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그린트러스트'의 블로그를 읽던 중 재미있는 포스팅이 있어서 더 많은 분들과 그 이야기를 나누고자 서울그린트러스트 분들의 허락을 받고 슬로워크 블로그로 가져왔음을 밝힙니다 *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작년 대규모로 텃밭을 보급할 때 저희 서울그린트러스트도 사용했던 목재파레트는 지게차로 많은 물건을 한꺼번에 옮길 때 사용하는 유용한 도구입니다. 소재는 목재와 플라스틱이 대표적인데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목재가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파레트는 처음부터 고급 목재로 제작되는 것이 아니며 충분히 여러번 재활용을 하고 마지막에는 분해까지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후처리 필요없이 있는 모양 그대로를 활용하는 친환경 재활용방법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마침 이 파레트를 정원으로 재활용하는 해외사례를 발견해 무척 반가운 마음으로 여러분께 소개하려 합니다.

 

 

 

 

 

 

목재 파레트의 틈사이를 활용해 초화류를 식재해주면 이렇게 멋스러운 미니 정원이 됩니다. 좁은 공간에는 파레트를 세워놓고 키울 수 있어 공간 활용에 탁월해 보입니다. 특히 아파트 베란다, 빌라 발코니 같은 공간에서도 우리집만의 특별한 정원으로 활용하면 좋겠죠?

 

파레트는 벽에 걸어두고 액자스타일로 장식도 가능합니다. 다만 흙과 물이 필요한 식물이기때문에 벽에 걸어두어도 문제없도록 마감처리가 중요하겠죠?

 

만드는 방법도 어렵지 않습니다.

 

 

 

 

우선 사용하게 될 파레트가 화분역할을 할 수 있도록 뒷면으로 하려는 부분의 구멍과 공백을 꼼꼼하게 막아줍니다. 못쓰는 천을 활용해도 좋은데 부직포 재질이 특히 적합합니다. 흙과 물이 쉽게 빠져나오지 않으면서도 통풍이 쉬이 되도록 여러 개를 덧대어 사용하는데 잘라내면 그 틈으로 흙과 물이 나올 수 있으므로 꼭 큰 사이즈를 여러번 접어서 사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그리고는 가장자리를 스탬플러로 고정시킵니다.

 

 

 

 

이 부분이 터진다면 가든으로서의 역할도 못하게 되겠죠? 놓여질 아랫면에서 나무면이 닿는 부분도 스탬플러로 단단히 고정시켜줍니다. 그리고는 일단은 평평하게 눕혀서 식물을 심어줍니다.

 

 

 

 

세워놓을때 위가 되는 부분에 세울때 식물이 정상적으로 하늘을 볼 수 있도록 작물을 우선 배치합니다.

 

 

 

 

그리고 비어있는 틈을 이용해 흙을 채워넣습니다. 빈 공간이 없도록 주의하며 흙이 가득하게 채우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물을 주어도 흙이 유실되지 않도록 흙을 꼼꼼히 채우고 그에 적합한 화초를 택해 식재해 채웁니다.

 

 

 

1~2주정도는 수평으로 놓아두고 물을 주어 가꿉니다. 뿌리가 자라서 흙을 고정시키는 힘이 생기기 시작했을 무렵부터는 세우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생각보다 훨씬 방법이 간단하죠?

 

동일한 방법으로 파레트를 활용해 초화류대신 농작물을 식재하면 작은 농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오이, 양배추, 옥수수까지도 잘 자란다고 하니 여러분도 한번 도전해보세요~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남는 폐품을 재활용한다는 두가지 장점의 파레트 가든은 도시에 적합한 정원으로 안성맞춤입니다!

 


 
출처 | http://canmorecommunitygarden.blogspot.com/2011/07/pallet-gardening.html
        http://lifeonthebalcony.com/how-to-turn-a-pallet-into-a-garden/

 

 

Posted by slowalk

영국 런던에 최근 '초록 벽'이 세워졌다고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바쁘고 혼잡한 도시인 런던의 도심에 위치한 에드궤어 로드 지하철역이 바로 그 초록 벽이 자리잡고 있는 곳인데요, 지난 주 마지막 손질 작업을 거쳐 이제 대중들에게 그 모습을 드러내었습니다.

 

에드궤어 로드의 이 초록벽은 일종의 '수직 정원'으로, 주변의 환경에 크게 영향받지 않고 식물들이 성장할 수있도록 사철 푸른 식물들이나 다년생 식물들이 역사의 한쪽 벽면을 따라 심겨져 있다고 합니다.

 

 

 

 

식물들이 심겨있는 벽은 '에코 시트 Ecosheet'라 불리는 것으로, 재활용된 재료를 사용해 영국 국내에서 생산한 것이라고 하고요.

 

그리고 이 수직정원의 시공업체인 바이오텍쳐(Biotecture)는 어떤 식물들이 이 환경에서 더 잘 성장하는지알기 위해 다음 번에는 좀 더 잎이 작고 성질이 다른 식물들을 심어볼 예정이며, 당분간은 매주 수직정원 주변환경을 모니터링 하여 수직정원이 도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진행됩니다.

 

 

이 프로젝트는 대기오염과 교통문제로 인한 오염을 줄이기 위해 고안된 방법이라고 합니다. 아직 초기단계에 불과하지만 이런 시도 자체가 상당히 의미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게다가 런던시에서는앞으로 무려 500그루의 가로수들과 관목들이 심겨질 예정이라고 하는 얘기까지 접하고 나니 이들의 노력이 참 본받을만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 런던의 이 초록 벽이 시들지 않고 잘 성장해 그 푸르름을 통해 바쁜 도시 사람들이 잠시 여유를 느낄 수 있고 더욱 맑아진 공기를 마실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은 어제 소개해드린 페트병 수직 화분의 또 다른 버전을 하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브라질의 건축가 소라이아 피티엘료 Soraia Vitiello가 제안하는 페트병 화분입니다.
실내에 걸어둘 때에는 때는 마개를 막아두면 아래로 흙이나 물이 흐르지 않습니다.

 

 

 

허브 종류뿐 아니라 꽃이 피는 식물이나 덩쿨식물을 걸어두어도 어울리고요.

 


선인장류 등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되고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알아서 잘 자라는 종류의 식물들은
이렇게 페트병 몸통의 아랫부분을 이용해 화분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재질이 투명하기 때문에 예쁜 자갈을 채워넣어주면 한층 보기 좋은 화분이 되겠네요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도시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도 대부분 녹지 공간의 필요성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땅값 비싼 도심 한복판에 나무를 심고 수풀을 가꾸는 것 보다는
경제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건물을 짓고 차도를 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게 되기 쉽죠.

 

하지만 마드리드에 있는 이 정원을 보고나면,
'남는 땅이 없어서 녹지공간을 확보할 수 없다'는 핑계는 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거대한 나무처럼 보이는 이 거대한 식물 더어리(?)는 이른바 '수직 정원' 이라 불리는 정원인데요,
비록 수풀 사이를 걸어다닐 수는 없지만, 그 존재만으로도 쾌적한 녹지공간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 자리잡은 이 '수직 정원'은 지어진지 100년도 훨씬 넘은 어느 낡은 발전소 건물의
외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건물은 1899년에 지어진 것으로 마드리드 구시가지에 자리잡은
유서깊은 건축물인데요, 문화기금단체인 Caixa Forum에서 건축가인 Herzog와 de Meuron에게
리모델링을 의뢰하면서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건물의 지상층 부분은 사람들이 뜨거운 마드리드의 햇볕을 피해 쉴 수 있는 광장이 되었고,
나머지 부분은 갤러리와 카페와 샵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4층 건물 높이의 한쪽 외벽에는 이렇게 수직 정원이 자리잡게 되었고요.
패트릭 블랑크가 디자인한 이 정원에는 이제 15,000 그루의 식물 250여종이 무럭무럭 자라면서
사람들에게 충분한 수분과 맑은 공기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이전에도 집안에서 식물을 거꾸로 매달아 기를 수 있는 화분에 대해 소개해드린 적이 있었는데요,
더 많은 녹지공간의 확보를 위한 공간활용, 집안 뿐만 아니라 도심으로 그 범위를 넓혀보는 것도
훌륭한 시도라 생각됩니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직접 텃밭을 가꿔 작물을 재배하는 일. 도시 생활을 하다보면 누구나 한번쯤 꿈꿔보는 로망일 텐데요,

마당이 없는 집, 아파트에 살면서도 아주 손쉽고 간단하게 작물을 키울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창문을 이용해 정원을 가꿀 수 있는 모듈화된 수직 텃밭 세트가 있기 때문이지요.^^

전에 한번 소개해 드렸던 아파트 베란다의 페트병 정원과도 비슷한 맥락이지만

조금 더 정돈된 형태라 볼 수 있습니다~!  >>페트병 정원 보러 가기

 

 

 

 

 

 

 

 

 

 

창문에 설치되는 화분은 육각형의 모듈로 되어있어 창문의 크기에 따라 공간의 낭비 없이,
원하는 대로 다양하게 배치-확장이 가능하게 됩니다.

 

 

 

 

 

 

 

 

 

육각형 화분의 테두리에는 배수를 위한 통로가 있는데요, 서로 연결했을 때 위에서 흡수되고 남은 물이

자연스레 밑의 화분에 전달될 수 있는 기능적인 시스템으로, 낭비되는 물을 줄일 수 있는 이점도 있구요.


창문에 직접 닿아있기 때문에, 늘 따뜻한 햇빛의 보살핌까지 받으며 무럭무럭 자랄 수 있겠지요.^^

 

 

 

 

 

 

 

 

 

다만, 창문에서 키우는 화분 자체의 크기가 그리 크지 않아 너무 큰 작물의 재배는 힘들겠지요.

 

손쉽게 설치할 수 있고 마음대로 배치하여 디자인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자연친화적인 인테리어 효과까지 톡톡히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파가 물러가고 따뜻한 봄날이 오기를 손꼽아 기다리게 만드는 작은 텃밭입니다.^^

 


이미지 출처 | josedelao.info

Posted by slowalk





지상에만 존재하던 정원이 옥상으로 올라가기 시작하면서 불어온 녹색지붕 열풍!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90도 틀어진 발상의 전환을 한번 해볼까요?
오늘은 수평으로 식물 가꾸기에 도전장을 내민 '수직정원' 건물에 대해 소개해보려 합니다.














스페인 남동쪽 'San Vicente del Raspeig'광장에 설치된 6층 짜리 수직정원~!
이 아름다운 수직정원은 건축가 'Jose Maria Chofre'가 디자인하였는데요,
새로운 어린이 도서관의 외관을 위한 프로젝트 결과물이라고 하네요.















6층짜리 수직 정원은 금속 프레임 구조를 통해 새로운 어린이 도서관과
기존의 아파트 건물 사이에 벽을 효과적으로 분리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식물은 두 금속 격자 사이에 토양에서 재배되며,
발판 등이 구조적으로 설치되어 있어 여러 가지 식물 종의 관리와 교체가 매우 쉽다고 합니다.

















이 수직정원은 매우 다양한 식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주로 비슷한 종류들이 픽셀 단위로 모여 있으며 위에는 작은 풀이나 꽃 종류들이,
무성한 담쟁이 넝쿨이나 양치식물 종은 주로 건물 하단에 배치되어 있어
도서관 앞 뜰과 입구에 시원한 경관을 만들어 냅니다.  













삭막한 회색 도시 속에서 자연을 느끼며 시각적인 청량감을 줄 뿐 아니라,
실제로도 건물 안과 밖의 온도를 조금이나마 낮출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urbanarbolismo.es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