구구식으로 해체작업을 할 수 있다는 

판단때문이였습니다. 노동자들 또한 유해한 물질로 인해 암에 걸릴 수 있지요.

저임금 노동에 질병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눈에 뻔이 보이니...


1972년 '페기물 및 기타물질의 투기에 의한 해양오염 방지에 관한 협약(Convention on the Prevention of Marine Pollution by Dumping of Wastes and Other Matters

)' 인 런던협약이 체결되었습니다.


1992년 해양투기 금지 강화 및 내해로의 적용범위 확대를 담은 개정의정서가 채택되었지만

강력하게 국제법을 적용시킬 수 있는 법적 근거는 아직 미비합니다. (우리나라는 1993년에 가입)


관련정보 더보기 >>


오염된 강과 바다를 잠시라도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버려진 선박의 은퇴후 멋진 재활용   >>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