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 블로그를 통해 노숙인을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이 소개되었습니다. 노숙인의 글씨로 폰트를 만들어 판매하는 'Homeless Font'와 노숙인 내집 마련 캠페인 'I Am Here'과 같이 노숙인들의 자립을 도울 수 있는 활동이 많았는데요. 이번엔 조금 새로운 방식의 활동을 소개할까 합니다. 노숙인을 위한 이동 세탁 서비스 '오렌지 스카이'입니다.





'오렌지 스카이(orangesky)'의 설립자 루카스 패쳇(Lucas Patchett)과 니콜라스 마르케(Nicholas Marchesi)는 도시에서 매일 같이 폐기되는 수많은 양의 옷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이미 많은 단체에서 노숙인들에게 새로운 옷을 제공하고 있지만,  이들이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노숙인들의 옷을 위생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었습니다. 



'오렌지 스카이'의 첫 번째 밴의 제작 과정을 살펴볼까요?





1. 오래된 안감을 제거해 공간을 확보합니다.

2. 콘센트를 이동시킬 수 있는 바닥 공간을 만듭니다.

3. 세탁기를 올릴 수 있는 서랍장을 만듭니다.

4. 벽면에 페인트칠합니다. '오렌지' 색상으로.

5. 창문이 있는 문 쪽은 같은 색상의 안감을 덧대 마무리합니다.

6. 이제 공간은 완성되었습니다.

7. 두 사람이 앉아있는 곳은 건조대 설치될 공간입니다.

8. 세탁기를 설치합니다.

9. 건조기를 설치합니다.

10. 견인 바를 설치합니다.





브리즈번 지역을 돌며 노숙인들에게 새로운 옷과 세탁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옷을 세탁하는 동안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해 노숙인무료 급식소와 연계하여 노숙인들이 식사하는 동안 옷을 세탁합니다. 밴 안에 설치된 세탁기와 건조대는 한 번에 20kg의 세탁물을 세탁할 수 있고 세탁에 필요한 물은 지역 내 공원 혹은 기업에서 공급받습니다. 





이들의 목표는 좀더 많의 지역의 노숙인들에게 지속적으로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미 많은 자원봉사자와 기업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리처드제이(richardjay)와 한국 기업인 엘지(LG)에서 세탁기를, 심보(symbio)에서 건조기를 지원받았습니다.





'오렌지 스카이'는 노숙인들의 옷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깨끗해질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깨끗한 옷은 노숙인들은 편견을 이기고 새롭게 사회로 복귀할 기회와 용기가 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Orangesky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 오후 서울, 경기 지역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일어났던 정전 사태.

 

연휴가 끝난 뒤 갑자기 한여름 처럼 더워진 날씨 때문에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일어난 사태라고 하는데요,

슬로워크의 사무실에서도 정전사태가 발생해 작업을 미처 저장하지 못했던 디자이너들은 괴로움의 비명을

질러야 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전력이 차단되고 있다고 하니, 지금도 불편함을 겪고 계신 분들이

참 많을 것 같습니다.

 

한전에서는 전국적인 정전 사태는 저녁 8시 경이 되어야 해결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오늘 정전 사태를 겪으면서 

'정전에 대처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들'이 떠올랐습니다. 정전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친환경적인 자세를 위해

필요한 물건들, 살펴볼까요?

 

 

 

 1. 손으로 충전하는 휴대폰 충전기!

 

 

 

 

케이블로 이 기계를 휴대폰에 연결하고 손으로 줄만 당겨주면 힘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시켜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습니다.

 

 

 

2. 태양광 골판지 오븐

 

몇천원이면 만들 수 있는 태양광 골판지 오븐! 전기가 없어도 배터리가 없어도 신문, 골판지, 검정색 페인트,

알루미늄 호일, 그리고 충분한 햇빛만 있으면 만들 수 있습니다.

 

 

 

 

 

 

노르웨이의 한 사회적 기업가가 개발한 제품입니다. 그냥 단순한 제품이 아닙니다. 골판지 오븐은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와 ‘미래를 위한 포럼’이 주최한 녹색아이디어혁신상(Climate Change Challenge) 경쟁대회에서 수많은 경쟁작을 제치고 상금 75,000달러를 거머쥐게 됩니다.

 

 

 

 

골판지 오븐은 10리터 분량의 물을 2시간이내에 팔팔 끓여냅니다. 간단 요리도 가능합니다. 연료도 들지 않고 오염물질도 배출하지 않는다는 점을 생각하면 2시간은 그리 긴 시간이 아닙니다.

 

 

 

3. 자전거 세탁

 

 

 

 

이 세탁기는 무려 자전거로 움직입니다. 자전거에 올라 타 페달을 돌리면 물이 원통에 들어가 세탁기 작동이 시작됩니다. 빨래할 곳이 마땅치 않은 야외에서도 요긴하게 쓰일 수 있겠네요.

 

 

 

4. 발로 작동되는 미니펌프

 

 

 

 

발의 힘으로 작동되는 미니펌프입니다. 머니메이커 Money Maker 라고도 불리는 이 펌프는 아프리카에 보급되어서 물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길러주고 있다고 합니다.

 

친환경적일뿐만 아니라 착한 일까지 하는 펌프군요!

 

 

 

5. 줄넘기 램프

 

정전이 되었을 때 가장 난감한 것은 무엇보다도 실내가 깜깜하다는 사실.

다음부터 정전이 되었을 때는 줄넘기로 실내를 밝혀보는 것은 어떨까요?

 

 

 

 

 

줄넘기로 건강도 챙기고, 운동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시켜 깜깜한 밤을 밝히는 전등역할도 하는 일석이조 줄넘기 램프. 19세기부터 시작된 줄넘기 운동은 좁은 장소에서 호흡기 운동과 지구력 강화를 위한 몸 풀기 운동의 최고 발명품이라고 해도 좋을 듯합니다.

 

하루에 줄넘기 뜀박질 몇 번만 하면 오랜 시간동안 LED램프를 사용할 수 있겠네요.

 

 

 

 

정전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이왕이면 친환경적인 꼼수로!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3월 27일 저녁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지구를 위해 모든 플러그를 뽑아두는 착한 시간, 바로 'Earth Hour'입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문제에 대해 생각하며

세계시민들이 다 함께 뜻을 모아 행동하는 날이지요.

('Earth Hour'에 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아래 포스팅 참고^^)


매일매일 삶 속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될 수 있도록,

지구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을 가진

에너지 절약 제품들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화분이면서 동시에 시계의 기능을 하는 'timeless garden'

이탈리아의 Tommaso Ceschi에 의해 디자인되었는데요,

이 시계는 건전지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바로 흙으로 움직이기 때문이지요~!

금속 재질과 물을 머금은 흙 사이의 화학작용을 이용하여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는 에너지를 발생시킨다고 하네요.

물을 주며 화분도 키우고, 시계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셈이지요^^

몸체인 플라스틱도 흙에서 쉽게 분해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라고 합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시간인 Earth Hour에 꼭 어울리는, 지구를 생각하는 시계입니다.













이런 플러그는 어떠신가요~?

Yoh Komiyama가 디자인한, 머리가 두 개인 플러그입니다.

하나는 진짜 플러그, 다른 하나는 지구를 살리는 가짜 플러그지요~


우리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플러그를 그냥 꽂아두는 경우가 많은데,

콘센트에 전기 기구를 꽂아놓으면 전기기구자체의 저항으로 인하여

스위치를 켜지 않는다 해도 전류가 소모된다고 합니다.


전기를 사용할 때는 진짜 플러그를, 그렇지 않을 때는 가짜 플러그를

꽂아둘 수 있도록 상기시키는 디자인입니다.

이런 플러그가 있다면 꼽을 때마다 에너지 절약과 지구 환경에 대해

늘 다시 한번씩 생각해보게 될 것 같네요^^


 









다음은 살도 빼고, 지구도 살리는 자전거세탁기(Cyclean)입니다.

Alex Gadsden이 디자인한 이 재미있는 세탁기는 자전거에 올라타

페달을 밟고 달리면 빨래를 담은 원통이 돌아가며 작동이 되는 원리입니다.


자전거는 세탁기 뿐 아니라, 휴대폰 배터리 충전기 역할도 할 수 있는데요,

페달을 밟으면 배터리가 충전된다고 하네요~

정말 자전거는 여러 모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위대한 발명품인 것 같습니다.






3월 2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모든 불을 끄고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의 불을 켜보는 소중한 시간을 통해,

우리 일상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