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내리는 여름이면 수해피해가 발생하곤 합니다. 그러한 피해가 발생하고 난 다음날이면 신문에는 피해가 얼마나 컸는지 언제 일어났는지 설명하는 인포그래픽이 실리곤 합니다.

 

 

 

 

 

 

하지만 재해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실제 피해를 당했을 때 행동지침이 더욱 중요한데요, 이상하게도 그에 관련한 인포그래픽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보통, 신문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인포그래픽은 위의 그림과 같습니다. 보통 피해를 입은 사람보다는 그 외의 나머지 사람들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을 가장 큰 목적으로 합니다.

 

 

 

 

그렇다면 막상 피해를 당할 때 봐야할 인포그래픽은 없을까요?

 

 

 

 

 

 

Ameriprise라는 보험회사에서 만든 수해시 행동강령 인포그래픽입니다. 수해 전(before) 수해 중 (during) 수해 후( after ), 이렇게 3가지의 기간별로 나누어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 안내되어 있습니다.

 

 

 

 

 

 

 

 

수해 피해가 있기 전에는, 비상용 랜턴과 라디오, 잘 상하지 않는 음식, 마실 물과 같은 것을 항상 비상용으로 챙겨놓으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리고 가족들이 서로 떨어져 있을 경우를 생각해서 어떻게 연락을 취할지 미리 계획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수해 중에는 절대 전자기기를 만지지 말고, 라디오를 들으며 정보를 얻기를 추천합니다. 또한 물을 가로질러서 움직이면 않되구요. 그만큼 몸에 힘이 쉽게 빠지고 다칠 수 있기때문이죠.

 

 

 

 

 

 

수해가 지나간 후에는 계속 티비와 라디오를 통해 정보를 얻고, 누군가를 도와주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면 물을 피해있으라고 합니다. 물에는 하수와 다양한 오물이 섞여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회사에서 제작한 또 다른 재해 인포그래픽입니다. 토네이도 발생시에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알려주고 있네요. 이것 역시 재해 발생 전, 중, 후 이렇게 세가지 기간별로 나누어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재해 발생시 하나쯤은 꼭 가지고 있어야할 인포그래픽인 것 같은데요. 우리나라에도 재해시 대비할 수 있는 이러한 인포그래픽이 나오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런 정보가 쓰일 필요가 없으면 좋겠지만요. ^^

 

출처 

https://www.ameriprise.com/auto-home-insurance/Ford/learning-center/disaster-preparedness/flood-safety-action-guide.asp

by 두루미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난 8월,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끔찍한 홍수를 아시나요?
이 피해로 파키스탄 전체 면적의 20%가 물에 잠기고, 무려 400여만명의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이런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 기후는 전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아시아에서는 폭우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얼마 전 베트남 중부에 홍수가 발생해 70여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또 중국과 인도네시아도 수십년 만의 폭우로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도 지난 추석 연휴, 서울에 쏟아진 엄청난 폭우로,
도로가 물에 잠기고, 수백 가구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기도 했죠.



이렇게 해마다 증가하는 폭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디자인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요?

Richard Moreta라는 디자이너는, 과거 컨테이너를 재활용하기 위한 아이디어로 자신이 디자인했던
'물에 뜨는 컨테이너 하우스'를, 홍수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해결책으로 제시했습니다.


겉보기엔 평범해보이는 이 컨테이너 하우스는,
바닥 밑에 물에 뜰 수 있는 튜브가 부착되어있습니다.


최고 2.5M의 높이까지 물에 뜬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물에 뜨는 컨테이너 하우스'는 컨테이너박스와 12개의 튜브,
그리고 천장을 지탱할 몇개의 나무 팔레트만으로 만들어집니다.
물론 방수는 기본이겠죠?



수많은 단체에서 구호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이런 디자이너들의 작은 아이디어들도 파키스탄 사람들이 빠른 시일내에
희망을 되찾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