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한국 최저임금은 시간당 5,210원입니다. 직장인 밥 값 평균은 6,488원으로 5년 전에 비해 무려 1,295원이 올랐습니다. 최근 2015년 최저임금에 대한 논란이 일면서 사용자단체들은 동결을 주장하고 있는데요, 과연 지금의 최저임금 5,210원이 충분한 걸까요? 최저임금이 실제 삶 속에서 얼마만큼의 가치를 지니는지 인포그래픽을 통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주제 선정 배경

버닝데이 인포그래픽으로 무엇을 알리면 좋을 지 고민했는데요, 저희 팀원(김명직 웹개발실 실장, 하늘다람쥐 발자국)은 살면서 직접 겪었던 불편함부터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인턴으로 일할 때,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월급을 받았다. 밥 값, 교통비를 제외하면 쓸 수 있는 용돈이 없었다. 함께 일하는 인턴 중 자취하는 친구들은 사정이 훨씬 더 어려웠다."


"임시파견직으로 신문사에서 일할 때, 시급이 5천원이었다. 월세, 교통비, 통신비, 공과금을 합치면 74만원이었기에, 식비가 모자라 점심은 늘 편의점에서 해결해야 했다."


이렇게 저희 두 팀원의 이야기를 토대로 주제를 선정했습니다. 지금의 최저임금이 실제 도심에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비용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 생계는 유지할 수 있어도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없다는 점을 인포그래픽을 통해 알리기로 했습니다. 제목은 'minimum life'로, '최저임금(minimum wage)으로 살아가는 삶'이라는 뜻입니다. 그럼 하나 하나 살펴볼까요?





시급 5,210원으로 1시간 일했을 때, 제대로 된 밥 한 끼를 먹을 수 없습니다. 

5,210원은 직장인 밥값 평균 6,488원의 80%입니다.




시급 5,210원으로 1시간 일했을 때, 먹고 싶은 음료 한 잔을 먹을 수 없습니다.





시급 5,210원으로 1시간 일했을 때, 영화 한 편을 볼 수 없습니다.




시급 5,210원으로 한달간 일했을 때, 도심에서 단신으로 생활하기 어렵습니다. 



대학 재학생 주 5일 4시간 근무로 산출했을 때, 한 달간 약 41만원을 법니다. 부모와 따로 사는 학생 평균 전체 소비지출 60만 3천원의 69%입니다. 또한 일반인 주 40시간 근무로 산출하면 약 109만원이며, 이는 미혼 단신근로자 월평균 생계비 132만원의 82%에 불과합니다. 

출처: 대학생 생활비, 근로자 생활비




시급 5,210원으로 6개월 간 일했을 때, 한 학기 등록금을 낼 수 없습니다. 



위와 같은 기준으로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를 하면 약 250만원을 법니다. 대학교 한 학기 평균 등록금 333만원의 75%입니다. 

출처: 평균 등록금





하단에는 한국과 OECD 국가들의 임금 대비 물가지수를 비교하는 그래프를 넣었습니다. 수치가 낮을수록 물가에 비해 높은 임금을 받습니다. 호주가 가장 높은 임금을 받고 있으며, 한국은 미국, 일본, 그리스, 포르투갈보다 현저히 낮은 임금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NUMBEO(2013), OECD(2011, 2012), ILO(2012, 2013), IMF(2012)




minimum life_slowalk_0622.pdf



이번 인포그래픽을 진행하면서 새로 알게된 개념이 있습니다. 바로 '생활임금'이라는 것인데요, 근로자가 최소한의 문화 생활에 필요한 정도의 임금을 뜻합니다. 다수의 노동문화 선진국들은 1990년 초부터 생활임금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서울시 성북구, 노원구가 시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금액은 최저임금보다 31% 더 많은 6,850원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일주일 , 6 29일에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됩니다. 대기업 임원 연봉이 16억원이 넘는 지금, 누구에게나 최소한의 생활이 보장되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디자인 | 김명직, 곽지은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한 연구에 따르면 절반 이상의 청년들이 고등학교때나 대학교때 아르바이트로 첫 임금 노동을 경험한다고 하는데요, 청년의 첫 일자리인 아르바이트는 최저 수준의 낮은 임금, 부당한 대우, 각종 법 위반등 불합리한 상황들이 난무한다고 합니다. 청년 인포그래픽스 5회차에서는 대표 아르바이트 구직 사이트와 서울시 자료를 토대로 서울 청년들의 아르바이트 노동 실태를 조사해 보았습니다. 





아르바이트 구직사이트에 공고된 기준에 따르면 서울 지역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5,543원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공고된 시급을 지키지 않고 실제 낮게 주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실 수령액은 더 적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은평구, 강남구는 비교적 평균 시급이 높은 편이고 도봉구, 노원구 및 관악, 금천 지역이 상대적으로 낮은 시급 수준을 형성하고 있는데요, 정부 통계로 미루어 보아 서울은 상대적으로 시급이 높은 편이라고 합니다. 지역에서는 여전히 3,000원대 시급을 책정하는 곳도 있다고 하니, 한국의 아르바이트 실태의 심각성에 대해 새삼 깨닫게 됩니다.





위의 지도는 구별로 '시급'과 '시급 협의 후 결정비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구별 시급차는 컬러의 농도로 표현해 주었으며, '시급협의 후 결정 비율'은 패턴으로 나타내 주었습니다. 여기서, '시급협의 후 결정 비율'이란 아르바이트 공고를 낼 때 정확한 시급을 공개하지 않고, 협의 후 결정한다는 조건을 내세우는 경우를 의미합니다. 이러한 경우는 보통 최저임금보다 낮은 수준의 시급을 받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비율이 높을수록 낮은 시급을 받을 확율이 높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청년들은 주로 음식점, 패스트푸드,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을 하는데요, 이러한 업종들은 대부분 단순 서비스업이라는 인상이 강하기 때문에 최저임금 수준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뿐만아니라 근로계약서 미작성, 최저임금 위반, 주휴수당을 포함한 각종 초과수당 미지급 등 기본적으로 지켜져야할 노동법의 위반이 빈번하다고 합니다. 어린나이부터 청년들이 감당해야 할 혹독한 현실에 막막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서울청년인포그래픽스 5회차_최종.pdf



청년 인포그래픽스 이번회차에서는 서울시의 아르바이트 실태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우리가 몰랐던 아르바이트의 현실을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 무심코 지나치곤 했던 식당 홀서빙 알바생, 커피숍에서 주문받는 알바생들에게 더 관심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다음회차에서는 서울시 청년들의 구직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 



> 청년 인포그래픽스 보러가기


1회차: 서울 청년, 어디에 사는가?

2회차서울,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떠나야 하는 도시

3회차청년 주거생활, 이대로 괜찮은가?

4회차서울 청년, 어떻게 일하고 있는가?   




자료 | 알바천국 자료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노동실태와 개선방향’ (2013) 

          서울시 아르바이트 등 취약근로자 근로환경 실태조사 (2013) 


참고: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Posted by slowalk