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한 공간 안에서 지내시나요?


아마 직장을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점심시간이나 잠깐의 쉬는 시간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간을 사무실 안에서 보내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시간을, 자리에 앉아 모니터만 바라보면서 지내고 계실텐데요, 아무리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생각의 전환을 하고 싶어도, 내가 머물고 있는 공간이 그대로라면, 그게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보통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생각의 전환이 필요할 때면, "워크샵"이라는 이름으로 어딘가로 떠나곤 합니다.


또 가끔은, 항상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사무실이 마냥 답답하게 느껴지거나 사무실 공간에 변화를 주고 싶을 때가 생기곤 합니다.


네덜란드의 디자인 스튜디오인 Studio Heldergroen는 새로운 아이디어로 이런 고민들을 한번에 해결했습니다.





이 사진에서 조금 이상한 부분이 있는데, 눈치 채셨나요? 바로 어정쩡한 위치에 떠있는 책상입니다.

사실, 저 책상은, 떠있는 것이 아니라, 천장에서 내려오는 중이죠. 어쩌면 반대로 천장으로 올라가는 중 일수도 있구요.


Studio Heldergroen은 이렇게 사무실에서 큰 공간을 차지하는 오브젝트들 마다 간단한 방법으로 mobility를 부여하여, 자유자재로 변하는 만능 사무실을 만들었습니다.

천장에 매달아버리는 방법도 있고, 가장 쉬운 방법은 바퀴를 다는 것이지요. 일과 시간 중에는 책상을 설치하고 업무를 하다가,쉬는 시간에는 책상을 치워버리고, 넓은 공간에서 다함께 체조를 하기도 합니다. (타이밍을 잘못 맞춰서 사무실에 방문한 사람은, 내가 제대로 찾아온건가..싶을 수도 있겠네요.)



이랬던 공간이...



이렇게 변했습니다.



천장 밑에 공간 있어요!!!!

와이어가 연결된 끝자락에 책상이 쏙 숨어들어갈 공간이 보입니다. 



그럼 Studio Heldergroen 직원들이, 아니 가구들이 사무실에서 얼마나 바쁘게 움직이는지, 영상으로 확인해 보세요. 특히 책상을 치우고 단체로 체조를 하는 모습(00:12~00:35)을 눈여겨보세요!





이렇게 사무실 자체가 유연해진다면, 특별히 다른 곳으로 떠나지 않아도, 사무실 공간 자체의 변화를 통해, 사무실 안에서도 얼마든지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생각의 전환을 할 환경이 만들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아가, 그 안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사고방식 자체도 좀 더 유연해질 수 있지 않을까요?



출처: popupcity



by 낙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 카페에서 공부나 일을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일부의 사람들은 이러한 모습을 낭비라고 생각해 곱지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이들이 적지않은 커피값을 지불하면서까지 카페를 찾는 이유는 공부나 일을 할 수 있는 마땅한 공간을 쉽게 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디자이너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학생들에게 공부방이나 도서관이 필요한 것 처럼 디자이너들에게도 작업에 열중할 수 있는 작업공간이 필요한데요. 런던의 브랜드컨설팅MD (Nick Couch)은 작업공간이 필요한 디자이너들을 위해 'OPEN STUDIO CLUB'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OPEN STUDIO CLUB'에서는 저렴한 임대 스튜디오를 소개하는 'STUDIOS TO RENT'와 현재 운영중인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등록한 FREEDESK를 이용할 수 있는 'FREE DESK HERE' 메뉴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FREE DESK HERE'에 대해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FREE DESK HERE'의 포스터 입니다. 강렬한 컬러와 문구가 눈길을 끄는데요. 마치 '이건 너를 위한 자리야'라며 나를 부르고 있는것 같기도 하고요. 자 이제 FREE DESK의 이용방법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위 이미지는 자신의 FREE DESK를 등록할 수 있는 페이지입니다.

먼저 스튜디오 이름과 위치등 간단한 정보와 FREE DESK의 사용가능기한을 등록합니다. 그리고 어떠한 사람이 자신의 FREE DESK를 사용하길 원하는 지 등록하도록 되어 있는데요. FREE DESK의 사용자를 단순히 임대인 정도가 아닌 구성원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항목인것 같습니다.



그래픽으로 나열된 하단의 체크항목 또한 어떠한 직종의 사람을 원하는지 선택할 수 있는 항목입니다. 간결하면서도 일관성있는 그래픽이 인상적인데요. 창의적인 사상가, 그래픽 디자이너, 제품 디자이너, 애니메이터, 작가 등 그 분야 또한 다양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FREE DESK 신청하고 싶다면 목록에서 자신의 원하는 FREE DESK 페이지에 들어가 해당 스튜디오에 메일을 전송하면 끝! 중간과정 없이 등록자와 신청자 간에 바로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으니 불필요한 시간을 허비할 필요가 없어질 것 같습니다.






작업공간을 공유하며 서로간에 좋은 영향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디자인 전공 학생들에게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체험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테고요.





혹시 옆자리가 비어있다면, FREE DESK 를 통해 그 곳을 필요로하는 디자이너와 공유하는 건 어떨까요?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주 슬로워크에서는 디자인워크프로세스 (Design Work Process)라는 주제로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그때 조사했던 해외 디자인 스튜디오 사례가 있어 알려드립니다.

 

 

 

1. 잉카후츠 (Inkahoots)

1990년도에 설립된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스튜디오입니다. 이곳의 업무 방법은 첫 번째 담당자를 결정하는 것인데, 몇 명이 할지 누가 이 프로젝트에 관심이 있는지를 고려한다고 합니다. 결정이 난후, 미팅과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자연스럽게 자료조사를 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자주 애기하면서 콘셉트를 발전시키는데 이곳만의 회의방식은 ‘느슨하고 제약 없이’ ‘코미디를 넘나드는’ 이라고 하네요. 딱딱한 의자에 빙 둘러앉아서 정해진 시간에 회의를 하기보단 이렇게 자유롭게 편안하게 소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또한 이곳은 한사람이 맡고 있던 여러 사람이 함께 하는 프로젝트이건, 과정 내내 함께 피드백을 나눈다고 합니다.

 

 

 

 

 

 

 

 

 

 

2. 레니트뤼브 (Lehni-Trueb)

레니트뤼브는 스위스 취리히에 위치한 소규모 디자인스튜디오입니다. 2005년에 설립했으며 직원은 두명이라고 하네요. 이곳의 작업방식은 제일먼저 들어온 일에 관심이 있는가? 입니다. 관심이 있다면, 개인이, 같이 작업할지 아니면 외부 디자이너와 함께 일할지를 결정합니다. 결정이 난 후, 프로젝트를 분담해서 작업을 하는데 이곳의 프로세스 중 ‘로테이션’ 방식이 있다고 합니다. 이 방식은 일이 진행되는 동안 문제가 생기면 서로 맡고 있던 일을 바꿔서 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꽤 만족할 만한 결과를 가져온다고 합니다.

 

 

 

 

 

3. APFEL (A practice for everyday life)

영국 런던에 위치한 APFEL은 타이포그래피 작업물로 명성을 쌓았는데요. 이곳의 워크 프로세스는 이렇다고 합니다. 첫번째는 다 같이 브레인스토밍을 하고 어떻게 진행할지 아이디어 회의를 한 후, 한명이 작업을 합니다. 그리고 1-2일이 지나며 다 같이 그 시안을 가지고 다시 디자인 논의를 합니다. 이곳의 핵심 워크 프로세스 방식은 '만들고 이야기하고 다시 만들기' 라고 합니다. 이 반복적인 작업을 통해 프로젝트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4. 도일 파트너스 (Doyle Partners)

미국 뉴욕에 위치한 이 스튜디오의 특징은 작품에서 계속 반복되는 테마가 있다는 것이다. 그게 바로 유머다. 이곳의 12명의 탄탄한 조직은 가족처럼 움직인다고 합니다. 이곳은 새로운 일이 의뢰됐을 때 어떤 기준으로 할지가 명확히 정해져 있다고 합니다. 이곳의 핵심 키워드는 ‘3F'인데요, 이것은 Fun(재미), Fame(명성), Fortune(돈) 이라고 합니다. 이중 둘 이상을 만족시키면 일을 받고 하나밖에 해당이 되지 않으면 과감하게 포기를 한다고 합니다.

 

 

 

 

 

 

 

 

5. 퓨얼 (Fuel)

영국 런던에 위치한 이 스튜디오는 2명이 운영하는 소규모 스튜디오입니다, 이 둘의 역할은 대등하지만 가끔은 개별적으로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하네요. 하지만 개별 프로젝트라고 해서 자기 것만 하는 것은 아니고, 서로 하고 일을 계속 소통한다고 합니다. 이곳은 ‘대화’가 키워드인데 이곳만의 방식이 있는데, 바로 1+1=3 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이들은 모든 면에서 일치하는 디자이너가 아니라 둘이 합쳐지면 마법의 공식에 따라 1+1=3이 된다고 애기합니다.

 

 

 

  

 

 

 

 

 

해외의 몇몇 디자인 스튜디오 사례들을 봤는데, 어떠신가요?

각각의 스튜디오마다 특색 있고, 분명하며 때론 유쾌한 여러 방법들이 소개되었는데요, 이러한 이들의 워크프로세스가 지금의 스튜디오를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었던 힘이 아니었나. 짐작해 봅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워크프로세스로 일을 하고 계신가요? 한번쯤 나만의 워크 프로세스를 생각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건축을 공부하는 대학생들이, 공부삼아  만든 집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연습작이라고 해서 얕보다간 큰코 다칩니다. 무척이나 아름다운 나무집이거든요.






위 사진의 건축물이 바로 학생들이 만든 건축물이라면 믿으시겠어요.

이 나무건물은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아트 아카데미 ( California Academy of Art )의 학생들이 만든 건물로써,  2010년 BAY AREA 디자인어워드에서 수상한 작품입니다.



이 아름다운 목조 건물은 각각의 모듈을 조립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
P.A.A.V.( Pre-fabricatd Adaptive Auxiliary Voulume )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는 이 건물은 이름 그대로, 사전에 모듈이 있고 그것을 조립해서 임시로 만들 수 있는 건물입니다. 놀라운 것은 이 건물의 구성요소, 각각의 부품들이 대부분 재활용되거나 재생산과정을 거친 재료들이라는 것입니다.





이 건물을 의뢰한 클라이언트는 조립형 가공방식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학생들에게 이 실험적인 건축물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 셈이지요.

학생들이 이 프로젝트를 맡고, 기획하고, 디자인하고, 조립하고 실제 설치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3개월이라고 합니다. 그들은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사용해서 건물을 구성하는 모듈로 만들었고, 그것을 조립할 수 있는 방법을 메뉴얼화 시켰습니다.
각각의 모듈을 만들때, 심혈을 기울인 것은, 재료를 다루는 방법, 그리고 그 재료를 어디서 구할 수 있는지, 재활용된 재료인지, 건물의 사용뒤, 다시 재활용 할 수 있는 방법등, 건물을 조립해가는 과정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도모하는 일이었습니다.


아래와 같은 방식으로 각각의 구성요소는 조립되서, 하나의 건물을 완성합니다.
각각의 유닛은 학교에서 조립되어졌고, 그런 유닛들이 모여서, 실제 설치장소에 추가로 조립되는 방식으로 설치되어 완성되었습니다.





이 건물은 간이용 설치 건물의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면서, 동시에 재활용된 재료의 사용, 그리고 건설과정에서 발생되는 건축폐기물을 획기적으로 줄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합니다.


이 놀라운 친환경 조립식 나무건물도 아름답고 대단하지만
무엇보다, 건축에 대해서 개념적으로 배우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만들어보고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느끼는 점이 많았을 학생들. 그것을 가능케한 선진적인 교육방식이 더 인상적으로 다가오네요.




출처: http://www.academyart.edu/news/articles/architecture-project-wins-citation-american-institute-architects-east-bay.html






Posted by slowalk















버려진 나무로 놀라운 도구들을 만들어내는 작가들이 있습니다.

바로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Jonathan Anzalone Joseph Ferriso 가  그 주인공입니다.


그들은 샌프란시스코 해안기슭을 걸으면서, 거기서 나무조각들을 수집했습니다.

그리고 그 나무조각에 어울리는 조명을 끼워넣어서, 아름다운 조명기구를 만들어냈습니다.





원래 놓여져 있던, 자연의 숨결이 조명기구안에 고스란히 전달 되는 것 같습니다.

감상해보실까요.


언뜻 보면 바위같이 생긴, 표정이 살아있는 나무에 전구를 쏙! 꽂아주었습니다.



필라멘트가 보이는 투명한 전구도 나무와 잘 어울리네요!







원래 나무에 박혀 있던 열매 같은 느낌도 나구요~








뭔가 동양적인 느낌도 풍깁니다.






다양한 크기의 나무조각들이 아름다운 조명으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우리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전구를 꽂아놓았을 뿐인데,
자연의 고즈넉한 풍미를 풍기는 조명기구로 변신하는군요~


이렇게 아름다운 조명기구들을 만들어 낸, 조나단조셉은 처음에는 특이한 재료로 가구를 만드는 것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자연스럽게 한 번쓰여지고 버려지는 나무들을 재활용 하는 방법이나, 자연에서 수집할 수 있는 버려진 나무파편을 모아서 가구를 만들었지요. 그들의 그런 작업은 한 번에 그치지 않고 계속 진행되었고, 그들은 이 작업들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수 있는 Anzfer Farms 가구스튜디오를 만들기에 이르렀습니다.




지금부터는 Anzfer Farms 에서 생산해낸 재활용 소품, 가구들입니다.





나무조각 조명기구와 비슷한 방식으로 만들어진, 꽃병입니다.





버려진 액자들의 모퉁이를 잘라서 만든 액자입니다. 일부러 디자인했다고 믿어도 될 만큼 아릅답습니다.






아래는 재활용 탁자입니다.




버려진 나무들의 조각을 모아서, 하나의 탁자로 합쳤습니다.
각각의 나무재질의 차이에서 비롯된, 색깔과 결이, 놀라운 조화를 이뤄내는 군요.










다음은 재활용 의자입니다.
역시 버려진 나무재료들을 모아서 모던한 디자인의 의자를 탄생시켰습니다.





여기저기서 공수해온 나무재료들을 모아서,





이렇게 결합해서 끼우면!
모던양식의 디자인 의자 탄생!






자연에서 나온 나무를 재료삼아서 만드는 가구.
가구를 만드는 사람은 자연스럽게 환경, 자연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요?
자연에서 재료를 수집하고, 기존에 쓰인 가구의 나무도 재활용 하면서, 환경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멋진 듀오, 멋진 스튜디오의 친환경 소품,가구들이었습니다.

p.s. : 구매를 원하신다구요!
http://www.etsy.com/shop/anzfer 에서 구매할 수 있답니다.^^



출처: http://www.anzferfarms.com/
       http://www.etsy.com/shop/anzfer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