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의 후안 안토니오 파르도 재단(Juan Antonio Pardo Foundation)은 해마다 기부금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지만, 기금을 마련하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작은 액수의 지폐나 동전을 내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Y&R 광고 에이전시에서는 색다른 기부 방법으로 보지 못하는 부스(The Blind Booth)를 만들었습니다. 





시각장애 아동을 위해 만들어진 이 부스는 평범한 것 같지만 특이한 점이 있습니다. 부스 안으로 들어가면 칠흑 같은 어둠으로 아무것도 볼 수 없는데요. 바로 기부자가 시각장애인의 고충과 어려움을 잠시나마 경험하기 위함입니다. 





부스 안을 촬영한 영상을 보면, 벽을 만지거나 조심스럽게 손으로 어디에 모금함이 있는지 찾습니다. 좁은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앞을 볼 수 없으니 모금함을 찾기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어둠 속에서 어렵게 찾은 모금함 입구에 기부금을 넣을 때, 시각 장애인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겠죠?





부스 안을 어둡게 만든 또 다른 이유가 있는데요. 내 지갑의 돈이 얼마가 있는지 볼 수 있을 때는 자신도 모르게 계산하게 됩니다. 하지만 어두운 이곳에선 기부자가 돈을 구별할 수 없습니다. 눈으로 돈을 계산하지 못하기 때문에 오로지 마음으로 기부하게 되죠.  





길거리에서 모금함을 들고 찾아오면 소극적으로 반응하던 사람도, 부스 안에서는 고민하지 않고 기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내가 낸 돈이 얼마인지 알 수 없지만, 액수와 상관없이 진심을 전달하고 나올 수 있을 것 같네요. 





요즘은 국내외의 많은 재단이나 단체를 통해 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데요. 온라인으로 빠르게 정보를 찾을 수 있고 자동이체 서비스나 휴대폰, ARS, 크라우드펀딩 등 손쉽게 기부할 수 있습니다.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다양한 참여 방법이 있지만, 진심이 없는 돈을 기부하고 있진 않나요?



영상의 마지막에 나오는 donate with their heart, and not with their eyes란 말이 인상적입니다. 당신도 눈이 아닌 마음으로 기부하는 따뜻한 기부자가 되어주세요. 



 


출처: Instituto para niños ciegos, designtaxi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프리카에서는 1분 간격으로 한 명의 어린이가 시력을 잃는다고 합니다. 부족한 영양상태와 비위생적인 환경 때문인데요. 초기에 간단한 치료만으로 회복할 수 있지만 돈이 없어 수술을 못하고 방치하다가 시력을 잃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 때문에 우리나라에 비해 맹인율이 5~10배 정도 높은 상황입니다.



이렇듯 가난으로 인해 자신의 모습조차 흐려져 가는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해 카메라를 든 사람이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진작가 조나단 메이(Jonathan May)인데요. 우연히 TV를 통해 축구를 하는 맹인 어린이들을 보고 그들을 찾아가야겠다고 마음먹은 그는 아프리카 케냐의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초등학교 티카(Thika)를 찾게 됩니다.







그리고 소아백내장을 앓고 있는 이곳 아이들을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됩니다. 장애의 정도가 다른 아이들의 모습과 그 아이들에게 보이는 흐린 정도를 차례로 보여줌으로써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해 점점 세상의 빛을 그리고 자신의 모습을 잃어 가는 아이들을 이야기를 사진에 담아낸 것인데요.







Lina





James




Peter




Efanse




Teresa






Mathew




Rhoda





점점 흐려져 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가난으로 빼앗긴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아 가슴이 아파집니다. 제3세계 구호기관 월드쉐어(www.worldshare.or.kr)에서도 아프리카 아이들의 개안수술 지원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10월 15일 흰지팡이의 날을 맞아 소아백내장을 앓고 있는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관심과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보는 것을 어떨까요?



jonathanmayphotography.com/thika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눈 감고도 할 수 있는 쉬운 요리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라면? 볶음밥? 이렇게 재료만 잘라 대충 볶기만 하는 간단한 요리도 시각장애인에게는 큰 어려움으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도마에서 칼질을 하고 나서 냄비나 팬에 덜어 넣는 것도 시각장애인에게는 어려운 과제입니다. 재료를 제대로 넣지 못하고 흘리는 때도 있고 냄비에 손을 잘못 집어 손을 데게 되는 일도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디자이너인 Neora Zigler는 시각장애인들의 강점인 촉각을 이용해 이들을 위한 Sento Cookware라는 조리도구를 선보입니다.

 

 

 

 

 

 


수 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프로토타입 과정을 지나 탄생한 Sento Cookware입니다.

 

 

 

 

 

실리콘으로 제작되어 냄비에 탈부착 되는 실리콘 패치는 여러가지 형태로 접혀, 재료를 담을 때, 저을 때,
다시 그릇에 담을 때 밖으로 새는 것을 최대한 막아줍니다.

 

 

 

 

국자나 조리 스푼도 막이 설치되어 냄비나 팬 속으로 빠지는 일이 없게 방지했고요.

 

 

 

 

미세한 양을 조절해야 하는 향신료용 계량 골무와 액체용, 고체용이 구분된 계량컵과 스푼도 있습니다.

 

 

 

 

각종 향신료나 조미료를 담는 통은 여러 형태의 돌기를 이용하여 사용자가 촉감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Sento Cookware 처럼 화려하진 않아도 비시각장애인에게는 너무나 당연하게 여겨지는 일상의 것을 좀 더 깊게 관찰하고 따뜻함으로 풀어내는 것 또한 진정한 디자인의 힘이 아닐까요?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weblog/cat/8/view/15869/neora-zigler-sento-tactile-cookware.html
http://426113261570685698.weebly.com/sento-tactile-cookware.html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