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있어 길찾기도, 나의 위치를 알리기도 쉬운 세상입니다. 하지만 더 편리해지는 도시생활에 노인이나, 보행이 자유롭지 않은 장애인이 편하게 사는 계획까지 포함되어있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장애인 비장애인 가릴 것 없이 모두가 스마트한 도시 생활을 함께 누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장애인과 노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편하고 안전한 도시를 바라는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영국의 디자이너, 로스 아킨(Ross Atkin)입니다. 로스는 노인이나 장애인이 스스로 독립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과 디자인을 연구합니다.  



로스 아킨의 홈페이지에는 반응형 도시가 어떻게 꾸며지고, 어떤 사람들이 이용할지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이 있습니다. 



1. 노인을 위한 도시

눈이 잘 보이지 않고, 걸음이 불편한 할머니, 실비가 등장합니다. 눈이 어두워 길에 놓인 쓰레기통을 찾기도 어려운데요. 이때 할머니의 스마트폰과 반응형 도시시설물이 할머니의 현재 위치를 기반으로 할머니의 이동을 더 쉽고 편하게 도와줍니다. 




눈이 어두운 할머니를 위해 어두웠던 가로등을 조금 더 밝게 밝히기도 하고,



 걸음이 느린 할머니를 위해 신호등의 신호를 더 길게 유지해주기도 합니다.



 길을 걷다 지치면 주변에 표지판이 할머니의 의자가 되어줍니다. 



2. 장애인을 배려한 도시



두 번째로 만날 이야기는 시각장애인 “모”와 그의 반려견 “마블”입니다. 



마블은 모가 다니는 길을 함께 다니며 길을 안내하지만, 지금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주진 못합니다. 



반응형 도시에선 그들이 지나는 거리마다 몇 번지의 어떤 가게앞을 지나고 있는지 모에게 알려주어 마블의 길 안내의 부족함을 채워줍니다.



3. 도시 관리도 효율적으로 !


세 번째로 등장하는 사람은 청소부 테리입니다.



반응형 도시 시설물은 쓰레기로 가득찬 쓰레기통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주어 테리의 동선을 줄입니다. 테리가 가까이 오면 자동으로 자물쇠가 열리고, 멀어지면 자동으로 잠기는 등 테리의 일손을 덜어줍니다. 



4. 도시방문객에게 친절한 도시


마지막으로 나오는 사람은 멕시코에서 여행온 루피아입니다. 루피아는 비싼 스마트폰 로밍 대신 여행자센터에서 빌린 기계로 도시 관광을 즐깁니다. 



이 기계는 도시시설물을 지날 때 마다 스페인어로 골목골목 역사를 설명해주고 길 안내도 도와줍니다.  


로스 아킨의 스마트 도시 프로젝트를 간단히 살펴봤습니다. 실제 도시 생활자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어떤 부분을 “디자인”이 도울 수 있는지 잘 보여주는 프로젝트입니다. 


출처: rossatkin.com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바보같은 말이지만, 스마트폰은 정말 스마트합니다. 마음만 먹으면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어느 누구와의 소통도 가능하게 해줍니다. 또 요즘은 카페나 식당에서 어린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쥐어주는 부모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데 자녀가 말썽을 부리지 않고 가만히 집중할 수 있게 하는 데는 이만한 보육도구가 없죠.  


그러나 이러한 스마트폰의 스마트함에도 불구하고 세대간의 단절, 소외된 인간관계, 스마트폰 중독 등의 말들은 점점 더 떠오르는 화두입니다. 스마트폰 보급률 1위인 대한민국, 과연 우리는 스마트폰에 대해 얼마나 알고 사용하고 있을까요? 오늘은 한국 사회에서 스마트폰의 대중화 이후 나타나는 이러한 역설적 상황을 배경으로 최근 설립된 한겨레신문사 부설 사람과디지털연구소에 대해 소개합니다.




새로운 기술의 성능에 감탄하고, 새로운 기기의 정보를 일방적으로 받아들이기 급급한 현실과는 반대로 사람의 관점에 서서 정작 그 기술들이 사람에게는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 제대로 이해하고 성찰하는 것이 사람과디지털연구소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합니다. 슬로워크는 사람과디지털연구소의 설립취지에 공감하며 연구소의 아이덴티티 작업을 함께 진행하였습니다.





연구소의 심볼이 디자인 되어진 과정입니다. 사람이 디지털에 이끌려가는 것이 아닌 디지털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성찰을 바탕으로 사람과 디지털이 조화를 이뤄나가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어플리케이션



사람과디지털연구소는 올 초 '당신의 디지털, 안녕하신가요'라는 제목의 기획기사를 시작으로지난 5월부터는 '사람&디지털'이라는 기획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각계의 전문가들과 함께 디지털 기술이 가져온 다양한 사회문화적 문제 상황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고 제시하는 풍성한 내용들이 매 주 화요일마다 한 지면에 펼쳐집니다. 그리고 좀 더 쉬운 이해와 재미를 위해 한 달에 한 번 슬로워크가 인포그래픽을 통해 찾아갑니다



6월 10일자 인포그래픽 '아이들이 즐겨하는 온라인 게임은?'



한겨레신문 6월 10일자 지면



스마트폰 중독, SNS 왕따, 세대간 단절 등의 원인이 되는 디지털은 그 자체로 결코 나쁜것은 아닙니다. 단지 그 디지털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이 문제아닐까요? 디지털 기술이 가져오는 생활방식과 인간관계의 변화에 대한 깊은 성찰이 필요한 때입니다.



출처 : 한겨레신문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