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노숙자들에게 비와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이 생긴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어느 도시에서나 그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미국의 예술가 그레고리(gregory kloehn)는 자신의 고향인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서 '노숙자 주택 프로젝트(Homeless Home Project)'를 통해 자신의 예술적 재능을 노숙자들을 위해 기부하였습니다.





그는 길거리에서 주택의 재료로 쓰일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찾아다녔습니다. 화물 컨테이너와 쓰레기통, 상업 폐기물, 버려진 건축 자재 등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 모든 것들이 그에겐 매력적인 건축 자재가 되었죠. 작은 집 하나를 만들기 위해 쓰인 비용은 오직 자재들을 조립하기 위한 못과 나사, 접착제, 그리고 이동에 필요한 가스비뿐이었습니다.





그는 나무 패널을 모아 소파 크기의 자그마한 주택의 뼈대로 사용했습니다. 또한 주소지가 없는 노숙자들이 이동 가능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바닥에 바퀴를 부착했습니다.





소파 크기의 자그마한 공간 안에도 스토브와 싱크대, 선반 등 생활에 꼭 필요한 것들을 갖춘 손색없는 주거의 모습입니다.





버려진 플라스틱 시트는 비가 스며들지 않는 지붕으로 사용되었고, 세탁기의 문은 원형의 창문으로 재탄생되었습니다.





더이상 쓰이지 않는 수십 개의 브로슈어는 주택의 지붕을 감각적인 패턴의 디자인으로 만들어주었습니다. 





현재까지 약 10개의 주택이 완성되어, 그중 일부는 주인을 찾아 노숙자들의 소중한 보금자리가 되었다고 하는데요, 새 공간을 찾은 사진 속 여성의 미소가 행복해 보입니다.





이 프로젝트가 오클랜드에서 시작된 후 많은 봉사자들이 동참해 그의 작업에 함께 참여하였고, 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알려져 많은 사람들의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그는 소외된 계층에게 행복을 주고 나아가 사회에 변화를 이끄는 이 프로젝트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그가 거주하고 있는 캘리포니아의 모든 노숙자들이 자신의 집을 소유할 수 있을 때까지 말이죠.



출처: Amusing PlanetDesignboom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주차 공간은 많아지고, 사람들이 여유를 가지고 쉴 수 있는 공공 시설은 줄어 들고 있습니다.
놀고 있는 땅은 많은 것 같은데,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도 없지요.
차들이 빵빵거리면, 아이들이 뛰어 노는 자리를 스쳐 지나 갈 때면 불안해 보입니다.

외국의 공공 디자이너 두 명(carmela bogman + rogier martens)이 공간절약 벤치(쉼터)를 선보였습니다.






평범해 보입니까? 일반 벤치와 별 다를게 없어보이지요...





아닙니다. 아이들이 방과 후 한참 놀 시간대에는
벤치가 잠수합니다.^^
그냥 바닥처럼 평면이 되지요.




자 그만 놀아야지!!!





이제 어른들이 나와서 야외에서 대화를 나눌 시간.
인근에 있는 회사 직원들이 도시락을 가져와서 식탁 겸용으로 쓸 수도 있습니다.
두 사람에 맞게, 세 사람에 맞게 벤치를 디자인할 수 있답니다.





이 정도면 공간 절약 벤치로 수준급이지요^^
자동차 주차 공간이 아니라 우리에게는 더 많은 쉼터가 필요합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